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에 빠진 패션쇼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스타워즈> 속에 빠진 패션쇼

스타워즈의 팬이라면 두 손 들고 환영할 패션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 에이치에스에이치 2017 S/S 컬렉션의 네 가지 관전 포인트를 소개할게요.

2SK_3290

28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로그 원 : 스타워즈 스토리>를 2017 S/S 컬렉션에서 한발 앞서 만나고 왔어요. 평소부터 스타워즈의 열렬한 팬으로 유명한 한상혁 디자이너가 <로그 원 : 스타워즈 스토리>와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하게 되었거든요. 그의 팬심이 돋보였던 에이치에스에이치 2017 S/S 컬렉션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POINT 1 다스베이더의 등장?!

조명이 모두 꺼지고 천장에 가득 찬 별과 함께 쇼가 시작 되었어요. 문이 열리고 강렬한 조명과 함께 흑인 혼혈인 모델 한현민이 스타워즈의 다스베이더처럼 강렬하게 등장했죠. 스타워즈를 오마주한 런웨이 위에서 워킹하는 모습이  마치 우주선을 걷고 있는 듯 영화의 한 장면 같았어요.

 

POINT 2 꼭꼭 숨어라! 스타워즈 디테일

우주와 스타워즈의 우주선, 광선검 등을 콜라주 기법으로 옷에 녹여냈다는 한상혁 디자이너! 그 중에서도 가장 돋보였던 디테일은 우주선 프린팅이었어요. 다양한 컬러의 비즈와 엠브로이더리를 더해 <로그 원 : 스타워즈 스토리>를 새롭게 재해석했답니다. 모델의 소매에 작은 비즈를 불규칙적으로 더해 우주를, 우주선과 절개에 더해진 광택있는 초록빛 스트링은 광선검을 표현했다고 해요.

 

POINT 3 스타워즈 스타일로 믹스매치

광택있는 스포츠 룩에 포멀한 자켓을 더해 스타워즈 속 의상을 현대적으로 해석했어요. 에이치에스에이치 브랜드의 강점인 테일러링을 믹스매치한 것이 특징! 캐주얼과 포멀한 스타일을 결합했어요. 모던하고 실용적인 디자인의 화이트 자켓은 스타워즈의 스톰 트루퍼를 연상키기도 했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OINT 4 반짝반짝 빛나는 스타들의 총출동

박시한 더플코트를 입고 등장해, 시선을 주목시켰던 박형식부터 마리끌레르의 카메라와 눈이 마주친 인형 미모의 손나은, 눈에 띄는 화려한 컬러블록의 니트를 입고 여신 미모를 뽐내주던 루나와 그 옆에서 모델 출신다운 우월한 비율을 자랑하는 여배우 이솜을 만났어요. 카멜 컬러로 풀착장하고 온 성종과 로희 아빠 기태영도 출석!

Power Puffer

혹독한 추위에 스타일리시하게 맞서는 방법! 더 크고 둥글게 부푼 패딩과 함께 라면 문제 없다. 여기, 에디터가 직접 고른 트렌디한 10가지 패딩을 만나보시길.

온라인카드- 패딩-1온라인카드- 패딩-2온라인카드- 패딩-3온라인카드- 패딩-4온라인카드- 패딩-5온라인카드- 패딩-6온라인카드- 패딩-7온라인카드- 패딩-8온라인카드- 패딩-9온라인카드- 패딩-10온라인카드- 패딩-11

이불이야, 패딩이야?!

폭신한 담요로 온몸을 감싼 듯한 오버사이즈 다운 재킷이 런웨이 위 트렌드로 부상했다. 미쉐린의 마스코트 비벤덤을 연상시키는 올록볼록한 패딩의 유쾌한 환골탈태.

1701mcmafamd04_thum

이토록 다운 재킷에 열을 올리기는 처음이다. 겨울이면 퍼에 집착할 뿐 패딩에는 눈길 한번 주지 않았건만, 요즘은 하루가 멀다 하고 발렌시아가부터 천펑(Chen Peng)까지, 다양한 브랜드에서 출시한 오버사이즈 패딩 재킷을 검색하고 있으니 말이다.

시작은 <i-D> 매거진의 에디터 줄리아 사르 자무아가 입은 천펑의 핑크색 퍼프 재킷이었다. 스포티한 블랙 후디를 고운 핑크빛 패딩 점퍼로 폭 감싼 채 걷는 그녀가 어찌나 쿨해 보이던지.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이 퍼프 재킷은 단순히 ‘오버사이즈’라고 표현하기에는 부족한 나머지, 거대한 이불을 덮고 다니는 것 같다고 해서 ‘두베(Duvet, 이불) 코트’라고 불린다.

 

리한나 역시 이 힙한 아이템에 단단히 매료된 듯하다. 라프 시몬스부터 신진 디자이너 제시카 월시(Jessica Walsh)까지 다양한 종류의 오버사이즈 퍼프 코트를 입은 모습이 적잖이 포착됐으니까. 특히 마놀로 블라닉 힐만 빠끔히 노출한 채 제시카 월시의 XXL 사이즈 두베 코트로 온몸을 감싼 리한나는 너무도 섹시해 보였다.

 

한때 아웃도어가 붐을 이루면서 다운 재킷은 하이엔드 시장에서 살짝 배제된 듯했지만 이번 시즌 발렌시아가, 스텔라 매카트니, 릭 오웬스 등 내로라하는 레이블이 패딩 아이템을 다양한 형태로 변주하며 올겨울 가장 핫한 트렌드 중 하나로 떠올랐다. 눈여겨볼 점은 ‘쿠튀르’란 수식어가 무색하지 않을 만큼 디자이너들이 열과 성을 다해 소재와 실루엣, 디테일을 다양하게 활용했다는 사실. 발렌시아가는 오프숄더 형태로 어깨 라인을 노출하며 여성성을 강조했고, 스텔라 매카트니는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벨벳과 패딩을 조합해 우아한 분위기를 폴폴 풍긴다.

 

두베 코트의 개념을 정석대로 가장 잘 구현한 마르케스 알메이다는 또 어떤가. 이 영민한 디자이너 듀오는 얇은 끈으로 매듭을 지어 비대칭 실루엣을 연출한 두베 코트를 줄줄이 히트시켰다. (국내에서는 짝퉁이 대거 등장할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는 후문!) 퀼팅 솜이불을 연상시키는 두베 코트를 오프숄더 형태로 연출해 패딩을 로맨틱하게 재해석한 알렉산더 맥퀸 역시 감동적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 밖에 명성에 걸맞게 전위적인 실루엣을 선보인 릭 오웬스,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록볼록한 패딩으로 무장한 스트리트 룩을 선보인 DKNY와 후드바이에어, 다양한 실루엣으로 변형 가능한 퀼팅 다운 재킷을 출시한 아크네 스튜디오, 회화적인 프린트로 쿠튀르적 터치를 더한 에밀리오 푸치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 각자의 방식으로 패딩을 유려하게 풀어냈다.

요는, 기능성은 물론 스타일까지 완벽하게 갖춘 다운 재킷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을 만큼 넘쳐난다는 사실. 본인의 사이즈보다 두세 치수 큰 미니멀한 디자인의 패딩 아이템을 선택해 약간 뒤로 젖혀 실루엣을 만들어도 좋을 듯하다. 아! 담요를 몸에 두른 듯 두 손으로 쿨하게 감싸는 애티튜드는 필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