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기자 포토월 📸 여배우들이 선택한 백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마기자 포토월 📸 여배우들이 선택한 백

자고로 잇 백은 여배우들이 가장 먼저 알아보는 법! 공효진, 배두나, 하지원 등 포토월 앞에 선 여배우들이 선택한 가방 집중 탐구.

photowall

크리스탈

도쿄 오모테산도 토즈 본사에서 열린 <타임리스 아이콘(Timeless Icons)> 전시회에 참석한 크리스탈. 최근 토즈의 새로운 시그니처로 등극한 더블 T 백을 선택했는데요. 두 개의 ‘T’가 만난 형태의 버클이 매력적이죠? 골드 컬러의 메탈릭한 가죽 소재 덕분에 한층 더 감각적으로 보이는 군요.

 

배두나

파리에서 가장 아름다운 광장 중 하나인 방돔 광장을 찾은 배두나. 이곳은 1854년 루이 비통의 첫 매장이 위치했던 곳으로 곧 새로운 매장과 함께 공방도 함께 운영될 예정입니다. 올해 초 루이 비통 글로벌 캠페인 모델에 최초로 발탁된 한국인 배우이자 니콜라스 제스키에르의 절친인 그녀의 선택은? 여행 가방에서 영감을 받은 루이 비통의  ‘쁘띠뜨 말’.

 

한예슬

로마 트레비 분수에서 펼쳐진 펜디의 패션쇼. 창립 90주년을 기념하며 ‘전설과 동화’라는 타이틀로 열렸는데요. 트레비 분수의 물과 빛의 향연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그날 우아한 자태를 뽐낸 한예슬은 블루와 옐로우 컬러 조합의 미니 피카부 백을 선택했죠. 그뿐인가요. 탈부착이 가능한 스터드 장식의 ‘스트랩 유’를 더해 빛나는 센스를 발산했습니다.

 

공효진

의심할 여지 없는 트렌드세터 공효진의 선택은? 바로 구찌가 새롭게 선보인 GG 마몽 2.0 입니다. 앤티크한 골드 브라스 버클 장식이 특징인데요. 소재부터 컬러까지 다양해서 그야말로 ‘개취’ 에 따른 선택이 가능하답니다.  곤충, 식물 프린트가 장식된 카디건과 메탈릭한 플리츠스커트에 벨벳 소재의 블루 컬러 마몽백으로 스타일 완성!

 

하지원

폰타나 밀라노 1915 플래그십 스토어 오프닝 이벤트에 참석한 하지원. 밀라노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서울에 오픈한 이곳에서만 판매하는 가방들을 꼼꼼히 둘러보고 갔답니다. 그녀가 두 손에 들고 컬러를 고민했던 이 백은 폰타나 밀라노 1915의 첫 백이자 시그니처로 알려진 ‘에이 백’인데요. 사이즈에 따라 레이디와 토이, 2종으로 나뉩니다.

By The Sea

차가운 바람에 숨어 있다 한 줄기 햇살에 몸 녹이는 11월의 바다.

1611mcmafamd35_ 09

시크한 퍼 코트 가격 미정 발렌티노(Valentino), 발레리나 슈즈를 연상시키는 레이스업 앵클부츠 1백18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루이키통 코트

모헤어 코트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사이하이 부츠 가격 미정 샤넬(Chanel).

스튜어트 와이츠먼 부츠

풀색 벨티드 퍼 코트 3백만원대 리퍼(REFUR), 퍼 장식 낙타색 부츠 가격 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1611mcmafamd35_ 08

벌키한 크림색 퍼 코트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레이스업 디테일을 더한 부드러운 소가죽 부츠 가격 미정 샤넬(Chanel).

리퍼 코트

풀색 퍼 코트 3백만원대 리퍼(REFUR).

에스카다 앵클부츠

매니시한 블랙 울 코트 가격 미정 휴고 보스(Hugo Boss), 스터드 장식 앵클부츠 90만원대 에스카다(Escada), 폭스 퍼 머플러 51만원 엘페(Elfee).

에르메스 부츠

비둘기색 니트 드레스와 와인색 첼시 부츠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셀린느 롱부츠

네크라인이 깊이 파인 퍼 베스트 2백20만원 잘루즈(Jalouse), 새틴 플리츠스커트와 병아리색 롱부츠 모두 가격 미정 모두 셀린느(Celine).

발렌시아가 퍼

네이비 플래드 체크 스커트와 사이하이 부츠, 로고 장식 퍼 숄 모두 가격 미정 발렌시아가(Balenciaga).

섹시하고 터프한 바이크 룩

터프한 바이크 룩의 저돌적이고 섹시한 매력.

런웨이를 시원하게 가로지른 ‘쿨’한 질주 본능! 모터사이클에서 영감 받은 저돌적인 라이더 룩이 여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건 클로에의 로맨틱한 바이커 룩. 케이트 클레어는 1970년대 여성 최초로 모터바이크를 타고 홀로 세계 일주를 즐긴 프랑스 작가 안 프랑스 도트비유의 이미지를 스튜디오 무드 보드에 가득 붙였는데, 그 결과 스포티한 모터바이크 점프수트부터 터프한 퀼팅 가죽 재킷과 팬츠 등 바이커 룩의 매력적인 면을 쏙쏙 골라낸 아이템들이 탄생했다.

 

클로에가 에스닉한 보헤미안 드레스와 옆으로 질끈 묶는 프티 스카프를 더해 바이커 룩에 히피 감성을 불어넣었다면, 루이 비통의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미래를 향해 달리는 디지털 폭주족의 여행기를 그렸다. 대담한 골드 버튼과 굵은 메탈 지퍼를 장식한 구조적인 라이더 재킷, 강렬한 붉은색 페이턴트 가죽을 더한 모터 사이클 팬츠, 레이서들의 유니폼 같은 그래픽적인 톱은 멋쟁이 여자들이 홀딱 반할 만한 아이템. 모르긴 몰라도 자유를 갈망하는 여자들이라면 이토록 저돌적인 동시에 섹시한 바이커 룩이 꽤 마음에 들지 않을까? 랙앤본의 괴짜 같은 스타일링처럼 컬러풀한 오버사이즈 레이서 톱에 굵은 진주 초커라면 개성 만점 스트리트 룩을 연출하는 데도 문제없을 듯.

 

Fashion Ite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