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셔너블 우먼 파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멜라니 트럼프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미국의 새로운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세 번째 아내이자 백악관의 안방 마님으로 거듭난 멜라니 트럼프. 플레이보이 매거진 출신으로 ‘영부인 자리에 걸맞지 않는다’는 악평을 듣기도 하지만, 새로운 영부인의 패션 스타일은 연일 뉴스를 뜨겁게 달굴 만큼 화제가 되고 있다. 멜라니 트럼프는 관능적인 보디 라인을 드러낼 타이트한 실루엣의 드레스를 즐겨 입으며, 랄프 로렌의 깨끗한 화이트 컬러 원피스부터 비비드한 핑크 컬러의 구찌 셔츠까지 다양한 브랜드를 섭렵한다. 흥미로운 건 그녀를 두고 내로라하는 패션 디자이너들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는 것. 마크 제이콥스와 톰 포드는 멜라니 트럼프를 위한 옷을 만들지 않겠다고 선언한 대표적인 디자이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 통화 기금(IMF) 총재이자 ‘프렌치 시크’의 정석으로 회자되는 크리스틴 라가르드. 똑 부러지는 업무 처리 능력과 카리스마를 갖춘 그녀는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패션 스타일로도 유명하다. 평소 클래식한 샤넬 트위드 재킷과 에르메스 버킨백, 납작한 플랫 슈즈, 실크 스카프를 즐기며 본인에게 꼭 어울리는 컬러를 고르는 탁월한 감각까지 갖췄다. 그녀는 많은 여성들에게 ‘나도 저렇게 나이 들고 싶다’는 꿈을 품게 하는, 현재 가장 영향력있는 패션 아이콘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테레사 메이
마가렛 대처 이후 26년만의 영국의 여성 총리로 선출된 테레사 메이는 당당하게 ‘패션을 사랑한다’고 밝히는 자타공인 패셔니스타다. 평소 취미가 구두 쇼핑이라는 그녀는 다채로운 컬러와 패턴의 슈즈로 룩에 포인트를 가미한다. 같은 컬러의 상의와 하의를 더한 투피스에 레오퍼드 무늬 슈즈를 매치하거나, 올 블랙 룩에 강렬한 레드 컬러 슈즈를 더하는 식.

패셔너블한 퍼 레이블 5

1612mcmafamh04-01리퍼(REFUR)

주얼리 브랜드 오너로도 유명한 디자이너 듀오가 합심해 최근 론칭한 퍼 레이블, 리퍼. 리퍼는 깐깐하게 고른 최고급 소재와 클래식한 디자인, 실크 안감의 배색까지 세심하게 신경 쓴 퍼 코트로 패피들 사이에서 이미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주얼리 브랜드를 운영하다가 퍼 브랜드를 공동으로 론칭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주얼리 외에도 모피가 공통 관심사여서 자연스레 추진하게 됐다. 국내 모피 시장을 조사하다 보니 의외로 디자인이 한정적이었고, 편집 매장에 입점한 해외 브랜드는 지나치게 고가여서 이 둘을 절충할 수 있는 가격대와 힙한 디자인을 목표로 모피 사업을 시작했다.

‘리퍼(REFUR)’란 브랜드명은 어떤 의미인가? ‘퍼를 다시 소개한다, 새로운 퍼를 소개한다(RE-introduce FUR)’라는 의미다. 자칫 나이 들어 보이기 쉬운 모피를 젊은 감성과 감각적인 디자인에 합리적인 가격대로 소개하자는 브랜드 철학이 담겨 있다. 천연 모피에 고급 실크 안감까지 디테일 하나하나에 철저히 신경썼고, 고급스러운 컬러를 뽑아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아무리 가격대를 낮춘다고 해도 저가는 아니기에 모피 코트를 최대한 오 래 입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

클래식한 밍크 코트에 스포티한 브라톱과 진을 매치하는 등 룩 북의 스타일링이 마음에 쏙 든다. 각자 퍼 코트를 연출하는 법이 궁금하다. KNR 그래픽 프린트 티셔츠와 진, 부티와 함께 스타일링하는 것을 좋아한다. 우아한 밍크 코트일수록 더더욱! KKE 실크 롱 스커트와 벌키한 니트 톱, 블로 퍼를 매치하면 여성스러우면서도 편안하게 연출할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잘루즈(JALOUSE)

지난 시즌 론칭한 퍼 브랜드 잘루즈는 무려 40여 년 동안 모피 사업에 종사해온 본사의 노하우를 총동원해 자체 공장을 운영함으로써 다양하고 과감한 디자인의 퍼 아이템을 선보이는 레이블이다. 2016 F/W 시즌의 테마는 ‘레트로 팔레트(RetroPalette)’. 향수가 묻어나는 묘한 컬러 플레이로 좀 더 따스한 분위기의 모피 제품을 선보이고자 했다. 사진가 칼 클레이너(Carl Kleiner)의 이미지에서 영감을 받기도 했다. 데뷔 컬렉션으로 ‘엄마 옷장에 있는 그 밍크 코트가 아닙니다’라는 슬로건을 심어주는 데 치중했다면, 이번에는 보다 편안하고 실용적인 스타일을 강조했다. 최근 잉크(EENK)와 함께 퍼를 믹스한 가방을 한정판으로 선보였고, 현재 편집 매장 비이커, 질 스튜어트와 손잡고 독점 라인을 개발 중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래비티(RABBITTI)

달콤한 컬러와 깜찍한 디테일을 주무기로 양질의 인조 퍼 제품을 선보여 꾸준히 사랑받는 래비티. 밀도 높은 원단을 본딩 가공해 보온성과 내구성이 뛰어나다. 다채로운 색과 다양한 길이의 모질을 자유자재로 표현할 수 있는 인조 퍼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특징. 이번 시즌에는 톤 다운된 색으로 컬러블록, 그러데이션, 서로 다른 원단의 조합을 시도해 디자인에 재미를 더했다. 특히 래비티는 디자이너 최은경의 딸에게 영감을 받은 키즈 라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어 아이와 커플 룩을 연출하고 싶은 엄마의 로망을 실현시켜준다
.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길트프리(GUILTFREE)

“퍼는 소재 자체가 주는 이미지가 8할을 차지해요.” 길트프리는 컬렉션 구상 전에 별도로 소재는 물론 염색, 프린트까지 깐깐하게 선정한다. 첫 시즌에는 퍼 코트만 한정적으로 선보였는데, 최근 퍼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는 다른 아이템도 구상하고 있다. 올겨울에는 별빛이 쏟아지는 몽골의 벌판이나 오로라가 나타나는 아이슬란드의 낭만적인 풍경과 그에 어울리는 의복을 떠올리며 퍼 아이템을 디자인했다. 데님과 퍼를 조합하거나 우븐 소재에 퍼를 섞는 등 길트프리만의 캐릭터가 담긴 페이크 퍼 아이템을 특히 눈여겨보길. 양면을 다 활용할 수 있는 리버시블 아이템도 많아 실용적이기까지 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케미(KAY + ME)

케미는 10여 년 동안 ‘수애드블랑’을 통해 웨딩드레스를 바잉하고 제작하는 일에 몸담은 국내 디자이너 케일라(Kayla)가 야심차게 론칭한 퍼 브랜드다. 모피로 대중과 편안하게 소통하고 싶다는 바람에서 출발한 케미는 베이식한 밍크 코트부터 트렌디한 인조 퍼 코트, 울 코트까지 다양한 퍼 제품을 취급한다. 여성성을 고수하면서도 실크 드레스, 데님 등 폭넓은 아이템과 두루 잘 어울리는 ‘케미’를 자랑한다.

연관 검색어
, ,

#마리크리스마스 – 네타포르테에서 찾은 30만원대 이하 쇼핑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MERRY CHRISTMAS
크리스마스 맞이 쇼핑을 계획하고 있다면?
마리끌레르가 온라인 편집숍 네타포르테(www.net-a-porter.com)에서 고른
홀리데이 아이템들을 눈여겨보세요.
30만원대 이하의 매력적인 아이템이 가득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