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뿐인 웨딩 주얼리

<마리끌레르 웨딩> 독자들에게 타넬로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론칭한 지 18년 된 타넬로(Tanello)는 핸드메이드를 기반으로 한 파인 주얼리 브랜드다. 자연에서 채집한 영감을 디자인에 반영하기 때문에 무광 옐로 골드를 베이스로 정형화되지 않은 형태의 주얼리를 선보인다. 조약돌이나 나뭇잎이 연상되는 내추럴한 디자인의 주얼리들이 타넬로의 시그니처다.

주얼리를 디자인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주얼리는 사치품이 아닌 가치품이다. 주얼리에는 보석 등급이나 가격으로 절대 값을 매길 수 없는 각자의 이야기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많은 고객이 리세팅을 위해 타넬로를 찾는다. 엄마나 할머니에게 물려받은 보석을 자신의 취향대로 변화를 주어 간직하기 위해 주로 리세팅한다. 리세팅 작업을 할 때는 고객과 충분히 상담한 뒤 원하는 부분을 적용해 디자인하기 때문에 보통은 오더부터 완성까지 두 달 이상 시간이 걸린다. 타넬로는 이처럼 개인의 이야기를 담아내는데 주력하고 있다.

 

결혼을 앞둔 신부에게 웨딩 주얼리를 추천한다면? 웨딩 주얼리라도 신부가 자신을 잘 돌아보고 결정해야 한다. 다이아몬드 링을 결혼과 결부하는 건 일종의 상술에 불과하다. 길에서 주운 돌이라도 자신의 사연이 담겨 있으면 값비싼 보석에 비할 수 없는 가치를 지니는 게 아닐까. 요즘은 유색 보석이나 탄생석으로 웨딩 주얼리를 준비하는 신부들이 늘고 있다. 디자인은 트렌디한 스타일보다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심플한 것이 이상적이고 무엇보다 착용감이 좋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선택하는 솔리테어 링은 보석이 볼드하더라도 밴드를 얇게 만들면 다른 링과 레이어링하기 좋다.

많은 신부들이 웨딩 주얼리를 평소에 활용하지 못한다. 웨딩 주얼리를 데일리 룩에 어떻게 스타일링하면 좋을까? 풀 세트로 스타일링하는 게 가장 촌스럽다. 세트의 경우 귀고리와 반지 정도만 같은 디자인으로 하고 네크리스는 뉘앙스만 비슷한 스타일로 착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하늬, 박세영 등 수많은 셀러브리티가 타넬로의 주얼리에 매료되어 있다. 그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일단 셀러브리티들은 프라이빗한 쇼핑을 원하기 때문에 타넬로를 즐겨 찾는다. 그리고 대부분의 제품이 단 하나 뿐이기 때문에 그 특별함에 매력을 느끼는 것 아닐까?

세컨드 라인인 틸 타넬로에 대해 설명을 부탁한다. 틸 타넬로(Till Tanello)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앤티크 실버 주얼리를 선보이고 있다. 블링블링하고 트렌디한 디자인의 패션 주얼리로 구성되어 있고 틸 타넬로 북촌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타넬로가 소수를 타깃으로 한다면, 틸 타넬로는 더 폭넓고 다양한 고객을 위해 준비한 브랜드다.

앞으로 흥미로운 계획이 있다면 알려주기 바란다. 타넬로는 더 쇼케이스 랩이라는 주얼리 프로젝트 그룹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동안 미네타니, 파나쉬, 코이누르 그리고 타넬로를 주축으로 여러 주얼리 브랜드가 함께 국립발레단, 리처드 용재 오닐 등 다른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다양한 작업을 선보여왔다. 구체적으로 언급할 순 없지만, 올해 하반기에는 서울패션위크에서 더 쇼케이스 랩의 흥미로운 활동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연관 검색어

패션을 만난 꼬달리

김효진 화보
화이트 레이스 롱 드레스 리휴

맑은 피부와 건강한 아름다움으로 사랑받는 배우 김효진에게 뷰티 시크릿을 물었다.

탄력 있는 피부로 관리하는 특별한 비결이 있다면? 최근에 요가를 다시 시작했어요. 매일매일 하니까 확실히 부기가 빠지더라고요. 노폐물이 배출돼 안색도 자연스럽게 맑아지고요. 겨울을 제외하곤 샤워할 때 꼭 찬물로 마무리하는데, 이런 습관도 피부 탄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채식주의자로 알고 있어요. 화장품을 고를 때도 특별한 기준이 있나요? 성분부터 제조 과정까지 친환경 제품을 선호해요. 기능이 두드러진 제품은 눈에 띄는 효과를 빠르게 볼 수 있지만, 피부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사용하면 피부 트러블이 심해지더라고요. 장기적으로 봤을 때, 자연주의 화장품이 자극도 적고 피부를 건강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김효진 화보
화이트 니트 원피스 아뇨나 바이 분더샵

꼬달리 뷰티 엘릭시르의 오랜 팬으로 알고 있어요. 자신만의 특별한 활용 방법이 있나요?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는 게 저만의 팁이라면 팁이에요. 평소 파우치에 용량이 작은 뷰티 엘릭시르를 챙겨 다니며 수시로 뿌려요. 뿌린 직후에만 촉촉하고 시간이 지나면 피부를 오히려 건조하게 만드는 미스트가 대부분인데, 뷰티 엘릭시르는 건조함을 확실하게 해소해주는 것 같아요. 메이크업 단계 사이에 사용하면 파운데이션이든 파우더든 화장이 잘 먹죠. 집에서는 룸 스프레이처럼 뿌리기도 해요. 일단 향이 인공적이지 않아서 부담이 없고, 특유의 페퍼민트 향을 맡는 것만으로 힐링이 되거든요.

이제 곧 가을이에요. 환절기 피부 관리 팁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바르는 것도 중요하지만, 계절에 상관없이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중요해요. 뷰티 제품으로는 오일을 다양한 용도로 적극 활용하는 편이에요. 수분 크림이나 나이트 크림에 꼭 오일을 한 방울씩 섞어서 바르죠. 오일 밤은 파우치에 넣어 다니면서 피부가 건조하다 싶으면 수시로 바르고요.

 

김효진 꼬달리
버건디 레이스 원피스 레니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뷰티 엘릭시르 제이슨 우 에디션 

꼬달리의 창립자 마틸드 토마스는 꼬달리와 뷰티 엘릭시르를 사랑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친한 친구이자 패션 디자이너인 제이슨 우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제이슨 우는 꼬달리 비노테라피 스파의 오랜 고객이자 꼬달리를 사랑하는 팬 중 한 명이라 의미가 더욱 깊다. 그가 꼬달리를 위해 디자인한 뷰티 엘릭시르의 시그니처 패키지는 2016 S/S 제이슨 우 컬렉션에서 선보인 섬세하고 디테일한 레이스 패턴으로 만들어졌으며, 제이슨 우 액세서리를 대표하는 밝은 금빛으로 캡을 장식해 현대적이고 페미닌한 디자인으로 탄생했다. 30ml, 1만8천원/ 100ml, 5만9천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90년대에서 나오는 바이브

엔싱크, 데스티니스 차일드와 TLC 등 당시 잘나가는 뮤지션들이 즐겨 입던, ‘그때 그 시절’ 타미 힐피거 데님을 모던하게 재구성한 캡슐 컬렉션을 출시한 것. 이는 볼드한 로고 장식이 돋보이는 오버사이즈 데님 재킷, 오버올, 비키니, 스웨트셔츠와 티셔츠 등 다채로운 아이템으로 구현됐다. 어번아웃피터스의 든든한 지원이 뒷받침된 덕인지 합리적인 가격 역시 무척 매력적인 부분. 새로운 계절, 1990년대 바이브를 즐기고 싶다면 두 브랜드가 함께 선보인 데님 캡슐 컬렉션이 제격이다.

90년대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