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케 만드는 사람들

헬레나 플라워│유승재 대표

‘꽃이라는 언어로 세상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한다’는 모토로 꽃을 디자인하는 헬레나 플라워. 유승재 대표는 수식어가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플로리스트다. 대학에서 음악을 전공한 그녀는 꽃에서 아름다운 선율과 리듬이 느껴질 만큼 완벽한 플라워 아트를 선보인다. 현재 호텔 콘래드 서울의 총괄 플로리스트로도 활약하고 있으며, 삼성동에 자리한 아틀리에 헬레나에서는 헬레나만의 감성을 배울 수 있는 아카데미도 진행하고 있다. 문의 02-542-6644

웨딩 부케 40만원부터

 

그로브│하수민 실장

그로브의 하수민 실장은 최근 국내 유수의 패션 매거진에서 가장 많은 러브콜을 받는 플로리스트 중 한 명으로, 전형적인 플라워 스타일링에서 탈피해 고급스럽고 모던한 느낌의 스타일링으로 주목받고 있다. 늘 특이하고 예쁜(그리고 너무도 싱싱한!) 꽃을 만날 수 있는 그로브는 촬영 소품으로 꽃을 구하러 다니던 에디터들의 발품을 확 줄여주는 고마운 존재이기도 하다. 그로브는 꽃을 살 수 있고, 꽃을 배울 수 있으며, 게다가 따뜻한 차와 디저트도 즐길 수 있는 특별한 플라워 카페다. 그곳에 있는 것만으로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으니 논현동에 갈 일이 있으면 꼭 들러보길. 문의 02-514-9197

웨딩 부케 25만~50만원 선

 

라마라마 플라워│정은정 대표

이태원 앤티크 가구 거리에 자리 잡은 라마라마 플라워가 특별한 이유는 많다. 본업은 플로리스트지만, 유럽 오리지널 빈티지나 앤티크 소품과 가구를 판매하고 렌털하는 숍을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파티와 이벤트를 디렉팅하는 일도 겸하는 다재다능한 정은정 대표가 그곳의 주인이기 때문이다. 그녀의 옆집 언니 같은 친근함 덕분에 수많은 브랜드의 이벤트 디렉팅 및 프레스나 VIP 고객용 선물 포장 의뢰를 위한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다. 그녀의 꽃은 그 성품만큼이나 따뜻하고 아름답다. 문의 02-792-8957

웨딩 부케 30만~50만원 선

 

도버 더 플라워 부티크│플로리스트 박선희 & 박보라

도버 더 플라워 부티크는 플로리스트 자매인 박선희와 박보라가 함께 운영하는 곳으로, 언니 박선희는 고전적이고 기품이 있는 영국식 스타일링을, 동생 박보라는 로맨틱하면서 자연미를 살린 프랑스식 스타일링을 전공했다. 그리하여 영국과 프랑스를 최단 거리로 잇는 도버 해협에서 이름을 따 상호를 지은 것. 도버 더 플라워 부티크는 럭셔리한 외관의 첫인상과 다르게 보통의 꽃집에서 하는 모든 일을 하는 친근한 곳이다.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화병과 화분도 직접 제작한다. 문의 02-511-3227

웨딩 부케 25만~50만원 선

 

에밀리 아뜰리에│이은원 실장

뷰티 브랜드의 마케터에서 플로리스트로 전향한 에밀리 아뜰리에의 이은원 실장은 아름다운 뷰티 이미지를 다수 디렉팅한 경험이 있어서인지, 실물로 봤을 때는 물론 사진을 찍었을 때 어떻게 하면 더 예쁘고 멋지게 담아낼 수 있는지도 너무나 잘 아는 듯하다. 고객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는 강점을 지녀 최근 패션, 뷰티 브랜드의 크고 작은 행사에서 그녀의 작품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플라워 레슨을 통해 그녀의 감성을 고스란히 전수받을 기회도 있으니, 시간 날 때마다 에밀리 아뜰리에의 블로그(blog.naver.com/atelier_e)를 찾아볼 것. 문의 02-3273-5855

웨딩 부케 15만~25만원 선

 

지베르니│김수연 대표

모네의 아름다운 정원에서 영감을 얻은 지베르니는 꽃, 나무, 열매, 잎사귀 등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세련된 스타일로 디자인하는 라이프스타일 플라워 부티크. 이곳을 운영하는 김수연 대표는 영국을 대표하는 플로리스트 제인 패커에게 사사하고 2002년 제인 패커 브랜드를 국내 최초로 론칭한 플로리스트로, 조선호텔과 더 플라자, JW 메리어트 호텔의 플라워 실장 출신의 실력자. 다채로운 색감의 꽃으로 가득한 모네의 작품 속 정원처럼 그녀의 플라워 작품은 총천연색을 과감하게 사용하는 게 특징이다. 문의 02-6160-2519

웨딩 부케 25만~40만원 선

어머 이건 꼭 사야 해!

KENZOKI

겐조키 세럼 인 어 마스크. 3매, 5만1천원.

겐조키는 평소 믿고 쓰는 브랜드라, 이 새로운 마스크도 성분이나 효능에 대한 한 치의 의구심 없이 잘 사용했다. 무엇보다 일반적인 시트 마스크의 치명적 단점 중 하나인 내용물이 흘러내리는 일이 없고 마치 제2의 피부인 양 착 밀착해 유효 성분이 쏙쏙 흡수되는 느낌이었다. 은은한 화이트 로터스 향 덕분에 팩을 하는 동안 심신이 안정되는 점 또한 마음에 들었다. _뷰티 에디터 한은경

POINT

포인트 모닝 스타트 클렌저. 170ml, 1만5천원.

아침엔 가급적이면 저자극의 모닝 전용 클렌저로 세안하는 편이다. 모닝 스타트 클렌저는 밤새 쌓인 피지를 제거하고 피부에 수분을 공급해 화장이 잘 먹게 만드는 효과가 탁월한 제품인 듯. ‘화장은 하는 것보다 지우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라는 명카피를 남긴 브랜드의 클렌저답다. _뷰티 에디터 한은경

 

RAUSCH

라우쉬 콜츠푸트 안티-댄드러프 샴푸. 200ml, 가격 미정.

환절기가 다가오면서 곧 심해질 비듬과 가려움증이 걱정된다면, 이 샴푸를 사용해보길. 환절기뿐 아니라 만성 비듬으로 고민하는 이들에게도 좋은 데일리 샴푸로, 한 번만 사용해도 그 개운함에 중독되고 만다. 오염 물질을 제거하는 건 물론 묵은 두피 각질까지 싹 씻어내 모근도 튼튼해지고 나아가 모발도 단단해지는 듯. 뷰티 에디터 윤휘진

DIOR

디올 루즈 디올. #080 레드 스마일, 3.5g, 4만1천원.

루즈 디올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에서 미소를 짓고 있는 나탈리 포트만이 바른 립스틱은 무엇일까 궁금해 찾아보다가, 루즈 디올 #080 레드 스마일이란 걸 알게 되었다. 이 열정적인 코럴 레드 컬러의 립스틱은 누구든 바르기만 하면 미소에 반짝이는 빛을 선사하는 듯하다. 뷰티 디렉터 서지혜

연관 검색어

고가 VS 저가 #네일 에나멜

LUST CHANEL

르 베르니 글로스 & 르 베르니│#530, #528, #538
이번 가을 시즌 한정 컬러로 선보이는 르 베르니 글로스는 젤 텍스처의 투명하면서도 선명한 오렌지 레드 컬러로, 손톱에 놀라운 광택을 선사한다. 섬세하고 생기 넘치는 컬러의 르 베르니는 손톱에 고르게 잘 발리며 눈부시게 반짝이는 네일을 완성해준다. 13ml, 3만4천원.

MUST INNISFREE

리얼 컬러 네일 #51 붉게 물든 단풍나무, #53 해질녘 수평선, #66 깜깜한 밤
한국의 사계절에서 영감을 받은 아름다운 빛깔을 80종의 네일 컬러로 재현한 제품. 컬러 지속력이 우수할 뿐 아니라 칼슘, 아르간 오일, 감귤 성분이 손톱을 튼튼하게 만든다. 6ml, 3천원.

 

 

LUST YSL

라 라끄 꾸뛰르│#76 퍼 그린, #77 빈티지 플럼
입생로랑만의 대담한 컬러가 오랜 시간 유지되고 글로시 필름이 빛을 반사해 반짝거리는 고광택 네일을 완성해준다. 액상 젤 타입이라 손톱이 편안하고 빨리 마른다. 매 시즌 생 로랑 쿠튀르 컬렉션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들을 선보이는 게 특징. 10ml, 3만3천원.

MUST 3CE

네일 라커│#rd04, #gn15_jelly
고발색 하이 피그먼트로 원하는 컬러 그대로 선명하게 표현되는 네일 폴리시. 고급 듀폰모를 사용해 네일 래커가 손톱에 잘 밀착해 컬러가 오래간다. 10ml, 4천원.

 

연관 검색어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