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촌 프리덤 ②

LP 사운드가 끊임없이 흐르는 곳

서울 바이닐

LP 레코드의 사운드가 자아내는 아날로그 감성에 흠뻑 빠져 가볍게 술 한잔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있다. 해방촌 초입에 자리 잡은 ‘서울 바이닐’이다. 넓은 창으로 둘러싸인 공간은 안과 밖의 경계 없이 활짝 열려 있어 시원한 기분이 드는데, 멋진 음악까지 어우러져 한층 특별한 분위기의 밤을 완성한다. 가게 한쪽 벽면을 빼곡히 채운 LP들은 주인장이 오래전부터 수집해 온 것이다. 서울 바이닐에 흐르는 사운드는 주로 흑인음악. LP 레코드 특유의 따뜻한 음색이 흑인음악의 드라마틱한 그루브를 한결 풍성하게 담아낸다. 수제 맥주, 칵테일, 위스키, 테킬라 등 다양한 술이 마련되어 있어 날마다 분위기에 따라 골라 즐기는 재미도 있다. 뒷맛이 산뜻한 헨드릭스 토닉은 이곳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칵테일. 출출할 때 곁들이기 좋은 소시지야채볶음, 크림떡볶이 등 안주도 맛있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30-1
영업시간 19:00~03:00, 일요일 휴업
문의 @seoulvinyl

 

 

독특한 취향의 드링크 숍

로우파이

신흥시장으로 들어서는 길목에 유독 눈길을 끄는 가게가 있다. 통창 너머로 안이 다 들여다보이는데 가발을 쓴 레고 블록 인형, 감자튀김을 프린트 한 쿠션 등 범상치 않은 비주얼의 소품으로 채워져 있다. 장난감을 파는 곳인가 싶지만 커피부터 티, 칵테일, 맥주 등을 즐길 수 있는 드링크 숍 ‘로우파이’다. 원래는 2명의 공간 디자이너가 작업실로 사용하던 곳인데 독특한 분위기를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아 드링크 숍을 차리게 되었다고 한다. 어떤 메뉴든 주문하면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이곳만의 개성으로 알록달록 한껏 꾸며 내온다. 남산샤워, 요코하마귀신 등 독특한 이름을 붙인 칵테일은 이곳에서만 즐길 수 있는 술이다. 칵테일의 이름에 따라 맛을 상상해 자유롭게 만든 레시피라니 여러모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곳이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95-1
영업시간 16:00~22:30, 월요일 휴업
문의 010-8436-4536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611mcmalimd14b_11

아메리칸 스타일의 중국요리

아워스

‘아워스’는 미국식 중국요리 레시피를 재현한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이다. 닭고기나 소고기, 해산물을 새콤달콤하게 볶은 메인 요리에 밥이나 국수를 곁들여 먹는 식이다. 닭 다릿살을 튀긴 제너럴 쏘 치킨은 매콤한 맛까지 더해 먹을수록 감칠맛이 난다. 소고기 안심을 굴소스로 볶은 몽골리안 비프, 크림치즈와 게살을 넣어 튀긴 크랩랑군도 놓칠 수 없는 메뉴다. 칭타오 생맥주나 라들러 레몬 맥주, 화요, 하이볼, 와인 등 다양한 음료를 갖추어 반주를 즐기기에도 제격이다. 가게 바깥쪽에 마련된 바 자리와 테이블 좌석이 있는데 깔끔하고 단정한 공간이라 언제든 편하게 들르기 좋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41
영업시간 일~목요일 12:00~24:00, 금·토요일 12:00~01:00(브레이크타임 15:00~17:00), 월요일 휴업
문의 070-8827-0424

 

 

술맛 나는 밤

미주리

해방촌에서 아지트로 삼고 싶은 가게를 한 곳 고르라면 이곳 ‘미주리’다. 해방촌에 사는 이들은 물론 동네에 놀러 온 사람들도 한번 들렀다가 이내 마음을 빼앗기는 술집이다. 4인용 테이블 하나에 작은 바 자리가 전부지만, 비밀스러운 공간에 있는 듯 적당히 낮은 조도와 고즈넉한 분위기가 매력적이라 언제 찾아가도 기분이 좋다. 가게 안쪽으로 들어가면 동그란 회전판이 달린 중식 테이블이 있어 여럿이 모이기 좋은 방도 마련되어 있다. 화요, 일품진로, 한라산 등 소주를 비롯해 칼스버그 생맥주와 부담 없는 가격의 와인을 즐길 수 있다. 안주 메뉴는 계절에 따라 조금씩 바뀌지만 매콤한 차돌두부조림과 들깨미주리탕은 단골들이 맛있기로 손꼽는 요리다. 푸짐하고 정성스럽게 만든 요리의 맛이 어떤 술에 곁들이든 근사하게 어울린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39
영업시간 월~금요일 18:00~02:00, 토요일 18:00~03:00, 일요일 휴업
문의 02-797-2530

낮에 놀기 좋은 해방촌 핫플레이스

1611mcmalimd14a_06

반짝이는 감성의 라이프스타일 숍

아스트

차와 사람으로 북적거리는 해방촌오거리,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아스트’의 쇼룸 겸 카페인 건물에 들어서면 차도와 완전히 다른 아늑하고 조용한 풍경이 펼쳐진다. 작은 공간을 채운 세련된 인테리어가 일단 눈길을 사로잡는데, 1층은 와인바와 갖가지 리빙 소품으로 꾸민 쇼룸이고, 2층은 제각기 다른 멋을 풍기는 의자와 테이블이 놓인 카페다. 묵직한 머그에 담겨 나오는 커피와 매일 아침 가게에서 굽는 당근 케이크, 티라미수 모두 맛이 훌륭하다. 해질 무렵 찾아가 작은 창이 난 2층 공간에 앉아 맥주나 와인을 즐겨도 좋다. 쇼룸을 겸하는 가게 곳곳에서 세라믹, 패브릭, 메탈 등 다양한 소재로 만든 아스트의 제품을 살펴볼 수 있다. 얼마 전부터 드로잉 작가들의 작품이 그려진 따뜻한 질감의 접시와 볼을 판매한다니 눈여겨보면 좋겠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20길 16
영업시간 12:00~22:00, 월요일 휴업
문의 @ast_allaboutsimplething

 

 

1611mcmalimd14a_02

좋은 책을 읽는 마음

고요서사

서점이라는 뜻의 ‘서사’에 책을 읽을 때 차분해지는 마음의 상태를 표현하는 단어 ‘고요’를 합해 ‘고요서사’라고 이름 지은 책방이다. 소설, 시, 에세이, 인문, 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도서를 접할 수 있다. 이곳의 주인과 독서 취향이 겹친다면 좋아하는 작가의 숨은 명작을 발견하는 행운도 따른다. 책을 낭독하며 와인을 마시는 ‘북스 & 코르크’ 프로그램, 서점 문을 자정까지 여는 ‘심야 책방’ 행사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운영해 책방이라는 공간의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고요서사에서는 잔잔한 가을밤에 어울리는 작품으로 스물아홉 살의 이야기를 담은 임소라의 산문집 <29쇄>와 쌀쌀한 날씨에 어울리는 한강의 소설 <흰>을 권한다. 책 읽는 즐거움을 잊은 지 오래라면 산책하듯 책방 곳곳을 둘러보는 재미부터 느껴도 좋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15길 18-4 102호
영업시간 14:00~21:00, 화요일 휴업
문의 010-7262-4226

 

 

태국 여행자의 맛

디디 카페

‘디디 카페’는 태국 현지 스타일로 만든 음료와 간식을 맛볼 수 있는 카페 겸 술집이다. 태국이라는 나라가 너무 좋아서 아들 이름을 ‘태국’이라고 지었다는 ‘태국덕후’ 주인이 운영하는 재미있는 공간이다. 심플한 형태의 테이블과 의자로 꾸민 인테리어와 자동차들이 쉼 없이 오가는 골목 초입의 분위기가 어딘가 방콕을 닮은 듯하다. 태국산 연유를 넣어 달콤한 맛을 낸 타이 커피와 망고, 바나나, 포도 등으로 만든 과일 주스를 꼭 맛보길 권한다. 직접 배양한 요구르트에 각종 과일과 견과류를 올린 람부뜨리 뮤즐리는 맛있고 건강에도 좋아 출출할 때 즐기기에 제격이다. 싱하, 창 등의 태국 맥주에 매콤한 맛이 중독성 있는 태국 쥐포 벤토를 안주 삼아 술잔을 기울일 수도 있다. 이국적인 감성이 가득한 공간에서 현지의 맛을 음미하다 보면 어느새 여행자가 된 기분이 든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9
영업시간 07:00~23:00, 연중무휴
문의 070-7661-1231

 

 

1611mcmalimd14b_06

시장에서 커피 한잔

오랑오랑

낡고 좁은 신흥시장 한구석에 자리한 로스터리 카페 ‘오랑오랑’에서는 늘 직접 볶는 원두의 고소한 향이 그윽하게 풍긴다. 오래된 공간의 분위기를 그대로 살린 이곳에서는 호젓한 티타임을 즐길 수 있다. 옆으로 난 가파른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오랑오랑의 2층과 옥상 공간에 들어선다. 남산이 보이는 탁 트인 전망을 즐기며 마시는 뜨거운 커피는 그야말로 일품이다. 천천히 정성스레 내린 핸드드립 커피의 묵직한 향과 보디감이 입 안을 가득 채운다. 그날그날 로스팅해 준비하는 다양한 종류의 신선한 원두로 내린 커피를 맛보며 새로운 커피 취향을 발견해가는 재미도 쏠쏠하다. 여행 에세이 <모든 요일의 여행:>을 집필한 작가 김민철이 빚은 작은 그릇들을 구입할 수 있는 점도 흥미롭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20길 26-14
영업시간 월~토요일 11:00~23:00, 일요일 11:00~22:00, 연중무휴
문의 02-3789-700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수목 드라마 열전

불패 신화, 한류 퀸과 킹의 만남

푸른 바다의 전설

<별에서 온 그대>의 천송이가 전설 속 인어로 돌아온다. 이미 찰떡 호흡을 자랑했던 박지은 작가와 전지현이 다시 만났다. <푸른 바다의 전설> 팀을 ‘드림팀’으로 부르는데는 <시티헌터>에서 두터운 신뢰를 쌓았던 진혁 감독과 이민호의 재회도 그 이유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도시로 걸어 들어온 뻔뻔한 인어와 뻥과 임기응변으로 똘똘 뭉친 사기꾼으로 변신한 두 배우의 캐릭터 설정부터가 흥미진진하다. 이렇게 웃음과 설렘 포인트를 정확히 아는 한류 퀸과 킹, 제작진이 한 작품에서 만나게 되었으니, 모두의 전작을 뛰어 넘는 흥행작으로 기록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드읽녀의 한마디 “차태현의 까메오 출연 소식이 전해졌다. 영화 <엽기적인 그녀> 이후 15년만에 전지현과의 재회라니! #견우야 #잘지냈니”

 

 

대세와 대세의 만남

역도요정 김복주

청춘의 남녀 대표 아이콘, 이성경과 남주혁이 <닥터스>와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를 끝내자마자 운동 선수로 변신했다. 제목 그대로 역도 밖에 모르고 산 ‘김복주’라는 캐릭터를 위해 이성경은 긴 머리를 자르고 5kg를 찌우는 열정을 보였다. 남주혁 역시 이번 작품을 위한 특훈으로, 실제 수영 선수 못지 않은 어깨와 복근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모델 시절부터 호형호제하며 각별하게 지낸 두 사람이 ‘복주에게 찾아온 폭풍 같은 첫사랑’을 어떻게 그려낼지, 벌써부터 설레는 마음이 앞선다.

MBC(@withmbc)님이 게시한 사진님,

드읽녀의 한마디 “연휴에도 만나 대본 연습을 함께하던 이종석이 카메오로 깜짝 등장한다. 이런 의리파 남사친 같으니라구!”

 

 

최연소 여주인공의 등장

오 마이 금비

똘망똘망한 눈망울의 ‘금비’가 낯이 익다. 얼마 전 종영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보검 세자의 여동생 ‘영은옹주’로 얼굴을 알린 아역 배우 ‘허정은’이, 수목 드라마 3파전에서 최연소 여주인공으로 작품을 이끌어가게 되었다. 치매와 증상이 비슷한 ‘니만피크 병’을 앓고 있는 금비에게 어느 날 갑자기 ‘친아빠’라는 존재가 나타난다. 오지호가 부성애를 깨달아 가는 불량 아빠 ‘모휘철’ 역을, 박진희가 부녀에게 따뜻한 사랑을 전해줄 ‘고강희’ 역을 맡았다. 세 작품 중 단연 감동, 눈물, 가족애의 영역을 도맡게 될 예정이다.

드읽녀의 한마디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충격으로 말을 잃고, <오 마이 금비>에서는 기억을 잃고. 넘나 안타까운 것!”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