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스트 하우스 사람들 @기와 하우스

1609mcmalimd13_09

그래픽디자이너의 집 임원우

기와 하우스

간판도 없고 광고도 하지 않는 게스트하우스가 있다. 차분한 표정으로 손님이 많이 오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하는 느긋한 집주인 임원우씨. 종로구 체부동의 ‘기와 하우스’는 처음부터 게스트하우스를 목적으로 거창하게 벌인 공간이 아니다. 그래픽 디자이너인 그는 자신의 방과 작업실을 제외하고 남는 두 개의 방을 게스트하우스로 운영하고 있다. “3년 전 외국인 친구 두 명과 월세를 나눠 생활하고 있었어요. 어느 날 같이 집을 하나 구하면 비용을 더 아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알아보다 이 집을 만났죠. 남는 방은 게스트하우스로 꾸미고 파티도 하면 재미있겠다 싶었고요.” 친구들은 직장을 옮기면서 이곳을 떠났고 지금은 혼자 지내고 있다.

 

전형적인 ㅁ자 구조의 한옥. 중앙 마당에 타일을 깔아 중정처럼 꾸며놓았다. 머리 위는 유리창으로 마감해 한낮의 맑은 빛이 그대로 쏟아졌다. 반들반들한 작은 마루며 나무 미닫이문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사실 그가 이 집을 처음 봤을 당시, 이곳은 한옥의 자취를 완전히 잃은 상태였다. “한옥의 맛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어요. 섀시 문에 검은색 슬레이트가 천장을 덮고 있었거든요. 집 상태가 워낙 좋지 않아 기존에 살던 사람도 방 두 개는 아예 사용하지 않을 정도였죠.” 그는 비용 절감을 위해 직접 공사에 나섰다. 마루를 새로 짜 깔고 미닫이문도 새로 맞췄다.

주로 갤러리 팩토리나 더북소사이어티 등 주변의 갤러리나 문화 공간에서 초청한 해외 아티스트나 작가, 디자이너들이 이곳을 추천받아 머문다. “제가 디자인을 하고 있고 예술에도 관심이 많으니 아티스트나 디자이너들이 오면 대화하는 게 즐겁죠. 가고 싶은 곳이 있다면 함께 가고요. 이곳을 상업 공간이라기보다는 집처럼 느꼈으면 싶어 간판도 만들지 않았어요.”

주소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5가길 26-1
문의 010-6401-8051

먹방천국 대만 뽀개기

01 여행하면 뭐니뭐니 해도 기내식
02 매일 아침 호텔에서 먹는 조식까지 여행의 필수 코스
03 대만 우육면 & 맥주
04 가오슝 카페에서의 브런치
05 대만의 명물 화장품 밀크티
06 비행기에서 먹는 꿀맛 맥주 하이네켄
07 융캉제 까오지식당에서 먹는 샤오마이, 오렌지치킨
08 역시 대만음식점에서는 동파육까지 먹어야 식사의 완성
09 편의점에서 만날 수 있는 컵라면 우육면과 대왕 요구르트
10 밥, 롤, 치킨 등 하이퀄리티 편의점 음식들
11 대만에서 꼭 먹어봐야할 융캉제 스무시 망고빙수
12 야시장에서 먹는 싱싱한 망고스무디
13 야시장의 바나나랑 초콜렛을 함께 먹는 바나나 팬케이크까지
14 <꽃보다할배> 대만편에도 나온 철판요리 음식점 카렌(KAREN)
15 지우펀에서는 크레페느낌나는 땅콩 아이스크림 꼭 먹어보기
16 우유를 고체로 맛볼 수 있는 우유튀김
17 대만느낌이 폴폴 나는 가리비꼬치
18 스펀에서는 풍등날리기 후 닭날개 볶음밥을!
19 역시 여행에서는 만국 공통 디저트 아이스크림까지

연관 검색어
, ,

잡지의 신세계

테스트 매거진

WWW.TESTMAG.CO.UK

영국 <보그>의 아트 디렉터 제이미 펄맨이 만든 온라인 매거진. 단어 ‘테스트 슛’에서 착안한 이 매거진은 이름 그대로 지면에서는 할 수 없는 실험적 아트워크를 주로 선보인다. 오랜 노하우가 담긴 동시대 가장 감각적인 영상들을 확인할 수 있는데 필름과 사진 화보를 동시에 담는 게 특징이다. 작업물마다 참여한 사진가와 아트 디렉터, 모델 이름을 명시하는데, 이들의 이름을 클릭하면 스태프 프로필과 포트폴리오, 미니 인터뷰도 볼 수 있다.

 

스토리스 컬렉티브

WWW.STORIESCOLLECTIVE.COM

패션, 미술, 디자인, 영화, 음악 등 각 분야에서 작지만 개성 강한 작업을 하는 아티스트를 발굴하는 것이 스토리스 컬렉티브의 창간 목적이다. 그래픽이나 일러스트를 자유롭게 사용하는 감각적인 레이아웃의 화보도 인상적이지만 스토리스 컬렉티브의 아이덴티티를 가장 잘 보여주는 섹션은 인물을 다루는 ‘다이어리’다. 필름메이커와 아트 디렉터, 독립 디자이너는 물론 포틀랜드에 있는 작은 레코드 숍의 주인, 아인트 호번에 새롭게 문 연 편집숍 바이어도 흥미로운 이야기만 있다면 이 칼럼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다이어리는 매주 업데이트된다.

 

아이그넌트

WWW.IGNANT.DE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필름메이커 클레멘스 플로젝(Clemens Poloczek)이 운영하는 아이그넌트는 미술과 디자인, 사진, 건축 등 문화 예술 분야에서 가장 감각적인 콘텐츠만 모아 소개한다. 필름메이커가 오너인 매거진답게 비주얼에 강하다. 최근에는 세계적인 사진가 듀오 애덤 브룸버그와 올리버 차나린(Adam Broomberg & Oliver Chanarin)의 인터뷰를 싣는 등 메이저 잡지에서 다룰 법한 아티스트가 꽤 등장한다. 정기적인 칼럼인 ‘Top 10’ 프로젝트가 특히 흥미로운데 ‘당신도 구입할 수 있는 파인 아트 프린트 10’, ‘지금 이 순간 가장 신선한 블로그 아티스트 10’ 등 소장하고 싶은 콘텐츠가 가득하다.

 

미니멀진

WWW.MINIMALZINE.NET

바르셀로나를 기반으로 한 비주얼 전문 매거진이다. 첫 장을 여는 순간부터 취향 저격 당하기 좋은 감각적인 이미지가 잔뜩 쏟아진다. 주로 신예 포토그래퍼의 작업을 소개하는데 매거진 이름대로 ‘미니멀 뷰’를 추구한다. 자극적인 강렬함보다는 간결하지만 잔상이 오래 남는 작품이 주로 소개된다. 아직 채 알려지지 않은 젊은 아티스트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자유로운 작업이 가득하다. 단 한 줄의 설명도 없이 이미지로만 승부한다. 이 훌륭한 작품들 위에 새겨진 이들의 이름이 아직은 생소하겠지만, 곧 어디에선가 다시 듣게 될 것이다. 그러니 미리 가서 감상해두는 게 좋겠다. 오픈 플랫폼으로 매거진 성격에 맞는 작업물이라면 누구든 지원하고 이곳에서 데뷔 할 수 있다.

 

헬멧 매거진

WWW.HELMETMAGAZINE.COM

뉴욕 브루클린에 사무실을 둔 헬멧 매거진은 ‘독립 패션 문화 매거진’이지만 패션보다 문화 섹션이 더 흥미롭다. 패션의 시각으로 동시대 미술과 음악을 소개하는데, 일관된 관점이나 철학보다는 지극히 주관적인 취향으로 아티스트를 선정한다. 해괴하고 몽환적인 사운드의 FKA 트위그스(FKA twigs)와 투박하면서도 괴짜 같은 컨트리 뮤지션 커트 바일(Kurt Vile)을 같이 소개하는 식이다. 하지만 이 두서없는 리스트를 보고 있으면 브루클린의 패션 피플이 이 시간 어떤 음악을 듣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미술 섹션에서는 다큐멘터리 감독 로라 포이트라(Laura Poitras)의 영상 작업, 닉나이트(Nick Knight)의 조각, 짐 쇼(Jim Shaw)의 콜라주 작업 등 전위적인 작품을 소개한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