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결혼식 @W호텔 스카이덱

특별한 결혼식
들장미가 핀 동산처럼 연출한 버진 로드에서 포즈를 취한 신랑 한철희와 신부 정미혜.

‘철희와 미혜’라니! 이름부터 운명처럼 느껴지는 톡톡 튀는 커플의 결혼식이 지난 5월 21일 열렸다. “스타일리시한 파티 같은 결혼식이 될 거예요.” 신랑 신부와 절친한 사이이자 윤승아와 김무열의 결혼식을 디렉팅했던 제인마치의 정재옥, 정재인 대표가 그들을 위해 소매를 걷어붙였다. 무엇보다 신랑 신부와 절친한 그녀들은 예비 부부가 원하는 결혼식의 그림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적임자. 더군다나 가족과 친지들을 모신 1부 교회 예식과 지인들을 초대한 2부 애프터파티 형태로 식을 나눈 터라 2부 공간의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했다.

“계절의 여왕 5월이니만큼 답답한 실내보다 탁 트인 야외가 좋을 것 같았어요. 패셔너블한 공간과 야외가 접목된 공간을 원했죠.” 그런 바람으로 찾은 곳이 바로 한강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광장동 W호텔의 스카이덱.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결혼식을 올린 적이 없는 숨겨진 보물 같은 공간으로 일반인에게 공간을 허락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VENUE

낮 12시부터 가족과 친지들과 모시고 여의도의 한 교회에서 목사님의 주례하에 1부 예식을 치렀다. 1부가 철저하게 부모님과 친지들을 중심으로 한 경건한 예식이었다면, 해가 저물어가던 저녁 6시부터 시작된 2부는 평소 파티 형식의 자유로운 웨딩을 원했던 신랑 신부의 뜻을 담아 샴페인을 마시며 하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클럽 같은 분위기로 W호텔 야외 공간인 스카이덱에서 열렸다.

 

FLOWER

5월은 장미가 가장 아름다운 때이기도 하고 W호텔의 메인 컬러인 레드와도 잘 어울릴 것 같아 장미를 메인으로 플라워 장식을 더했다. “아름다운 장밋빛 인생이 펼쳐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라 비 앙 로즈’를 컨셉트로 연출했어요.” 마치 동산에 핀 들장미처럼 그린과 짙은 레드 컬러를 바탕으로 커다란 남천나무와 장미로 플라워 아치를 만들고, 델피늄, 아이비, 제라늄, 아비스 등의 다양한 그린 꽃들로 동산 위의 오솔길 같은 분위기를 냈다.

 

DRESS & SUIT

1부 예식 때 신부는 웅장한 교회 스케일에 맞는 벨 라인의 미카도 실크 드레스로 단아하게 연출했고, 신랑은 클래식한 블랙 턱시도 수트를 입었다. “2부에서는 신부의 날씬하고 예쁜 다리를 돋보이게 해줄 앞이 깊이 파인 리비니 드레스와 절친인 푸쉬버튼 박승건 디자이너에게 선물 받은 S/S 컬렉션의 발랄한 베어백 드레스에 화관을 쓰자고 제안했죠.” 여기에 캐주얼한 베이지 수트를 입은 신랑과 맞춰 레페토 화이트 지지 슈즈를 신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MUSIC

DJ Aya, Conan, Smirk의 릴레이 디제잉으로 파티 분위기가 흐르는 가운데 신랑이 신부를 위한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바로 신랑이 신부에게 쓴 편지를 낭독하고, 그의 친구인 임슬옹이 로맨틱한 발라드 곡인 ‘사랑하기 때문에’를 축가로 부른 것. 신부에게 잊지 못할 특별한 선물을 주고 싶었던 신랑의 바람대로 흥겨웠던 웨딩 파티 속 유일하게 진지함이 감돈 순간!

초보 타투어들을 위한 꿀팁

tatoo1tatoo2tatoo3tatoo4tatoo5tatoo6tatoo8tatoo9tatoo10tatoo11tatoo12tatoo13tatoo14tatoo15tatoo16tatoo17tatoo18tatoo19
연관 검색어

#식물남녀 야생화의 재발견, 폴즈가드너

폴즈 가드너

식물 남녀

야생화의 재발견, 폴즈가드너

“식물과 사람 사이에도 궁합이 있어요. 저희 가게에 오는 사람들을 보면 꼭 자신의 느낌과 비슷한 식물을 선택하거든요. 몇 년씩 정들이며 가꾼 나무를 심성 고와 보이는 손님이 데려가면 식물이 제 짝을 찾은 것 같아 뭉클해요.” 저마다 특성이 유별나서 키우기 까다롭다는 야생화를 전문으로 가꾸는 가드너 강선우. 흙의 비율이나 화분의 크기, 습도나 통풍 등을 한층 섬세하게 조절해야 하는 야생화 가드닝 작업이 그녀의 일상이 된 지 어느덧 5년이 흘렀다.

 

강선우는 출판사에서 회사생활을 하다가 문득 어린 시절 부모님이 마당에 잔뜩 심어뒀던 꽃나무가 떠올라 가드닝을 배우기 시작했다. 프랑스의 플로리스트가 세운 학교 카트린 뮐러(Catherine Muller) 플라워 스쿨에서 전문성을 다졌고, 제인 패커(Jane Packer)의 작품을 보며 영감을 쌓았다.

“식물과 관련된 공부를 했지만, 평소 주변 식물에 관심을 두고 오래 지켜보는 일이 더 중요해요. 특히 야생화는 더 애정을 쏟아야 하죠. 습성이 예민해 키우는 과정이 흥미로워요. 백자귀나무는 꽃이 솜털처럼 부슬부슬하게 나고, 자귀나무는 해가 지면 이파리를 바짝 오므려요. 스모그부시 트리에는 먼지가 쌓이듯 꽃이 피고요.”

꾸준히 신경 쓰고 바라봐야 하는 존재가 있다는 건 특별한 일이다. 꽃과 가지가 꺾이지 않도록 때마다 자세를 바꿔주고, 흙이 마를세라 물 주는 시간을 세심히 체크하는 등 야생화를 돌보다 보면 하루에도 몇 번씩 분주해진다. 이곳의 다채로운 야생화들은 가게에서 볕이 가장 잘 드는 자리에 놓여 이리저리 가지를 뻗으며 자유롭게 큰다. 제각각 다른 모습으로 자라며 시시각각 다른 표정을 짓는 야생화들과, 식물들을 위한 자리를 가꾸고 보살피는 강선우의 바쁜 일상이 ‘폴즈가드너’의 풍경을 만든다.

 

폴즈 가드너

주소 서울시 서초구 서래로5길 38
영업시간 10:00~19:00, 공휴일과 일요일 휴업
문의 070-4222-8424, 인스타그램 @pauls_garde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