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린느의 뉴 피비니즘

최소라 화보
소매와 힙 라인이 둥근 아워글라스 실루엣의 화이트 톱, 옆선에 모피를 트리밍한 화이트 플레어 팬츠, 크림색 알파카 코트, 블랙 스트랩 샌들 모두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최소라 화보
블랙 와이드 커프스 셔츠, 블랙 니트 터틀넥, 캐멀색 오버사이즈 베스트, 화이트 플레어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최소라 셀린느
잔잔한 셔링이 잡힌 바닐라색 실크 슬리브리스 드레스, 옆선을 튼 화이트 플레어 팬츠, 긴 가죽 스트랩이 달린 내추럴 컬러 스웨이드 백 모두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히트다 히트! 화제를 모은 브라질 올림픽 유니폼

전세계인이 하나되는 평화의 축제, 2016 브라질 리우 올림픽이 드디어 그 시작을 알렸다. 브라질의 아이코닉한 톱 모델인 지젤 번천과 아드리아나 리마가 오프닝을 장식한 가운데, 에디터의 호기심을 자극한 것은 바로 다양한 국가의  ‘유니폼 각축전’! 각 나라를 대표하는 아이코닉한 디자이너를 내세운 점은 올림픽 경기보다 흥미로운 부분이다. 수 많은 단복 중 에디터의 눈길을 사로 잡은 유니폼은?

캐나다

디스퀘어드2의 딘앤댄 형제가 제작에 참여한 캐나다의 유니폼. 캐나다를 상징하는 레드 컬러와 현대적인 디자인이 조화를 이뤘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완성도가 뛰어나고 설득력이 좋은 단복으로 꼽고 싶다.

00001d

스웨덴

스웨덴의 대표 브랜드이자 세계적인 SPA 브랜드인 H&M이 디자인한 스웨덴의 단복. 네이비와 옐로 컬러의 조합이 무척 감각적이고, 모던한 타이포그래피도 인상적이다.

00004d

미국

요리 보고 조리 봐도 정말이지 ‘미국적’이다. 랄프 로렌이 디자인한 유니폼을 보라. 옥스포드 셔츠에 더해진 포니 테일 자수와 큼직한 USA로고, 그리고 스트라이프 티셔츠의 조합까지. 이 정도면 단복이 아니라 그냥 ‘폴로 랄프 로렌’인 듯.

00003d

 

쿠바

크게 이슈가 되지는 않았지만, 쿠바의 단복도 꽤 근사하다. 슈즈 디자이너 크리스찬 루부탱이 제작에 참여했다. 그의 슈즈의 상징과도 같은 선명한 ‘레드 솔’이 의상으로 구현된 것. 하지만 옷보다 슈즈에 눈이 가는 이유는 ‘왜때문에?”

2016-4-27_north

대한민국

화제를 모았던 대한민국의 단복. 아시다시피 국내 브랜드 빈폴의 손길을 거쳐 탄생했다. 단정한 하늘색 셔츠와 화이트 버튼 네이비 블레이저, 화이트 팬츠가 짝을 이룬다. 그런데 이거… 교복이 생각나는 건 왜죠?

GD, 대체 못하는게 뭐야?

GD에잇세컨즈가 만나 특별한 콜라보레이션 라인을 선보였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살펴보면 GD가 평소 즐겨 입는 스타일에 그를 상징하는 타투, 실사 프린트, 드래곤 자수를 더해 한 눈에 그의 작품임을 알 수 있다. 스카잔, MA-1 점퍼, 데님 트러커, 디스트로이드 진, 스트라이프 티셔츠가 남성 라인으로 출시될 예정이나, 매니시한 느낌을 살려 여자들도 충분히 입을 수 있다는 점!

에잇세컨즈 가로수길점 4층 STUDIO 8 에서 오늘부터 9월 18일까지 그와 함께한 화보 컷과 캠페인 영상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지난 12일 서울 일부 매장에서 진행되었던 제품 판매가 8월 18일 GD의 생일에 맞춰 전국 매장으로 확대된다고 한다. SPA 브랜드답게 이번 콜라보레이션 제품들의 가격대도 합리적으로 책정되었다고 하니 조심스레 완판을 예상해본다.

 

 

[gravityform id=”35″ title=”true” description=”tr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