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결혼식 @서울미술관 내 석파정

모던 웨딩
모던한 디자인의 홀터넥 드레스에 심플한 플레인 베일을 쓴 신부 김보경과 클래식한 턱시도 수트를 입은 신랑 윤찬.

동서양의 미가 은근하게 어우러진 아름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이 근사하다. 완연한 봄날이었던 지난 5월 28일 서울미술관 내 석파정과 너럭바위 아래에서 치러진 윤찬-김보경 커플의 결혼식은 전통과 모던이 만난 오묘한 아름다움이 자연과 그림처럼 어우러졌다. 이처럼 신랑 신부가 꿈꾸던 결혼식을 구체화하고 실현시키기까지는 웨딩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아뜰리에 태인의 양태인 대표의 도움이 컸다. “SNS로 알게 됐는데 마침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었어요. 장소만 정한 상태에서 식을 한 달여 앞두고 대표님께 급히 도움을 청했죠.”

틀에 박힌 결혼식에서 벗어나 가족 및 친지와 친구들이 오랫동안 함께할 수 있는 결혼식을 바랐던 그들은 ‘화합과 축제’라는 키워드에 집중했다. “보이는 모습에 치우치기보다는 예식의 본질적인 의미를 놓치고 싶지 않았어요. 큰 그림은 물론 작은 디테일들도 세심하게 공들였고요.” 신부대기실을 만들지 않고 신부가 가족과 함께 초대된 하객들을 입구에서 직접 맞은 것, 또 1부 예식과 2부 애프터파티의 하객을 분리하지 않은 것 모두 이런 연유에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VENUE

부암동에 위치한 서울미술관 내 한옥 석파정은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곳으로 인왕산의 수려한 경관과 어우러져 호젓한 운치를 자랑한다. 오후 5시 리셉션을 시작으로 6시에 시작한 예식은 목사님의 주례로 진행됐다. 결혼식의 하이라이트였던 2부 애프터파티는 인왕산 자락의 웅장한 너럭바위를 등지고 8시부터 이어졌다. 나무 사이로 길게 놓인 테이블과 하늘에 겹겹이 드리운 조명들이 푸르른 봄밤과 어우러져 낭만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DRESS & SUIT

신부의 웨딩드레스를 결정하는 데는 신랑의 의견이 적극 반영됐다. “신부의 어깨선이 참 예쁜데 이를 살려줄 드레스를 찾기가 어려웠어요.” 그래서 양태인 대표가 제안한 것이 맞춤 제작. 영화 <아가씨>의 의상을 제작한 트리드하우스에서 빈티지 디올 드레스를 참고해 어깨선을 강조한 홀터넥 디자인의 드레스를 만들었고, 애프터파티에서는 엠파이어 라인의 빈티지 드레스를 입었다. 신랑의 블랙 턱시도와 네이비 수트는 새빌로 수트에서 맞춘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FLOWER

“신부가 꽃보다 나뭇가지와 식물들로 스타일링하기를 원했기 때문에 그린 컬러를 중심으로 망개나무 열매와 다육식물 등을 한국적인 느낌의 격자 조명, 백자와 같이 연출했죠.” 꾸민다기보다 자연과 어우러진 공간의 분위기를 최대한 살려 모든 것이 조화롭게 어울리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장미와 클레마티스, 스노드롭 등의 꽃을 섞어 만든 넝쿨 느낌의 부케 또한 도로스 아넥스의 대표 정성모의 솜씨다.

 

모던 웨딩
2부 웨딩 애프터파티를 위해 빈티지 드레스로 갈아입은 신부, 너럭바위 아래 길게 세팅된 테이블과 낭만적인 분위기의 전구 장식들.

MUSIC

1부 예식엔 신랑의 친척인 강성훈이 여러 친인척들과 함께 축가를 불렀고, 2부 애프터파티엔 가야금 연주가 주보라와 밴드 필름스타의 멤버 이승훈의 축가 공연이 이어졌다. 또 밤늦도록 계속된 파티를 위해 360 Sounds DJ 썸데프가 음악을 틀었다.

 

#식물남녀 식물로 채우다, 르 자당

르자당

식물 남녀

식물로 채우다, 르자당

복잡한 가로수길 골목 사이, 살며시 들여다보고 싶어지는 독특한 모습의 집이 있다. 널따란 야자수 잎으로 촘촘히 둘러싸인 입구에 들어서면, 좁은 계단 틈까지 갖가지 식물로 채운 공간이 펼쳐진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오로지 직접 심은 화분들로 꾸민 ‘르자당’은 바쁜 도시 사람들이 쉽게 키울 수 있는 선인장이나 다육식물을 주로 판매하는 가드닝 숍이다. 이곳을 운영하는 가드너 박유미는 덩치가 큰 야자나무부터 손톱만 한 초미니 다육식물까지 모양과 크기에 따라 주변의 분위기를 제각각 다르게 환기시키는 식물의 매력에 빠져 가드닝의 세계에 발을 들였다.

“작은 선인장 화분 하나만으로도 공간의 분위기 금세 달라져요. 식물을 어떻게 대하고 또 어디에 놓아두는지에 따라 새로운 기분이 드는 게 참 재미있어요. 무더운 여름에는 야자나무를 심어보세요. 사무실 책상에는 토분에 심은 아테누아타를 두어도 좋아요. 시원시원하게 생겨서 보기만 해도 상쾌해지거든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층은 아크릴로 직접 디자인한 화분과 꽃병부터 어마어마한 크기의 선인장, 절묘한 형태로 흐드러진 에어플랜트 등 르자당의 주인공인 식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2층과 3층에서는 가드닝과 플라워 스타일링 클래스가 진행된다. 같은 취미를 가진 사람들이 매일같이 모여 식물에 대한 생각과 특별한 추억을 쌓아가는 기분 좋은 공간이다. “차곡차곡 흙을 담고 바람과 볕이 잘 드는 자리를 찾아주다 보면 수백 개가 넘는 화분에 각각 다른 이야기가 생겨요. 키우는 사람을 성격에 따라 나무의 모양과 빛깔이 조금씩 변해가죠. 그 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는 게 가드닝의 매력이에요.”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59길 48-3
영업시간 10:00~20:30, 공휴일 휴업
문의 02-586-4010, 인스타그램 @lejardinflower

특별한 결혼식 @W호텔 스카이덱

특별한 결혼식
들장미가 핀 동산처럼 연출한 버진 로드에서 포즈를 취한 신랑 한철희와 신부 정미혜.

‘철희와 미혜’라니! 이름부터 운명처럼 느껴지는 톡톡 튀는 커플의 결혼식이 지난 5월 21일 열렸다. “스타일리시한 파티 같은 결혼식이 될 거예요.” 신랑 신부와 절친한 사이이자 윤승아와 김무열의 결혼식을 디렉팅했던 제인마치의 정재옥, 정재인 대표가 그들을 위해 소매를 걷어붙였다. 무엇보다 신랑 신부와 절친한 그녀들은 예비 부부가 원하는 결혼식의 그림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적임자. 더군다나 가족과 친지들을 모신 1부 교회 예식과 지인들을 초대한 2부 애프터파티 형태로 식을 나눈 터라 2부 공간의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했다.

“계절의 여왕 5월이니만큼 답답한 실내보다 탁 트인 야외가 좋을 것 같았어요. 패셔너블한 공간과 야외가 접목된 공간을 원했죠.” 그런 바람으로 찾은 곳이 바로 한강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광장동 W호텔의 스카이덱.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결혼식을 올린 적이 없는 숨겨진 보물 같은 공간으로 일반인에게 공간을 허락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VENUE

낮 12시부터 가족과 친지들과 모시고 여의도의 한 교회에서 목사님의 주례하에 1부 예식을 치렀다. 1부가 철저하게 부모님과 친지들을 중심으로 한 경건한 예식이었다면, 해가 저물어가던 저녁 6시부터 시작된 2부는 평소 파티 형식의 자유로운 웨딩을 원했던 신랑 신부의 뜻을 담아 샴페인을 마시며 하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클럽 같은 분위기로 W호텔 야외 공간인 스카이덱에서 열렸다.

 

FLOWER

5월은 장미가 가장 아름다운 때이기도 하고 W호텔의 메인 컬러인 레드와도 잘 어울릴 것 같아 장미를 메인으로 플라워 장식을 더했다. “아름다운 장밋빛 인생이 펼쳐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라 비 앙 로즈’를 컨셉트로 연출했어요.” 마치 동산에 핀 들장미처럼 그린과 짙은 레드 컬러를 바탕으로 커다란 남천나무와 장미로 플라워 아치를 만들고, 델피늄, 아이비, 제라늄, 아비스 등의 다양한 그린 꽃들로 동산 위의 오솔길 같은 분위기를 냈다.

 

DRESS & SUIT

1부 예식 때 신부는 웅장한 교회 스케일에 맞는 벨 라인의 미카도 실크 드레스로 단아하게 연출했고, 신랑은 클래식한 블랙 턱시도 수트를 입었다. “2부에서는 신부의 날씬하고 예쁜 다리를 돋보이게 해줄 앞이 깊이 파인 리비니 드레스와 절친인 푸쉬버튼 박승건 디자이너에게 선물 받은 S/S 컬렉션의 발랄한 베어백 드레스에 화관을 쓰자고 제안했죠.” 여기에 캐주얼한 베이지 수트를 입은 신랑과 맞춰 레페토 화이트 지지 슈즈를 신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MUSIC

DJ Aya, Conan, Smirk의 릴레이 디제잉으로 파티 분위기가 흐르는 가운데 신랑이 신부를 위한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바로 신랑이 신부에게 쓴 편지를 낭독하고, 그의 친구인 임슬옹이 로맨틱한 발라드 곡인 ‘사랑하기 때문에’를 축가로 부른 것. 신부에게 잊지 못할 특별한 선물을 주고 싶었던 신랑의 바람대로 흥겨웠던 웨딩 파티 속 유일하게 진지함이 감돈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