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사랑하는 사람들 ①

1609

패션모델 아이린

모델로서도 멋진 재능과 매력을 가졌지만 패션을 즐길 줄 아는 멋쟁이, 아이린. 학습이나 훈련을 통해서가 아니라 본능적으로 패션을 이해하고 있다. ‘아이린 스타일’로 통하는 자신만의 감각을 가진 그녀는 서울 여자들이 가장 사랑하는 패션 아이콘이기도 하다.

 

1609mcmacumh14-1_02

지금 가장 눈길이 가는 브랜드는 래비티

페이크 퍼와 실크만으로 옷을 만드는 패션 디자이너 최은경의 브랜드 래비티. 비비드한 컬러와 고급스러운 실루엣을 좋아한다. 페이크 퍼와 페이크 레더, 고급스러운 실크를 베이스로 작업한다는 컨셉트도 멋지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58길 14 6층
문의 070-4244-1465

 

1609mcmacumh14-1_04

가장 가고 싶은 숍 레어마켓

국내외 신진 디자이너들의 레이블을 구입할 수 있는 멀티숍 레어마켓. 지금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하고 새로운 브랜드는 모두 레어마켓에 모여 있다고 해도 과장이 아니다. 건물 외관부터 마치 놀이동산에 온 듯하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80길 24

 

1609mcmacumh14-1_17

친구들과는 길티 플래져

길티 플레져에 가면 치즈가 잔뜩 들어가고 시금치 소스와 마요네즈로 버무린 랍스터 샌드위치를 먹어야 한다. 날씨가 좋으면 야외 테이블에 앉아도 좋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20길 2-10
문의 02-794-4332

 

 

 

1609mcmacumh14-1_16

패션 디자이너 계한희

서울과 한글을 통해 서울 아이들의 서브컬처를 보여주고 있다. 서울 풍경이 그려진 박스를 실사로 프린트하거나 ‘SEOUL’이라는 그래피티를 그려 넣기도 하고 한글도 과감하게 사용한다. 그 한글에는 우리 것에 대한 절절한 애착보다는 반항적인 시선의 서브컬처가 담겨 있다.

좋아하는 미술관은 리움

딱 한 군데만 가야 한다면 리움. 한국 고전 미술부터 현대미술까지 다양하고 방대한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기획전과 특별전 모두 훌륭하며 미술관 밖에 있는 아니시 카푸어와 루이즈 부르주아 작품도 멋지다. 서울에서 가장 자랑하고 싶은 미술관이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55길 60-16
문의 02-2014-6900

 

1609mcmacumh14-1_05

친구들과 맥주 마시러 갈 때는 커머스 펍

커머스 펍에 가면 늘 친한 모델 친구들이 있다. 커머스 펍은 오후 3시에 오픈하기 때문에 날씨가 좋은 날에는 낮술을 마시러 가기에도 좋고 식전 아페리티프처럼 칵테일 한잔 마시기에도 좋다. 일이 끝나고 부담 없이 들러 친구들과 맥주 한잔 하기 좋은 펍이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59길 46-6
문의 070-4114-5846

 

 

1609mcmacumh14-1_14

뮤지션 오혁

서울은 오혁에게 빠른 발전과 변화, 넘치는 에너지 덕분에 너무 많은 것들이 담겨 당장이라도 터지거나 멈춰버릴 것 같은 곳이다. 높은 빌딩들 때문에 탁 트인 풍경을 보기 힘들지만 같이 음악을 만들고 사진을 찍고 패션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친구들이 있는 곳이다.

 

1609mcmacumh14-1_12

내가 사랑하는 이탤리언 레스토랑 제니스

연희동의 이탤리언 레스토랑 제니스는 주택을 개조해서 아늑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파스타, 샌드위치, 샐러드는 물론 매장에서 직접 구워 파는 빵도 맛있다. 제니스의 봉골레 파스타를 특히 좋아한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맛로 17-49
문의 02-3789-781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야경이 아름다운 하이드아웃 서울

높은 건물이 많은 서울에서 탁 트인 풍경을 바라보기란 쉽지 않다. 경리단길의 하이드아웃 서울의 테라스에서는 아름다운 서울의 야경을 마음껏 볼 수 있다. 그곳에서 바라보는 독일 건축가가 설계한 아파트나 남산이 특히 좋다. 하이드아웃 서울에 가면 독특한 아이디어가 담긴 안주를 맛볼 수 있는데 그중에서도 매콤달콤한 치킨과 와플이 특히 맛있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38가길 5
문의 070-7766-3838

 

1609mcmacumh14-1_11

라이브 공연을 보러 가는 제비다방

제비다방 1층에는 술집과 카페가 있고 지하에는 작지만 멋진 공연장이 있다.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에게 열려 있는 곳인데 어쿠스틱한 분위기에서 공연을 할 수 있고 관객과 소통하기 좋은 공연장이다. 작년에 나도 이곳에서 게릴라 공연을 열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24
문의 02-325-1969

 

 

1609mcmacumh14-1_15

아트 디렉터 허유

계동의 작은 한옥에 위치한 ‘하트’는 갤러리처럼 일정 기간 동안 한 가지 주제와 관련된 엄선된 물건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멀티숍이자 아틀리에다. 패션 멀티숍 ‘램’을 운영하는 아트 디렉터 허유가 디렉팅하는 곳이다. 하트는 아름답지만 낯설고 따뜻하다. 다른 도시를 흉내 내기보다는 부족한 대로 아름답고 거친 대로 자연스레 내버려둔다.

 

1609mcmacumh14-1_08

머물고 싶은 고이

북촌에 있는 한옥 레지던스 고이는 작은 한옥 전체를 사용할 수 있는 단독주택 구조의 레지던스다. 아주 작은 규모의 한옥이지만 특유의 고즈넉한 멋이 있다. 규모가 워낙 작다 보니 한두 명 정도만 머물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11길 13-12
문의 070-4116-8633

 

1609mcmacumh14-1_13

달콤한 디저트를 먹고 싶을 땐 쇼콜라 DJ

쇼콜라 DJ는 한 명의 쇼콜라티에가 운영하는 스튜디오 겸 디저트 가게다. 위스키나 코냑을 넣은 봉봉, 리큐어 아이스볼, 논-알코올 큐브 등 순도와 감도가 높은 초콜릿을 맛볼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20 1층
문의 02-733-7911

 

1609mcmacumh14-1_10

면 요리가 먹고 싶을 땐 가타쯔무리

명지대 근처에 있는 가타쯔무리에서는 일본인 오너가 매일 직접 면을 뽑고 국물을 만들어 소량만 판매한다. 이 집의 가케우동은 제대로 만든 우동 그 자체. 매일 정성스레 우동을 만드는 오너는 동네 사람들을 위해 낡은 가전제품을 수리해주기도 한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명지대길 72

연관 검색어
, , , ,

예쁘거나, 웃기거나

플라잉 타이거 코펜하겐

1,2 초콜릿 모양의 메모지 각각 3천원.

3 파스텔 톤의 화장실 청소 솔 1천원.

4 커플 스마트폰 케이스 3천원.

5 실리콘 소재의 바나나 필통 3천원.

6 펠리컨 모양의 쿠킹 글러브 5천원.

7 케첩 모양 필통 5천원.

8 식탁 분위기를 산뜻하게 살리는 쟁반 5천원.

9 레드 와인 오프너.

10 딸기 형태로 얼음을 얼릴 수 있는 얼음틀 5천원.

11 반찬이나 식재료를 보관할 수 있는 유리병 6천원.

12 2m까지 측정이 가능한 접이자.

13 개구리 테이프 디스펜서 5천원.

14 영국 아티스트 데이비드 슈리글리와 협업해 디자인한 데이비드 슈리글리의 노트 4천원.

15 클래식한 연필깎이 7천원.

16 미니 하트 계산기 3천원.

17 러시아 전통 인형 마트료시카가 연상되는 서커스 단원 마커 펜 세트 6천원.

에어비앤비의 놀라운 숙소 ④

1608mcwecumg23-4_03

tile house

모자이크 작품처럼

높캘리포니아 샌타바버라의 사막 지역 한가운데 지어진 ‘타일 하우스’의 집주인은 아티스트다. 모자이크 작업을 주로 하는 호스트는 사진과 도예 작업도 하는데, 그의 예술 감각이 집에 깃들어 있다. 다양한 패턴과 색의 타일로 화려하게 꾸민 집은 주인장의 자유분방한 취향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의 모자이크 작업은 지금도 진행 중이기 때문에 집 주변에서 부서진 타일을 볼 수 있다. 독특한 외관만큼 매력적인 건 이 집의 위치. 도시 한복판이 아닌 사막 가까이 있어 타일 하우스가 주변 풍경과 더없이 조화롭고 그만큼 야생의 삶에 가까워 부엉이나 캥거루, 코요테 등을 일상에서 만날 수 있다. 언제라도 야생 동물이 집 안으로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 머무는 동안 문은 꼭 닫아둬야 한다.

주소 Twentynine Palms, CA, USA
비용 1박 기준 20만원 선

 

 

1608mcwecumg23-4_04

luxury apartment

파리지앵의 호화로운 아파트

높은 천장 한가운데 달린 화려한 금빛 샹들리에부터 세월의 흔적이 멋스럽게 묻은 빈티지 가구와 카펫, 커다란 유리창을 통해 내려다보이는 파리의 탁 트인 전경까지. 파리의 오래된 정서가 물씬 묻어나는 이 집은 예술과 문화의 동네로 불리는 파리6구 생제르맹데프레에 있다. 서재, 큰 침실 등 제각각 다른컨셉트로 꾸민 4개의 방과 널따란 거실은 벽난로, 낡은 책장, 피아노 등 파리지앵 집주인의 감각이 깃든 소품들로 채워져 있다. 가만히 앉아 있어도 로맨틱한 기분에 흠뻑 빠져드는 공간의 분위기가 신혼부부의 달콤한 감성과 꼭 어울린다. 파리 중심가에 위치해 관광하기에도 편리하다. 뤽상부르 정원과 센강, 루브르 박물관 등 파리의 주요 명소들을 걸어서 갈 수 있다.

주소 Saint-Germain-des-Prés, Paris, France
비용 1박 37만원대

 

 

1608mcwecumg23-4_08

cottage close to geysir

아이슬란드의 자연을 품은 곳

아이슬란드의 가장 큰 매력은 특유의 자연이다. 아이슬란드의 자연은 한마디로 거칠다. 날카로운 피요르와 피요르가 만들어내는 협곡, 나무들이 빽빽한 숲과 살아 숨 쉬듯 솟구치는 온천수는 아이슬란드 여행을 더 풍요롭게 한다. 갑자기 솟는 온천인 게이시르(Geysir) 근처에 있는 세모난 오두막집은 <허핑턴 포스트>에서 선정한 에어비앤비의 놀라운 숙소 톱 10에 뽑히기도 했다. 이 독특한 모양은 아이슬란드의 지형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다.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큰 폭포인 굴포스와 가까워 여행 동선을 짜기에도 좋은 위치에 있다. 게이시르의 오두막집은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지어졌다. 따뜻한 온천수를 활용해 난방하고 차가운 물 역시 근처 우물에서 공급하며 전기는 지열을 이용한다.

주소 Laugarvatn, Iceland
비용 1박 기준 26만원 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608mcwecumg23-4_12

Dairsie Castle

스코틀랜드의 작은 성

12세기에 처음 지어져 무려 9백 년의 역사를 가진 고성인 ‘데어시 캐슬’. 당시 스코틀랜드 왕의 비밀 별장으로도 쓰였던 이곳은 1800년에 사고로 무너진 것을 1992년에 중세시대 건축 디자인을 따라 다시 지었다. 오랜 세월을 거친 만큼 흥미로운 이야기가 얽혀 있는 데어시 캐슬은 제각각 다른 스타일로 꾸며진 6개의 방과 12인용 다이닝 테이블이 놓인 거실, 성의 주인이 오랜 세월 수집해온 고미술 작품을 전시해둔 꼭대기 층의 갤러리 등 재미있는 공간들로 이루어져 있다. 한적한 유럽 시골 마을 고성에서 보내는 신혼여행이라니 일생일대의 아름다운 순간이 더욱 특별한 추억으로 남을 듯하다. 유럽의 중세시대 감성이 곳곳에 묻어 있는 성에서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낭만적인 시간을 만끽해보길.

주소 Fife, Scotland, UK
비용 1박 87만원대, 6박 이상 예약 가능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