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에디터 이지민의 See it, Buy it, Love it!

르메르(LEMAIRE)

평소 셔츠와 팬츠의 조합을 선호하는데, 가끔 여성스럽게 입고 싶은 날이 있다. 이번 르메르 컬렉션에서 나의 이런 갈증을 해소할 아이디어를 얻었다. 러플 디테일과 둥근 소매를 갖춘 여성스러운 셔츠와 매니시하고 단정한 디자인의 셔츠를 레이어링 하는 것. 실크 스카프를 셔츠 안에 터틀넥처럼 메는 방법도 시도해보고 싶다.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의 패딩

무더위에 단단히 데인 탓일까? 클래식한 트렌치코트와 캐시미어 로브도 좋지만, 올겨울에는 어떤 추위도 두렵지 않을 만큼 든든한 패딩 점퍼를 갖고 싶다. 스텔라 매카트니처럼 무릎을 덮는 롱코트 스타일의 패딩을 이불 삼아 입고 다니고 싶다.

 

 

바이레도(BYREDO)의 ‘모하비 고스트’ 향수

얼마 전 지인에게서 좋은 향이 나서 무슨 향수인지 알아보니 바로 바이레도의 ‘모하비 고스트’였다. 모하비 고스트는 그윽한 숲의 향에 목단 향과 삼나무 향을 더했다는데, 설명만 들어도 포츠 1961의 수트와 꼭 어울릴 것 같지 않은가?

시몬 밀러(SIMON MILLER)의 버킷 백

요즘은 큰 가방만큼 거추장스러운 게 없다. 귀여운 것은 질색인 개인적인 취향을 만족시키는 마이크로 미니 백을 찾기 쉽지 않았는데, 얼마 전 발견한 사이먼 밀러의 버킷 백 ‘S801 BONSAI’는 마음에 쏙 든다. 니트 스웨터에 청바지 차림부터 실크 슬립 드레스까지 어떤 룩에도 잘 어울릴 것 같다.

 

 

TOTÊME토템(TOTÊME)

스웨덴 블로거 엘린 클링이 남편 칼 린드만과 함께 2014년 론칭한 브랜드 토템. 내 옷장을 모두 이 브랜드의 컬렉션으로 채우고 싶을 만큼 홀딱 반했다. 여유가 느껴지는 베이식한 디자인의 룩은 매일 입어도 질리지 않을 듯. 특히 깨끗한 디자인의 셔츠와 쫀득한 텍스처의 니트웨어는 종류별, 색깔별로 갖고 싶다.

 

에르메스 & 루이 비통(HERMÈS & LOUIS VUITTON)의 반지

액세서리는 딱 반지와 시계만 착용한다. 반지는 아주 얇은 디자인을 선호하는데 로고를 모던하게 장식한 에르메스의 갬베이도 컬렉션과 루이 비통의 이니셜 장식 미앤미 컬렉션의 반지가 탐난다. 멋을 내고 싶은 특별한 날엔 여러 개를 레이어링해도 좋을 듯

 

MY BEST COLLECTION! 포츠 1961(PORTS 1961)

깔끔한 실루엣에 담백한 디자인의 팬츠 수트는 나의 로망이다. 이번 시즌 포츠 1961에서 나의 드림 수트를 발견했다. 오프닝 룩에 등장한 네이비 수트는 묵직한 컬러부터 과하게 드레시하지 않은 재킷과 적당히 낙낙한 팬츠까지 내가 꿈꾸던 바로 그 수트다.

셀린느(CÉLINE)의 와이드 팬츠

세린느의 와이드 팬츠는 보는 순간 두 눈에 하트가 떴다. 누드 톤 와이드 팬츠는 오버사이즈 셔츠와 은은한 광택의 실크 드레스, 아티스틱한 디자인의 니트 풀오버와 환상의 궁합을 선보였다. 이렇게 다양한 무드의 상의와 경계 없이 잘 어울리니 세린느의 ‘와이드 팬츠 is 뭔들!’이다.

On Shoulders

패션 화보
터틀넥과 빅 숄더 재킷 모두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열쇠 모티프 시그넷 링 87만원대 루이 비통(Louis Vuitton).
패션 화보
실크 블라우스, 어깨가 봉긋한 재킷과 슬릿을 넣은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발렌시아가(Balenciaga), 넝쿨 모티프 링 66만원대 루이 비통(Louis Vuitton).
박지혜 화보
하이웨이스트 팬츠와 튜브톱, 빅 숄더 재킷 모두 가격 미정 하이더 아크만(Haider Ackermann).
패션 화보
블랙 레더 팬츠와 화이트 라이닝 블랙 재킷 가격 미정, 양손의 넝쿨 모티프 링 각각 66만원대, 48만원대 모두 루이 비통(Louis Vuitton).
패션 화보
더블 브레스티드 체크 코트, 네 손가락에 끼는 블랙 링 모두 가격 미정 구찌(Gucci).
오프숄더 니트
오프숄더 니트 스웨터와 재킷 모두 가격 미정 발렌시아가(Balenciaga).
패션 화보
차이니스칼라 화이트 셔츠와 박시한 코트 모두 포츠 1961(Ports 1961).
패션 화보
화이트 슬리브리스 원피스 가격 미정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위빙 디테일이 유니크한 가죽 바이커 재킷 3백99만원 크레이그 그린 바이 분더샵(Craig Green by BoonTheShop).
패션 화보
빅 숄더 스웨트셔츠 1백5만원 베트멍 바이 10 꼬르소 꼬모(Vetements by 10 Corso Come), 허리에 벨벳이 덧대어진 버뮤다팬츠 가격 미정 지방시 바이 리카르도 티시(Givenchy by Riccardo Tisci), 화이트 셔츠 가격 미정 유돈 초이(Eudon Choi).
패션 화보
매니시한 빅 숄더 재킷과 니하이 삭스 모두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연관 검색어
,

패션 에디터 김누리의 See it, Buy it, Love it!

KHAITE
KHAITE

카이트(KHAITE)

최근 뉴욕에서 론칭한 카이트(Khaite)는 바니스 뉴욕과 갭 등에서 커리어를 쌓은 디자이너 캐서린 홀스타인이 전개하는 신생 브랜드. 여자들의 옷장에 필요한 기본적인 아이템을 차분하고 세련되게 정제했다.

 

막스 마라(MAX MARA)의 ‘라브로’ 코트

클래식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 잘 만들어진 질 좋은 코트에 투자하는 것만큼 훌륭한 겨울 쇼핑은 없다는게 지론. 블랙에 가까운 짙은 감색이 도는 막스마라의 ‘라브로’ 코트는 그런 조건을 고루 갖췄다. 부드럽고 따뜻한 캐시미어 100% 소재, 휙 가볍게 걸칠 수 있는 넉넉한 핏의 가운 디자인은 겨우내 몸을 맡길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이다.

더 로우(THE ROW)의 ‘파유’ 팬츠

지난 시즌 처음 시도해본 오주르 르주르의 깅엄 체크 플레어 팬츠는 꽤 편안하고 멋스러워 자주 손이 갔다. 올가을엔 폭이 더 넓고 긴 여성스러운 실크나 니트 소재의 플레어 팬츠에 도전해보고 싶다. 울과 실크를 적당히 섞은 더로우의 ‘파유’ 팬츠라면 모자람이 없을 듯.

 

J. W. 앤더슨(J. W. ANDERSON)의 뉴 백

피어싱 같은 둥근 메탈 링이 달린 J. W. 앤더슨의 뉴 백 ‘피어스’. 교복인 양 매일 반복되는 비슷비슷한 옷차림에 적당히 멋을 내기에 좋은 가방이다.

발렌시아가(BALENCIAGA)의 실크 셔츠

뎀나 바잘리아가 발렌시아가에서 처음 선보인 프리폴 컬렉션에는 웨어러블한 아이템이 많다. 특히 손목과 네크라인에 달린 긴 커프스와 리본을 어떻게 연출하는지에 따라 완전히 다른 분위기를 내는 이 실크 셔츠는 기분 전환이 필요한 특별한 날에 꺼내 입고 싶다.

 

셀린느(CÉLINE)의 슈즈

발등에서 러플이 살포시 물결치는 셀린느 슈즈를 보자마자 마음이 일렁였다. 무채색의 반듯한 신들이 대부분인 신발장 속을 떠올리니 꽤 과감한 형태와 색을 띤다는 사실만으로 갖고 싶고, 신고 싶은 이유는 충분하니까.

바이레도(BYREDO)의 ‘슈퍼 시더’ 향수

코끝이 차가운 계절에는 따뜻한 온기를 지닌 우디 계열의 향을 품고 싶다. 삼나무와 머스크를 베이스로 한 바이레도의 ‘슈퍼 시더’처럼.

 

소피 부하이(SOPHIE BUHAI)의 실버 스털링 이어링

최근에야 마침내 귀를 뚫었다. 그동안 범하지 못한 이 새로운 영역(?)을 맘껏 꾸미고 즐길 계획. 그간 흠모했던 소피 부하이의 간결한 조각 같은 실버 스털링 이어링으로 단순한 옷차림과 노메이크업의 밋밋한 얼굴에 한 줄기 빛을 밝히고 싶다.

 

CÉLINE

MY BEST COLLECTION! 셀린느(CÉLINE)

맥 코트를 이토록 드레시하게 연출하다니! 한없이 여성스러운 실크 셔링 드레스에 반전을 준 킥 플레어 팬츠의 조합까지. 평소 가을이면 즐겨 꺼내 입는 베이지색 맥 코트를 좀 더 우아하게 연출할 수 있는 색다른 해법을 셀린느에서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