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프로, 쓸만합니까?

anigif

아이패드 프로 광고를 봤다. ‘PC가 가지 못하는 곳을 가고, PC가 할 수 없는 일을 한다’고 했다. 에이, 뻥을 쳐도 이렇게 치시나? 콧방귀를 뀌었다. 가만 있자. 요즘 사무실에서 서브PC로 쓸 만한 노트북이 하나 필요하긴 했다. 아이패드 프로를 두고 고민을 하다니 별 일이다. 지금은 골동품 취급을 받는 1세대 태블릿PC가 서랍 속에 고이 잠들게 된 과거를 정녕 잊었단 말인가. 다소 부담스럽게 느껴졌던 12.9형 대신 9.7형이 출시된 것도, 스마트 키보드나 애플 펜슬 같은 폼 나는 액세서리보다도 호기심을 자극한 건 ‘컴퓨터를 초월한 컴퓨터’라는 타이틀이었다. 궁금했다. 지난 몇 년간 태블릿PC는 얼마나 발전했을까?

새하얀 박스를 벗겨 책상에 올려놓고 나니 기분이 좋아졌다. 6.1mm. 5백 그램이 채 되지 않는 무게. 이만하면 휴대성은 나쁘지 않다. 스마트 키보드를 부착해 봤다. 노트북에 비하면 가볍긴 하지만 매일 가방에 넣고 다니기엔 짐이다. 미니 백을 들고 나서는 건 꿈도 못 꾸겠지. 평일엔 사무실에 두고 업무용으로 쓰다가 금요일 퇴근과 함께 집에 가져오는 것으로 타협을 봤다.

 

ipadpro_keyboard

9.7형 아이패드 프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건 스마트 키보드애플 펜슬이다. 커버로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키보드는 자석에 이끌리듯 기분 좋게 착 달라붙는다. 충전할 때마다 분리할 필요도 없다. 아이패드 프로에 부착된 것만으로도 전력을 알아서 공급받기 때문이다. 적당한 탄성이 느껴지는 키 감도 좋다. 일반적인 키보드와는 달리 키 사이에 틈이 없고 방수 및 얼룩 방지 마감이 되어 있어 자칫 커피를 쏟더라도 당황할 필요가 없다. 불편한 점이라면 한글과 영문 전환이 다소 번거롭다는 것 정도?

솔직히 애플 펜슬은 키보드만큼 잘 활용하진 못했다. 습관 때문인지 글을 적는 건 아무래도 키보드가 편했다. 만화가 딸임에도 그림 그리는 재주는 타고 나질 못해 아쉬운 마음은 컬러링 앱으로 대신한다. 사람의 손과 애플 펜슬을 정확하게 분간해낼 뿐더러 촉이 눌리는 압력에 따라 섬세하게 굵기를 표현해낸다. 충전하는 방식 또한 재미있다. 펜슬 끝에 달린 마그네틱 캡을 벗긴 후 아이패드 프로 충전 단자에 꽂으면 된다. 방전되었다고 해서 다급해질 필요도 없다. 30초만 충전해도 급한 불은 끌 수 있으니까. 완전히 충전하면 12시간은 거뜬하다.

 

ipad_pencil

그래서 아이패드 프로와의 만남은 해피 엔딩이냐고? 얼마 지나지 않아 남들도 다 온다는 권태기가 찾아왔다. 아이패드 프로는 매번 데스크톱과 스마트폰에게 밀려났다. 특히 마우스의 부재는 치명적이었다. 극적인 화해를 이룬 건 여름 휴가 덕분이다. 여행 대신 ‘방콕’을 선택한 나는 틈만 나면 아이패드를 꺼내 들었다. 리디북스 앱으로 읽고 싶었던 책을 다운로드했고, 왓챠플레이 앱으로 내 취향에 맞게 큐레이션된 영화들을 몰아봤다. 아이패드로 책을 읽는 것, 생각보다 꽤 괜찮다. 주변 조도에 따라 밝기와 반사율이 변하는 트루 톤 디스플레이 덕분이다. 오래 들여다 보아도 눈이 피로하질 않다. 영화를 볼 때는 듣는 재미가 살아난다. 네 모서리에 배치된 하이파이 스피커가 깊고, 넓고, 디테일이 살아 있는 사운드를 선사한다.

자, 이제 결론을 내자. 아이패드 프로는 컴퓨터를 대신할 수 있을까? 어느 정도는 그렇다. 생각보다 많은 것을 할 수 있지만, 아직 풀어야할 숙제도 많다. 100일 남짓 경험한 아이패드 프로는 각 잡고 일하기 위한 업무용 도구라기보다는 콧노래 흥얼거리며 갖고 노는 장난감에 가까웠다. 책 읽을 여유, 음악을 들을 여유, 생각할 여유,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등 조금 더 생산적인 일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아이패드 프로는 좋은 파트너가 되어줄 것이다. 12년 만에 돌아온 브리짓 존스 언니도 이젠 일기장 대신 아이패드에 일기를 쓴다.

 

익선동 골목 여행 ①

오래된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찻집

뜰안

서울에서 쉽게 발견할 수 없는 오래된 한옥 구조와 작은 마당의 오래된 분위기가 정감있는 한방 전통찻집 ‘뜰안’. 잠시 시간을 잊고, 소박한 뜰 어딘가에 앉아 차 한잔의 여유를 느끼고 싶은 사람에게 이만한 곳이 또 있을까 싶다. 비타민 C가 풍부한 돌감잎차와 입맛이 없을 때 마시면 좋은 대추영지차 외에도 십전대보탕, 발효차, 뽕잎차 등 이름만 들어도 몸에 좋을 듯한 한방 전통차가 메뉴판을 가득 채우고 있다. 그중 영롱한 붉은 빛깔과 정갈하게 띄운 잣이 인상적인 오미자차는 강원도 영월의 해발 700m 고지에서 재배한 유기농 오미자로 만들어 사장님이 적극 추천하는 메뉴다. 비주얼만큼이나 새콤달콤한 맛이 일품. 서비스로 제공하는 달콤한 한과와 이루는 궁합도 좋다. 좀 더 시큼한 맛을 선호한다면 송화 아이스를 마셔보길. 목으로 넘어가는 순간부터 몸속의 독소가 빠지는 듯한 느낌이 든다. 조청에 찍어 먹는 쫄깃한 쑥가래떡도 반드시 맛봐야 할 메뉴로 먹는 순간 이곳의 베스트로 꼽히는 이유를 알게 될 거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수표로28길 17-35
영업시간 11:00~22:00, 월요일 휴업
문의 02-745-742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신선한 수제 젤라토 가게

아재크림

익선동 골목 나들이를 시작하기 전에 필수 코스로 들르길 권한다. 큼직한 컵에 인심 좋게 한 스쿱 푹 퍼 담아 주는 시원한 젤라토를 한 손에 들고 천천히 걸어야 익선동이 더 재미있을 테니까. ‘아재크림’에서는 초콜릿, 딸기, 망고 등의 여덟 가지 맛의 젤라토를 판매하는데 기본적인 맛보다 달지 않고 시원한 인절미, 쌀, 모히토 아이스크림이 더 인기 있는 편이다. 2백원만 더 내면 두 가지 맛을 볼 수 있어 결정 장애로 곤란을 겪을 필요도 없다. 젤라토는 우유, 달걀, 설탕, 천연 향미료로 만들어 신선하고 지방 함량이 낮은 이탈리아 아이스크림으로 아재크림의 수제 젤라토는 신선한 과일과 1등급 우유로 만들어 유통기한이 짧다. 법정 유통기한이 없는 일반적인 아이스크림과 달리 젤라토는 제조 후 일주일 내에 먹어야 하는 것. 물론, 아재크림의 젤라토를 먹는 데는 10분이면 충분하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수표로28길 21-17
영업시간 11:00~22:00, 월요일 휴업
문의 010-8254-0229

 

 

피처로 즐기는 수제 맥주

브루 3.14

외국인들에게 더 인기 있는 크래프트 비어 펍 ‘브루 3.14’. 대동강 페일 에일, 남산 필스너, 지리산 문 베어 IPA, 맥파이 페일 에일 등 취향에 따라 골라 마실 수 있는 다양한 메뉴를 갖추고 있으며 처음 접하는 사람을 위해 네 가지 수제 맥주를 맛볼 수 있는 비어 샘플러도 판매한다. 이곳의 좋은 점은 수제 맥주를 잔이나 병 단위가 아닌 피처로 주문할 수 있다는 것. 게다가 피처 주문 개수에 따라 프렌치프라이와 어니언 링, 마른안주, 슈프림 피자 반 판을 무료로 제공한다. 술 좀 받 을 것 같다 싶은 날엔 처음부터 피처를 주문하는 게 이득이니 잘 따져보길. 수제 맥주와 보드카, 오렌지 주스를 섞은 O.J 심슨 붐, 다크 에일과 아이리시 위스키, 베일리스를 섞은 아이리시 카 붐 등의 폭탄주부터 데킬라와 핫소스를 섞은 레드 데스, 보드카와 레몬 주스를 섞은 수어사이드 등의 스페셜 샷도 판매한다. 참고로 만석일 경우 맞은편에 자리한 브루 3.14로 가는 방법이 있다. 같은 매장으로 공간만 분리된 것이니 알아두자.

주소 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11나길 39
영업시간 15:30~01:00, 연중무휴
문의 070-4178-3014

 

 

 

빈티지 소품의 천국

빈티지보니

익선동을 대표하는 공간이라고 해도 손색없을 정도로 찾는 사람이 많다. ‘빈티지보니’는 사랑스러운 핑크색 외관과 네온사인이 발길을 멈추게 하는 빈티지 소품 매장이다. 안으로 들어서면 미국, 유럽 등 해외에서 직접 공수한 각종 소품이 알록달록한 색감을 자랑하며 빼곡하게 놓여 있는데, 이를테면 이런 것들이다. 1950년대에 만들어진 앤티크 그릇부터 1970~80년대 의류와 모자, 1988년산 레고 전화기, 트롤 인형, 각종 피규어, 캠벨 수프 보온병, 핸드메이드 액세서리, 자수용품 등 거짓말 조금 보태 없는 게 없을 정도다. 아기자기한 소품을 구경하는 재미에 푹 빠져 어느새 지갑을 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게다가 이곳에서 남은 시간을 모두 보내게 될 지도 모른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수표로28길 21-17
영업시간 12:00~21:00, 연중무휴
문의 070-4281-6248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

여심저격 컨버터블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 Range Rover Evoque Convertible

단단하고 날렵한 보디라인이 근사한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컨버터블 버전이 출시됐다.  오리지널 디자인의 우아한 실루엣을 고스란히 간직한 오픈카 이보크라니 그야말로 탐날 수 밖에 없는 자동차다. 폴딩 루프 시스템은 전동식으로 제어할 수 있는데, 루프를 접어둔 상태에서도 넉넉한 공간을 즐길 수 있는 시스템을 탑재해 골프백이나 접이식 유모차 등 부피가 큰 물건도 간편하게 실을 수 있다. 편안하고 부드러운 승차감 또한 여자의 취향을 만족시킨다. 8천~9천만원대.

 

2016 폭스바겐 비틀 듄 Volkswagen Beetle Dune

기존의 폭스바겐 비틀의 독특하고 귀여운 디자인을 한결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컨버터블 모델. 길에 나섰다 하면 단숨에 눈길을 사로잡을 예쁜 오픈카다. 빈티지 폭스바겐의 형태에서 받은 영감을 보다 자유롭게 표현해낸 버전이라 더욱 매력적이다. 스마트한 내부 시스템도 돋보인다. 스마트폰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디스플레이와 외관의 튀는 컬러를 곳곳에 활용한 인테리어 디자인 또한 마음에 든다. 예전 모델보다 차체를 높여 다부진 보디라인을 완성했다. 루프를 열고 도심을 달려보고 싶어진다. 가격 미정.

 

스마트 뉴 포투 카브리오 Smart New Fortwo Cabrio

스마트의 2인승 시티카에 오픈 톱 기능을 탑재했다. 보통의 컨버터블은 속도를 줄이거나 정차한 상태에서 루프를 열어야 하지만 포투 카브리오는 기어레버 옆이나 리모컨 키에 있는 스위치를 누르면 달리는 속도에 상관없이 약 12초만에 지붕이 열린다. 딱 두 사람만 탈 수 있는 작은 차 안에서 탁 트인 하늘을 바라보며 드라이브를 만끽할 수 있다. 실용적인데다 오픈카의 낭만적인 감성까지 갖춘, 그야말로 여자를 위한 시티카다.  가격 미정.

 

피아트 500C Fiat 500C

이탈리안 감성이 물씬 느껴지는 귀여운 오리지널 500의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접이식 소프트 탑을 더해 완성한 컨버터블 모델이다. 소프트 탑의 컬러는 블랙, 아이보리, 레드 중 선택이 가능해 취향에 따라 외관 컬러와의 조합을 맞춰볼 수 있다. 컬러뿐만 아니라 시트 커버, 키트, 인테리어 소재 등 다채로운 옵션을 운전자의 마음대로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다는 점도 훌륭하다. 사이드 커튼 에어백,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7개의 에어백과 충돌할 때 운전자의 머리를 보호하는 액티브 헤드레스트 시스템, 전자식 주행 안정화 프로그램 등 안전을 위한 다양한 장치가 적용되어 있다. 복잡한 도심 속을 누비기에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자동차.  2천7백만원대.

 

더 뉴 아우디 TT 로드스터 The New Audi TT Roadster

1998년 처음 등장한 1세대 TT 모델의 디자인을 재해석해 새롭게 탄생시켰다. 더욱 날카롭고 날렵한 차체 라인과 깊어진 후드로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했다. 아우디 TT를 통해 국내에 처음 공개되는 ‘버추얼 콕핏(Virtual Cockpit)’시스템은 이번 모델에서 가장 눈 여겨봐야 할 특징. 항공기 조종석에 장착된 프로그램처럼 운전석 중앙에 위치한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운전자에게 필요한 모든 정보가 제공되는 똑똑한 시스템이다. 스포츠카 R8과 닮은 아름다운 보디 라인과 무려 10초 만에 열고 닫을 수 있는 루프 기능 또한 눈에 띈다. 6천만원대.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