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시 엔젤에 관한 7가지 이슈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빅시 엔젤에 관한 7가지 이슈

뉴욕이 아닌 파리 그랑팔레에서 2016 빅토리아 시크릿 쇼가 열렸다. ‘억’ 소리 나는 란제리부터 임신설까지, 51명의 빅시 엔젤 군단을 둘러싼 크고작은 이슈 7가지를 추렸다.

14565028_1852693535012295_7752822127157313536_n

 

1  당신을 ‘빅시 엔젤’로 캐스팅합니다

미국을 넘어서 전세계적으로 주목하는 빅 이벤트인 만큼 빅토리아 시크릿 런웨이 티켓을 따기 위한 경쟁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그중 최종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모델들에겐(올해는 총 51명이 캐스팅되었다.) 빅토리아 시크릿 티셔츠가 전달된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티셔츠를 인증하는 모델들의 표정을 보라. 자랑스러움이 뚝뚝 묻어나지 않는가!

 

2  빅토리아 시크릿 전용기에 탑승하라

혹시나 우연히 ‘빅시 엔젤’들과 한 비행기를 타는 행운이 있지 않을까? 아쉽지만 그럴 일은 없다. 매년 빅토리아 시크릿은 핑크 컬러를 포인트로 랩핑한 전용기로 엔젤들을 실어 나르기 때문. 올해는 뉴욕이 아닌 파리에서 쇼가 열린 만큼 엔젤들에겐 장거리 출장이 예고되었다. 아마도 51명 중 빅토리아 시크릿 전용기를 가장 많이 탔을 메인 모델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는 이륙 전 기장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여유까지 보였다.

 

15258607_326184964430294_7873286656910950400_n

 

3  향수도 사고 프리 토드백도 받고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자 1위로 꼽힌 모델 스텔라 맥스웰도 ‘빅시 엔젤’ 군단에 합류했다. 마일리 사이러스의 연인이기도 했던 그녀는 최근엔 크리스틴 스튜어트와의 염문설이 조금씩 흘러나오고 있는 중. 스텔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파리 도착 인증샷에 나온 빅 백은 75달러 이상 구매하면 득템할 수 있는 프리 토드백이라고. 기내 사진으로 미루어보아 빅토리아 시크릿이 새롭게 선보인 향수 ‘파리 오드 퍼퓸’으로 추정된다. 직구 가격은 8만원대 선.

 

4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란제리 쇼를 코 앞에 둔 모델들이 가장 신경 쓰는 건 완벽한 보디 라인을 위한 운동과 식단 조절임에 분명하다. 군살 없는 복근과 탄력 있는 가슴, 예쁜 애플 힙을 완성하기 위해선 모델들에게도 피 말리는 시간이 필요하다. 빅토리아 시크릿은 엔젤들이 최고의 몸매를 뽐낼 수 있도록 헬스, 수영, 요가 등의 운동 시설과 트레이너를 제공한다. 그들의 세세한 배려가 느껴지는 대목은 마음을 건강하게 다스리기 위한 세션도 준비되어 있다는 것.

 

laisribeiro

 

5  레이디 가가와 브루노 마스, 위켄드

빅토리아 시크릿 쇼의 묘미는 런웨이 위에서 뮤지션과 엔젤들이 벌이는 퍼포먼스다. 저스틴 팀버레이크, 윌 아이 엠, 블랙 아이드 피스, 케이트 페리, 세레나 고메즈, 리한나, 저스틴 비버, 테일러 스위프트, 아리아나 그란데 등 그간 이 퍼포먼스를 거쳐간 뮤지션들의 라인업 또한 매년 화제다. 올해는 이미 이 무대를 한 번 거쳐갔던 브루노 마스, 위켄드와 함께 레이디 가가가 새롭게 합류했다. 관전 포인트는 헤어진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벨라 하디드와 위켄드의 스치듯 안녕.

 

6  ‘억’ 소리 나는 판타지아 브라

올해 가장 고가의 란제리는 아드리아나 리마도,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도 아닌 신예 자스민 툭스에게 돌아갔다. 무려(!) 4백50캐럿의 에메랄드와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판타지아 브라는 한화로 약 28억2천만원에 달한다.

 

7 이리나 샤크의 임신설

배우 브래들리 쿠퍼와 공식 열애 중인 모델 이리나 샤크는 임신설에 휩싸였다. 포토월부터 런웨이 의상까지 여느 때와 달리 노출을 최소화한 데다가 살짝 나온 배가 논란이 된 것.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전 연인이기도 한 그녀, 과연 임신’설’은 해프닝으로 끝날까, 아니면 브래들리 쿠퍼와의 결혼’설’이 현실로 일어날까.

 

14607154_1786339044962631_2203832029785620480_n

 

멋스러운 13벌의 코트들

톱 모델 강소영과 함께 국내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이 선보인 근사한 ‘잇 코트’를 찾아 나섰다. 올겨울 패션을 책임질 멋스러운 13벌의 코트들.

코트 뭐 사지

넉넉한 오버사이즈의 카키색 밀리터리 롱 코트 74만8천원 스티브 J 앤 요니 P(Steve J & Yoni P), 블랙 가죽 브라톱 1만9천원 자라(Zara), 블랙 가죽 스키니 팬츠 가격 미정 생 로랑(Saint Laurent).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612mcmafamd05_04

넉넉한 실루엣의 카키색 캐시미어 롱 코트 65만8천원, 언밸런스한 커팅의 슬립 드레스 20만8천원 모두 로우클래식(Low Classic).

1612mcmafamd05_01

풍성한 볼륨감의 페이크 퍼 코트 55만원, 핑크 페이크 레더 팬츠 38만5천원 모두 래비티(Rabbitti), 베이비핑크 브라톱은 에디터 소장품.

1612mcmafamd05_05

브라운 컬러 칼라리스 롱 코트 49만8천원, 네이비 울 크롭트 톱 16만8천원, 블랙 플레어 팬츠 23만8천원 모두 렉토(Recto), 클래식한 가죽 로퍼 89만원 토즈(To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