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꽃밭의 좌표는 어디인가요?

걸스 나잇 아웃 
정려원, 소이, 임수미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살아보니 어때?’에도 함께 출연했던 연예계 소문난 단짝이자 여행 메이트이다. 강승현, 손담비도 서로의 인스타그램 지분이 가장 높은 절친으로 파티, 페스티벌, 전시를 즐기며 비슷한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두 사조직이 함께 만나기 시작했다. 세월이 그녀들만 빗겨나간 듯 변함 없이 소녀 같은 시간을 공유하는 중이다.

 

뜨거운 청춘들
불금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을 두고도 새벽까지 수다가 거뜬하다는 이 남자들. 단편 영화 시절부터 연기에 대한 고민을 나누었던 이동휘, 변요한, 류준열, 지수, 김희찬은 “사랑한다”는 표현에 서슴이 없다. 아무리 바빠도 서로의 생일, 시사회, 촬영장을 잊지 않고 챙기는 이들의 우정을 오래 지켜보고 싶은 마음이다.

 

훈훈한 형제들
눈이 호강하는 이 모임의 약속 시간과 장소를 알게 된다면 꼭 한번 들르고 싶다. 조인성, 임주환, 송중기는 데뷔 초 같은 소속사에서 동고동락한 사이이고, 송중기와 이광수는 동갑내기이자 같은 작품에 여러번 출연하며 가까워지게 되었다. 막내 디오는 <괜찮아 사랑이야>를 기점으로 형들의 사랑을 듬뿍 받게 되었고, 디오의 이웃사촌인 김우빈이 합류하게 되며 이 사조직이 완성되었다. 알고보면 이 모임의 실세이자 정신적 지주는 차태현이라는 사실.

 

힙합 씬의 대세들 
자이언티의 신곡 ‘쿵’의 가사를 들어보면 그레이, 로코, 크러쉬에게 “다 잘 지내?”라며 안부를 묻는다. 지금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기 전부터 음악의 꿈을 함께 키워온 친구들이 각자 자리에서 빛나고 있지만 자주 볼 수는 없는 아쉬운 마음과 미래에 대한 고민을 노래에 담은 것. 서로의 앨범이 나오면 언제나 응원을 남기는 그들은 <쇼미더머니 시즌5>가 끝나고 술 한 잔을 기울였다고 한다.

 

의리의리한 87라인
냉정한 패션계에서 오랫동안 끈끈한 우정을 나누고 있는 남자들. ‘모델킹’이라 불리며 어느덧 선배 모델이 된 김원중과 그의 친구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군복무 중인 박지운의 면회를 가거나 도상우가 입대하던 날 모두가 출동하는 것은 기본이고, 김원중과 박지운이 디자이너로 변신한 87MM 쇼의 프론트 로우를 든든하게 지켜주는 것도 이 87 친구들이다. 모두가 다시 런웨이에 서는 그 날을 기다려본다.

남다른 탄산수

네이키드

빙하의 맛 , 네이키드 워터
반얀트리 등 고급 호텔에서만 유통되어왔던 네이키드 럭셔리 워터가 편의점으로 출격했다. 뉴질랜드 산맥의 수천미터 암반을 통과해 100% 자연 여과 과정만을 거친 네이키드 워터는 세계적인 스타셰프들이 음식과 마리아주를 곁들였던 만큼 그 깨끗함이 남다르다. PH 7.2의 약알칼리성분은 산성화된  체네의 균형을 맞춰줘 안티에이징 효과도 뛰어나다.

스파클링아일랜드

제주의 맛, 스파클링 아일랜드
대부분의 탄산수가 일반 상수도에 탄산을 주입해서 만들었다는 사실을 알면 좀 힘이 빠진다. 스파클링 아일랜드는 제주 해저의 화산 용암층을 거쳐 자연 여과된 용암 해수로 만들었다. 기존의 국내 탄산수보다 미네랄 함량이 풍부해 목넘김이 깔끔한 이유. 플레인, 자몽, 라임 맛 세가지가 있어 기본 탄산수를 마시기 힘들어하는 사람에게도 선택지가 풍부하다.

깔라만시라임350g(대)

과일맛 탄산수 즐기기, 블랜딩티
탄산수도 달콤하게 즐기고 싶다면 주목하자. 집에서도 카페에서처럼 상큼한 과일 에이드를 즐길 수 있도록 복음자리에서  탄산수에 희석시켜 먹는 블랜딩티를 출시했다. 가장 최근에 나온 깔라만시&라임만 뿐 아니라 아사이베리&레몬, 유자&홍차, 오미자&자몽 등 두가지 재료를 최적의 비율로 섞은 블랜딩티는 기존의 탄산음료보다 훨씬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상큼한 여름 음료로 제격이다.

무용의 유용

1608mcmacumd10_04

무용수가 피아노 앞에 앉아 건반을 응시한다. 호흡을 가다듬으며 연주를 할 듯하더니 갑자기 ‘음매, 음매’ 염소 소리만 낸다. 재작년 한국을 찾았던 미국의 안무가 윌리엄 포사이스 무대의 한 장면이다. ‘내가 지금 뭘 보고 있는거지?’ 충격과 당혹에서 비롯된 의문들이 머릿속을 메울 때쯤 무용수들은 곧 걷고 뛰고 돌고 엎드리고 매달리고 꺾고 비틀고 뒤집고 흔들며 몸을 움직였다. 몸짓의 의미는 분명치 않다. 하지만 움직임의 아름다움, 고도의 테크닉, 조명과 음악, 영상과 몸짓의 조화가 강렬한 이미지로 각인된 작품이었다. 현대무용은 21세기 예술계에서 가장 전위적인 ‘모난 돌’이다.

현대무용, 혁신의 정점에 ‘댄스 엘라지(Danse Élargie)’가 있다. 2010년 극장 테아트르 드 라 빌과 프랑스 렌의 국립무용센터인 뮤제 드 라 당스, 에르메스 재단의 협업으로 시작된 무용 경연대회다. 2년에 한 번씩 파리의 테아트르 드 라 빌에서 열리는 이 대회는 무용이라는 이름 아래 가능한 온갖 예술적 해프닝이 벌어진다. 대회 형식부터 파격적이다. 나이와 국적, 학력, 장르에 상관없이 새로운 아이디어가 있는 예술가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출연자는 10분이라는 시간 동안 ‘무엇이든’ 할 수 있다. ‘무엇보다 과감한 시도를 한 아티스트들에게 영예가 돌아갈 것’이라는 심사 기준에 따라 무용, 연극, 시각예술, 건축, 영화 등 장르의 벽을 허문 가장 새로운 형태의 예술이 이곳에서 탄생한다. 세계적인 안무가 앙줄랭 프렐조카주, 마기 마랭이 이 대회 출신이다.

올해 제4회를 맞은 댄스 엘라지가 ‘2015-16 한-불 상호 교류의 해’를 맞아 처음으로 파리가 아닌 도시, 서울에서 함께 열렸다. 지난 6월, 경연을 앞두고 대회 후원자인 에르메스 재단의 카뜨린느 츠키니스(Catherine Tsekenis) 이사장을 만났다. 무용가로 활동했으며, 프랑스 문화홍보부에서 무용 담당 고문을 맡았던 그녀와 함께 무용의 쓸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608mcmacumd10_02

 

올해 참가자들의 공연을 관람했나? 마지막 예선 작품들을 봤다. 댄스 엘라지가 해를 거듭할수록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는 걸 느낀다. 이와 비례해 참가자의 수준도 높아지고 있다.

서울에서도 열린 까닭에 올해는 역시 아시아 참가자가 유독 많았다. 몇몇 한국 팀의 작품을 봤다. 안무적인 요소를 강조한다거나 무용을 중심으로 풀어낸 프로젝트들이 많았다.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작품도 인상 깊었고, 무엇보다 풍성한 구성이 흥미로웠다.

댄스 엘라지를 계기로 이후 더 크게 활약하게 된 안무가로는 누가 있는가? 제1회 때 우승했던 안무가 노에 술리에(Noé Soulier)는 경연 이후 직접 무용단을 만들었으며, 파리에서 매년 가을 열리는 페스티벌에 참가하고 있다. 현대무용가들 사이에서 댄스 엘라지가 앞으로 한발 더 나아갈 수 있는 계기라고 인식되고 있는 것 같다.

에르메스 재단이 댄스 엘라지를 후원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흔히 무용 경연이라고 하면 심사 기준을 퍼포먼스에 집중하지만 댄스 엘라지는 무용적인 것 외에도 연극이나 음악 등 다양한 예술적 요소의 결합에 주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수상팀은 1년 동안 파리 테아트르 드 라 빌에서 공연하는데 에르메스 재단은 수상 상금 이외에 1년 동안 소요되는 공연 전반의 재정적 지원도 하고 있다. 나아가 에르메스 재단은 공연 예술뿐 아니라 현대미술과 디자인 등 젊은 예술가들이 펼치는 새로운 형태의 움직임에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예술가는 기본적으로 자기 분야에 대한 노하우가 있는사람이다. 예술 분야 역시 지난한 기술적 수련 과정을 거쳐야 창의력도 발휘된다고 믿는다. 기술력과 창의력, 이 두 개의 핵심 키워드가 에르메스의 가치와 만난다고 생각한다.

무용가로 활동한 당신이 생각하는 창의적인 안무 예술이란 무엇인가? 오늘날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표현 방식을 접목하는 것이 창의적인 안무라고 생각한다. 이 과정에는 아티스트의 치열한 고민과 무수한 시도가 포함돼 있어야 한다.

현대무용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을 위해 무용을 즐기는 방법에 대해 조언하자면? 발레 등 기존 무용에 대한 인식으로 현대무용을 바라보면 이해가 안 되는 것이 당연하다. 현대무용에는 새로운 코드가 심어져 있는데, 세상에는 이런 예술도 있구나 하는 열린 마음으로 자신을 내맡기는 것이 중요하다. 머리로 생각하려 하기보다 그 광경을 바라볼 때 어떤 느낌을 받았는지 기억하는 것이 좋다. 수십 년간 현대무용을 봐온 나로서도 당혹스러운 공연이 꽤 있으니까.(웃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