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 몰고 다니는 뮤지션들의 귀환

1609mcmacumg15_09

CHVRCHES <EVERY OPEN EYE>

청량하면서도 왠지 모를 음울한 감성이 교차하는 매력적인 음악을 만드는 영국의 신스팝 밴드 처치스의 새 앨범에는 전 트랙을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하고 싶은 노래들이 실렸다. 처치스의 보컬 로렌 메이버리의 깨끗하고 맑은 음성이 가장 먼저 들려오는데, 감각적인 리듬에 유연하게 섞이는 보컬의 음색이 상쾌하다. 이번 앨범의 가장 큰 특징은 댄서블한 무드로 반복되면서도, 듣는 사람의 감성을 따뜻하게 감싸 안는 분위기가 주를 이룬다는 점이다.

 

 

1609mcmacumg15_06

JUSTICE <SAFE AND SOUND>

프렌치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대표하는 그룹 저스티스가 무려 3년간의 공백 끝에 새로운 싱글 곡을 공개했다. 파리 출신의 두 남자가 뭉친 이 듀오는 다프트 펑크의 강렬하고 중독성 강한 음악과 에어가 선보이는 몽환적인 감성을 아우르는 독특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2011년 발표한 두 번째 정규 앨범 <Audio, Video, Disco>에 이어 올해 발표한 신보 또한 대중과 평단의 기대를 가뿐히 뛰어넘는 퀄리티를 자랑한다. 한 음 한 음 쌓아 완성한 보컬의 화음과 재즈의 리듬을 떠올리게 하는 근사한 멜로디 라인이 어우러져 귀에 착 감기는 사운드를 이룬다. 밝은 대낮에도 편하게 듣기 좋은 일렉트로닉 음악을 찾고 있다면 저스티스의 음반부터 감상해보길 권한다.

 

 

1609mcmacumg15_01

TWO DOOR CINEMA CLUB <BAD DECISIONS>

얼마 전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헤드라이너로 내한해 국내 마니아들의 팬심을 한껏 뜨겁게 달군 아일랜드 밴드 투 도어 시네마 클럽이 10월 중순 새 앨범 <Gameshow>를 발매할 예정이다. 무려 6년 만의 정규 음반 공개에 앞서 선보인 싱글 곡 ‘Bad Decisions’는 빈티지한 감성의 디스코 음악을 재해석해 담은 사운드다. 어떤 트랙이든 자신들만의 독특한 감성으로 뜻밖의 결과물을 내놓는 세 괴짜 뮤지션의 음악 세계가 궁금하다면 ‘Are We Ready’도 들어보자.

 

 

1609mcmacumg15_13

DJ SHADOW <THE MOUNTAIN WILL FALL>

인스트루멘털 힙합 장르를 논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아티스트다. 랩이나 보컬을 빼고 온갖 종류의 사운드와 신시사이저, 혼 섹션 등 악기들로 비트를 완성하는 DJ 섀도우. 실험적인 음악 세계로 많은 아티스트에게 영감을 주는 그가 5년 만에 새 정규 앨범을 들고 나타났다. 어디서도 들어보지 못한 구성의 비트가 화려하게 흐르며 들을수록 신선한 감상을 안기는 음악이다. 강렬한 랩스타일로 주목받는 런 더 주얼스부터 독일 출신의 프로듀서 닐스 프람 등의 뮤지션이 참여했다니 더 꼼꼼히 들어보고 싶다.

 

 

1609mcmacumg15_08

M.I.A <GO OFF>

언니가 돌아왔다. 래퍼, 프로듀서, 패션 디자이너, 영화감독 등으로 맹활약하며 여러 분야에서 넘치는 재능을 펼쳐온 M.I.A가 지난 7월부터 새로운 싱글 곡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일렉트로닉 뮤지션 스크릴렉스가 프로듀싱한 ‘Go Off’는 오래 기다려온 M.I.A 덕후들의 감성을 강렬하게 자극하는 사운드다. 다채로운 색깔의 비트가 이리저리 튕기듯 경쾌하게 반복되고, 오묘한 분위기의 멜로디가 오르내린다. 트랙의 러닝타임이 짧게 느껴질 정도로 사운드가 빈틈없이 흐르는데, 그루브에 따라 퍼지는 M.I.A 특유의 쿨한 목소리 또한 일품이다. 함께 공개된 싱글 곡 ‘Bird Song’ 또한 꼭 들어봐야 할 트랙. 진정한 걸 크러시를 풍기는 센 언니의 컴백이 반갑다.

 

 

NORAH JONES <DAY BREAKS>

독보적인 입지를 다져온 싱어송라이터 노라 존스가 발표한 새 음악은 역시 나도 모르게 두 눈을 감고 감상하게 될 만큼 편안하게 흐른다. 10월 첫째 주 정규 앨범 <Day Breaks>의 발매를 앞두고 공개한 싱글 곡 ‘Carry On’은 부드러운 피아노 선율과 노라 존스 특유의 포근한 목소리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곡이다. 한밤중에 홀로 앉아 피아노를 연주하면서 영감을 받아 이번 앨범 작업을 시작하게 됐다는 그녀는 오로지 피아노만으로 전체 트랙을 완성했다. 가까이에서 속삭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노라 존스의 다정한 음악이 반갑다

 

 

 

연관 검색어
, , , ,

마선생 영어 특강 #힙합에 나오는 나쁜말 모음

eng1eng2eng3eng4eng5eng6eng7eng8eng9eng10eng11eng12eng13eng14

 

연관 검색어
,

세상에서 가장 비싼 허니문

Grand Resort Lagonissi

그리스 남부에 위치해 에게 해의 환상적인 풍광을 한눈에 즐길 수 있는 그랜드 리조트 라고니시의 ‘로열 빌라(The Royal Villa)’는 하룻밤 숙박료가 무려 5만 달러에 달한다. 너른 정원과 온수 풀, 테라스와 연결된 넓은 리빙룸, 개인 마사지룸 등 최고의 호사를 누릴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다. 프라이빗 매니저와 피아니스트까지 포함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이곳에 머무르는 숙박객만을 위해 요리하는 셰프가 만드는 그리스식 브런치도 일품이다.

문의 www.lagonissiresort.gr

 

Four Seasons Private Jet

포시즌스 호텔이 전용기를 타고 약 3주 동안 10개국을 여행하는 패키지 ‘포시즌스 프라이빗 제트’를 선보인다. 포시즌스 총괄 셰프가 직접 요리하는 기내식과 캐시미어 침구 등 비행기에서부터 최고급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코스타리카,세렝게티, 리스본 등의 도시를 거치며 다양한 스포츠를 체험하는 ‘엑스트라오디너리 어드벤처’와 런던, 모스크바, 두바이 등의 대도시를 관광하는 ‘컬처럴 이스케이프’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패키지 가격은 1인당 약 10만 달러대다.

문의 www.fourseasons.com/jet

 

The Connaught

영국 런던 중심가에 자리한 코노트 호텔의 시그니처 스위트룸 ‘디 아파트먼트’는 1박에 2만3천 달러라는 어마어마한 숙박료로 혀를 내두르게 한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데이비드 콜린스가 꾸민 공간으로, 작은 조명부터 큰 가구까지 모두수작업으로 완성한 세상에 단 하나뿐인 디자인 작품들이다. 이곳에 머물면 프라이빗 다이닝룸에서 프랑스 출신의 미슐랭 스타 셰프인 엘렌 다로즈(Hélène Darroze)의 예술적인 요리까지 즐길 수 있다.

문의 www.the-connaught.co.uk

 

The St. Regis Mauritius Resort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모리셔스 섬의 르몬 산 반도에 자리한 6성급 리조트 세인트 레지스 모리셔스에는 1박에 3만 달러인 초대형 풀빌라 ‘세인트 레지스 빌라’가 있다. 인도양의 아름다운 석양을 감상할 수 있는 커다란 테라스와 야외 풀, 다이닝룸, 개인 피트니스 센터 등 고급스러운 시설을 갖춘 공간에서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즐길 수 있다. 프라이빗 보트 서비스 또한 제공된다.

문의 www.stregis.com/mauritius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