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한나는 서울 디자이너를 좋아해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리한나는 서울 디자이너를 좋아해

지난 5년간 리한나가 선택한 서울 디자이너 브랜드의 옷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최근 그녀의 레이더망에 들어온 와이씨에이치(YCH)의 윤춘호 디자이너와 나눈 카톡 뒷담화와 함께 확인해 보시길.

kakao_ych-1-vert

리한나가 선택한 서울 디자이너 브랜드

고엔제이

리한나와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와의 첫만남은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뉴욕 편집숍 오프닝 세러모니에서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 2 우승자 정고운이 론칭한 브랜드 고엔제이의 롱 아일렛 재킷을 직접 구매해 화제가 되었죠.

푸시버튼

오프닝 세러모니에서 리한나가 쇼핑한 또 하나의 아이템이 있었으니, 바로 푸시버튼의 2012 F/W 컬렉션 골드 프린팅 톱입니다. 그녀가 입은 후 매장에서 완판되었을 뿐만 아니라 리오더 제품도 완판! 그후로도 개별 제작 요청이 쏟아져 들어와 행복한 비명을 질렀다는 군요!

 

혜인서

앤트워프 왕립 예술 아카데미 졸업과 함께 뉴욕 패션위크로 데뷔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서혜인. 리한나도 특급 신인을 눈여겨 보았나 봅니다. 파리 패션위크에 참석할 때도, MTV 뮤직 어워드 퍼포먼스 때도 혜인서의 옷을 선택했는데요. 공연 하루 전날 급히 샘플을 요청하기도 한다고!

로우클래식

강렬한 레드 컬러 니트 스커트를 입고 스트리트에 나선 리한나. 리본과 슬릿 디테일에 눈이 가는 이 스커트는 로우클래식. 브랜드에 특별히 협찬을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하는데요. 그녀가 어디에서 샀는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그게 뭐 중요한가요. 예쁘면 됐지. 사실 이 스커트는 하이웨스트 디자인으로 제작되었는데, 리한나는 잘록한 허리를 뽐내며 발목까지 내려오는 롱 스커트로 스타일링했네요.

 

카이

인디아나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서 자신의 히트송과 함께 신곡을 무려 3곡이나 공개했던 그녀. 디자이너 계한희의 브랜드 카이(KYE)의 스카이 블루 퍼를 입고 무대에 올랐는데요. 반짝이는 크리스탈과 강렬한 레드 포인트 컬러가 무대에서 빛을 발하네요!

프리마돈나

뜨거운 여름밤, 파자마 룩 열풍을 대변하듯 리한나가 새틴 파자마를 입고 무심한듯 시크하게 뉴욕 스트리트에 등장했습니다. 히비스큐스 꽃으로 하트 패턴을 만든 이 옷은 프리마돈나의 2015 S/S 컬렉션이랍니다.

#마리꿀팁 #액세서리스타일링

잉크 디자이너 이혜미가 직접 전수하는 액세서리 스타일링 팁.

CHAPTER 1. 데일리

데일리 룩엔 버킷 백, 체인 백처럼 클래식한 디자인의 실용적인 스타일이 제격이에요.
액세서리는 언밸런스 이어링과 헤어피스로 잔잔하게 포인트를 줘보세요.

CHAPTER 2. 데이트

남자친구에게 이어링, 브로치, 작은 클러치로 여성스러움을 어필해보세요.
한 층 더 러블리한 무드를 원한다면 핑크 컬러 액세서리를 활용해봐도 좋겠죠?

CHAPTER 3.  홀리데이

연말엔 스터드 장식 백과 초커, 모자로 과감한 펑크룩에 도전해보세요.
‘쎈’ 스타일이 부담스럽다면 반지나 키링 장식 미니 백으로 모던한 펑크룩을 완성할 수 있어요.

팔방미인 같은 매력의 매니시 수트

잘 갖춰 입은 수트 한 벌은 열 드레스 부럽지 않다. 팔방미인 같은 매력을 간직한 이번 시즌 매니시 수트에 대하여.

패션에서 어느 때보다 성의 구분이 모호한 요즘, 매니시한 수트를 탐하는 여성들의 모습이 더 이상 낯설지 않다. 이번 시즌 역시 다채로운 디자인의 수트가 선보여 눈길을 끄는데, 기본에 충실한 클래식한 형태부터 위트와 로맨티시즘을 가미한 스타일 등으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우선 매니시 룩과 르 스모킹 룩의 대표 아이콘 마들렌 디트리히가 떠오르는 고전적인 수트부터 살펴보자. 피크트 라펠과 더블 브레스티드 형태가 강인하면서도 우아한 보테가 베네타의 화이트와 보라색 벨벳 수트부터 1930년대 스타일을 표방한 관능적인 드리스 반 노튼, 드레시한 스리피스 수트를 선보인 돌체 앤 가바나와 랄프 로렌 컬렉션 등 흑백영화에 등장할 법한 이 근사한 룩은 그 자체로 뚜렷한 존재감을 발한다.

 

한편 약간의 위트를 가미한 변형된 디자인의 수트는 새롭고 유니크한 스타일을 즐기는 여성들에게 제격이다. 과장된 어깨 실루엣으로 신선한 충격을 준 자크뮈스, 분방하게 해체한 실루엣과 독특한 액세서리가 조화를 이룬 베트멍이 대표적. 완벽하게 드레스업 한 룩이 아닌, 유스 컬처 흐름과 맞물려 등장한 스타일은 수트 특유의 무겁고 진중한 이미지를 덜어내 다양한 취향을 지닌 이들을 두루 만족시킨다.

 

또 부드러운 시폰을 덧댄 포츠 1961의 블랙 룩, 감각적인 체크무늬와 허리를 강조한 실루엣으로 승부수를 띄운 발렌시아가와 3.1 필립 림 역시 수트의 반전 매력을 과시한다. 이렇듯 노출을 강조한 드레스나 사랑스러운 풀 스커트와는 또 다른 ‘여성성’을 어필하는 데 한 벌의 수트만큼 요긴한 것도 없을 듯. 게다가 이번 시즌 이토록 다양한 디자인으로 만날 수 있다니, 지금이야말로 근사한 수트 한 벌 장만하기 좋은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