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손에서 탄생한 커플 워치

1608mcwefamj01_10

포토그래퍼이자 아트 디렉터인 플로랑 타네와 작업한 부쉐론의 이번 시즌 리플레 이미지는 스트랩 교체가 용이한 점을 부각시킨 팝 & 서머 비주얼이다. 플로랑 타네는 포토샵 과정 없이 비현실적 균형미를 드러낸 사진 작업으로 유명하다. 예술의 도시 파리의 중심부 팔레 루아얄. 부쉐론은 1858년 그곳에 최초의 부티크를 연 뒤, 1893년 하이 주얼러들의 거점으로 불리는 방돔 광장에 최초로 부티크를 오픈한 컨템퍼러리 주얼리 브랜드로 현재까지 그 유산을 이어나가고 있다. 1950년대 모더니즘 사조가 예술계 전반을 지배하던 무렵, 부쉐론은 메종의 역량을 과시하는 워치 컬렉션 ‘리플레’를 발표했다. 모더니즘 양식을 시계에 녹여낸 리플레는 각진 케이스에 고드롱(음각과 양각을 교차해 주름 장식을 표현하는 세공 기법) 장식, 단순한 다이얼과 핸즈가 특징인 시계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eflet Small

Ref. WA030501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29.5×18mm
무브먼트 쿼츠 ETA 976.001

Reflet Large

Ref. WA030301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42×24mm
무브먼트 오토매틱 ETA 2671

Reflet Large

Ref. WA030302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42×24mm
무브먼트 오토매틱 ETA 2671

Reflet Medium

Ref. WA030402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35.5×21mm
무브먼트 쿼츠 ETA 976.001

 

 

1608mcwefamj01_09

부쉐론은 2014년 바젤 월드를 통해 새로운 리플레를 선보였다. 케이스와 다이얼의 분위기는 기존 그대로 유지하면서 다이얼 12시 방향과 크라운에 카보숑 사파이어를 가공해 장식한 점이 돋보였다. 하지만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보이지 않는 곳에 있었다. 바로 케이스가 버클의 역할을 겸한다는 것. 러그가 자리해야 하는 케이스 윗부분에 슬라이드식 버클 시스템을 적용해 시계를 더욱 모던하고 우아하게 만들었다. 부쉐론은 이를 인터체인저블 시스템이라고 부르는데, 가죽 스트랩의 길이를 사용자가 매우 정밀하면서도 쉽게 조절할 수 있는 장점도 지녔다.

최신 리플레 컬렉션은 남성용인 리플레 라지, 남녀 공용인 리플레 미디엄, 여성을 위한 리플레 스몰의 세 가지 사이즈로 선보인다. 모델이 다양해 수많은 커플 워치 조합이 가능한 리플레는 ‘반영’이라는 뜻을 가진 이름의 시계다. 그 덕분에 ‘서로의 마음을 비추는 예물’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플로랑 타네와의 협업을 기념해 특별히 스트랩을 하나 더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 중이니 결혼을 앞둔 커플이라면 주목할 만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eflet Large

Ref. WA030303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42×24mm
무브먼트 오토매틱 ETA 2671

Reflet Small

Ref. WA030505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과 0.416캐럿의 다이아몬드 32개 사이즈 29.5×18mm
무브먼트 쿼츠 ETA 976.001

Reflet Small

Ref. WA030506
케이스 옐로 골드 사이즈 29.5×18mm
무브먼트 쿼츠 ETA 976.001

Reflet Large

Ref. WA030305
케이스 핑크 골드 사이즈 42×24mm
무브먼트 오토매틱 ETA 2671

 

문의 070-7500-7282

에르메스 스카프가 부린 마법

1610mcmafamd35_09

에르메스 화보
원피스로 연출한 Paradis de Soie 실크 스카프는 모두 140×140cm, 에나멜 브레이슬릿 모두 에르메스(Hermes).
에르메스 화보
터번으로 연출한 Hermes Electrique 실크 스카프와 Hippopolis 실크 스카프 모두 90×90cm, 까레 패턴이 프린트된 실크 패치 캐시미어 원피스 모두 에르메스(Hermes).
에르메스
홀터넥 드레스로 연출한 블루 A la Plume 실크 스카프와 레드 Interférences d’Antonio Asis 실크 스카프 모두 140×140cm, 송아지 가죽 앵클부츠 모두 에르메스(Hermes).

1610mcmafamd35_05

에르메스 화보
케이프 톱으로 연출한 Balade en Berline 실크 스카프 90×90cm, 스커트로 연출한 Brides de Gala 실크 스카프 140×140cm, 헤드피스로 연출한 Hermes Electrique 실크 스카프와 Hippopolis 실크 스카프 모두 90×90cm 모두 에르메스(Hermes).
에르메스 화보
톱으로 연출한 Cheval Surprise 실크 스카프 90×90cm, 양가죽 팬츠, 에나멜 브레이슬릿 모두 에르메스(Hermes).
에르메스 화보
헤드피스로 연출한 호랑이 프린트 Panthera Pardus 캐시미어 스카프 140×140cm, Panthera Pardus 실크 스카프 90×90cm, 누드 컬러 양가죽 원피스, 송아지 가죽 펌프스, 에나멜 브레이슬릿 모두 에르메스(Hermes).

옥토와 루체아

1608mcwefamj05_01루체아 for BrideLVCEA for Bride

2014년 바젤월드를 통해 최초로 공개한 불가리의 최신 여성 워치 컬렉션. ‘빛’을 뜻하는 이탈리아어 ‘루체(Luce)’에서 이름을 따왔다. 첫 시즌의 모델은 다이얼 12시와 6시 자리에 로마숫자 인덱스를 적용했으며, 두 번째 시즌인 2015년부터 사진의 모델처럼 다이아몬드 인덱스로 변화를 줬다. 2016년부터는 다이얼에 미니어처 페인팅을 적용하고, 인하우스 투르비용 무브먼트를 탑재한 오트 오롤제리 모델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세르펜티에 이어 불가리의 아이코닉한 여성 워치 컬렉션으로 자리 잡고 있다. 사진의 모델은 스테인리스 스틸과 핑크 골드를 혼용한 바이 컬러 버전으로, 독특한 브레이슬릿 링크가 각도에 따라 다채롭게 빛난다. 자개 다이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Ref. 102194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과 핑크 골드 사이즈 28mm 무브먼트 쿼츠 가격 1천1백만원대

옥토 for Bridegroom

2012년에 첫선을 보인 옥토는 현재 불가리의 남성 워치를 대표하는 플래그십컬렉션이다. 1백10개 면으로 이루어져 현대 건축물을 연상시키는 독특한 케이스는 불세출의 시계 디자이너 제랄드 젠타 최후의 역작. 론칭 당시부터 불가리가 개발한 인하우스 무브먼트를 탑재했을 뿐 아니라 세상에서 가장 얇은 플라잉 투르비용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사진의 옥토 레트로그레이드 모델은 제랄드 젠타의 특기였던 레트로그레이드 시스템을 계승하는 모델로 6시 방향의 디지털 인디케이터가 시간을표시하며 4시 방향에서 8시 방향으로 움직이는 부채꼴 핸즈가 분을 표시한다. 미니트 핸드가 4시 방향의 60분 자리에 다다르면 순간적으로 8시 방향의 0으로 튕겨져 시간을 표시하며, 시간 표시 기능의 디지털 인디케이터도 다음 숫자로 동시에 넘어간다.
Ref. 102336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38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BVL 262 가격 1천9백만원대

 

옥토 솔로템포

칼리버 BVL 191을 탑재한 가장 기본적인 모델이지만, 블루 선레이 다이얼과 네이비 악어가죽 스트랩으로 기본적인 블랙 모델과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2012년에 처음 선보인 옥토 솔로템포의 케이스 지름이 41mm였던 것에 비해 3mm 줄어든 38mm로 선보여 보다 드레시하고, 동양인의 손목에 잘 어울린다. 날짜창과 100m 방수 기능을 갖춰 실용적이다.
Ref. 102429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38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BVL 191 가격 8백만원대

루체아 33mm

루체아의 케이스 크기는 최근 다양해졌지만 베이스 모델은 여전히 28mm와 33mm의 두 가지로 나뉜다. 이것은 단순히 사이즈뿐 아니라 어떤 무브먼트를 탑재했는지와도 관련이 깊다. 33mm 모델은 기계식 자동 무브먼트를 탑재하지만, 28mm는 쿼츠 무브먼트를 탑재하는 것이 기본이다. 기계식 시계에 입문하고 싶은 여성이라면 33mm 사이즈 모델을 눈여겨볼 것을 권한다.
Ref. 102389 케이스 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사이즈 33mm 무브먼트 오토매틱 가격 3천만원대

 

옥토 Velocissimo

옥토의 크로노그래프 버전. 3만6000vph의 높은 진동수를 갖춘 덕택에 매우 정밀한 시간 측정이 가능하다. 이스케이프먼트에 실리시움을 사용해 자성으로 인한 오차가 획기적으로 줄었으며, 칼럼 휠을 사용해 조작할 때 느낌이 좋다. 크로노그래프 푸시 버튼의 디자인이 크라운 가드를 연상시키는 것처럼 보여 전체적인 균형을 해치지 않는다.
Ref. 102115 케이스 핑크 골드 사이즈 41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BVL 328 가격 3천5백만원대

루체아 33mm

루체아라는 이름에 걸맞게 햇살 무늬 기요셰 패턴으로 블랙 오팔린 다이얼을 장식한 시계. 폴리싱한 핑크 골드로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을 만들어 어느 각도에서 시계를 봐도 고급스러운 광택이 난다. 크라운에 카보숑 가공한 핑크색 스톤 장식을 더해 포인트로 삼았고, 다이얼 3시 방향에 날짜창이 있어 실용적이다. 33mm 모델답게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탑재했다.
Ref. 102190 케이스 핑크 골드 사이즈 33mm 무브먼트 오토매틱 무브먼트 가격 3천3백만원대

 

옥토 울트라네로 솔로템포

블랙 DLC 코팅 가공한 케이스를 적용한 모델. 옥토 울트라네로의 검은색 케이스는 도시적인 이미지를 그려낼 뿐 아니라 긁혀도 잘 상처가 나지 않는 등 기능적으로도 우수하다. 탑재한 오토매틱 칼리버 BVL 193은 풀 와인딩 시 50시간의 파워를 공급하는데, 두 개의 배럴로 작동해 안정성이 뛰어나다. 인덱스와 크라운에만 핑크 골드를 적용해 뚜렷한 컬러 대비를 보여준다.
Ref. 102581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즈 41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BVL 193 가격 8백만원대

루체아 36mm

루체아의 다채로워진 케이스 사이즈를 반영하는 모델. 지름 36mm의 핑크 골드 케이스 안에는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탑재했다. 정교한 햇살 무늬 기요셰 다이얼과 우아한 광택이 감도는 악어가죽 스트랩에 짙은 보라색을 적용했고, 날짜창이 있는 3시 방향 인덱스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에 다이아몬드 장식을 더했다.
Ref. 102565 케이스 핑크 골드 사이즈 36mm 무브먼트 오토매틱 무브먼트 가격 1천2백만원대

문의 02-2056-0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