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종자들의 연애

관심종자들의 연애

공포의 카톡창

오랫동안 연애를 쉬었던 A가 지금의 남자친구를 소개팅도 아닌 우연히 (요즘 같은 시대에!) 만나 사랑에 빠졌을 때 진심으로 축하했었다. 그녀의 SNS에서 더 이상 인생은 혼자라는 감상적인 글을 볼 필요도 없고, 하루가 멀다 하고 술 마시자는 제안을 어떻게 거절해야 할지 고민할 일도 줄었으니 나를 포함한 주변 사람들은 다들 쾌재를 불렀다. 연애를 시작하고 한 달 동안 A는 거의 잠수 수준이었다. 그런데 한 달이 지나자 A는 시시콜콜한 연애사를 카톡으로 전하기 시작했다. 처음엔 이 연애가 얼마나 특별한지 역설하는 내용이었다. 뭐, 들어줄 만했다. 하지만 “걔가 잘 때 코를 진짜 심하게 골거든. 근데 내가 그 소리 때문에 잠을 한숨도 못 잤다고 했더니 글쎄 며칠 뒤에 호흡법을 바꾼 거야~ 진짜 대박이지?”는 말을 들었을 땐 ‘소오름’이 끼쳤다. 나는 지금 한 번도 본 적 없는 한남동에 사는 30대 남자가 태어나 처음으로 턱에 난 여드름 때문에 고민 중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A는 아직까지 둘의 섹스 라이프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아직 섹스를 하지 않은 걸지도 모른다. 충분히 그럴 수 있다. _E, 치위생사

 

#럽스타그램을 믿지 마세요

E는 길어봐야 8개월 정도 만나는 단기간 연애 전문가다. 신기한 건 그렇게 짧게 연애를 하는데도 기어코 남친이 생길 때마다 인스타그램에 일일이 남친을 태그하고, ‘오빠가 사다 준 브라우닝!’이라는 멘트며, 남친의 이니셜까지 빼놓지 않고 올리는 #럽스타그램의 달인이라는 거다. 반년에 한 번 볼까 말까 한 고등학교 동창 사이인데도 E가 아직도 6개월 전 만나던 그 사람과 계속 만나는지 헤어졌는지 인스타그램을 보면 파악할 수 있을 정도다. 신기한 건 헤어지고 다른 사람을 만날 땐 깨가 쏟아지던 전 남친과 보낸 흔적을 일일이 지우고 마치 럽스타그램 따위 태어나 처음 하듯 부지런히 멘트를 쓰고 다시 새 남친을 태그한다는 것.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시를 몸소 실천하는 E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 야, 그냥 계정을 새로 파. _N, 대학원생

 

인생사랑 만나서 좋으시겠네요

일주일에 한 번 마사지를 받는 건 매일 야근에 찌든 나 자신에게 주는 선물이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거슬리는 부분이 하나 있다. 여러 명의 마사지사가 돌아가면서 부위별로 마사지를 달리 해주는데 등을 담당하는 마사지사는 무슨 말을 하든 늘 남편 자랑으로 이어진다는 거다. 사실 자랑도 아니다. 그냥 남편 얘기를 한다. 이를테면 이런 식이다. “오늘 너무 덥죠?” 하는 그녀의 물음에 “아, 겨우 걸어왔어요” 하고 대답하면, “저도 어제 남편이랑 에어컨을 틀었는데 어쩌고저쩌고” 한다. 또 “주말에 뭐 하셨어요?” 그녀의 물음에 내가 “술만 마셨죠 뭐” 하고 대답하면 “저도 연애할 때 남편이랑 술을 진짜 많이 마셨거든요~ 한번은….” 한다. 그러니까 ‘기승전남편’인 거다. 내가 조금만 더 용감한 사람이라면 당신이 남편이랑 뭘 했는지 1도 안 궁금하다고 말할 텐데 쏘아붙일 용기도 에너지도 없어서 그냥 듣다 지쳐 잠드는 쪽을 택한다. _A, 디자이너

 

만나주셔서 감사합니다

8개월째 만나고 있는 여자친구는 모든 게 내 이상형에 가깝다. 딱 하나, 자꾸 내게 자신의 인기를 과시한다는 것만 빼고. 만난 지 3개월쯤 된 어느 날 그녀가 “올여름은 이상하네. 작년 이맘때는 한 달에 네 명 정도한테 ‘저기요’ 당했는데” 하기에, 저기요가 뭐냐고 물었더니 지나가던 남자들이 ‘저기요~’ 하고 다가와 번호를 묻는 거라고 했다. 처음엔 ‘올, 내 여자친구가 예쁘긴 예쁘지!’ 하는 생각에 기분이 나쁘지는 않았다. 하지만 술을 마시다 화장실에 다녀오면서 친구에게 하듯 “저 테이블에 앉은 남자가 자꾸 쳐다봐” 하고 속삭이는 건 부지기수고, 심지어 얼마 전에는 “회사 남자 선배가 둘만 빠져나가서 점심을 먹자더라고” 하는 말에 슬슬 짜증이 났다. 그런 얘기 좀 안 하면 안 되느냐고 했더니 “네가 얼마나 대단한 여자를 만나고 있는지 알아야지” 하는데 솔직히 정이 뚝 떨어졌다. 내 나이 30대 중반, 아직도 이렇게 에너지 소비 심한 연애를 해야 하나 싶다._M, 마케터

 

연관 검색어

덕후 몰고 다니는 뮤지션들의 귀환

1609mcmacumg15_09

CHVRCHES <EVERY OPEN EYE>

청량하면서도 왠지 모를 음울한 감성이 교차하는 매력적인 음악을 만드는 영국의 신스팝 밴드 처치스의 새 앨범에는 전 트랙을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하고 싶은 노래들이 실렸다. 처치스의 보컬 로렌 메이버리의 깨끗하고 맑은 음성이 가장 먼저 들려오는데, 감각적인 리듬에 유연하게 섞이는 보컬의 음색이 상쾌하다. 이번 앨범의 가장 큰 특징은 댄서블한 무드로 반복되면서도, 듣는 사람의 감성을 따뜻하게 감싸 안는 분위기가 주를 이룬다는 점이다.

 

 

1609mcmacumg15_06

JUSTICE <SAFE AND SOUND>

프렌치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대표하는 그룹 저스티스가 무려 3년간의 공백 끝에 새로운 싱글 곡을 공개했다. 파리 출신의 두 남자가 뭉친 이 듀오는 다프트 펑크의 강렬하고 중독성 강한 음악과 에어가 선보이는 몽환적인 감성을 아우르는 독특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2011년 발표한 두 번째 정규 앨범 <Audio, Video, Disco>에 이어 올해 발표한 신보 또한 대중과 평단의 기대를 가뿐히 뛰어넘는 퀄리티를 자랑한다. 한 음 한 음 쌓아 완성한 보컬의 화음과 재즈의 리듬을 떠올리게 하는 근사한 멜로디 라인이 어우러져 귀에 착 감기는 사운드를 이룬다. 밝은 대낮에도 편하게 듣기 좋은 일렉트로닉 음악을 찾고 있다면 저스티스의 음반부터 감상해보길 권한다.

 

 

1609mcmacumg15_01

TWO DOOR CINEMA CLUB <BAD DECISIONS>

얼마 전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헤드라이너로 내한해 국내 마니아들의 팬심을 한껏 뜨겁게 달군 아일랜드 밴드 투 도어 시네마 클럽이 10월 중순 새 앨범 <Gameshow>를 발매할 예정이다. 무려 6년 만의 정규 음반 공개에 앞서 선보인 싱글 곡 ‘Bad Decisions’는 빈티지한 감성의 디스코 음악을 재해석해 담은 사운드다. 어떤 트랙이든 자신들만의 독특한 감성으로 뜻밖의 결과물을 내놓는 세 괴짜 뮤지션의 음악 세계가 궁금하다면 ‘Are We Ready’도 들어보자.

 

 

1609mcmacumg15_13

DJ SHADOW <THE MOUNTAIN WILL FALL>

인스트루멘털 힙합 장르를 논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아티스트다. 랩이나 보컬을 빼고 온갖 종류의 사운드와 신시사이저, 혼 섹션 등 악기들로 비트를 완성하는 DJ 섀도우. 실험적인 음악 세계로 많은 아티스트에게 영감을 주는 그가 5년 만에 새 정규 앨범을 들고 나타났다. 어디서도 들어보지 못한 구성의 비트가 화려하게 흐르며 들을수록 신선한 감상을 안기는 음악이다. 강렬한 랩스타일로 주목받는 런 더 주얼스부터 독일 출신의 프로듀서 닐스 프람 등의 뮤지션이 참여했다니 더 꼼꼼히 들어보고 싶다.

 

 

1609mcmacumg15_08

M.I.A <GO OFF>

언니가 돌아왔다. 래퍼, 프로듀서, 패션 디자이너, 영화감독 등으로 맹활약하며 여러 분야에서 넘치는 재능을 펼쳐온 M.I.A가 지난 7월부터 새로운 싱글 곡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일렉트로닉 뮤지션 스크릴렉스가 프로듀싱한 ‘Go Off’는 오래 기다려온 M.I.A 덕후들의 감성을 강렬하게 자극하는 사운드다. 다채로운 색깔의 비트가 이리저리 튕기듯 경쾌하게 반복되고, 오묘한 분위기의 멜로디가 오르내린다. 트랙의 러닝타임이 짧게 느껴질 정도로 사운드가 빈틈없이 흐르는데, 그루브에 따라 퍼지는 M.I.A 특유의 쿨한 목소리 또한 일품이다. 함께 공개된 싱글 곡 ‘Bird Song’ 또한 꼭 들어봐야 할 트랙. 진정한 걸 크러시를 풍기는 센 언니의 컴백이 반갑다.

 

 

NORAH JONES <DAY BREAKS>

독보적인 입지를 다져온 싱어송라이터 노라 존스가 발표한 새 음악은 역시 나도 모르게 두 눈을 감고 감상하게 될 만큼 편안하게 흐른다. 10월 첫째 주 정규 앨범 <Day Breaks>의 발매를 앞두고 공개한 싱글 곡 ‘Carry On’은 부드러운 피아노 선율과 노라 존스 특유의 포근한 목소리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곡이다. 한밤중에 홀로 앉아 피아노를 연주하면서 영감을 받아 이번 앨범 작업을 시작하게 됐다는 그녀는 오로지 피아노만으로 전체 트랙을 완성했다. 가까이에서 속삭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노라 존스의 다정한 음악이 반갑다

 

 

 

연관 검색어
, , , ,

마선생 영어 특강 #힙합에 나오는 나쁜말 모음

eng1eng2eng3eng4eng5eng6eng7eng8eng9eng10eng11eng12eng13eng14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