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틱이 ‘젤’ 잘빠졌어요!

젤틱

몸매 중 고민되는 곳을 고르자면 한도 끝도 없지만 잠시 예비 신부로 빙의해 웨딩드레스 핏의 핵심인 팔뚝 살을 정돈할 시술을 받기로 결정했다. “예비 신부들이 실제로 많이 찾아요. 드레스 피팅 후 눈에 띄는 군살을 제거할 때 효과가 좋거든요. 주로 팔뚝이나 복부 시술을 선택하죠.” JK 성형외과 최항석 원장의 설명이다. 먼저 인바디로 몸 상태를 측정한 후, 문진을 통해 시술을 받기에 적합한 컨디션인지 파악하고 젤틱의 쿨스컬프팅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젤틱의 쿨스컬프팅은 미국에서 유일하게 FDA의 승인을 받은 비수술적 냉각 지방 분해 윤곽 교정술이며, 지방세포만을 선택적으로 얼려 자연 제거하고 지방세포의 분열을 유도하는 원리다. 주변 피부의 혈관 신경 등 조직에 손상을 주지 않아 통증이 없고 회복 기간이 따로 필요 없어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한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알려져 있다. 지방을 직접적으로 압출하는 지방 분해술이 아니기 때문에 빠르면 3주에서 한 달 사이에 눈에 띄는 효과가 나타나며, 지방의 밀도에 따라 다르지만 시술 전보다 사이즈가 25%가량 감소한다고 한다.

 

1608mcwebemd10_02

결혼식을 앞두고 젤틱 쿨스컬프팅의 도움을 받고자 하는 신부라면 최소한 한 달 전에 시술받아야 한다는 얘기. 동의서에 사인한 후에 시술실로 들어갔다. 팔뚝 안쪽 지방이 응집된 부위에 펜으로 스케치를 하고 촉촉한 쿨 시트를 넓게 펴 붙인다. 쿨 시트 위에 애플리케이터를 흡착하면 본격적인 시술이 시작된다. 부위당 정확히 한 시간이 걸리는데, 손끝의 감각이 서서히 마비되는 느낌이 들지만 일시적인 현상일 뿐 기계가 작동을 멈추자 금세 괜찮아졌다. 시술 후 1~2주간은 얼얼한 느낌이 남아 있고, 3주 차부터 얼얼한 느낌이 서서히 사라진다. 시술 3주 차에 접어든 지금, 팔뚝에 미미하게 남아 있는 얼얼한 느낌을 즐기며 군살이 제거되는 효과를 눈으로 만끽하는 중이다. 팔을 들어 올리면 둥글게 늘어졌던 팔뚝 둘레가 얇아졌을 뿐 아니라 꾸준히 운동한 것처럼 탄력이 생겼다. 하지만 쿨스컬프팅이 다이어트의 만능 해결사는 아니다. 체험해본바, 효과적인 시술은 맞지만 국소 부위 지방 제거에 특화되어 있기 때문에 식단 조절과 운동으로 충분히 노력한 후에도 군살이 눈에 띄는 부위에 시술하길 권한다.

연관 검색어
, ,

The Cactus Blossom

끼르띠에 화보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돔형 장식의 풍부한 볼륨과 기하학적 구조가 매력적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18K 옐로 골드와 라피스라줄리,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싱그럽게 반짝이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베이지 슬리브리스 원피스 어헤이트(Aheit), 옷자락의 유니크한 커팅이 돋보이는 네이비 니트 톱 로우클래식(Low Classic).
까르띠에 화보
사막에 핀 선인장 꽃이 연상되는 대담한 형태가 매력적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선인장 꽃의 자유분방한 에너지를 담은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화보
선인장에 맺힌 섬세한 이슬 방울을 연상시키는 세련된 골드 위빙 기법으로 완성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유려한 트위스트 라인과 투조 세공으로 선인장의 모습을 섬세하게 구현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과 칵투스 드 까르띠에 이어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화보
다이아몬드가 더해진 위빙 장식이 선인장을 연상시키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18K 옐로 골드와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가시 돋친 선인장의 모습을 형상화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이어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레드오커 컬러의 시스루 롱 드레스 코스(COS).
까르띠에 화보
자유분방한 느낌의 대담한 형태가 매력적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2개의 선인장 오브제가 연결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펑키한 핫핑크 컬러 시스루 블라우스 래비티(Rabbitti).
까르띠에 화보
길게 늘어뜨리거나 체인을 펜던트에 끼워 짧게 연출할 수 있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18K 옐로 골드와 라피스라줄리, 0.70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1백46개를 세팅해 선인장의 강인한 생명력을 담아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브레이슬릿, 기하학적 디자인과 우아한 볼륨이 눈길을 끄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독특한 비대칭 라인이 돋보이는 드레스 로우클래식(Low Classic).
까르띠에 화보
에메랄드의 산뜻하고 아름다운 그린 컬러가 매력적인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2개의 선인장 오브제가 연결된 대담하고 세련된 형태의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까르띠에 화보
에메랄드나 커닐리언 같은 상큼한 스톤으로 활기를 불어넣은 칵투스 드 까르띠에 링, 선인장의 강인한 생명력이 느껴지는 앙증맞은 선인장 모티프가 눈길을 끄는 칵투스 드 까르띠에 이어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오리엔탈 무드의 플라워 패턴이 매력적인 블라우스 로우클래식(Low Classic).

케이트 모스를 입는다고?

1993년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 광고 속 데이비드 심스가 찍은 앳된 모습의 케이트 모스를 기억하는지. 당시 엄청난 화제를 불러 모았던 이 전설적인(?) 사진이 오프닝 세레모니와 캘빈 클라인의 협업을 통해 티셔츠로 재탄생했다. 심플한 화이트와 블랙 티셔츠에 프린트된 사진은 20여 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쿨 그 자체! 티셔츠를 판매해 얻은 수익금은 모두 미국 에이즈 연구 재단인 amfAR에 기부된다니, 케이트 모스의 팬이라면 놓쳐서는 안될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지금 오프닝 세레모니 웹 스토어에서 85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