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나는 데스크

1609mcmacumg21_01-re

1 키보드 사이사이 먼지까지 말끔히 털어낼 수 있는 데스크 브러시 3만4천원 헤이 바이 이노메싸(HAY by Innometsa).

2 1930년대 초반에 출시된 만년필과 빈티지 틴케이스 4만6천원 카웨코 바이 TWL(Kaweco by TWL).

3 소품들을 올려두면 근사한 분위기를 내는 마블 트레이는 에디터 소장품.

4 매트한 질감과 5가지 컬러의 조합이 매력적인 스티커 1만2천원 노메스 코펜하겐 바이 에피그램(NomessCopenhagen by Epigram).

5 아티스트가 직접 수작업으로 완성한 금속 삼각자, 가죽 케이스는 시간이 갈수록 멋스러워진다. 가격 미정 아르프(Arp).

6 ‘To be continued’라는 문구가 적힌 브라스 컬러북마크는 선물용으로도 제격. 1만8천원 아이졸라(Izola).

7 덴마크의 디자이너 아르네 야콥센이 디자인한 타이포그래피가 새겨진 15색 색연필 2만5천원 디자인 레터스 바이 이노메싸(Design Letters byInnometsa).

8 한 장씩 뜯어 사용할 수 있는 노트 6천9백원 올라이트(Allwrite).

9 예술 작품 같은 브라스 컬러의 티 코스터 가격 미정 아르프(Arp).

10 이탈리아산 가죽으로 제작한 수공예 명함 케이스 가격 미정 아르프(Arp).

11 필기구를 넣어 다니기 좋은 패브릭 필통 1만1천5백원 올라이트(Allwrite).

12 원하는 모양을 떼어 사용하는 스티커 5종 세트 9천원 헤이 바이 이노메싸(HAY by Innometsa).

13 그래픽디자인이도드라지는 리미티드 에디션의 MKBC 패턴 노트 1만8천원 웍스 × 키티버니포니(Works × Kittybunnypony).

14 클립, 지우개, 열쇠, USB 등 소품을 올려두기 좋은 리틀 트레이 2만2천원 아이졸라(Izola).

 

1609mcmacumg21_02-re

 

1 사진가 윌리엄 이글스턴의 작품집은 에디터 소장품.

2 기하학적 형태의 책 거치대 5만8천원 펌리빙 바이 에이치픽스(Ferm Living by Hpix).

3 자잘한 소품을 수납해두기 편리한 메탈 트레이 6만6천원 펌리빙 바이 에이치픽스(Ferm Living by Hpix).

4 미국의 디자이너 알렉산더 지라드가 제작한 장식용 나무 인형 가격 미정 비트라(Vitra).

5 연필이나 펜을 끼워 사용하는 금속 컴퍼스 가격 미정 아르프(Arp).

6 오크의 질감이 살아 있는 나무 집게는 벽에 붙여 사용하기에도 좋다. 2만원 몹 바이 에이치픽스(Moebe by Hpix).

7 종이 뭉치에 올려두면 편리한 문진 가격 미정 아르프(Arp).

8 사무용 필기구 대신 사용하면 기분 좋은 크레용. 천 위에 그리고 다리면 염색이 되는 기능까지 갖췄다. 1만3천원 무인양품(Muji).

9 두 팔을 올린 사람 모양의 메모꽂이 가격 미정 움브라(Umbra).

10 북유럽 감성이 매력적인 테이프 디스펜서 5만1천원 케흘러 바이 이노메싸(Kahler by Innometsa).

11 풀잎 모양의 볼펜. 여러 개 꽂아두면 더 귀엽다. 5천원 즙디자인스튜디오(Zeup Design Studio).

12 배불뚝이 모형의 펜꽂이 가격 미정 알레씨(Alessi).

13 영국에서 만들어진 빈티지한 디자인의 종이 재단용 가위 가격 미정 머천트 앤 밀스(Merchant&Mills).

14 깔끔한 컬러와 패턴의 마스킹 테이프 7천5백원 무인양품(Muji).

15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샌들우드 향의 테이블 향초 6만원 아이졸라(Izola).

16 펜 크기의 홈이 파인 문구 트레이. 자석이 달려 있어 클립을 보관하기에도 편리하다. 4만9천원 굿핸드굿마인드 바이 에피그램(GHGM by Epigram).

17 북유럽의 디자인 브랜드 노만 코펜하겐에서 선보인 문구 컬렉션 볼펜 1만7천원 노만 코펜하겐 바이 비이커(Norman Copenhagen by Beaker).

18 상큼한 네온 라임 컬러의 만년필 5만4천원 라미(Lamy).

 

압도적인 비디오 셋

칸예 웨스트 <Fade> 

아무도 없는 곳에서 혼자 춤을 추는 댄서가 있다. 박자에 따라 잘게 쪼개지는 움직임이 짐(gym)이라는 공간과 군더더기 없는 스타일을 입고 더욱 도드라진다.  칸예 웨스트의 새 뮤직비디오는 지난 4월 발표한 정규앨범 <life  of pablo> 의 마지막 트랙 ‘fade’다. 비틀린 근육과 살의 미세한 흔들림 마저 계산된 듯 육감적인 안무는 마지막으로 갈수록 그 섹시함이 절정을 향해 치닫는다.

 

비욘세 <hold up> 

얼마 전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 2016에서 또 한 번 전설적인 무대를 선보인 비욘세. 무대의 첫 곡으로 모두를 압도시켰던 ‘HOLD UP’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황홀하지만 비극적인 인어공주에서 스트리트 퀸으로 다시 태어난 듯  노란 드레스를 입고 우아하게 거리를 활보하는 비욘세. 야구 배트 몇 번 내리칠 뿐인데 머리 끝에서 발끝까지 묻어있는 스웩이 역시 ‘걸갱’의 원조 답다. 마지막에 배트를 든 채 수줍은 듯 장난스럽게 짓는 비욘세의 미소가 이 비디오의 히트.

 

레드벨벳 <러시안 룰렛> 

매 앨범마다 각 잡고 트렌드의 최전선을 따라가는 레드벨벳이 새 미니앨범의 타이틀 곡 ‘러시안 룰렛’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사진처럼 파스텔 톤 일색의 배경 안에서 레드벨벳 멤버들은 ‘소녀소녀한’ 스타일로 무장한 채 아무래도 상관없다는 듯 시종일관 무표정을 유지하는데, 그게 이 비디오의 매력이다. 그 와중에 경쾌한 그래픽은 귀여움을 더한다.

 

서울의 웨딩 플라워 숍

아노말 스튜디오

아노말 스튜디오는 꽃과 나무의 싱그러운 색감을 그대로 살린 플라워 스타일링을 선보인다. 다양한 식물 각각의 특색을 고려해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룬 부케를 만든다. 셀프 웨딩을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아노말 스튜디오에서 진행하는 신부를 위한 웨딩 플라워 클래스에 참여해봐도 좋겠다. 화병이나 엽서, 향초 등 다양한 리빙 소품도 구비돼 있어 구경하는 재미도 그만이다.

주소 서울시 성미산로 194-11
문의 010-7232-8737

1608mcwecumd17_06

 

 

마론 플라워 앤 카페

한적한 청담동 주택가에 자리 잡은 마론 플라워 앤 카페는 이름 그대로 가게 한편은 꽃집으로, 또 다른 편은 여유롭게 티타임을 즐길 수 있는 카페로 쓰이는 곳이다. 고소한 커피 내음과 향긋한 꽃향기가 어우러져 머물수록 기분이 좋아지는 공간이다. 이곳을 운영하는 최민희 플로리스트는 영국과 프랑스에서 활동하며 쌓은 내공을 바탕으로 한층 이국적이고 고풍스러운 디자인의 웨딩 부케를 완성한다. 갖가지 꽃들로 가득 채운 플라워 박스는 하객 선물용으로도 좋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63길 11
문의 02-6013-7745

1608mcwecumd17_03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