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삶을 그린 소설

1608dailcunjw06_02

위구르 소녀의 꿈을 향한 질주

조산 라 밸리 <어떤 여자가 왔었다> 

지은이 조산 라 밸리는 중국의 신장웨이우얼 자치구를 여행하다가 자신에게 복숭아를 건네는 한 위구르족 여자아이를 만나게 된다. 소녀를 통해 위구르 문화의 아름다움과 그 이면의 안타까운 현실을 알게 된 그녀는 <어떤 여자가 왔었다>를 펴내며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저자는 소설 속 14살 소녀 메리걸의 이야기를 통해 중국의 민족 동화 정책에 빼앗긴 소수 민족의 꿈과 자유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이야기는 메리걸이 자기도 몰랐던 재능을 알아봐 준 단 한 사람, 어떤 여자를 만나면서 시작된다. 그녀에게서 용기를 얻게 된 소녀는 아버지의 따가운 시선에도 포기하지 않고 꿈을 향해 질주한다. 꿈을 꾸고 있는, 꿈을 꾸고 싶은 사람들에게 용기가 되어줄 만한 작품이다.

 

1608dailcunjw06_03

현대 여성들의 초상

안느 브레스트 <완벽한 여자를 찾아서>

2010년 프랑스 최고 문학상인 공쿠르상 신인상을 수상한 작가의 세 번째 소설<완벽한 여자를 찾아서>는 우리 현대 여성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소위 잘난 여자였던 줄리는 아이를 낳고 더 이상적인 여성이 되기 위해 노력하다가 무너지고 만다. 그녀를 지켜보던 주인공 에밀리엔느는 줄리를 괴롭히던 강박관념에 대해 의문을 갖게 되고, ‘여성의 초상’을 주제로 한 사진전에 출품할 작품의 모델이 되어줄 ‘완벽한 여자’를 찾아 나선다. 이민자 가정의 여성, 흑인 여성, 스포츠 스타를 꿈꾸는 소녀, 주부, 의사, 한때 매춘 경험이 있는 여성까지 다양한 배경의 여성들 가운데 과연 누가 완벽한 여자일까. 에밀리엔느가 만난 10여 명의 여성들이 각 장의 주인공을 맡아 지루할 틈 없는 소설을 완성한다.

 

1608dailcunjw06_04

세상의 상식을 따르지 않는 세 자매의 삶

에쿠니 가오리 <즐겁게 살자, 고민하지 말고>

에쿠니 가오리의 신작 <즐겁게 살자, 고민하지 말고>는 세 자매의 삶, 연애, 결혼 그리고 사랑에 관한 이야기다. 가정폭력에 시달리면서도 남편에게서 벗어나지 못하는 첫째 아사코, 열렬하게 사랑하는 동거인이 있음에도 다른 남자의 육체적 매력에 쉽게 넘어가는 커리어우먼 둘째 하루코, 남자와 거리낌 없이 하룻밤을 보내면서 이웃집 부지런한 가정주부를 동경하는 셋째 이쿠코, 각기 다른 불안과 모순을 안고 살아가는 세 자매에게서 우리는 불완전한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된다. 그녀들이 다른 누구도 아닌 ‘나’로 살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을 보며, 우리도 솔직한 나 자신을 찾기 위한 고민에 빠져볼 수 있겠다.

연관 검색어
, ,

놓치면 안되는 9월의 영화들

movie_image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또 한 번 팀 버튼이 이끄는 환상 속으로 빠져 들 시간이다.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은  할아버지 죽음의 단서를 쫓던 제이크가 시간의 문을 통과하며 미스 페레그린과 무한 반복되는 하루를 사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아이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판타지. 친척들 사이에서 숨막히는 추석 연휴의 밤,  슬쩍 집에서 빠져 나와 팀 버튼이 만든 세계로 도망칠 수 있다면 추석도 꽤 괜찮은 연휴가 될 것이다. 9월 개봉.

 

20160824_152919

립반윙클의 신부
이와이 슌지기 12년 만에 내놓은 신작  <립반윙클의 신부>는 공개된 티저 예고편만 봐도 ‘이와이 월드’ 라는 수식어를 다시금 떠올리게 한다.   SNS  세계에만 빠져 사는 ‘나나미’가 ‘립반윙클’이라는 아이디를 가진 인물과 만나면서 진짜 세상으로 발을 내딛는 내용.  그동안 나카야마 미호, 아오이 유우 등과 같이 대체 불가 여배우를 발굴해 냈던 이와이 슌지가 이번 영화를 위해 점 찍은 신예 쿠로키 하루도 어떤 매력을 선보일 지 기대해도 좋겠다. 9월 29일 개봉.

 

mail_poster

카페 소사이어티 
<카페 소사이어티>는 1930년 대 화려했던 미국 사교계 ‘카페 소사이어티’에서 만난 뉴욕 남자 바비와 할리우드 여자 보니가 나눈 황홀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우디 앨런이라는 이름 만으로 볼 가치는 충분하지만 제시 아이젠버그, 크리스틴 스튜어트 가 우디 앨런을 만났을 때 어떤 시너지가 펼쳐질 지 기대된다. 여든이 훌쩍 넘은 나이에도 낭만을 잃지 않는 우디 앨런이 이번에는 어떤 색으로 사랑을 그렸을 지 궁금하다면 9월 14일 극장에서 확인해보자.

 

차 마시고 그림도 보는 갤러리 카페

치포리
예술가와 철공소 인부들의 삶이 공존하고 있는 문래창작촌에는 아늑한 분위기의 갤러리카페 ‘치포리’가 있다. 카페의 벽면에는 시민들과 예술가들이 기부한 책이 꽂혀있고, 갤러리에서는 신진 작가들의 전시가 끊이지 않는다. 카페 귀퉁이에 전시 공간이 아담하게 분리되어있어 조용히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꾸며졌지만 나름 카페 분위기에 잘 녹아 있다. 여름밤 더위를 못 이기고 뛰쳐나왔다면 카페의 옥상에 가꿔진 텃밭 겸 정원에서 쉬어가며 시원한 자연 풍을 느껴 볼 수도 있다. 카페의 수익금으로는 문래동 문화잡지 ‘문래동네’를 발간하며 개성 있는 신진 작가들이 활동하고 있는 예술촌에서 마을회관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동3가 58-84 2층
문의 02-2068-1667 / https://www.facebook.com/chichipopolibrary

 

파비욘드 갤러리
갤러리와 카페 그 중간쯤의 모습을 한 ‘파비욘드 갤러리’. 작은 공간이지만 그림 앞에 가만히 앉아 찬찬히 뜯어보며 차를 마시기에는 오히려 충분하다. 갤러리에는 주로 작가들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전시 회전 주기가 짧고 끊이질 않아 여러 작가의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것이 이곳의 장점이다. 직접 주최하는 공모전을 통해 선발한 신진작가를 소개하는 전시 프로젝트와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미술 강좌나 스터디도 자주 보인다. 갤러리의 문턱을 낮추고 더 많은 사람과 미술작품으로 소통할 수 있기를 바라는 주인의 생각이 묻어나는 공간이다. 현재는 <2nd STAND ABREAST:옆으로 나란히 서다> 전이 진행 중이며, 기간은 8월 13일 까지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2가 45-1 시가이아팰리스빌딩 102호
문의 02-790-1144 / https://www.facebook.com/farbeyondgallery

 

공상온도
‘공상온도’는 오랜 친구인 사진작가와 바리스타가 함께 만든 대안공간이다. 지하로 난 계단을 내려가면 펼쳐진 탁 트인 스튜디오의 한쪽에서는 바리스타가 커피를 내리고 있고, 맞은 편에서는 독립출판 서적과 디자인 소품들을 구경할 수 있다. 그 앞에는 각기 다른 모양을 가진 탁자와 의자들이 놓여있고, 나머지 공간은 모두 전시를 위해 활용된다. 두 친구의 문화에 대한 애정으로 펍, 갤러리, 공연장, 아트마켓의 성격을 두루 갖추게 되면서 특유의 정돈된 어수선한 느낌의 공간이 완성됐다. 보통의 화이트 큐브 갤러리에서 볼 수 없는 실험적인 디스플레이를 환영한다고 하니 앞으로 어떤 전시가 진행될지 기대된다. 곧 젊은 예술가 단체 Hyper section이 <행위의 시발> 전이 열릴 예정이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201-19번지 지하1
문의 02- 336- 0247 / http://www.gongsangondo.com

 

라 카페 갤러리
부암동의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언덕 위에 자리 잡은 ‘라 카페갤러리’를 만날 수 있다. 테라스 곳곳에 심어진 야생화부터 피로한 눈을 쉬게 해 줄 녹색 벽까지 뜨거운 도심 속 휴식처가 되어줄 만한 공간이다. 테라스에서 계절담근차로 여름을 만끽한 후에는 갤러리에서 박노해 시인의 사진전을 관람할 수 있다. 박노해 시인이 16년간 세계를 유랑하며 흑백필름 속에 담아온 인류의 삶과 노동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가 계속되고 있다. 2012년부터 파키스탄, 버마, 티베트, 안데스 등 12개 전시를 거쳐서 현재는 인도네시아 <칼데라의 바람> 전이 진행 중이다. 박노해 시인의 사진과 글귀를 함께 만나 볼 수 있는 유일한 갤러리이니 그의 팬이라면 놓칠 수 없는 공간이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백성동 1가길 19
문의 02-379-1975 / http://www.racafe.kr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