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웨이를 점령한 글리터

글리터 메이크업

1 나스 듀얼 인텐시티 아이섀도우.#아크투르스, 1.5g, 3만9천원.
2 네이처리퍼블릭 리얼 글리터. #3브론즈, 1.5g, 2천5백원.
3 웨이크메이크 싱글 스타일러.#GBR17 브라운 비머, 1.4g,8천원.
4 랑콤 이즈노프 팔레트. #DO-22 몽마르트, 4.3g,7만6천원대.
5 겔랑 라 쁘띠 로브 느와르 딜리셔스 샤이니 네일 컬러. #001 마이 퍼스트4 네일 폴리쉬, 8.8ml, 3만2천원.
6 로라 메르시에 베이크드 아이컬러.#테라코타, 1.8g, 3만5천원.
7 시슬리 휘또 립 스타. #5, 7ml, 5만8천원.
8 메이크업 포에버 다이아몬드 파우더 2g, 3만7천원대.
9 맥 대즐 섀도우#트라이 미 온. 1.3g, 3만원대.
10 VDL 엑스퍼트 컬러 아이북 모노 G. #리치골드, 2.6g, 가격 미정.

지암바티스타 발리의 2016 F/W 런웨이에 오른 지지 하디드의 눈썹에서 반짝이던 실버 라인을 잊을 수 없다. 눈가를 골드로 도배한 디올 쇼나 버건디 립에 펄 피그먼트를 잔뜩 얹은 베르사체 쇼 역시 신선한 충격이었다. 페스티벌이나 파티 메이크업으로나 환영받던 글리터 메이크업이 런웨이를 점령한 것이다. 지암바티스타 발리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맥의 아티스트 발 갈랜드는 용기를 내 글리터 메이크업에 도전하라고 권한다.

“모든 여성이 실버 라이닝을 누릴 자격이 있어요.”

이 말은 이번 시즌만큼은 은은하게 연출하기보다 조금 과하게 연출하는 것이 낫다는 뜻이기도 하다. 눈두덩 바깥쪽에 스파클링 글리터를 자유분방하게 연출한 버버리 프로섬, 다크서클이 자리 잡기 십상인 아이백을 미세한 펄로 채운 크리스티아노 부라니 쇼처럼 눈가를 글리터로 장식할 땐 무신경함이 미덕이다.

“실수로 글리터가 볼에 떨어져도 상관없어요. 아니, 오히려 더 좋아요. 신경 쓰지 않은 듯 대충 발라야 더 트렌디하니까요.”

버버리 프로섬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웬디 로웨의 말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래스는 글리터를 입술에 얹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지금 이 순간에도 글리터를 활용하는 다양한 튜토리얼을 자신의 SNS에 올리며 유행을 부추기는 중이다. 글리터 피그먼트가 없을 땐, 브러시를 물에 적셔서 펄 섀도를 바르면 글리터 느낌을 낼 수 있으니 참고하자. 눈가와 입술 모두 글리터를 올리기 전 투명 립글로스를 발라 접착력을 높이는 것도 글리터 메이크업의 비법 중 하나다.

연관 검색어
,

Light Up Your Skin

1612mcgbmj03D_01
메이크온 스킨 라이트 테라피. 15만원(본체, 충전기 포함). 피부과에 가지 않아도 시술한 듯한 효과를 낼 수 있는 스킨케어 디바이스. 수분 충전을 위한 블루, 피부 톤을 밝히는 옐로, 탄력을 높이는 레드 중 원하는 모드를 선택해 3분간 사용하면 된다.

약간의 투자로 스킨케어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면 이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 아모레퍼시픽의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이크온에서 ‘내 손 안의 피부과’를 컨셉트로 개발한 스킨 라이트 테라피가 바로 그 주인공. 피부과 시술에서 사용되는 빛과 미세 전류를 콤팩트한 사이즈에 담았다. 피부 깊숙이 침투해 피부 세포를 활성화하는 빛과 미세 전류가 핵심 기술. 세 가지 파장의 블루, 옐로, 레드 라이트가 피부 속 진피층까지 깊숙이 침투하고, 미세 전류는 피부 에너지를 리드미컬하게 깨워 뷰티 제품의 흡수를 돕는다. 눈가에 빛을 쬐는 동안 눈에 직접 빛이 들어와도 걱정할 필요 없다. 국제 규격을 통과한 LED 라이트라 눈에도 안전하기 때문.

“뷰티 에디터이다 보니 그간 출시된 모든 뷰티 디바이스를 사용해봤는데, 메이크온 스킨 라이트 테라피의 효과는 독보적이에요. 평소 바르던 세럼과 크림도 더 잘 흡수되고, 늘어진 모공이 조금씩 작아지는 것 같아요. 특히 2단계 옐로 모드로 관리한 날이면 피부가 더욱 맑고 투명하게 빛나죠. 이러니 하루라도 손에서 놓을 수가 없네요.”_<싱글즈> 에디터 이정민

SUPER EFFECT!

다음 날 실감하는 메이크온 스킨 라이트 테라피의 효과

1단계 블루 모드는 피부의 수분량을 늘려 건조한 피부에 효과적이고, 2단계 옐로 모드는 피부를 균일하게 정돈하고 투명도를 개선하며, 3단계 레드 모드는 피부에 가장 깊숙이 침투, 콜라겐 생성을 촉진해 탄력을 강화한다. 각 모드에 맞는 크림과 함께 사용하면 그 효과는 기대 이상이다. 각 모드는 3분간 작동하는데, 모든 효과를 짧은 시간에 누리고 싶다면 4단계 토털 케어 모드로 사용해볼 것. 메이크온 BM 전소영 과장의 귀띔에 따르면, 아무리 바쁜 아침이라도 딱 3분만 투자하면 메이크업이 착 밀착해 그날의 기분까지 달라진다고. 크림이나 세럼 등 평소 사용하는 뷰티템의 위력을 더욱 높여주며, 특히 시트팩 후 얼굴에 남은 에센스를 스킨 라이트 테라피로 흡수시키면 최고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니 이제 피부과 시술에 안녕을 고해도 될 듯하다.

| BLUE MODE 수분량 58% UP

| YELLOW MODE 피부 윤기 23% UP

| RED MODE 피부 탄력 13% UP

*임상실험 기관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
*임상실험 기간 2015. 11. 16~12. 8
*임상실험 대상만 20~40세 성인 여성
*임상실험 조건 블루 모드 21명, 옐로 모드 22명, 레드 모드 21명이 스킨 라이트 테라피와 라네즈 워터 슬리핑 마스크를 동시에 사용한 직후의 결과
연관 검색어
,

블랙 안티에이징

이니스프리
이니스프리 블랙 그린티 마스크. 80ml, 2만5천원. 후발효 녹차 잎을 담은 마스크가 쿨링감과 함께 피부를 진정시키고, 블랙 그린티 입자가 각질을 제거해 피부결을 맑고 부드럽게 정돈한다.

누구에게도 기죽고 싶지 않은 모임을 앞둔 전날에는 피부를 완벽하게 다듬어줄 뷰티 제품을 찾기 마련. 그중에서도 마스크는 단시간에 최상의 효과를 내는 든든한 조력자다. 다음 날의 메이크업이 피부에 착 감기게 하려면 보드랍게 정돈한 피부결과 환한 피부 톤은 필수이기 때문. 이럴 때 이니스프리 블랙 그린티 마스크에 기대보자.

깨끗한 제주 녹차 잎을 최적의 조건에서 정성스럽게 발효하고, 삼나무와 함께 1백 일동안 두 번의 숙성 과정을 거치며 만든 후발효 녹차가 강력한 항산화 에너지로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가득 채워준다. 특히 수분을 꽉 잡아주는 워터-홀딩 네트워크 기술로 피부에 즉각 수분 보호막을 형성해 오래도록 촉촉함을 유지한다. 여기에 더해 발효와 숙성 과정에서 더욱 강화된 항산화 성분인 갈릭애씨드가 노화의 징후를 케어해 탄탄한 피부를 완성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점점이 박힌 까만 발효 녹차 잎으로 또 한번, 자극없이 각질을 제거해 피부가 놀랍도록 부드러워진다.

 

1612mcgbmj03C_02

#PRESENT FOR ME #INNISFREE

자, 탱탱한 꿀피부를 자랑하고 돌아왔다면 이제 이니스프리 블랙 그린티 세럼과 크림 듀오를 만날 차례. 하루 종일 긴장해 지친 피부에 풍부한 영양 보습막을 둘러야 할 때다. 오일을 미세하게 안정화한 제형의 세럼과 피부에 밀착하며 부드럽게 발리는 크림은 겨울 피부를 공격하는 모든 스트레스를 밀어낸다. 베이식한 3스텝의 이니스프리 블랙 그린티 안티에이징 케어 단계를 차근차근 밟아나가면 겨울에도 탱글탱글하고 밀도 높은 피부를 유지하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다.

“이니스프리 블랙 그린티 마스크의 효과는 사용한 첫날 바로 알 수 있어요. 마스크를 씻어낸 다음 토너를 묻힌 화장솜을
피부에 대면 느낌이 전과 확연히 다르니까요. 처음에는 결이 부드럽고 촉촉해져서, 몇 번 사용한 후에는 톤이 한결 환해져서 정말 놀랐답니다. 블랙 그린티의 항산화 효과, 과연 믿음직스럽네요.”_<마리끌레르> 에디터 성보람

 

완벽한 시너지 효과를 선사할 이니스프리 블랙 그린티 라인

POWER UP!

1 이니스프리 블랙 그린티 세럼. 50ml, 3만8천원. 제주 후발효 녹차수 67.5%를 함유, 오일을 미세한 입자 형태로 안정화한 새로운 텍스처가 항산화 성분과 수분을 피부에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2 이니스프리 블랙 그린티 크림. 60ml, 3만5천원. 농밀한 텍스처가 피부에 밀착감 있게 펴 발려 강력한 보습막을 형성하는 프리미엄 안티에이징 크림.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