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의 놀라운 숙소 ①

1608mcwecumg23-1_01

Seashell House

바닷 속 풍경

카리브 해의 작은 섬 절벽에 있는 ‘시셸 하우스’는 바닷속 풍경을 모티프로 지어졌다. 건물 외관은 커다란 조개와 소라 모양을 하고 있고 실내 역시 진짜 조개와 산호초 등으로 꾸며져 있으며 욕실의 수전까지 소라 껍데기를 활용해 만들었다. 프라이빗한 신혼여행을 꿈꾼다면 칸쿤의 작은 섬, 무헤레스에 있는 시셸 하우스가 좋은 예가 되어줄 것이다. 이 집을 지은 건축가이자 집주인이 바로 옆집에 살아 페리를 타고 무헤레스 섬에 도착하는 손님을 직접 마중하러 나온다. 정원에는 바비큐를 할 수 있는 시설이 준비되어 있어 한밤의 작은 파티를 열어도 좋다. 무엇보다 칸쿤의 번잡한 관광지와 멀리 떨어져 있어 호젓하고 평화로운 신혼여행을 즐길 수 있다.

주소 Isla Mujeres, Mexico
비용 1박 기준 35만원 선

1608mcwecumg23-1_02

 

 

1608mcwecumg23-1_04

bayside designer home

디자이너가 꾸민 집

호주 멜버른 중심가에서 10km 정도 떨어진 브라이턴(Brighton)은 바닷가에 형형색색의 집들이 모여 만든 아기자기한 풍경으로 유명한 작은 해변 도시다. 브라이턴의 아름다운 해변이 배경으로 펼쳐지는 집 ‘베이사이드 디자이너 홈’은 여러 디자인 매거진에 소개될 만큼 근사한 인테리어 감각으로 꾸며진 곳이다. 단색의 가구들과 새하얀 벽, 감각적인 디자인 소품들로 채워져 있고 집의 뒤뜰에는 프라이빗 수영장이 마련되어 있다. 1900년대 초반에 활동하던 미국의 디자이너 찰스 임스가 만든 가구부터 조지 넬슨의 코코넛 의자, 핀란드의 건축가 알바 알토가 디자인한 소품 컬렉션까지 유명한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곳곳에 놓여있어 구석구석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주소 Brighton East, Victoria, Australia
비용 1박 93만원대, 2박 이상 예약 가능

 

 

1608mcwecumg23-1_06

mirrored house

예술 작품이 된 공간

미국의 팝 아티스트 앤디 워홀이 태어난 도시 펜실베이니아 주의 피츠버그. 피츠버그 중심가에서 북쪽으로 조금 떨어진 마을 폭스 채플(Fox Chapel)에는 설치 작품처럼 독특한 형태로 눈길을 끄는 ‘거울의 집(Mirrored House)’이 있다. 집 전체가 수많은 거울 조각으로 장식되어 있어 햇빛에 반사되며 주변의 나무들과 집이 반짝이는 장관이 펼쳐진다. 이토록 이색적인 풍경은 집 안에서도 이어진다. 길다란 테이블과 수족관으로 꾸민 다이닝 공간을 비롯해 정원 한쪽에 마련된 별채와 LP 음반을 감상할 수 있는 음악 라이브러리 등 흥미진진한 구조로 이루어진 공간이다. 이곳에선 현실을 벗어나 또 다른 세계로 떠나온 듯 둘만의 특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마을 근처에는 앤디 워홀 뮤지엄과 바이에른 호프 음악 전시관 등 찾아가볼 만한 곳이 많다.

주소 Pittsburgh, Pennsylvania, USA
비용 1박 19만원대

 

 

1608mcwecumg23-1_09

Astronomic Hotel

별빛이 흐른다

전 세계 7개의 천문대 호텔 중 하나가 칠레에 있는 ‘애스트러나믹 호텔’이다. 이곳은 침대에 누워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이글루 형태의 돔 천장으로 된 객실과 카바나 스타일로 지은 객실, 두 가지 타입이 있다. 쏟아질 듯한 별을 마음껏 바라보며 잠들 수 있는 호텔이라니, 상상만 해도 로맨틱하다. 호텔에서는 별자리 투어를 신청할 수 있는데 밤하늘을 바라보며 천체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별자리 투어와 함께 밤에 즐기는 말타기 체험도 인기가 많다. 느린 속도로 말을 타고 밤길을 산책하며 별자리에 대한 설명을 듣는 프로그램이다. 무엇보다 별을 보며 잠들고 파란 하늘을 보며 눈뜰 수 있는 곳이다.

주소 Paiguano, Coquimbo, Chile
비용 1박 기준 22만원 선

연관 검색어
,

게스트 하우스 사람들 @타이거하우스

1609mcmalimd13_14

서울의 카오산 로드, 오세민

타이거하우스

“큰아버지가 그러셨어요. ‘힘을 내야 힘이 난다’고요. 타고나길 기운이 넘치는 것도 있지만 매사에 긍정적이에요.” 우사단길에 자리한 타이거하우스는 집이 아니라 사람을 보고 오는 곳이다. 세련된 인테리어나 서비스를 기대하고 오면 실망할지도 모른다. 대신 ‘비글미’ 넘치는 사람 좋은 집주인을 만날 수 있다. 그는 2013년 서울시에서 진행한 ‘도시민박업 창업교육과정’ 수업을 계기로 게스트하우스 운영에 관심을 갖게 됐다.

“내 일이다 싶더라고요. 청소며 관리 같은 건 생각도 안 하고 마냥 재미있겠다 하고 뛰어들었어요. 4월부터 교육을 받았는데 5월에 역삼동에 공간을 얻어 게스트하우스를 오픈했죠. 외국인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자원봉사를 오랫동안 해서 외국인 친구들이 많았거든요. 그때는 ‘이건 무조건 잘 된다’ 싶었는데 오픈하고 한동안은 좌절했어요. 손님이 없었죠. 공짜 손님만 와요. 게스트하우스를 열었다고 하니까 친구들이 하루도 안 빠지고 오는 거예요. 밥이라도 먹여 보내야 하니까 2주 동안 하루도 안 빠지고 매일 바비큐를 구웠죠.”

결국 그는 홍보를 위해 밖으로 나갔다. “호랑이 탈을 쓰고 매일 강남을 빙빙 돌았어요. 경찰서 다니면서 외국인 관련 문제 생기면 도와주겠다고 연락 달라고 하고요. 손님 한 명이 아쉬운 때였거든요.”

 

우사단길로 자리를 옮긴 지 3년. 이제는 홍보나 광고 없이도 손님이 꽉 꽉 찬다. 집주인의 성향에 따라 유쾌하고 자유로운 영혼들이 매주 모여든다. 그는 특유의 친화력을 발휘해 베이킹 수업을 하는가 하면 ‘랭귀지 익스체인지’ 프로그램을 열어 게스트와 동네 주민들이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도록 돕는다. 주중에는 영어 회화와 문법 수업을 열고, 주말에는 ‘남자 식당’이라는 이름의 식당도 운영하고 있다. 매주 토요일 아침 7시에는 투숙객과 동네 사람들을 한데 모아 남산에서 운동도 한다. ‘우사단 초대석’이라는 이름의 팟캐스트에서는 그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이미 하는 일이 넘치는 것 같은데도 그는 우사단길의 일꾼이 되어 오픈 준비 중인 가게에 직접 타일을 깔고 가구도 만들어준다. 다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며 얻은 생활의 기술들이다.

이곳에서 하룻밤이라도 머문 사람은 누구나 이 명랑하고 부지런한 청년에게 반하고 만다. 타이거하우스를 다녀간 여행자들이 이곳을 다시 찾는 이유다. “한국과 타이거하우스에서 좋은 기억을 가지고 돌아간 여행자들이 가끔 코리아타운에 가서 김치라도 사 먹는다면 그것만으로 전 너무 행복할 것 같아요.”

주소 서울시 용산구 우사단로10길 95
문의 070-4645-4339

게스트 하우스 사람들 @펜트하우스 연희

1609mcmalimd13_20

새로운 가족, 양미애

펜트하우스 연희

“펜트하우스 연희는 방을 렌털하는 게 아니라 층 전체를 빌리는 식이어서 가족 단위 손님 위주예요. 할머니, 할아버지부터 손주까지 대가족이 찾아오는 경우도 종종 있죠.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서로의 가족 얘기를 나누며 친해져요. 왜 그런 거 있잖아요. 친구의 부모님을 알면 그 친구가 더 친하게 느껴지는 거.” ‘펜트하우스 연희’의 양미애가 게스트하우스를 시작한 건 그야말로 ‘어느 날 갑자기’다. IT 회사의 신사업개발팀에 다니던 시절 에어비앤비 대표의 강연을 듣게 되었고 때마침 공유경제에 관심이 높을 때라 사례 연구 삼아 직접 해보기로 한 거다. 그렇게 2년여 전에 자신의 연희동 주택의 일부를 에어비앤비 숙소로 등록했다. 회사에 다니며 2년여를 운영하다가 작년 겨울, 회사를 관두고 서교동의 새로운 건물로 자리를 옮겼다. 회사를 관둔 것도, 게스트하우스를 시작한 것처럼 어느 날 갑자기였다.

“에어비앤비에서 슈퍼 호스트를 뽑는데, 슈퍼호스트 중에서도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뽑아요. 그런데 거기에 연희하우스가 선정된 거죠. 베스트 오브 베스트로 뽑히면 1년에 한 번씩 전 세계 호스트 컨퍼런스에 초대돼요. 이번엔 파리였는데 휴가를 다 써서 못 가게 됐어요. 그래서 아예 회사를 관두고 이 일에 전념하기로 했어요.” 부담 없이 남는 방으로 시작했고, 다양한 나라에서 온 손님들을 만나다 보니 서울에 있으면서도 여러 나라를 여행하는 느낌이 들어 즐거웠고, 퇴근하고 돌아오면 손님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즐거움에 회사에서 쌓인 스트레스도 싹 날아갔고, 같이 파티도 하며 여행의 순간을 공유하는 시간이 늘다보니 이제는 새로운 직업으로 게스트하우스에 전념하게 된 셈이다.

 

이 모든 건 사람 만나는 게 즐거워서 시작된 일이다. 여행을 떠나온 사람들의 긍정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기운을 받을 수 있어 좋았고, 그들에게 한국을 보여주고 한국에 대해 설명하는 일도 즐거웠다. 손님들에게 한국의 전통악기를 알리기 위해 해금을 배워 직접 연주해주기도 한다.

“작년까지만 해도 남편과 세계 일주를 하는 게 꿈이었어요. 그런데 지금은 꿈이 조금 달라졌어요. 얼마 전에 저희 집에 묵었던 태국 친구를 만나러 태국에 갔었거든요. 저희는 분명 돈을 받고 집을 빌려주는 건데 그 친구는 저희가 갈 때마다 늘 시간을 내어 함께 여행을 다니고, 잠도 친구 집에서 자요. 문득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언젠가 게스트하우스를 하며 사귄 친구들의 집에 놀러 갔을 때 미안하지 않은 사람이 되자, 가족 같은 사람이 되자. 언젠가는 그 친구들을 만나기 위한 세계 일주를 하고 싶어요.”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33길 5
문의 010-7929-9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