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해도 좋아!

1609mcmafamd06_thum

‘Less is more.’ 한동안 미니멀리즘을 상징하는 이 문구가 패션계를 대변하다시피 했다. 셀린느의 피비 필로를 필두로 질 샌더, 캘빈 클라인, 크리스토프 르메르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런웨이엔 군더더기 없이 잘빠진 수트며 투박한 무채색 셔츠가 수없이 쏟아져 나왔으니까. 그 결과, 꽤 오랫동안 간결한 라인의 옷이 상대적으로 쿨하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올가을 그 판도가 바뀌고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변화의 중심엔 베트멍과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뎀나 바잘리아가 있다. ‘뎀나의 손에서 탄생한 스트리트 스타일은 하나도 빠짐없이 매우 힙한 하이패션 룩으로 추종받고 있다.’ 나 역시 한 매체가 ‘뎀나 신드롬’에 대해 언급한 이 말에 깊이 공감한다. 그도 그럴 것이, 럭비복을 연상시킬 만큼 어깨가 넓은 베트멍의 후드티와 트랙 팬츠는 꽤 부담스러운 실루엣임에도 이번 시즌 가장 핫한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으며, 힙스터들은 티셔츠에 깨알같이 프린트된, 섹슈얼한 슬로건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있으니까. 게다가 올가을 가장 이슈가 되었던 뎀나의 발렌시아가 데뷔 컬렉션에서 모델이 든 오버사이즈 스트라이프 쇼퍼백은 태국 짜뚜짝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시장 가방’과 유사한 디자인인데도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으니! 흔한 오브제를 위트 있게 변주해 쿨하게 해체하는 뎀나의 컬렉션이 새로운 신드롬을 낳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구찌의 알레산드로 미켈레 역시 ‘로맨티시즘의 미학’을 설파하며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그가 섬세한 디테일과 화려한 컬러 팔레트를 필두로 여인의 로망을 아름답게 구현하는 것은 인정하지만, 사실 미켈레의 옷은 일상에서 입기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동화 속 공주가 입을 법한 주얼 장식 새틴 드레스며 솜사탕처럼 둥글게 부풀린 벌룬 소매 코트, 현란한 네온 컬러 퍼 코트까지, 실생활에서 입기 어려운 옷이 즐비한 것. 그런데도 이들의 ‘오버’ 룩에 대한 대중의 평가는 호의적이다. “1백 년 후 미래 인류가 입을 옷을 위트 있게 구현하고 싶었어요.” 이번 F/W 시즌 컬렉션 쇼를 앞두고 오프닝 세레모니 디자이너 듀오가 한 말처럼 디자이너들의 기상천외한 상상을 그들만의 방식으로 표현한 룩을 보는 건 꽤 즐거운 일이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토록 튀는 ‘맥시멀리즘’을 바탕으로 한 옷을 쿨하게 입는 패션 피플의 이토록 튀는 ‘맥시멀리즘’을 바탕으로 한 옷을 쿨하게 입는 패션 피플의 스타일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이들은 대담한 컬러 블록과 허를 찌르는레이어드를 진심으로 즐긴다. “패션이 심각하면 재미없잖아요. 올가을 로에베의 금빛 코르셋에 꽂혔어요. 낭만적이지 않아요?” 한 인터뷰에서 모델 한느 가비 오딜이 한 말처럼 패션 판타지를 충족시키기엔 이 드라마틱한 변화가 꽤 반갑다. 요는, 주변의 시선을 두려워하지 말고 즐기라는 것! 용기가 필요한 때다.

2016 브라이덜 주얼리 컬렉션 ②

DIOR

BRIDAL COLLECTION 로즈 디올 바가텔 컬렉션·브와 드 로즈 컬렉션·디올 레트 컬렉션·마이 디올 컬렉션

전설적인 디자이너 크리스찬 디올에게 무한한 영감을 선사했던 정원은 디올 주얼리 컬렉션에도 단골로 등장하는 테마다. 특히 장미꽃을 사랑했던 무슈 디올의 취향이 고스란히 투영된 ‘로즈 디올 바가텔’은 하우스의 독보적인 미학과 정교한 장인정신을 엿볼 수 있는 컬렉션. 행운을 상징하는 장미 꽃잎과 장미 넝쿨을 형상화한 로즈 디올 바가텔은 장미꽃에 대한 디올의 찬사이자 로맨틱한 웨딩의 정수를 보여주는 주얼리다. 장미꽃의 가시 역시 디올을 통해 독창적이고 낭만적인 ‘브와드 로즈’ 컬렉션으로 탄생했다. 가시가 돋은 장미 줄기를 구조적인 곡선 형태로 그려낸 브와 드 로즈는 화이트 골드와 핑크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장식해 우아함을 극대화했다.

그랑빌 저택의 아름다운 꽃과 식물에 대한 서정을 담은 ‘디올 레트’ 컬렉션 역시 매력적이다. 색색의 래커로 마감해 풍성한 꽃을 표현한 디올 레트는 아름다운 부케를 연상시키는데, 이는 장인들의 특수 기술로 탄생한 마스터피스다. 좀 더 모던한 디자인의 예물을 찾고 있다면 ‘마이 디올’ 컬렉션을 눈여겨보길. 가느다란 끈이 정교하게 엮인 듯 형태가 독특한 브레이슬릿과 커프는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을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아름다운 웨딩을 꿈꾸는 모든 여성들에게 어울리는 주얼리다.

 

 

부케 컬렉션.
부케 컬렉션.

LUCIE

BRIDAL COLLECTION 로즈 클라시크·오리지널 브라이덜 컬렉션·부케 컬렉션

일본 태생의 주얼리 브랜드 루시에의 첫인상은 화려한 꽃으로 가득한 정원의 이미지와 맞닿아 있다. 풍성하게 만개한 꽃의 모양과 고운 색감을 그대로 표현한 루시에의 주얼리는 일본 특유의 섬세한 장인정신과 동양의 미학이 담긴 유려한 형태, 자연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모티프로 완성돼 생애 가장 의미 있는 날을 더욱 아름답게 빛내준다.

특히 ‘로즈 클라시크’와 ‘오리지널 브라이덜’ 컬렉션 등 결혼을 앞둔 커플을 위한 브라이덜 주얼리는 루시에를 대표하는 제품으로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는데, 부케에서 영감 받은 ‘부케 컬렉션(Bouquet de Brillance)’이 최근 예비 신부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으며 뉴 브라이덜 주얼리로 떠오르고 있다. 이렇듯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루시에 부케 컬렉션의 매력은 단연 존재감 넘치는 디자인이 아닐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전형적인 웨딩 예물의 이미지에서 탈피한 루시에 부케 컬렉션은 카틀레야와 마르게리트, 르논큐르, 캄파뉴르, 릴라의 다섯 가지 꽃을 모티프로 한 화려하고 우아한 모습으로 선보이며, 저마다 로맨틱한 꽃말을 지녀 사랑을 맹세하는 커플에게 뜻깊은 선물이 된다. 무엇보다 하우스와 오랜 시간 함께한 장인의 기술력이 돋보이는데, 주얼리의 뒷면과 반지의 밴드 등 쉽게 지나치기 쉬운 부분에도 섬세한 디테일을 가미해 완성도 높은 예물을 찾는 신부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

 

 

1608mcwefamh18_66

VAN CLEEF & ARPELS

BRIDAL COLLECTION 쿠튀르 링·에스텔 링·뻬를리 시리즈·알함브라 컬렉션

두 주얼러 가문의 운명적인 결합으로 탄생한 반클리프 아펠은 1백 년이 넘는 역사를 이어오며 그레이스 켈리, 윈저 공작과 심프슨 부인 등 세기의 러브 스토리와 함께했다. 역사적인 사랑의 서약을 상징하는 브랜드임을 증명하듯 반클리프 아펠의 대표적인 주얼리 라인 역시 브라이덜 컬렉션. 진실한 러브 스토리를 배경으로 탄생한 브랜드에 걸맞게 ‘사랑’이라는 테마는 반클리프 아펠 웨딩 컬렉션에 영감의 원천이 된다. 특히 메종의 엄격한 기준에 따라 선별된 최고의 다이아몬드만 고집하는데, 최상급 다이아몬드를 선별하는 감정 기준인 4C(Carat, Color, Cut, Clarity) 외에 다섯 번째 C인 ‘Character’라는 독특한 기준으로 한 번 더 걸러 최상의 스톤을 선택하는 것이 여타 브랜드와 차별화되는 점이다.

완벽한 기술력과 창조적인 영감을 바탕으로 탄생한 반클리프 아펠의 브라이덜 컬렉션은 클래식하면서도 섬세한 디테일로 위트를 준 디자인이 특징이며, 1캐럿 다이아몬드를 고리 형태의 플래티넘으로 감싼 듯한 ‘쿠튀르’, 하우스의 시그니처인 연속적인 원형 형태의 세공이 돋보이는 ‘뻬를리’ 시리즈와 ‘에스텔’ 링을 비롯한 웨딩 링과 메종의 아이코닉한 컬렉션이자 스테디셀러인 ‘알함브라’ 컬렉션은 예비 신부들이 가장 선호하는 주얼리로 꼽힌다. 또한 취향이 뚜렷한 신부를 위해 선보이는 ‘유어 포에틱 세팅(Your Poetic Setting)’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원하는 다이아몬드의 캐럿을 직접 선택하고, 각자의 러브 스토리를 원하는 디자인으로 구현할 수 있는 이 특별한 서비스는 웨딩에 가슴 뛰는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Cool Royal

1609mcmafamg04_thum

새 시즌 가장 눈에 띄는 트렌드 키워드를 꼽으라면 단연 ‘로열’이다. 말 그대로 옛 왕실과 귀족들의 호화로운 스타일이 떠오르는 부르주아적인 의상들이 컬렉션 전반에 등장했으니 말이다. 최근 공개된 미우미우의 광고 캠페인을 살펴보면 이 뜨거운 트렌드를 단번에 눈치챌 수 있다. 배우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주인공으로 사진가 알라스데어 맥렐란이 찍은 이미지들을 보시라! 마치 고성에 커다랗게 걸린 젊고 아리따운 귀족 여인의 초상화 같지 않나. 한국판으로 얘기하자면 영화 <아가씨>의 히데코쯤 될까.

 

옛 영국 귀족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은 미우미우의 컬렉션은 케케묵은 과거의 복식을 딱 요즘 입맛으로 천진난만하게 재해석했다. 풍부한 깊이를 지닌 농익은 주얼 컬러부터 한 폭의 명화처럼 화려한 패턴의 브로케이드 코트와 태피터 드레스, 또 여기에 신은 진주 장식의 네온 컬러 모피 슬리퍼까지. 고대 왕들의 이름을 새긴 발칙한 유머의 와펜 장식 같은 흥미로운 디테일까지 더하며 장난기 어린 태도를 잃지 않는다.

 

이처럼 도발적으로 재해석된 로열 스타일은 올가을 런웨이 곳곳에 등장한다. 시대를 좀 더 거슬러 올라가 20세기 초 이탈리아에서 가장 부유한 상속녀였던 마르케사 루이사 카사티에게서 아이디어를 얻은 드리스 반 노튼 컬렉션 역시 마찬가지. 팜므 파탈이던 그녀의 호화로운 스타일에서 따온 깃털, 시퀸, 보석, 모피 같은 값비싼 소재와 장식이 더해진 룩들은 특유의 매니시한 터치와 만나 탐미적인 아름다움을 뽐낸다. 특히 관능적인 컬러 팔레트가 눈에 띄는 고급스러운 벨벳 소재의 변신이 재미있는데, 그 색다른 변주는 노숙하다는 그간의 편견을 덜 만큼 매력적이다. 드라마틱한 슬립 드레스와 가운, 스포티한 블루종과 트레이닝 수트를 넘나들며 젊고 쿨한 로열 무드를 완성한 주인공.

빅토리안 무드에 쿠튀르적인 터치와 스트리트 무드가 혼재한 구찌는 또 어떤가. 평소 맥시멀리즘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더라도 이 로열 스타일과 만난 대담한 로맨티시즘을 모른 척하기란 결코 쉽지 않을 것 같다. 동화나 영화 속 공주들을 연상케 하는 봉긋한 소매의 브로케이드 드레스까지는 입지 못해도 크고 작은 진주가 알알이 박힌 주얼리, 또 빈티지한 태피스트리 백과 탐스러운 융단 펌프스 정도는 충분히 시도할 만하지 않을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