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에디터 김누리가 사랑하는 것들

브릴피스(BRILLPIECE)

무채색 일색인 나의 겨울 옷차림을 은은하게 밝혀줄 매력적인 주얼리 브랜드를 찾았다. 지난해 론칭한 국내 주얼리 디자이너 브랜드 ‘브릴피스’다. 스털링 실버를 주조로 한 심플하고 담백한 주얼리들은 모두 수작업으로 만들어 조금씩 다르고 투박한 매력을 뽐낸다. 특히 최근 선보인 2017 S/S 컬렉션의 다크 문 벤트 이어링은 12월의 낮과 밤 모든 시간에 어울릴 것 같다.

 

코우리(COURRI)

평소 온라인으로 옷을 사지 않는데 최근 믿고 살 만한 참 괜찮은 국내 브랜드를 발견했다. 기본에 충실한 베이식한 스타일부터 고급스럽게 정제한 트렌디 아이템까지 두루 갖춘 ‘코우리’다. 여러 개 구입해 잔뜩 쟁여두고 싶은 짜임이 탄탄한 터틀넥 니트 톱과 단조로운 룩에 포인트가 되어줄 밍크 토트백을 점찍어뒀다. www.courri.co.kr

 

로에베 001

지난 3년간 애정했던 톰 포드 블랙 오키드 향수에 그만 안녕을 고했다. 화장대에 오른 새 향수는 출시되자마자 런던 출장길에 구입한 ‘로에베의 001’. 우먼과 맨 모두 뿌려본 결과, 역시나 삼나무와 머스크가 어우러진 후자가 마음에 쏙 든다. 남성용과 여성용을 레이어링했을 때 퍼지는 오묘한 향 역시 매혹적이다.

아트북(THE POT BOOK)

최근 옷보다 더 많이 사고 모으는 것이 빈티지 도자기다. 1960년대에 만들어진 독일의 빈티지 베이스를 여러 개 구입하면서 세월의 빛과 손길을 머금은 옛 도자기의 매력에 푹 빠졌다. 파이돈에서 출판한 <The Pot Book>은 이런 관심과 흥미를 증폭시키기에 충분하다. 잘 알려지지 않은 아티스트부터 피카소, 한스 쿠퍼에 이르기까지 도자 예술의 아름다움이 그득 담겼다. 자기 전 매일 한 장씩 넘겨보고 싶은 12월의 책.

 

셀린느의 네이비 코트

탈리아 쉐트리가 찍은 셀린느의 2017 스프링 캠페인에서 겨우내 함께하고 싶은 궁극의 코트를 만났다. 가장 좋아하는 짙은 네이비 컬러에 군더더기를 쏙 뺀 견고한 테일러링. 이런 코트라면 내게 영원한 사랑을 맹세할 것만 같으니까.

아르테미데의 빈티지 플로어 램프

계절이 바뀔 때마다 들르는 평창동 MK2 쇼룸에서 1983년에 만들어진 아르테미데의 ‘Polifemo’ 플로어 램프를 보고 한눈에 반했다. 이탈리아 디자이너 카를로 포르콜리니(Carlo Forcolini)가 디자인한 것으로 지금은 단종된 빈티지 제품. 간결한 선과 면이 만난 근사한 조형미가 거실에 놓인 디터 람스 비트소에(Vitsoe)와 세트처럼 잘 어울릴 것 같다.

 

미 서북부 여행

올해 연말에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해 포틀랜드, 시애틀로 이어지는 미국 서북부를 자동차로 여행할 계획이다. 나파밸리의 코폴라 와이너리에서 즐기는 낮술로 시작해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서 대자연을 만끽하고, 포틀랜드 에이스 호텔에 묵으며 온갖 맛과 멋을 누리고 유유자적 낭비하는 시간! 상상만으로 즐겁다.

방백 <너의 손>

생각이 많아지는 연말에는 자꾸만 백현진의 목소리를 듣게 된다. 그중에서도 올 초 영화음악가 방준석과 함께 ‘방백’이란 이름으로 내놓은 프로젝트 앨범 <너의 손>은 때때로 나지막한 위로와 힘을 안긴다. ‘도대체 언제쯤 좀 더 맑은 정신과 좀 더 깔끔한 기분으로 살까’. 그의 노래 ‘다짐’의 한 대목을 마음에 새기며 새 다이어리를 꺼낸다.

연관 검색어
,

패션 에디터 장보미가 사랑하는 것들

1612mcmafamr04B-thum

 


비트라 하트 모양 콘 체어

비트라(Vitra) 매장에서 본 이후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 하트 모양 콘 체어. 위트 있는 셰이프에 앉으면 아주 편안하다. 단, 집이 지금보다 두 배는 더 커야 어울리겠지만.

아르테니카의 금빛 갈랜드 라이트

수작업으로 제작한 조명으로 꾸준히 사랑받는 LA 베이스 브랜드 ‘아르테니카(ARTECNICA)’. 홀리데이뿐만 아니라 평소 테라스 천장에 포인트로 달아도 예쁠 것 같은 금빛 갈랜드 라이트를 눈여겨보고 있다. 17세기의 로맨티시즘을 고스란히 담아냈다는 꽃잎 모양이 꽤 섬세하고 가격 또한 착하다.

로에베의 시퀸 슈즈

컬렉션에 등장하자마자 위시 리스트에 올린 슈즈 중 하나. 촘촘히 박힌 시퀸이 부담스러울 법도 한데, 얇고 낮은 힐이며 뒤축을 꺾어 신은 듯 뻥 뚫린 디테일 하나하나가 예술이다. 진에 포인트로 매치하면 너무도 쿨할 것 같다.

 

벨벳 팬츠 수트와 웨지 힐 슈즈

올겨울 벨벳이 참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보들보들한 질감과 자르르한 윤기가 톤 다운된 색채와 만나면 어찌나 멋진지! 특히 이번 시즌 스텔라 매카트니가 선보인 벨벳 팬츠 수트와 사랑에 빠졌다. 벨벳이 살짝 무거워 보인다면 린드라 메딘이 캡슐 컬렉션으로 론칭한 ‘엠알 바이 맨 리펠러(MR by Man Repeller)’의 별 스터드 장식 웨지 힐 슈즈를 눈여겨보길.벨벳도 이토록 깜찍할 수 있다!

 

마이테레사닷컴 × 돌체 앤 가바나

돌체 앤 가바나만큼 파티 시즌에 잘 어울리는 브랜드가 또 있을까? 평소라면 과할 법한 주얼리도 12월에는 무한 허용되는 법. 마이테레사닷컴이 11월 중순에 돌체 앤 가바나와 손잡고 독점으로 출시하는 ‘페스티브 컬렉션(Festive Collection)’은 그런 의미에서 더욱 관심이 간다.

 

레지나 표의 스커트와 드레스

‘레지나 표(Rejina Pyo)’는 런던을 기반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를 전개하는 국내 디자이너다. 최근 린드라 메딘, 케이트 폴리 등 해외 유명 패피들이 즐겨 입을 만큼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중. 2017 S/S 시즌 그녀가 선보인 체크 패턴 풀 스커트와 은은하게 반짝이는 깃털 장식 울 드레스는 부담스럽지 않은 홀리데이 룩으로 제격이다.

 

제나 제임스와 스티브 J 앤 요니 P의 꽃

나이가 들어서(?)인지 새삼 ‘꽃’이 예뻐 보인다. 최근 이태원에 오픈한 플로럴 아티스트 제나 제임스(Zinna James)의 아름다운 공간에 한번, 2017 S/S 시즌 스티브 J 앤 요니 P 쇼에 등장한 플로럴 프린트 드레스, 꽃과 식물을 꽂은 캔버스 백에 또 한 번 반했다.

 

1612

잉크 하프 백

국내 브랜드 중 유독 애정하는 ‘잉크(EENK)’. 특히 잉크의 가방은 양질의 소재와 똑떨어지는 미니멀한 셰이프, 합리적인 가격까지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다. 그중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인 하프 백은 잉크 특유의 메탈 핸들과 매끈한 반원형 몸체의 조합이 일품이다. 실크 슬립 드레스부터 진까지 어떤 옷차림에든 어울릴 것 같아 마음에 쏙 든다.

연관 검색어
,

패션 에디터 최자영이 사랑하는 것들

Cigarettes After Sex

얼마 전 한 사진가의 추천으로 알게 된 미국 그룹 ‘Cigarettes After Sex’의 목소리는 듣던 중 최고다. 중성적인 허스키 보이스로 그건 언제나 사랑이라고 나지막이 속삭이면 당장이라도 사랑에 빠질 것만 같다. 추천 곡은 따끈따끈한 신곡 ‘K.’와 ‘Affection’, ‘Nothing’s Gonna Hurt You Baby’.

조셉의 롱 앤 린 코트

올겨울 사고 싶은 옷을 딱 하나만 고르라면 주저 없이 조셉의 이 코트를 고르겠다. 단신인 주제에 롱 앤 린 실루엣에 열광하는 내 취향에 완벽히 부합하는, 발목까지 오는 치렁치렁한 길이가 맘에 쏙 든다. 게다가 시크한 더블 브레스티드 디자인에 언제나 옳은 블랙 컬러까지. 다 좋은데 가격만 참 나쁘다. 4백68만원.

 

가이아 레포시의 링

크리스마스에 프러포즈를 받을 일 따윈 우리나라에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보다 낮지만. 그래도 만약 그런 기적이 일어난다면 가이아 레포시의 이 링을 받고 싶다. 호사스러운 걸 좋아하지 않는 미니멀한 취향 덕에 보석에는 욕심이 없지만, 이 다이아몬드 링은 처음 본 순간 ‘드림 링’으로 명명했다.

 

영화 <녹터널 애니멀스>

올겨울 가장 보고 싶고 기대되는 영화는 단연 톰포드의 <녹터널 애니멀스>. <싱글맨>을 너무도 사랑했던 터라 그의 두 번째 영화라는 이유만으로도 기대가 큰데 심지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은사자상까지 받았다니! 개봉일만 손꼽아 기다려본다.

루이나르

10년 전 12월호 원고에 마지막 날 크루그 그랑 퀴베(Krug Grande Cuvee)를 마시겠다고 썼는데 10년이 지나면 강산이 변하듯 입맛도 바뀌나보다. 올해 12월 31일엔 보틀조차 귀티 나고 우아한 루이나르(Ruinart)를 마실 거다. 누구와 함께 할지는 아직 모르겠다. 뭐, 혼자여도 좋다. 혼술이 트렌드니까.

이소라 <그녀풍의 9집>

이소라의 모든 노래를 사랑하는 일명 ‘이소라빠’지만 이번에 나온 <그녀풍의 9집>은 심금을 울려도 너무 울린다. ‘그대 없이 나 홀로 하려 한다고, 나의 이런 사랑이 사랑이 아니라고, 나를 설득하려 말아요’라니. 스산한 이 계절과 가장 완벽하게 어울리는 노래다.

 

셀린느 2017 스프링 컬렉션

늘 내 마음속 영순위 브랜드 셀린느의 2017 스프링 컬렉션은 정말이지 몽땅 다 갖고 싶다. 심지어 탈리아 쉐트리(Talia Chetrit)라는 낯선 사진가와 레나 하르트(Lena Hardt)라는 낯선 모델이 만들어낸 광고 캠페인까지 완벽하게 예쁘다. 내가 생각하는 ‘예쁨’의 정의와 100% 일치하는 컬렉션.

발렌시아가의 롱 앤 린 드레스

아직 갈 길이 멀고 먼 겨울이지만 다가오는 봄에는 발렌시아가의 이 롱 앤 린 드레스를 입고 싶다. 엄마가 보면 분명 잠옷을 입고 다닌다고 잔소리깨나 하겠지만 엄마는 패션을 모르니까. 요즘엔 잠옷 패션이 대세 중 대세다. 내년 봄에도 파자마 룩의 유행은 계속될 전망이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