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 없는 남자 #이창섭

lcs_btob_1lcs_btob_2lcs_btob_3lcs_btob_4lcs_btob_5lcs_btob_6lcs_btob_7

연관 검색어
, ,

이 밤의 끝을 잡고

질투의 화신 | 이제 꽃길만 걸어요
3년 동안 마음도 몰라주고 애만 태우게 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라면을 끓여주고 선배미를 뽐냈다가 춤도 춰줄 수 있는 이 남자를 어찌 사랑하지 않으리오. 우리에게 ‘이화신’이란 남자가 있어 수목 밤이 참으로 유쾌했다. 이제야 같은 곳을 바라보게 된 나리와 화신, 두 사람의 해피엔딩을 바래보며 한마디 남기고 싶다. “유방암도 불임도 모두 이겨내고 기자님 이제 꽃길만 걸어요!”

 

공항 가는 길 | 계절의 시작과 끝
아무리 아름답게 포장되어도 ‘불륜은 불륜이다’라는 논란을 피해갈 수 없었지만, 멜로에 특화된 두 배우의 분위기가 열일한 작품이었다.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어른의 사랑’을 잘 그려냈다. 가을의 문턱에 시작되었던 드라마는 겨울이 옴과 동시에 끝을 향해 가고 있다. 돌고 돌아도 결국 서로에게 다다르는 도우(이상윤)와 수아(김하늘)의 관계를 조심스레 응원해본다.

 

The K2 | 최후의 승자는? 
자신에게 딱 맞는 옷을 입은 듯,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였던 <The K2> 역시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심한 부상에서 극적으로 깨어난 재하(지창욱)는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남편을 대통령으로 만들겠다는 일념 하나로 달려온 유진(송윤아)은 결국 원하는걸 얻게 될지, 다시 떠나기로 한 안나(임윤아)와 재하는 스페인에서 해피 엔딩을 맞게 되지 않을지. 남은 에피소드 안에 풀어야 할 숙제들이 많아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연관 검색어
,

‘오빠미’ 넘치는 스무살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130-018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132-674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136-962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139-826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143-266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147-237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151-746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155-474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200-082 2016-11-08-15-22-59-mov_20161108_154204-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