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어드의 방법

슬립 드레스 + @

여름내 유행하던 슬립 드레스는 가을·겨울에도여전히 대세다. 그간 과감한 노출이 부담스러워 이 매혹적인 룩을 꺼렸다면 올가을 다양한 아이템과 조합해 이들의 찰떡궁합을 만끽해도 좋겠다. 슬립 드레스 특유의 관능적인 분위기에서 탈피해 위트 있는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드레스 위에 하이웨이스트 펜슬 스커트를 튜브톱 원피스처럼 겹쳐 입은 마르케스 알메이다, 보이프렌드 핏 진 위에 새빨간 실크 슬립 드레스를 입어 개성 있는 스트리트 룩을 연출한 DKNY, 레터링 티셔츠와 믹스 매치해 펑키한 무드를 낸 MSGM을 눈여겨보길. 긴 슬립 드레스에 시스루 톱과 랩스커트를 덧입은 스포트막스 스타일 역시 쿨하기 이를 데 없다.

 

크롭트 톱 + @

올가을, 유독 다채롭게 변주된 크롭트 톱이 우후죽순 쏟아져 나왔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건 스텔라 매카트니의 크롭트 패딩 점퍼. 얇은 재킷 위에 지퍼를 활짝 열어 입은 이 도톰한 아우터가 어찌나 예쁘던지! 이 밖에도 스포티한 점퍼에 벨트를 매고 크롭트 재킷을 덧입은 루이 비통, 길이가 서로 다른 트위드 재킷을 겹쳐 입어 독특한 무드를 연출한 지방시도 눈여겨볼 만하다.

 

슬리브리스 톱 + @

다양한 종류만큼 겹쳐 입는 방법도 많은 슬리브리스 톱. 클래식한 피케 셔츠 위에 비닐 오프숄더 톱을 입어 실험적인 룩을 시도한 메종 마르지엘라부터 흰색 슬리브리스 톱과 커다란 원색 실크 리본 뷔스티에 톱을 매치한 모스키노, 남성적인 스트라이프 셔츠 위에 로맨틱한 시퀸 톱을 레이어드하거나 스포티한 저지 톱 위에 데님 뷔스티에 톱을 덧입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한 MSGM과 하우스 오브 홀란드까지! 방법은 많으니 취향에 따라 고르기만 하면 된다.

 

미니 드레스 + @

미니 원피스도 활용도가 높은 옷 중 하나다. 마르니는 짧은 셔츠 원피스에 앞이 둥글게 커팅된 스커트를 겹쳐 입어 여성스러운 느낌을 더했고, N°21은 미니멀한 블랙 가죽 원피스에 시스루 스커트를 레이어드해 터프하면서도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주얼 장식 드레스 위에 원피스의 단추를 풀어 베스트처럼 입은 사이먼 로샤의 재치도 굿!

 

Twinkle & Twinkle

THE GLAM

“반짝임과 로맨티시즘은 하나의 연장선상에 있어요. 낭만적이죠.” 이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이번 시즌 동화 속 판타지를 사랑스럽게 구현한 돌체 앤 가바나는 알록달록한 시퀸 드레스를 맞춰 입은 모델들을 떼로 등장시키며 환상적인 피날레를 연출했다. 원색 젬스톤과 진주, 시퀸 등 주얼 장식 자체는 그다지 신선하지 않지만 구찌, 발렌티노, 알렉산더 맥퀸 등 굵직한 브랜드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수놓은 보석은 과거에 비해 더 관능적인 무드를 연출하며 핫한 키워드로 떠올랐다.

걸을 때마다 찰랑거리는 태슬이 반짝이는 펄의 효과를 극대화한 발렌티노의 실버 드레스며, 원색 시퀸을 섬세하게 세팅해 농염한 분위기를 강조한 구찌의 치파오 드레스, 투명한 원형 플라스틱을 곳곳에 장식해 여성미를 더한 마르니의 오버사이즈 재킷, 빅토리안 무드의 오간자에 별빛을 연상시킬 만큼 화려한 비즈를 흩뿌린 알렉산더 맥퀸의 이브닝 가운까지, 다채로운 주얼 디테일의 향연은 어느 때보다 아름다웠다. 번쩍이는 룩이 부담스럽다면, 로샤스의 스톤 장식 장갑이나 미우미우의 진주가 박힌 퍼 슬라이드 같은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줘도 좋다. 중요한 건 어떤 스타일을 택하든 올가을이야말로 호기롭게 빛날 때라는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UPTOWN FUNK

“구조적인 실루엣과 미래적인 컬러 스펙트럼, 번쩍이는 PVC 소재의 하모니는 힙한 스트리트 룩과 참 잘 어울려요.” 이번 시즌 컬렉션을 두고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이 한 말이다. 그 때문일까? 올가을 메탈릭한 루렉스며 형광빛이 은은하게 감도는 비닐, 매끈한 광택이 돋보이는 페이턴트 가죽을 전면에 내세운 디자이너들이 유독 눈에 많이 띄었다. 특히 메종 마르지엘라, 발맹, 생 로랑, 오프닝 세레모니 등 트렌드에 민감하며 과감한 실험을 즐기는 대세 레이블이 하나같이 이 ‘반짝임’에 집중했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또 한 가지 재미있는 점은 이 브랜드들이 똑같은 소재를 두고 서로 상반되는 과거와 미래를 그렸다는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

#마리스타일닥터

Slip Dress Only
여름이 끝나기 전, 슬립 드레스의 야릇하고 섹시한 매력을 즐겨보세요. 휴가지에서 열심히 태운 매력적인 금빛 피부를 즐길 날이 얼마 남지 않았거든요. 셀레나 고메즈처럼 올여름 마지막 노출을 멋지게 즐겨보길!

 

 

Slip Dress + Shirt or Knit
모기 입도 삐뚤어 진다는 처서가 지나고 나니, 셔츠 입기 좋은 계절이 왔죠? 옷장에 하나 쯤 있는 화이트 셔츠를 꺼내  블랙 슬립 드레스와 함께 입어보세요. 심플한 터틀넥 니트 톱도 안성맞춤. 여기에 하이힐보다는 앵클 부츠, 부츠보다는 스니커즈가 쿨 하다는 건 두말하면 잔소리!

 

Slip Dress+ Pants
슬립드레스와 팬츠의 조합이라면 ‘치마+바지’ 라는 어려운 레이어링도 얼마든지 근사해질 수 있어요. 데님 팬츠와 매치 하면 캐주얼하게, 와이드 팬츠와 함께 연출하면 드레시하게 연출 할 수 있다죠. 올가을 유행 아이템인 벨벳 플레어 팬츠까지 더한다면, 멋쟁이 소리 듣는 건 시간 문제.

 

Slip Dress + Outer
테일러드 재킷부터 트렌치와 모피 코트까지! 길면 길수록 드레시한 멋을 풍기는 아우터와 함께 연출해 보세요. 리한나처럼 아우터를 살짝 뒤로 젖혀 어깨 선을 들어내보시길! 새 시즌, 가장 강력한 오프 숄더 스타일링이 바로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