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음식 전성시대 – 간단한 야식 편

1608-편의점음식카드71608-편의점음식카드81608-편의점음식카드91608-편의점음식카드101608-편의점음식카드111608-편의점음식카드12

8월, 가장 뜨거운 청년 미술가

난지창작스튜디오와 함께 지금 이순간 가장 주목해야 할 빛나는 재능의 젊은 작가들을 소개하고 함께 전시를 열어온 서울시립미술관(SeMA). ‘신진미술인 전시지원 프로그램’이라는 이름으로 올해는 신예 작가 14명과 신진 기획자 2명을 선발해 서울에서 전시를 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14명의 작가 중 이재욱과 서해영이 8월에 전시를 연다.

이재욱  <리듬, 색, 새소리 연구>
흰색의 종이 위 10여 개의 수채화 물감이 저마다 아름다운 번짐을 만든다. 오묘하게 번지는 형태에서 옛 악보가 연상되기도 하고, 물 번짐에서 소리의 율동 같은 것이 느껴진다. 세기의 작곡가와 미술가에게 영감을 받아 두 사람의 교집합을 작품으로 완성한 작가 이재욱의 작품 ‘Sound-color’다. 그는 시각과 청각에 집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전에 없던 방식의 오마주이자 헌정 작품들을 완성했다.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작곡가 중 한 명인 올리비에 메시앙과 초현실주의 화가 레메디오스 바로가 그 주인공. 이번 전시에서는 20세기의 사람들을 현재로 불러내 그들의 작품과 철학을 재해석한 영상과 설치, 드로잉 등 총 8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장소 스페이스 오뉴월
일시 8월 5일 ~ 8월 25일

 

서해영  <여성미술가를 위한 도구 만들기-너와 나의 협업의 도구>
여성과 여성 연대에 진지한 관심을 보여온 작가 서해영. 전시 제목 그대로 다양한 조건과 상황에 놓여있는 여성들과의 협업을 통해 여성에게 필요한 도구나 환경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조각, 영상, 사진, 문서 등 다양한 매체를 사용하는 이번 전시는 3개의 연작으로 구성돼 있다. ‘나에게 필요한 도구 만들기’는 일상적인 물건을 사용해 작가의 작업에 필요한 조각 도구를 만드는 작업이다. 전통적인 미술교육을 받아오면서 획일화된 작업 방식에 회의를 느낀 작가의 용기있는 ‘일탈’ 작업이다. 8명의 여성들이 함께 수공예 타피스트리를 완성한 작품 ‘타피스트리 협업의 도구’도 흥미롭다.

장소 갤러리 조선
일시  8월 11일 ~ 8월 26일

연관 검색어
, ,

집순이를 위한 만화책

오드리 니페네거 <심야 이동도서관>

소설 <시간 여행자의 아내>로 주목 받기도 했던 미국 출신의 화가 겸 작가 오드리 니페네거(Audrey Niffenegger)가 선보이는 그래픽 노블이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읽은 모든 글이 순서대로 가지런히 꽂혀있는 묘한 분위기의 심야 이동도서관의 사서가 된 주인공 알렉산드라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잠들기 전 읽던 동화책부터 학교에서 수업하던 교과서, 짝사랑하는 남자를 생각하며 고른 시집, 엄마가 물려준 요리책까지. 수많은 활자로 촘촘히 채워진 책 속에는 가지각색의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사소한 순간들이 모두 담겨있다. 서정적인 그림체와 잔잔한 작품 속 장면들이 따뜻하게 어우러진다. 두고 몇 번씩 다시 읽어봐도 질리지 않는 작품이다.

 

이대미 <비우>

대기업에서 시각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이야기를 짓고 그림을 그리는 작가로 활동하게 된 이대미의 첫 책이다. 작품은 악몽의 한 장면에서부터 시작된다. 아우성치고 울부짖는 사람들이 가득한 섬뜩한 순간, 주인공 ‘비우’는 잠에서 깬다. 하지만 돌아온 현실 속에서도 그녀의 악몽은 끝나지 않는다. 끝없는 환각증세와 심리적 고통, 슬픔과 죄의식에 휩싸여 있다. 주인공의 주변 인물들도 마찬가지다. 겉 보기엔 멀쩡하지만 모두들 저마다의 아픔을 안고 외로이 살아간다. 작가 이대미는 실제로 자신이 느낀 고통스러운 감정들을 ‘비우’라는 인물을 통해 작품 곳곳에 고스란히 배치한다. 어딘가 기묘하고 어두운 그림 속 분위기가 스토리에 한층 더 깊이 몰입시킨다.

 

이사벨 그린버그 <지구별 사랑 이야기: 초기 지구 백과사전>

영국 출신 일러스트레이터인 신예 작가 이사벨 그린버그(Isabel Greenberg)의 작품이다. 이 그래픽 노블 속 시간과 공간적 배경은 인류 역사가 시작되기 전에 존재했던 ‘초기 지구’. 비현실적인 풍경이 그려지는 스토리의 흐름에 함께 등장하는 젊은 주인공이 북극에서 카누를 타고 남극까지 가는 긴 여정을 떠나 온갖 모험을 겪은 끝에 운명적인 짝을 만난다. 구약성서의 일화를 떠올리게 하는 사건부터, 신비로운 제식과 풍습들, 세계 곳곳의 신화와 판타지가 뒤섞인 작품 속 일화들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치밀하게 독자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책 한 권에 이토록 진기한 세계를 그려낸 젊은 작가의 상상력에 감탄하게 된다.

 

연관 검색어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