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남녀 공중 식물 하우스, 아노말 스튜디오

아노말 스튜디오

식물 남녀

공중 식물 하우스, 아노말 스튜디오

인스타그램 피드를 점령하는 핫 플레이스 속 인테리어에 빠지지 않는 소품, 에어플랜트. “흙 없이도 잘 자라는 이 식물은 공기 중의 수분과 영양분을 스스로 빨아들이며 성장해요. 흙 없이 키우기 때문에 벌레 걱정이 없고, 실내에 두면 제습과 공기 정화에 도움이 되어 인기가 많죠. 공중에 걸어두거나 바닥에 둬도 잘 자라고 물이나 햇볕 관리가 까다롭지 않아서 ‘식물 킬러’들에게 주로 추천하는 식물이에요.”

연남동에 자리 잡은 ‘아노말 스튜디오’. 좁은 골목길 사이를 산책하다 우연히 발견한 이 스튜디오는 식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자연스럽게 발길이 가는 아름다운 쇼윈도를 자랑한다. 울창한 초록 식물 틈에서 프랑스어로 ‘불규칙한’, ‘변칙적인’을 뜻하는 ‘Anomal’라는 네온사인이 반짝이는데, 이것은 이곳의 주인장 박미라가 직접 제작한 것이다. 작년 겨울, 오픈하기에 앞서 타일 공사부터 페인트 작업까지 직접 두 손으로 꾸민 공간은 작지만 아늑하다.

 

대학에서 도자와 조소를 전공한 그녀는 식물에서도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강조하는데 이를 위한 한 방법으로 높낮이가 다른 식물군을 다양하게 배치한다. 벽 한 면은 드라이플라워로 채우고, 쇼윈도 한 면은 이 곳의 시그니처 식물인 에어플랜트를 줄 세웠다. “공중 식물인 틸란시아 중에 이오난사와 카피타타 피치라는 식물이에요. 분무기로 3~4일에 한 번씩 물을 주는 것 외에는 특별히 손 가는 일이 없죠. 공중에 매달아 키워도 되고 나무 코스터나 자갈에 내려놓고 키워도 되고요. 이오난사는 잘 키우면 분홍색이나 보라색 꽃도 피운답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194-11
영업시간 12:00~21:00, 화요일 휴업
문의 010-7232-8737, 인스타그램 @anomalstudio

특별한 결혼식 @서울미술관 내 석파정

모던 웨딩
모던한 디자인의 홀터넥 드레스에 심플한 플레인 베일을 쓴 신부 김보경과 클래식한 턱시도 수트를 입은 신랑 윤찬.

동서양의 미가 은근하게 어우러진 아름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이 근사하다. 완연한 봄날이었던 지난 5월 28일 서울미술관 내 석파정과 너럭바위 아래에서 치러진 윤찬-김보경 커플의 결혼식은 전통과 모던이 만난 오묘한 아름다움이 자연과 그림처럼 어우러졌다. 이처럼 신랑 신부가 꿈꾸던 결혼식을 구체화하고 실현시키기까지는 웨딩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아뜰리에 태인의 양태인 대표의 도움이 컸다. “SNS로 알게 됐는데 마침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었어요. 장소만 정한 상태에서 식을 한 달여 앞두고 대표님께 급히 도움을 청했죠.”

틀에 박힌 결혼식에서 벗어나 가족 및 친지와 친구들이 오랫동안 함께할 수 있는 결혼식을 바랐던 그들은 ‘화합과 축제’라는 키워드에 집중했다. “보이는 모습에 치우치기보다는 예식의 본질적인 의미를 놓치고 싶지 않았어요. 큰 그림은 물론 작은 디테일들도 세심하게 공들였고요.” 신부대기실을 만들지 않고 신부가 가족과 함께 초대된 하객들을 입구에서 직접 맞은 것, 또 1부 예식과 2부 애프터파티의 하객을 분리하지 않은 것 모두 이런 연유에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VENUE

부암동에 위치한 서울미술관 내 한옥 석파정은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곳으로 인왕산의 수려한 경관과 어우러져 호젓한 운치를 자랑한다. 오후 5시 리셉션을 시작으로 6시에 시작한 예식은 목사님의 주례로 진행됐다. 결혼식의 하이라이트였던 2부 애프터파티는 인왕산 자락의 웅장한 너럭바위를 등지고 8시부터 이어졌다. 나무 사이로 길게 놓인 테이블과 하늘에 겹겹이 드리운 조명들이 푸르른 봄밤과 어우러져 낭만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DRESS & SUIT

신부의 웨딩드레스를 결정하는 데는 신랑의 의견이 적극 반영됐다. “신부의 어깨선이 참 예쁜데 이를 살려줄 드레스를 찾기가 어려웠어요.” 그래서 양태인 대표가 제안한 것이 맞춤 제작. 영화 <아가씨>의 의상을 제작한 트리드하우스에서 빈티지 디올 드레스를 참고해 어깨선을 강조한 홀터넥 디자인의 드레스를 만들었고, 애프터파티에서는 엠파이어 라인의 빈티지 드레스를 입었다. 신랑의 블랙 턱시도와 네이비 수트는 새빌로 수트에서 맞춘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FLOWER

“신부가 꽃보다 나뭇가지와 식물들로 스타일링하기를 원했기 때문에 그린 컬러를 중심으로 망개나무 열매와 다육식물 등을 한국적인 느낌의 격자 조명, 백자와 같이 연출했죠.” 꾸민다기보다 자연과 어우러진 공간의 분위기를 최대한 살려 모든 것이 조화롭게 어울리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장미와 클레마티스, 스노드롭 등의 꽃을 섞어 만든 넝쿨 느낌의 부케 또한 도로스 아넥스의 대표 정성모의 솜씨다.

 

모던 웨딩
2부 웨딩 애프터파티를 위해 빈티지 드레스로 갈아입은 신부, 너럭바위 아래 길게 세팅된 테이블과 낭만적인 분위기의 전구 장식들.

MUSIC

1부 예식엔 신랑의 친척인 강성훈이 여러 친인척들과 함께 축가를 불렀고, 2부 애프터파티엔 가야금 연주가 주보라와 밴드 필름스타의 멤버 이승훈의 축가 공연이 이어졌다. 또 밤늦도록 계속된 파티를 위해 360 Sounds DJ 썸데프가 음악을 틀었다.

 

#식물남녀 식물로 채우다, 르 자당

르자당

식물 남녀

식물로 채우다, 르자당

복잡한 가로수길 골목 사이, 살며시 들여다보고 싶어지는 독특한 모습의 집이 있다. 널따란 야자수 잎으로 촘촘히 둘러싸인 입구에 들어서면, 좁은 계단 틈까지 갖가지 식물로 채운 공간이 펼쳐진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오로지 직접 심은 화분들로 꾸민 ‘르자당’은 바쁜 도시 사람들이 쉽게 키울 수 있는 선인장이나 다육식물을 주로 판매하는 가드닝 숍이다. 이곳을 운영하는 가드너 박유미는 덩치가 큰 야자나무부터 손톱만 한 초미니 다육식물까지 모양과 크기에 따라 주변의 분위기를 제각각 다르게 환기시키는 식물의 매력에 빠져 가드닝의 세계에 발을 들였다.

“작은 선인장 화분 하나만으로도 공간의 분위기 금세 달라져요. 식물을 어떻게 대하고 또 어디에 놓아두는지에 따라 새로운 기분이 드는 게 참 재미있어요. 무더운 여름에는 야자나무를 심어보세요. 사무실 책상에는 토분에 심은 아테누아타를 두어도 좋아요. 시원시원하게 생겨서 보기만 해도 상쾌해지거든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층은 아크릴로 직접 디자인한 화분과 꽃병부터 어마어마한 크기의 선인장, 절묘한 형태로 흐드러진 에어플랜트 등 르자당의 주인공인 식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2층과 3층에서는 가드닝과 플라워 스타일링 클래스가 진행된다. 같은 취미를 가진 사람들이 매일같이 모여 식물에 대한 생각과 특별한 추억을 쌓아가는 기분 좋은 공간이다. “차곡차곡 흙을 담고 바람과 볕이 잘 드는 자리를 찾아주다 보면 수백 개가 넘는 화분에 각각 다른 이야기가 생겨요. 키우는 사람을 성격에 따라 나무의 모양과 빛깔이 조금씩 변해가죠. 그 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는 게 가드닝의 매력이에요.”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59길 48-3
영업시간 10:00~20:30, 공휴일 휴업
문의 02-586-4010, 인스타그램 @lejardinflow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