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키스 열전

남자여도 괜찮아!

은찬(윤은혜)을 향한 마음을 막을 수 없던 한결(공유)이 박력있게 고백하는 장면은 10년 가까이 지난 지금 봐도 설레는 장면으로 꼽힌다. 같은 ‘남장 여자’라는 키워드로 이야기를 풀어낸 <구르미 그린 달빛> 속 이영(박보검)은, 다행히도 라온(김유정)이 여인임을 알게 된 후에 마음을 전할 수 있었다. 시간이 흐르고, 시대를 초월해도 멋진 고백이었다는 점 두 작품의 공통점이다.

 

김은숙 작가는 최소 여심 저격수

<시크릿 가든>의 ‘거품 키스’는 지금까지도 많은 패러디를 낳고 있다. ‘고등학생 맞아?’ 싶을 정도로 진한 키스신을 연출했던 <상속자들>의 ‘창고 키스’ 또한 화제가 되었고, 송송 커플의 첫 키스신이었던 <태양의 후예> 속 ‘와인 키스’ 이후 “사과할까요? 고백할까요?”라는 명대사를 남기기도 했다. 김은숙 작가는 어디서, 어떻게 여심이 흔들릴지를 가장 잘 아는 작가이다.

 

시리즈 중 단연 최고의 순간

웃고 울고, 만나고 헤어지고, 달콤 쌉사름한 연애의 면모를 다룬 <로맨스가 필요해>. 그 시리즈 중 최고의 키스신을 꼽자면, 로코퀸 정유미와 키스 장인 이진욱이 함께한 ‘샤워 키스’였다. 수위, 각도, 다정함이 실제 연인의 모습을 방불케 했다. 남편 찾기에 열을 올리는 <응답하라> 시리즈 중에서는 무심하던 쓰레기 오빠(정우)가 나정을 향해 걸어가 입을 맞추는 장면을 꼽을 수 있겠다. 짝사랑이자 첫사랑이 이루어지던 순간에 소리를 질렀던 기억이 생생하다.

 

부러우면 지는건데, 역대급 리얼 키스신

<그들이 사는 세상>과 <괜찮아, 사랑이야>의 공통점은 노희경 작가의 작품이라는 점과 유독 키스신이 많았다는 점이다. 그래서인지 현빈과 송혜교는 작품 이후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고 조인성과 공효진은 열애설이 나기도 했다. 연애 세포를 자극하는 두 작품 덕분에 에디터는 밤마다 외로움에 또는 부러움에 졌었다.

 

케미의 여왕, 전지현

15초면 마음을 사로 잡는다는 우주 대스타 천송이(전지현)의 눈빛에 외계인 도민준(김수현)도 어쩔 수가 없었다.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인어로 돌아온 전지현과 이민호의 키스신이 2회만에 공개되었는데, 이와 동시에 순간 시청률이 치솟으며 ‘최고의 1분’으로 기록되었다. 역시 15초의 요정이자 케미의 여왕, 전지현 다운 기록이다.

연관 검색어
, ,

마기자 포토월 📸 여배우들이 선택한 백

photowall

크리스탈

도쿄 오모테산도 토즈 본사에서 열린 <타임리스 아이콘(Timeless Icons)> 전시회에 참석한 크리스탈. 최근 토즈의 새로운 시그니처로 등극한 더블 T 백을 선택했는데요. 두 개의 ‘T’가 만난 형태의 버클이 매력적이죠? 골드 컬러의 메탈릭한 가죽 소재 덕분에 한층 더 감각적으로 보이는 군요.

 

배두나

파리에서 가장 아름다운 광장 중 하나인 방돔 광장을 찾은 배두나. 이곳은 1854년 루이 비통의 첫 매장이 위치했던 곳으로 곧 새로운 매장과 함께 공방도 함께 운영될 예정입니다. 올해 초 루이 비통 글로벌 캠페인 모델에 최초로 발탁된 한국인 배우이자 니콜라스 제스키에르의 절친인 그녀의 선택은? 여행 가방에서 영감을 받은 루이 비통의  ‘쁘띠뜨 말’.

 

한예슬

로마 트레비 분수에서 펼쳐진 펜디의 패션쇼. 창립 90주년을 기념하며 ‘전설과 동화’라는 타이틀로 열렸는데요. 트레비 분수의 물과 빛의 향연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그날 우아한 자태를 뽐낸 한예슬은 블루와 옐로우 컬러 조합의 미니 피카부 백을 선택했죠. 그뿐인가요. 탈부착이 가능한 스터드 장식의 ‘스트랩 유’를 더해 빛나는 센스를 발산했습니다.

 

공효진

의심할 여지 없는 트렌드세터 공효진의 선택은? 바로 구찌가 새롭게 선보인 GG 마몽 2.0 입니다. 앤티크한 골드 브라스 버클 장식이 특징인데요. 소재부터 컬러까지 다양해서 그야말로 ‘개취’ 에 따른 선택이 가능하답니다.  곤충, 식물 프린트가 장식된 카디건과 메탈릭한 플리츠스커트에 벨벳 소재의 블루 컬러 마몽백으로 스타일 완성!

 

하지원

폰타나 밀라노 1915 플래그십 스토어 오프닝 이벤트에 참석한 하지원. 밀라노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서울에 오픈한 이곳에서만 판매하는 가방들을 꼼꼼히 둘러보고 갔답니다. 그녀가 두 손에 들고 컬러를 고민했던 이 백은 폰타나 밀라노 1915의 첫 백이자 시그니처로 알려진 ‘에이 백’인데요. 사이즈에 따라 레이디와 토이, 2종으로 나뉩니다.

TOP의 은밀한 사생활

tyle-48c-1tyle-48c-2tyle-48c-3tyle-48c-4tyle-48c-5tyle-48c-6tyle-48c-7tyle-48c-8tyle-48c-9tyle-48c-10tyle-48c-11tyle-48c-12tyle-48c-13tyle-48c-14tyle-48c-15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