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진우의 맛있는 결혼식

신랑 장진우와 신부 김지현
오블리크 플라워의 김영신이 제작한 플라워 아치 앞에서 포즈를 취한 신랑 장진우와 신부 김지현.

5월 29일, 한남동 경리단길에서 한바탕 시끌벅적 잔치가 벌어졌다. 장진우 식당, 문오리, 그랑블루, 마틸다, 프랭크 등을 이끄는 일명 ‘장진우 거리’의 골목대장 장진우의 결혼식이 열린 것. 지난봄, TV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촬영 도중 국수를 만들어 연인에게 깜짝 프러포즈를 한 그는 한 달여를 공들여 결혼식을 직접 준비했다. “

‘맛있는 웨딩’이 컨셉트였어요. 식순보다 음식이 더 중요했죠! 결혼식에 오시는 분들에게 풍성한 음식과 술을 대접하며 모두가 맛있게 즐기는 잔치 같은 분위기가 나길 바랐거든요. 그래서 새로 오픈한 식당 스핀들마켓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로 결정했고요.”

 

1608mcwecumh17a_13

심지어 그는 동네 사람들에게 청첩장 대신 인스타그램에 ‘저와 추억이 있는 모든 분들을 초대합니다’라는 글을 포스팅하고 옷장에서 가장 멋지고 화려한 옷을 입고 오라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그의 말마따나 이 유쾌한 ‘동네 형’을 아는 수 많은 이들이 그렇게 일요일 오후 한자리에 모였다. 가족 친지들과 함께한 1부 예식을 시작으로 모두가 즐거이 먹고 마시고 취한 결혼식은 다음 날 새벽 3시가 되어서야 비로소 끝이 났다. “결혼 준비가 식당 하나 오픈하는 것보다 어려웠어요. 주민 신고로 준비한 축하 공연을 다 하지 못해 아쉬웠지만 결혼식에 경찰까지 출동했으니 평생 잊지 못할 순간이 된 거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VENUE

1부 예식은 가족 친지들과 함께 그의 식당 스핀들마켓 실내에서 오붓하게 올렸다. 장진우가 존경하는 스승이자 특별한 친구로 꼽는 방송인 박상원의 주례로 경건한 분위기에서 치른 식이었다. 반면 야외 주차 공간을 활용한 2부부터 총 4부에 걸쳐 이어진 야외 예식은 절친한 친구와 동료, 직원들이 모두 모여 축배를 든 그야말로 흥겨운 축제였다.

 

FLOWER & CAKE

오블리크 플라워의 플로리스트 김영신은 1부 예식 공간을 위해 커다란 웨딩 플라워 아치를 세웠다. 고광나무, 떡갈나무, 조팝나무, 퀸앤스레이스 등을 중심으로 한 화이트와 그린 톤에 클레마티스 줄기를 전체적으로 얹어 퍼플 컬러를 살짝 더했다. 부케는 화려한 외모의 신부가 의외로 수수한 제철 꽃들을 원해서 신비로운 느낌의 에델바이스로 만들었다.

웨딩 케이크 역시 독특한데 디저트를 만드는 ‘카롱카롱’의 김나연 파티시에와 합작한 것으로, 영화 <그랑블루>를 사랑하는 장진우의 취향을 담아 블루 크림으로 덮인 패션프루츠 맛의 케이크를 만들었고, 여기에 옐로와 오렌지 톤의 골든볼과 달리아 꽃을 장식해 열대 느낌의 3단 케이크를 완성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DRESS & SUIT

신부가 1부 예식 때 입은 웨딩드레스에는 재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경리단길에서 갤러리와 바를 겸하는 ‘프리다’를 운영하는 이국적인 외모의 신부 김지현이 직접 해외 온라인 사이트에서 드레스를 구입했는데, 평소 신랑 장진우와 친분이 있던 이광희 디자이너가 이를 보고 깜짝 놀라 손수 리폼을 자청한 것. “10여 만원을 주고 구입한 저렴한 드레스가 단숨에 쿠튀르 드레스로 재탄생했죠.” 이날 신부는 여기에 차이 김영진의 김영진 디자이너에게 선물 받은 붉은색 한복을 비롯해빈티지 드레스, 제이미앤벨의 주얼리와 헤어피스 등을 다양하게 연출하면서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신랑의 수트는 모두 테일러블에서 맞춘 것.

 

테이블
1부 한식 상차림을 위한 테이블

FOOD

‘맛있는 웨딩’을 컨셉트로 한 만큼 하객을 위한 음식에 가장 공을 들였다. 가족, 친지들이 주를 이룬 1부는 한식 위주로 정성 들여 끓인 설렁탕에 제주 돔베고기, 동해 가자미 식해, 포항 문어 숙회 등 그가 좋아하는 전국의 산해진미를 모아 한 상을 차렸다. 2부는 통돼지 바비큐, 파에야 등의 20가지 요리와 5백 병의 와인을 포함한 각종 주류의 파티 메뉴를 그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차려냈다.

 

가장 멍청한 매체 ‘카세트테이프’의 귀환

1608mcmacumh10_01

도쿄 봉주르 레코드에서 귀여운 걸 봤다. ICE CUBE나 LL COOL J 같은 골든에라 힙합 뮤지션들의 카세트테이프 진열장. 그 아래엔 소니와 협업한 ‘테이프 MP3 컨버터’가 놓여 있었다. 테이프의 음원을 MP3로 바꿔주는 장치다. 왜 처음부터 MP3를 다운로드하면 되는 것을 대체 왜 테이프를 사서 MP3로 바꾸나?

지난 6월 열린 서울레코드페어에서는 ‘카세트 특별전’을 마련해 코가손, 빅베이비드라이버트리오 등의 카세트테이프 한정판을 판매하기도 했고, 에미넴이나 블링크 182 등의 뮤지션은 테이프를 내놨거나 내놓을 예정이다.  잔인하게 얘기하자면, 21세기에 카세트테이프로 음악을 듣겠다는 건 그냥 ‘힙질’이다. 음악이 뮤지션에게서 우리 귀에 도달하는 과정을 객관적으로 생각하자면 그렇다.

대체 왜 테이프를 듣느냐? 아마도 아날로그를 신봉하는 마음 때문일것이다. 녹음 저장 매체는 크게 카세트테이프, 바이닐 레코드(LP) 등의 아날로그와 CD 또는 하드디스크 등의 디지털 매체로 나뉜다. 아날로그 매체는 음원의 파형을 있는 그대로 기록한다. 예를 들어 LP의 홈을 아주 자세히 보면 음원의 파형이 그려져 있는데 이걸 재생하면 바늘이 그 홈을 따라가면서 음의 형태를 다시 뽑아낸다. 테이프도 마찬가지.

그러나 CD나 MP3, 스트리밍 등의 디지털은 이 파형을 매우 유사한 디지털 정보(0 또는 1)로 바꿔 저장한다. 아주 러프하게는 디지털카메라와 필름 카메라의 차이라고 생각하면되겠다. 디지털화하는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음질의 손실이 일어나는데, 그래서 아날로그 신봉자들은 디지털은 절대 아날로그를 따라올 수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곤 최근에 나온 LP나 카세트테이프를 들으며 ‘소리가 따뜻하다’고 말한다. 멍청한 소리다. 왜? 요새 음악은 99.999%가 아예 디지털로 녹음하기 때문이다. 녹음을 디지털로 했는데 아날로그 매체에 담는 게 대체 무슨 소용인가. 태블릿 PC로 그린 웹툰을 필름 카메라로 찍어놓고 아날로그 느낌이 난다고 말하는 격이다.

물론 아주 오래된 바이닐 레코드라면 얘기가 좀 달라질 수 있다. 예전에는 ‘릴투릴’이라는 거대한 레코드 장치에 아날로그 형식으로 녹음을 했었다. 너바나가 <네버마인드>를 낼 때까지만 해도 모든 뮤지션이 ‘인류 최초의 컴퓨터’와 매우 비슷하게 생긴이 거대한 레코더로 녹음을 했으니 아날로그로 녹음한 음원을 아날로그 매체인 LP나 카세트에 옮기는 게 의미가 있었을 것이다. 실제로 당시에 나온 바이닐 레코드를 좋은 장비로 감상하면 CD와는 전혀 다른 소리를 들려주기도 한다. 다만, 카세트테이프는 그런 장점마저도 없다.  카세트테이프는 예민하기가 개복치 같아서 습기나 열에 손상되기도 하고, 재생하면 할수록 테이프가 늘어져 파형 사이에 잡음이 생기는 등 아주 까탈스럽기 때문이다. 이렇게 손실되는 음질이 아날로그의 장점 따위는 상쇄하고도 남는다.

이렇게까지 욕을 퍼부었음에도 사람들이 테이프를 듣는 이유는 일단 ‘다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인디 밴드 선결은 몇몇 트랙을 녹음하는 과정에서 릴 테이프(녹음용 테이프 장치)를 한 번 거치는 과정을 넣었다. 나는 이 밴드를 인터뷰할 때 왜 그런 헛수고를 하느냐고 물었다. 어쩌면 선결 김경모의 대답이 정답일지도 모르겠다. “여러 개의 악기가 쌓이면 (디지털과) 확연하게 다른 질감이 납니다.” 그러니까 같은 테이프라도 내가 만든 음원과 다른 사람이 만든 음원이 다르단 얘기다.

다른 매력도 있다. 간혹 리본이 카세트 플레이어에 끼어서 심하게 늘어난 경우엔 ‘강’이라는 발음이 ‘그아앙’으로 들리는 사태가 발생하곤 했다. 이런 특성 때문에 친구에게 빌려준 테이프를 돌려받을 때 “너도 ‘루징 마이 릴리전’을 제일 많이 들었나보더라. 그 부분만 테이프가 늘어났던데?” 하는 소리를 들을 수가 있었다. 이 작은 매력들에 더해 ‘21세기에 워크맨’이라는 희귀성을 생각하면, 테이프의 음질 따위는 그리 중요한 게 아닌지도 모르겠다.

연관 검색어
,

#식물남녀 공중 식물 하우스, 아노말 스튜디오

아노말 스튜디오

식물 남녀

공중 식물 하우스, 아노말 스튜디오

인스타그램 피드를 점령하는 핫 플레이스 속 인테리어에 빠지지 않는 소품, 에어플랜트. “흙 없이도 잘 자라는 이 식물은 공기 중의 수분과 영양분을 스스로 빨아들이며 성장해요. 흙 없이 키우기 때문에 벌레 걱정이 없고, 실내에 두면 제습과 공기 정화에 도움이 되어 인기가 많죠. 공중에 걸어두거나 바닥에 둬도 잘 자라고 물이나 햇볕 관리가 까다롭지 않아서 ‘식물 킬러’들에게 주로 추천하는 식물이에요.”

연남동에 자리 잡은 ‘아노말 스튜디오’. 좁은 골목길 사이를 산책하다 우연히 발견한 이 스튜디오는 식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자연스럽게 발길이 가는 아름다운 쇼윈도를 자랑한다. 울창한 초록 식물 틈에서 프랑스어로 ‘불규칙한’, ‘변칙적인’을 뜻하는 ‘Anomal’라는 네온사인이 반짝이는데, 이것은 이곳의 주인장 박미라가 직접 제작한 것이다. 작년 겨울, 오픈하기에 앞서 타일 공사부터 페인트 작업까지 직접 두 손으로 꾸민 공간은 작지만 아늑하다.

 

대학에서 도자와 조소를 전공한 그녀는 식물에서도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강조하는데 이를 위한 한 방법으로 높낮이가 다른 식물군을 다양하게 배치한다. 벽 한 면은 드라이플라워로 채우고, 쇼윈도 한 면은 이 곳의 시그니처 식물인 에어플랜트를 줄 세웠다. “공중 식물인 틸란시아 중에 이오난사와 카피타타 피치라는 식물이에요. 분무기로 3~4일에 한 번씩 물을 주는 것 외에는 특별히 손 가는 일이 없죠. 공중에 매달아 키워도 되고 나무 코스터나 자갈에 내려놓고 키워도 되고요. 이오난사는 잘 키우면 분홍색이나 보라색 꽃도 피운답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194-11
영업시간 12:00~21:00, 화요일 휴업
문의 010-7232-8737, 인스타그램 @anomalstu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