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명왕 서인국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Nothing But Chic

가을의 끝자락, 파리의 거리에서 김나영을 마주했다. 우리가 몰랐던 그녀의 절제되고 시크한 아름다움.

김나영 화보

글렌 체크 그레이 롱 코트, 검정 니트 터틀넥, 슬랙스 모두 아떼 바네사브루노(Athe Vanessa Bruno).

1611mcmafamd36_14

블랙 모직 코트, 체크 트위드 블레이저, 실크 블라우스, 슬랙스, 골드 컬러 앵클부츠 모두 바네사 브루노(Vanessa Bruno).

김나영 파리

로열 블루 무스탕, 니트 풀오버, 그레이 팬츠, 패치워크 앵클부츠 모두 아떼 바네사브루노(Athe Vanessa Bruno).

김나영 화보

지브라 패턴 안감을 덧댄 회색 트렌치코트, 레이스 시스루 블라우스, 리본을 장식한 페이턴트 스커트와 지브라 패턴의 송치 가죽 앵클부츠 모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김나영 파리 화보

네이비 레더 블루종, 니트 터틀넥, 슬랙스, 골드 컬러 앵클부츠 모두 바네사 브루노(Vanessa Bruno).

김나영 마리끌레르

네이비 레더 블루종, 니트 터틀넥, 슬랙스, 골드 컬러 앵클부츠 모두 바네사 브루노(Vanessa Bruno).

김나영 마리끌레르

멀티컬러 퍼 아우터, 니트 터틀넥과 팬츠 모두 아떼 바네사브루노(Athe Vanessa Bruno).

김나영 바네사 브루노

울 캐시미어 네이비 판초, 칼라리스 베스트, 베이식한 니트 톱, 슬랙스, 화이트 스니커즈 모두 아떼 바네사 브루노(Athe Vanessa Bruno).

김나영 파리 화보

버건디 코듀로이 수트, 그린 블라우스, 스웨이드 앵클부츠 모두 바네사 브루노(Vanessa Bruno).

김나영 화보

폭스 퍼 베스트, 버건디 니트 드레스 모두 바네사 브루노(Vanessa Bruno).

 

* 이 화보는 바네사 브루노·아자벨 마랑과 마리끌레르의 파트너십으로 진행되었습니다.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한예리의 빛나는 메이크업 룩

올 한 해 가장 주목받는 여배우로, 최고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한예리는 반짝반짝 빛이 났다. 맥의 화려한 컬러가 더해져 더욱 아름다웠던 한예리의 근사한 변신을 담은 메이크업 룩 3가지.

한예리 메이크업

니트 톱 레이토그

FRESH UP

맑고 깨끗한 피부를 강조하기 위해 윤광을 연출하는 메이크업 베이스인 스트롭 크림을 얼굴 전체에 발라 매끄럽게 연출한 후, 라이트풀 C SPF50/PA+++ 퀵 피니시 컴팩트를 덧발라 투명하고 산뜻한 느낌을 더했다. 눈썹은 결을 따라 브러싱만 하고, 다른 색조 메이크업은 생략했으며, 입술은 립스틱 #런웨이 히트를 발라 생기 있고 자연스러운 누드 톤으로 연출했다.

 

 

한예리 레드립

슬리브리스 톱 자라

SENSUAL RED

밝은 피부가 돋보이도록 컨실러로 잡티를 가리고 라이트풀 C SPF50/PA+++ 퀵 피니시 컴팩트를 발라 투명하고 윤기 있는 피부로 표현했다. 눈썹은 결을 따라 도톰하게 반달형으로 그린 후 눈두덩에 소프트 브라운 아이섀도를 넓게 그러데이션 느낌으로 발랐다. 피치빛 브라운 컬러 아이섀도는 눈매를 더욱 고혹적으로 만드는데, 브러시를 이용해 아랫눈썹 라인을 그리면 더 어려 보이는 느낌이 든다. 마스카라로 속눈썹을 부드럽게 올리고, 입술은 레트로풍의 짙은 레드 립스틱 #루비 우를 발랐다. 원래 입술 선보다 더 넓게 입술 산을 살려 바르면 더 요염해 보인다.

 

맥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립스틱 #Ruby Woo, 3g, 3만원. 프로 롱웨어 워터프루프 브로우 세트 #Red Chestnut, 5g, 2만6천원. 아이섀도우 #Soft Brown, 1.5g, 2만6천원. 립스틱 #Runway Hit, 3g, 3만원. 프로 롱웨어 아이라이너 #Strong Willed, 1.2g, 2만8천원.

 

1611mcmabemr18_05

CHARISMA

자그마한 체구의 한예리는 8:2 가르마를 탄 헤어스타일의 변화만으로도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먼저 프로 롱웨어 워터프루프 브로우 세트를 이용해 눈썹을 짙고 가늘게 그린 후, 짙은 브라운 컬러로 강렬한 스모키 아이를 완성했다. 반면 입술은 핑크빛이 도는 브라운 컬러를 발라 여성스러우면서도 자연스럽게 연출했다.

 

* 이 화보는 맥과 마리끌레르의 파트너십으로 진행되었습니다.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