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RL’S GENERATION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배윤영 
배윤영을 처음 봤을 때를 똑똑히 기억한다. 동양적이면서 신비로운 얼굴, 무엇보다 완벽한 비율의 몸매를 보는 순간 소름이 돋았으니까. 스타일리스트 채한석이 발굴한 그녀는 데뷔 2년 만에 세계적인 모델로 성장해나가고 있다. 배윤영의 잠재력을 한 시즌 일찍 간파한 건 바로 프라다. 2016 F/W 광고 캠페인을 비롯해 2017 리조트 컬렉션에 차례로 캐스팅 한 것. 이후 2017 S/S 컬렉션에서 프라다를 시작으로 디올, 끌로에, 로에베 등 파리의 빅쇼에 차례로 모습을 드러내며 그 존재감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경상도 사투리를 찰지게 구사하는 귀여운 19세 소녀, 배윤영의 전성시대가 시작됐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정호연 
9월 초 머리를 빨갛게 물들이고 자신의 새로운 시작을 예고한 정호연. 오프닝 세레머니를 시작으로 랙 앤 본, 마크 제이콥스  밀라노에서는 알베르타 페레티, 펜디, 막스 마라의 쇼에 모습을 드러내더니 파리에서는 무려 루이비통의 익스클루시브 모델로 발탁되는 쾌거를 이뤘다. 루이비통의 가죽 드레스는 마치 정호연을 위한 룩처럼 보일 정도로 잘 어울리지 않는가? 유독 발랄하고 유쾌한 에너지로 충만한 그녀가 해외에서도 그 매력을 아낌없이 발산하고 있다. 틀림없이 누구든 정호연을 쉽게 지나치지 못할 거다.

작은 디테일의 승리

NEW CAPELET

사실 패션계가 어깨 장식에 집중한 건 아주 오랜만이다. 마크 제이콥스가 루이 비통에 있던 시절, 디자인한 동그란 칼라가 달린 코트나 5년 전 미우미우 쇼에 등장한 뾰족한 칼라의 셔츠가 기억나는 정도. 이번 시즌 어깨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케이플릿(capelet) 때문이다. 케이프를 작게 줄인 장식인데 소재나 디자인, 매치하는 옷에 따라 매번 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버버리의 입체적인 셔츠, 밀리터리 재킷과 대비를 이룬 미우미우의 빈티지한 니트 카디건, 레이스 케이플릿으로 꾸민 마크 제이콥스의 스웨트 셔츠처럼 스타일이 다양하니 그저 취향에 맞게 고를 일만 남았다.

 

 

LONG SLEEVE

최근 1~2년 사이 베트멍의 뎀나 바잘리아가 이룬 찬란한 업적 중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건 손을 다 덮는 롱 슬리브다. 평소 좋아하는 디자인이기도 하지만 별다른 노력 없이 동시대 패션의 중심에 서 있다는 묘한 쾌감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빠른 속도로 마니아층을 확보한 이 트렌드는 올 하반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셔츠와 니트, 코트 등 어느 때보다 다양한 옷에 적용되었고 베트멍을 필두로 구찌, 랙앤본, N°21, 자크뮈스, 겐조, 엘러리, MSGM 등 다수의 브랜드가 가세했다. “대중은 어떠한 분위기나 태도를 얻기 위해 전혀 실용적이지 않은 옷을 입길 원한다.” 마치 뎀나가 한 인터뷰에 한 이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LONG TAILS

포츠 1961의 컬렉션을 지켜보는 동안 심플한 재킷과 팬츠도 드라마틱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곳곳에 달린 긴 스트랩 장식 덕분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포츠 1961의 옷들과 어찌나 우아하게 어울리던지. 쇼를 보는 내내 당장 옷을 입고 싶다는 생각에 조급증이 날 정도였다. 독특하게 자른 원단을 끈으로 이어 묶은 장난스러운 자크뮈스, 여러 겹 레이어드한 스트랩으로 그로테스크한 분위기를 극대화한 마크 제이콥스, 해체주의의 정점을 찍은 크리스토퍼 케인이 대표적이다. 이토록 담백하게 만들어진 옷들을 보고 나니 이번 시즌 런웨이를 채운 화려한 컬러나 프린트가 도통 눈에 차지 않을 지경이다.

 

 

FURRY CUFF

구찌와 미우미우, 프라다, 크리스토퍼 케인, 메종 마르지엘라 쇼에 등장한 아우터의 공통점은 손목에 거대한 퍼를 장식했다는 것. 캐주얼한 데님 재킷이나 점퍼, 다채로운 코트처럼 특정 스타일에 구애받지 않는 점이 인상적이고, 사용한 퍼의 소재나 컬러도 천차만별이다. 체형의 단점 때문에 퍼 아우터를 주저하던 이들에게 유독 반가운 디자인이 아닐까. 손가락 끝까지 완벽하게 덮어줄 이 디테일은 아마도 겨울이 되면 더욱 반가울 듯하다. 휴대폰을 쓰기 위해 장갑을 벗고 끼는 번거로움을 덜어주고 스타일은 물론 보온 효과까지 높여줄 테니까.

애니멀 패턴, 어렵지 않아요

1610mcmafamd03_thum

들뜬 마음이 차분히 가라앉는 이 계절, 애니멀 프린트만큼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기에 제격인 패턴도 없을 것이다.아닌 게 아니라 이번 시즌, 런웨이를 풍성하게 채운 패턴중 단연 돋보인 존재는 애니멀 프린트다. “여성의 관능미를 드러내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레오퍼드 패턴을 선택하는 것이죠.” 로베르토 까발리가 전하듯 레오퍼드를 필두로 한 매혹적인 애니멀 패턴이 새시즌 런웨이 곳곳에 등장했다. 특히 포효하는 듯한 야생의 이미지(!) 탓에 레오퍼드 패턴을 꺼리던 이들도 호기심을 가질 만한 한층 모던하고 세련되게 정제된 룩이 선보여 눈길을 끈다.

 

매끈하게 잘빠진 테일러드재킷에 넉넉한 애니멀 패턴 와이드 팬츠를 매치한 드리스 반 노튼과 심플한 무채색 룩에 레오퍼드 코트를 무심하게 걸친 보테가 베네타의 룩을 보시라. 그동안 무의식적으로 ‘가을 여자’와 트렌치코트를 짝지어온 사고 체계가 재정비되는 느낌이다. 이 외에도 잔잔한 레오퍼드 패턴을 입힌 이자벨 마랑의 바이커 재킷, 유려한 실루엣의 코트로 우아함을 어필한 디올의 아우터와 색색의 무늬가 돋보이는 아크네 스튜디오의 오버사이즈코트 역시 당장 입고 싶을 만큼 근사하다. 하지만 존재감 넘치는 무늬가 여전히 부담스럽다면 작은 액세서리부터 시도해보길 추천한다. 고급스러운 레오퍼드 패턴의 백과 슈즈만으로 가을 룩에 방점을 찍을 수 있을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