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디자이너

1610mcmafamh08_22토템(TOTÊME)

토템 같은 브랜드가 생기는 건 두 팔 벌려 환영할 일이다. 뉴욕에서 탄생한 토템은 스웨덴 출신 블로거 엘린 클링과 그녀의 남편 칼 린드만이 만든 브랜드다. 2007년부터 패션 블로그 ‘스타일 바이 클링’을 운영한 엘린 클링은 199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미니멀한 패션으로 이름을 알렸다. 얼핏 특별할 게 없어 보이지만 심플하고 실용적인 스타일이야말로 유행이나 계절에 상관없이 늘 마음을 사로잡기 마련이니까.

놈코어 패션의 창시자이기도 한 그녀는 깨끗한 셔츠와 데님 팬츠, 루스한 니트 톱처럼 어떤 사람의 옷장에나 있을 법한 베이식한 아이템을 주로 입는다. 2년 전, 론칭한 토템의 디자인 컨셉트 역시 마찬가지다. 서정적이고 클린한 브랜드 룩 북처럼 토템의 옷 역시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토템은 최근 한국에서도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데 동대문시장에 카피 제품이 도배될 만큼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는 소문이 들린다. 토템에 대해서 좀 더 알고 싶다면, 지금 온라인 사이트(www.toteme-nyc.com)를 확인하시라.

 

 

1610mcmafamh08_18

마리 기우디첼리(MARI GIUDICELLI)

올해 하반기 에디터의 쇼핑 리스트 1순위는 마리 기우디첼리의 블로퍼 차지였다. 지난해 말, 론칭한 마리 기우디첼리는 뉴욕 베이스의 슈즈 브랜드다. 한국에 정식 수입되지 않아 비교적 덜 알려졌지만 발빠른 이들이 벌써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팔로하며 국내에서도 입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항간에 들리는 소문에 따르면 그녀의 슈즈를 카피한 모조품을 판매하는 곳도 서서히 늘어나는 추세라고 한다.

마리 기우디첼리는 뉴욕의 슈즈 브랜드 마리암 나시르 자데의 모델로 활동하면서 패션계에 발을 들여놓았다. 브라질 출신 포토그래퍼이자 모델로 얼굴을 알린 그녀는 파슨스 디자인 스쿨에서 쌓은 실력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슈즈 브랜드를 설립했다. 그녀가 선보이는 슈즈는 군더더기 없이 매끈하고 심플한 실루엣이 특징이며, 포근한 퍼와 부드러운 색감의 스웨이드, 독특한 질감의 도마뱀 가죽 등을 사용하는 점이 인상적이다. 또 브라질에 있는 가족 소유 공방에서 신발을 제작해 퀄리티도 흠잡을 데 없다니, 도무지 이 슈즈를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아티코(ATTICO)

질다 암브로시오는 에디터 출신 패션 아이콘 중에서도 탁월한 DNA를 가진 독보적인 존재다. 마른 체형을 커버하기 위해 오버사이즈 아우터를 즐겨 입고 가녀린 몸매에 어울리는 롱 앤 린 실루엣을 선호한다. 패션위크 때마다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들의 단골 모델이 되어온 그녀가 패션 브랜드를 론칭한다는 소식은 참으로 기대됐다. 게다가 스타일리스트 조르지오 토르디니와 함께하다니! 질다의 패션을 페미닌, 매니시, 캐주얼 등 다양한 키워드로 정의할 수 있다면 조르지오의 스타일은 상대적으로 정갈하고 단정한 편에 속한다. 그녀 역시 롱 앤 린 스타일을 추구하지만 팬츠와 셔츠처럼 중성적인 옷을 즐기는 것.

이렇듯 스타일리시한 두 사람이 만든 브랜드가 바로 아티코다. 론칭한지 채 1년이 되지 않았지만 밀라노와 파리, 런던, 뉴욕, LA, 홍콩, 베이징에 진출할 만큼 순조로운 수순을 밟는 중. 지난 7월, 파리 오트 쿠튀르 행사에 참석한 두 디자이너가 입었던 옷이 바로 아티코의 2016 F/W 컬렉션이다. 벨벳으로 만든 슬립 원피스와 에스닉한 패턴의 실크 가운이 이번 시즌 아티코가 주력하는 레디투웨어다.

 

 

1610mcmafamh08_02

켄달+카일리(KENDALL+KYLIE)

2017 S/S 뉴욕 패션위크가 시작되기 하루 전, SNS의 피드는 제너 가의 소식으로 채워졌다. ‘이지 시즌 4’를 론칭하며 이슈가 된 카니예 웨스트에 이어 켄달 제너카일리 제너가 이끄는 켄달+카일리의 프리폴 컬렉션을 소개하는 행사가 열린 것. 지난 몇 년 사이, 이들 자매는 대체 불가능한 패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고, 특히 언니인 켄달은 샤넬과 베르사체, 빅토리아 시크릿 쇼의 모델로 설 만큼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열아홉 살인 카일리의 추격도 거세다. 쉴 새 없이 헤어 컬러를 바꾸며 외모 가꾸기에 집중하는 그녀는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앞세워 주목을 끄는가 싶더니 자신의 이름을 내건 코스메틱까지 출시하며 10대들의 우상으로 거듭났다. 사실 이들 자매가 패션 브랜드를 론칭한 건 어느 정도 예상 가능한 일이었다. 언제 어디서나 파파라치 군단을 이끌고 다녔고, 그녀들이 입고 드는 모든 것이 늘 화제가 되었으니 말이다. 다만 이토록 빠르게 성공할 수 있었던 건 캐주얼하면서도 시크한 켄달의 패션과 관능적이면서도 스포티한 카일리의 스타일을 고스란히 옮겨놓은 디자인 덕분.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한 것 또한 현명한 선택이었다. 이토록 영민한 자매라니, 그녀들이 보내올 정식 패션쇼의 인비테이션을 받을 날이 멀지 않은 것 같다.

 

 

 

1610mcmafamh08_04

루즈(ROUJE)

영국에 알렉사 청이 있다면 프랑스엔 잔 다마가 있다. 열다섯 살 때부터 블로그를 운영하며 자신의 스타일을 알려온 그녀는 이제 디올과 미우미우, 로저 비비에 등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의 뮤즈로 발탁되는 영향력 있는 존재가 되었다. 그녀의 인스타그램(@jeannedamas)을 팔로하는 사람만 해도 25만 명. 불과 몇 년 사이, 제인 버킨과 샤를로트 갱스부르를 이을 차세대 아이콘으로 성장한 건 꾸민듯 꾸미지 않은 듯 꾸민 쿨한 프렌치 스타일을 고수하기 때문이다. 낡은 티셔츠와 데님 팬츠를 드레시하게 연출하고 빈티지한 원피스마저 시크하게 소화하는 쿨한 패션 센스가 지금의 잔 다마를 있게 한 것.

지난 4월, 그녀를 추종하는 전 세계 팬들에게 기분 좋은 소식이 전해졌는데 바로 잔 다마가 디렉팅한 패션 브랜드 루즈의 론칭이다. 평소 그녀가 즐겨 입는 빈티지한 프린트 셔츠와 플레어 진, 레트로풍 원피스를 다양하게 만날 수 있으며 그녀가 절친한 포토그래퍼, 스타일리스트, 아트 디렉터와 함께 작업한 감각적인 룩 북도 큰 이슈가 되었다. 잔 다마의 컬렉션은 온라인 사이트(www.rouje.com)에서 구입할 수 있는데, 그녀가 가장 추천하는 아이템은 자신의 아이코닉한 붉은 입술에서 영감을 받은 레터링 티셔츠다.

손목 위의 허니문

1608mcwefamg98_01

포르토피노 미드사이즈 오토매틱 문페이즈 37mm

IWC는 2014년 워치스앤원더스에서 포르토피노 미드사이즈라는 유니섹스 컬렉션을 발표했다. 이는 일대 사건이었다.왜냐하면 1백50년에 가까운 브랜드 역사상 여성용 시계를 발표한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최신 포르토피노의 남성용모델은 가장 작은 기본 모델의 케이스 지름이 40mm이고, 컴플리케이션 모델의 경우 45mm에 육박한다. 하지만포르토피노 미드사이즈는 지름을 37mm로 통일해 여성이 타깃이라는 점을 명확히 밝혔다.포르토피노 미드사이즈 오토매틱 문페이즈 37mm 모델은 미학적인 이유로 여성들에게 가장 인기가 높은 스몰컴플리케이션 기능인 문페이즈를 다이얼 12시 방향에 배치했다. 베젤과 인덱스의 다이아몬드 장식과 잿빛 자개다이얼이 별이 빛나는 밤하늘을 연상시킨다.
Ref. IW459003 케이스 레드 골드와 다이아몬드 사이즈 37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35800 가격 2천7백20만원

포르토피노 핸드 와인드 데이 & 나이트

이탈리아 제노바에 위치한 항구도시 포르토피노는 유럽의 대표적인 고급 휴양지다. IWC는 그곳의 여유와 아름다움을 담아 포르토피노라는 이름의 시계 컬렉션을 1984년 처음 선보였다. 둥근 케이스, 폴리싱 가공한 베젤과 우아한 곡선미를 지닌 러그 등이 특징인 포르토피노는 전 모델을 드레스 워치로 출시하는 IWC의 유일한 컬렉션이다. 포르토피노 핸드와인드 데이 & 나이트는 8일에 이르는 긴 파워 리저브와 12시 방향의 빅 데이트창, 3시 방향의 요일 인디케이터를 갖춘 시계다. 일주일에 한 번씩만 완전히 감아도 시계가 멈추지 않기 때문에 매우 실용적이며, 탑재한 인하우스 칼리버는 완성도가 높기로 이름난 5000번대 무브먼트를 바탕으로 한다.
Ref. IW516203 케이스 레드 골드 사이즈 45mm 무브먼트 핸드 와인딩 칼리버 59220 가격 2천8백30만원

 

 

포르토피노 핸드 와인드 8 Days

지중해를 연상시키는 푸른색 다이얼이 매력적인 시계. IWC 기술력의 상징인 파워 리저브 8일의 5000번대 인하우스 칼리버를 탑재했다. 다이얼 9시 방향에 파워 리저브 인디케이터가 있고, 3시 방향에는 날짜창, 6시 방향에는 스몰 세컨드가 자리했다. 총 다섯 가지 베리에이션으로 선보이며, 이탈리아 하이엔드 슈즈 브랜드 산토니가 제작한 악어가죽 스트랩을 적용했다.
Ref. IW510106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45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59210 가격 1천2백40만원

포르토피노 미드사이즈 오토매틱 37mm

포르토피노 미드사이즈의 기본 모델. 여성용 시계답게 네 가지 다이얼 컬러와 7점의 다이아몬드 베젤 버전, 아홉 가지 색상의 스트랩, 브레이슬릿 버전 등 총 12가지 베리에이션으로 선보인다. 날짜창이 있는 중앙 초침 방식으로 오토매틱 칼리버 35111을 탑재했으며, 파티나 염색을 한 깊은 빛깔의 악어가죽 스트랩은 이탈리아 브랜드 산토니가 만든다.
Ref. IW458111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과 다이아몬드 사이즈 37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35111 가격 1천2백60만원

 

포르토피노 크로노그래프

도시적인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크로노그래프 모델. 날짜와 요일 기능도 제공한다.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와 악어가죽 스트랩 모델 2점,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와 밀라노 메시 브레이슬릿 모델 2점, 레드 골드 케이스와 악어가죽 스트랩 모델 2점, 이렇게 총 여섯 가지 베리에이션을 갖추고 있다. 다이얼 측면의 크로노그래프 푸시 버튼이 클래식한 감성을 더한다.
Ref. IW391008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42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75320 가격 7백30만원

포르토피노 미드사이즈 오토매틱 문페이즈 37mm

밤하늘을 정교하게 표현한 문페이즈 인디케이터와 84개의 다이아몬드로 수놓은 블랙 래커 다이얼이 극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시계. 베젤과 러그는 90개의 다이아몬드로 장식했으며, 수공 폴리싱한 악어가죽 스트랩도 깊은 색감으로 묘하게 빛난다. IWC의 여성 시계 중 가장 복잡한 기능의 무브먼트와 고급 소재를 사용한 고사양 모델이다.
Ref. IW459004 케이스 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사이즈 37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35800 가격 3천5백60만원

 

포르토피노 핸드 와인드 모노푸셔

인하우스 수동 크로노그래프 칼리버를 탑재한 모델. 스타트/스톱 기능을 담당하는 버튼 1개와 리셋 기능을 담당하는 버튼, 크라운 이렇게 3개의 버튼이 달린 것이 크로노그래프 워치의 일반적인 형태다. 하지만 모노푸셔는 말 그대로 크라운 하나에 이 세 가지 기능을 결합한 것을 말한다. 한 번 누르면 스타트, 두 번째는 스톱, 세 번째는 리셋이다. 8일 파워 리저브 기능도 갖췄다.
Ref. IW515104 케이스 레드 골드 사이즈 45mm 무브먼트 핸드 와인딩 칼리버 59360 가격 3천80만원

포르토피노 오토매틱

포르토피노의 기본 모델. 군더더기 없는 드레스 워치의 정석을 보여준다. 원래는 남성용으로 출시했지만 여성에게도 매우 잘 어울리는 유니섹스 타입으로 볼 수 있다. 정통 드레스 워치답게 30m 방수 기능이 있으며, 다이얼 3시 방향에 날짜창이 자리 잡고 있다. 브레이슬릿 타입과 다이아몬드 베젤 타입까지 무려 10가지 베리에이션 모델을 갖추고 있다.
Ref. IW356504 케이스 레드 골드 사이즈 40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35111 가격 1천4백만원

문의 02-3789-5555

연관 검색어
, , ,

가을의 핑크

1610mcmafamd02_A 01

1 스웨이드 스트랩 슈즈 93만원 피에르 아르디(Pierre Hardy)

2 꽃 모티프 선글라스 37만5천원 마커스 루퍼 바이 한독(Markus Lupfer by Handok)

3 진주 장식 니트 원피스 4백78만원 구찌(Gucci)

4 주얼 장식 새틴 클러치 백 가격 미정 마놀로 블라닉(Manolo Blahnik)

5 코끼리 모양 가방 1백70만원 로에베(Loewe)

6 트위드 미니 백 가격 미정 샤넬(Chanel)

7 핫핑크 체인 백 가격 미정 지방시(Givenchy)

8 이모티콘 모티프 뱅글 가격 미정 샤넬(Chanel)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