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을 위한 란제리

첫날밤 속옷

허니문을 위한 란제리는 웨딩드레스만큼이나 신경 쓰이는 체크리스트 중 하나. 깨끗하고 세련된 스타일의 란제리를 물색 중이라면, 로지 헌팅턴 휘틀리와 막스 앤 스펜서가 콜라보레이션한 ‘로지 포 오토그래프’의 브라이덜 셀렉션은 어떨까. 순백의 새틴과 레이스 소재가 만들어낸 순수하면서도 페미닌한 무드 덕분에 첫날밤 누구보다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을 듯.

연관 검색어
,

하태핫해! 이 곳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랄프로렌카드1랄프로렌카드2랄프로렌카드3랄프로렌카드4랄프로렌카드5랄프로렌카드6랄프로렌카드7랄프로렌카드8랄프로렌카드9랄프로렌카드10랄프로렌카드11랄프로렌카드12랄프로렌카드13랄프로렌카드14랄프로렌카드15랄프로렌카드16랄프로렌카드17랄프로렌카드18

 

연관 검색어

패션 에디터 장보미의 See it, Buy it, Love it!

알라누이(ALANUI)의 니트 카디건

데뷔한 지 얼마 안 된 이탈리아 신진 브랜드 알라누이. 나바호 원주민을 상징하는 전통 문양을 프린트한 캐시미어 니트 카디건이 대표 아이템인데 아주 예쁘다. 요즘 가장 핫한 스트리트 패션 아이콘 중 하나인 카를로타 오디부터 알레산드로 엠브로시오까지 전부 반한 아이템.

구찌(GUCCI)의 빅 숄더 스웨터

이번 시즌 핫 트렌드 중 하나인 빅 숄더!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살짝 부담스러울 수 있는 이 실루엣을 로맨틱하게 변주했다. 아래로 처진 듯한 벌룬 소매와 스포티한 느낌을 풍기는 컬러 블록이 한데 더해져 굉장히 쿨해 보인다.

 

베트멍(VETEMENTS)의 삭스 힐

사실, 베트멍의 힙한 스트리트 룩을 선호하는 편은 아니지만, 지난 시즌부터 선보인 삭스 힐은 정말이지 탐난다. 양말과 한 몸이 된 앵클부츠라니, 참 섹시하지 않나. 하이웨이스트 핏 데님 팬츠나 낙낙한 원피스에도 두루 잘 어울릴 것 같다.

 

펜 할리곤스(PENHALIGON’S) 향수

발레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사실부터 로맨틱하기 그지없다. 베르가모트, 그린 앰버, 핑크 페퍼, 재스민 등 달콤한 식물을 한데 녹여낸 향기가 환상적이다.

미우미우(MIU MIU) 백

미니 스퀘어 하드 클러치 백에 진주 숄더 스트랩으로 포인트를 준 백. 이브닝 룩에만 어울릴 것 같지만, 심플한 티셔츠나 니트 톱에 진 팬츠를 매치하고 크로스로 메면 색다른 느낌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시즌 유행할 벨벳 톱이나 드레스에도 잘 어울릴 듯.

 

MY BEST COLLECTION!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스텔라 매카트니는 특유의 로맨티시즘에 스포티한 분위기를 조화롭게 녹여내는 데 일가견이 있다. 이번 F/W 시즌 컬렉션 역시 그녀는 이런 면모를 유연하게 드러낸 것 같다. 특히 오버사이즈 니트와 슬립 드레스의 조합이 맘에 쏙 든다.

프라다(PRADA)

캣워크 위 스타일처럼, 코르셋이나 와이드 벨트로 허리 라인을 강조해도 좋고, 오픈해서 누드 톤 슬립 드레스 위에 입어도 예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