멋지지 않은 인생에 바치는 찬가

이렇게 시시한 나라도, 백엔의 사랑 

포스터처럼 경쾌한 일본 영화를 기대한다면 잔인하리만치 펼쳐지는 리얼한 현실에 눈살이 찌푸려질 지 모른다. 서른 둘, 직업은 커녕 집 밖으로 잘 나가지도 않고 연애 한 번 못 해본  여자가 있다. 가족과의 사이도 좋을 리 없다. 아무도 지지해주지 않은 인생, 이치코는 쫓겨나다시피 독립을 하고 근처 천원샵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한다.  새로운 곳에서 그녀에게 펼쳐지는 일들은 특별하지도, 행복하거나 건강하지도 않다.  반복되는 상처 속에서 이치코는 생존본능처럼 복싱을 배우기 시작한다.  머잖아 이치코에게도 ‘인생2막’이 펼쳐지는 걸까?  이치코의 인생은 아프고 짠함의 연속이다.  하지만 ‘곧 있으면 이 영화도 끝이 나요 이런 나 따위는 잊어버려요  이제부터 시작될 하루하루는 영화로 만들어지지 않아도 될 정도로 평범한 날들일테니 ‘로 시작하는 사운드트랙이 끝날 때까지, 자막이 모두 올라간 후까지 앉아있다 일어날 땐 어째선지 이런 나라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고개를 든다. 비참하고 처절한 이치코를 분신처럼 소화해 낸 안도 사쿠라는 앞으로 더욱 눈여겨 보아야 할 배우다.

 

미련하면 좀 어때, 델타 보이즈 

요약하면 미련하고 순진한 네 남자의 중창단 도전기다.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 건지, 삶에 대한 요령 하나 없이 되는대로 주먹구구식 인생을 살아온 네 남자가 중창단 모집 공고에 혹 해 연습을 시작한다. 비교적 긴 러닝타임 중반부가 넘어서야 그들이 가진 재능이 드러나는데 이 도전을 위해 감수하는 많은 갈등과 대화들이 터무니 없었다는 걸 그제야 알게 된다.  그런데 왜인지 응원하고 싶어진다. 이제 술 좀 그만 마시고 연습을 하라고 등짝을 때려주고 싶다. 세상은 여태 그들이 마주해왔듯 여전히 만만치않지만 눈을 반짝이며 가장 풍부한 표정과 몸짓으로 노래를 하는 엔딩장면에 어딘지 뭉클해진다. 적은 수의 등장 인물, 타이트한 앵글, 아름답지 않은 장면들에도 불구하고 극 중 인물들에게로 마음이 움직이는 건  일관적이고 매력적인 캐릭터의 힘이다.  2016 인디포럼에서 올해의 관객상을 받은 영화이자 올 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한국 경쟁부문 대상을 받은 영화다.

연관 검색어

플리마켓 하는 사람들 #오너먼트

1607mcmalimg09_03

동물을 그리는 디자이너_ 임세연, 이수봉 (오너먼트)

취향이 같은 친구를 만나는 건 언제나 즐겁다. 일러스트레이터 임세연과 디자이너 이수봉은 오랜 시간 서로의 비슷한 감성을 공유하다가 사업과 일상까지 함께 꾸려나가게 된 팀이다. 미술을 전공한 임세연은 그림을 그리고, 패브릭이나 종이 등 다양한 재료를 다룰 줄 아는 이수봉은 친구가 건넨 그림을 입힌 리빙 소품을 만든다.

“스무 살 새내기 시절 처음 만났어요. 꼭 한번 같이 일을 벌여보자 약속했던 사이예요. 제가 그린 일러스트에 수봉이의 디자인 감각을 더하면 무얼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얼마 전에 브랜드를 만들면서 뭉치게 됐어요.”(임세연)

런던 노팅힐에서 열리는 대규모 앤티크 시장인 ‘포토벨로 마켓(Portobello Market)’부터 제주 세화해변에서 펼쳐지는 벼룩시장 ‘벨롱장’까지 다양한 플리마켓 문화를 경험한 두 친구는 둘만의 디자인을 선보이기 위해 플리마켓에 참여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조이올팍 페스티벌에 마련된 마켓 코너, 이태원 피프티 서울, 강남 쿤스트할레에서 열린 블링 나이트 플리마켓까지 꽤 다양하게 다녔어요. 처음에는 만든 제품을 홍보하려는 목적으로 시작했는데, 여러 번 참가해보니 다른 사람들의 다양한 취향을 발견하는 맛이 있더라고요. 셀러로서 자리를 지키다가도 차례로 나가 시장 구석구석을 구경하며 시간을 보내는 편이에요.”(이수봉)

임세연이 그린 동물 드로잉에는 저마다 다른 스토리가 담겨 있다. 기분에 따라 몸의 색깔이 변하는 공룡부터 고집스러운 강아지 슈나우저까지, 그녀의 독특한 예술관에서 시작된 엉뚱하고 귀여운 이야기가 담겼다. 평면에 그려진 동물들은 이수봉의 섬세한 수작업을 통해 한 땀씩 수놓여 입체적인 디자인 소품으로 탄생한다. 동업자이자 친구인 두 여자의 감성을 한데 모은 결과물이 완성되는 셈이다.

“예술 분야와 접목된 플리마켓이 더 자주 열렸으면 좋겠어요. 누구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 소품이지만 이렇게 담고 싶은 이야기도 많아요. 더 다양한 작가들과 영감을 나눌 수 있는 플리마켓 문화를 기대해요. 자수나 일러스트 클래스를 소규모로 진행할 수있는 플리마켓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임세연)

1607mcmalimg09_04

플래툰 쿤스트할레 블링 나이트 플리마켓

일시 매월 첫째 주 토요일, 20:00~24:00
장소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148길 5 플래툰 쿤스트할레

We are back, 원더걸스

실시간 차트와 검색어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원더걸스. 친근한데 예쁘고, 사랑스러운데 멋진 그녀들이 ‘I Feel You’ 이후 1년만에 완전체로 돌아왔다. 내년이면 데뷔 10주년을 맞이하는 그녀들은 이번 싱글 앨범을 직접 작사, 작곡한 곡들로 채웠다. 뿐만 아니라 본인들이 연주한 소리들도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담아, 앨범 곳곳에서 원더걸스의 노력과 애정을 듬뿍 느낄 수 있다.

타이틀 곡 ‘Why So Lonely‘는 사랑을 하고 있음에도 외롭고 공허한 여자의 마음을 잘 표현하고 있다. 물이 오른건 그들의 음악 뿐만이 아니다. 복고 스타일링을 이보다 완벽히 소화할 수 있는 걸그룹이 또 있을까? 뮤직비디오 속 파격적인 메이크업과 의상들에 한 시도 눈을 뗄 수가 없다. 9년차 아이돌로서 기대를 져버리지 않은 원더걸스의 성장에, 무대에 함께하진 못하지만 선예와 소희도 변함 없는 마음을 전했고 프로듀서 박진영도 아낌 없는 응원을 보냈다. 이번 앨범이 흥하기를 또한 무대 위 그녀들을 다음 10년이 지나도 만날 수 있기를 바래본다.

 

바다건너에서 응원중인 은유하진맘 ❤️❤️ #보고시푸

HA:TFELT / 예은(@hatfelt)님이 게시한 사진님,

아이튠즈 쓰지만 스트리밍 해주는 뇨자 ….너란 뇨자 ….❤️ #소희는사랑 #너는럽 #너는별 🌟

HA:TFELT / 예은(@hatfelt)님이 게시한 사진님,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