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든의 연말 파티 플레이리스트

1612mcmacumg12_09

지난여름 서울에서 펼쳐진 울트라뮤직페스티벌(UMF)의 메인 스테이지에서 관객의 차오른 흥을 단숨에 폭발시키며 이름을 알린 DJ가 있다. 페데 르 그랑(Fedde Le Grand) 등 유명 프로듀서들과 함께 작업한 음악으로 해외에서 먼저 주목받은 한국 뮤지션 레이든(Raiden). 일본에서 록 밴드의 기타리스트로 활동한 특이한 이력을 가진 그는 EDM 음악의 주요 재료인 전자음에 록 감성을 더한 악기 소리를 입혀 신선한 사운드를 선보인다. 레이든이 완성한 정교한 질감의 선율은 현란한 첨단 기술로 무장한 전자음 사이를 가볍게 뚫고 나와 보통의 일렉트로닉 음악과 다른 결의 감상을 안긴다. 해마다 랭킹 순위가 뒤바뀌는 치열한 EDM의 세계에서 이토록 독특한 음악 스타일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해나가는 레이든의 뜨거운 에너지가 또 다른 무대를 기다리고 있다.

 

레이든의 연말 파티 플레이리스트

Nicky Romero & Navarra <Crossroads>
네덜란드 출신의 프로듀서 니키 로메로와 DJ 듀오 나바라가 함께 작업한 곡. 곡 전체를 단단하게 에워싸는 선명한 멜로디가 매력적이다. 시원한 보컬 사운드도 곡의 완성도를 높인다. 듣기

Dirty South <Just Dream(Feat.Rudy)>
12년 차 DJ 더티사우스. 은은한 멜로디가 흐르는가 하면 단숨에 빠르고 파워풀한 비트가 곡의 무드를 반전시킨다. 오랜 경력을 가진 아티스트의 노련함을 엿볼 수 있는 사운드다. 듣기

Fedde Le Grand <Keep on Believing(Raiden Remix)>
DJ 페데 르 그랑의 사운드. 공간감을 자아내는 전자음에 비트를 입혀 어떤 컨셉트의 파티에서 틀던 잘 어울린다. 작업에 함께한 레이든의 감각도 엿볼 수 있다. 듣기

 

Miike Snow <Genghis Khan(CID Remix)>
스웨덴 출신의 팝 칼손이 속한 팀이다. 곡을 재생하자마자 빵빵한 베이스 리듬이 훅 튀어나온다. 중독적인 비트가 무한반복되는 부분부터 분위기가 순식간에 뜨거워진다. 듣기

Galantis <No Money>
일렉트로닉 듀오 갈란티스가 선보이는 곡 ‘No Money’. 멜로디에 열두 살 소년의 귀여운 목소리가 더해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데, 경쾌한 비트가 주를 이루는 흥 넘치는 사운드다. 듣기

 

The Chemical Brothers <C-h-e-m-i-c-a-l> 
영국 일렉트로닉 신의 최강 듀오 케미컬 브라더스의 새 싱글. 심장을 쿵쿵 울려대는 강력한 비트가 흥을 제대로 이끌어낸다. 현란한 일렉트로닉의 정수를 보여주는 통쾌한 곡. 듣기

Axwell & Ingrosso <Thinking About You (Dubvision Remix)>
악스웰 & 인그로소의 곡은 놓칠 수 없는 파티 사운드. 풍성한 일렉트로닉 전자음이 꽉 들어찬 사운드에서 의외로 산뜻한 기운이 느껴진다. 듣기

이런 콘돔이 다 있네

1612mcmacumh07-01왼쪽부터)
글로벌프로텍션 ‘나이트 라이트’ 천연 라텍스에 야광 성분을 넣어 번쩍번쩍 빛나는 야광 콘돔이다. 이 콘돔만 있다면 아무리 어두운 곳에서도 더듬거리지 않고 금세 그를 찾아낼 수 있다.

퓨처 미디어 바이 플레져랩 ‘핀돔’ 손가락에 끼우는 콘돔. 화려한 손기술을 뽐내는 남자친구에게 건네면 좋겠다. 깔끔하고 안전한 전희를 위해 구비해두면 좋은 제품.

엔시토 바이 플레져랩 ‘워밍 콘돔’ 액체에 닿으면 열이 발생하는 발열 윤활제가 들어있어 착용하고 분위기가 고조될수록 점점 따뜻해진다. 몸이 식으면 금세 흥분이 가라앉는 사람에게 추천할 만하다.

유니더스 ‘보디가드’ 5가지 컬러와 향을 입힌 5종 세트. 앞이 살짝 굴곡진 형태라 쉽게 벗겨지지 않는다.

나가니시 ‘프루트 트립’ 상큼한 오렌지 향이 나는 콘돔. 오렌지가 잔뜩 그려진 포장 디자인이 귀엽다. 달콤한 향이 후각을 자극해 로맨틱한 무드를 만든다.

한국라텍스 바이 플레져랩 ‘마이크로 스파이럴’ 도트 무늬 콘돔이 마음에 들었다면 얇은 나선형 홈이 새겨진 스파이럴 콘돔을 시도할 차례다. 깊숙이 들어가 색다른 자극을 선사하는 제품이다.

오카모토 ‘베네통 콘돔’ 브랜드 베네통과 오카모토가 협업해 만든 콘돔. 비비드한 컬러의 패키지가 눈길을 끈다. 두께가 0.02mm인 초박형이라 끼운 듯 안 끼운 듯 착 감기는 촉감을 느낄 수 있다.

 

1612mcmacumh07-02왼쪽부터)
바른생각‘어메이징 도트핏’ 일반 콘돔의 매끈한 질감이 밋밋하게 느껴진다면 오돌토돌한 돌기가 솟아있는 콘돔을 선택해볼 것. 삽입과 동시에민감한 부위에 닿아 뜻밖의 강렬한 자극을 준다. 보통의 콘돔보다 실리콘 오일 윤활제가 더 많이 들어 있어 부드럽게 삽입된다.

유니더스 ‘롱러브’ 제품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오랫동안 사랑할 수 있게 해주는 콘돔이다. 앞부분에 국소마취제 성분인 벤조카인크림이 들어 있어 사정 타이밍을 지연시킨다. 삽입 시간이 평소에 비해 3~4배 늘어났다는 게 경험자들의 전언이다.

유니더스 ‘보디가드’ 5가지 컬러의 콘돔에서 각각 다른 향이 난다. 그날그날 기분에 따라 색깔별로 골라 쓰는 재미가 쏠쏠하다.

나가니시 ‘프루트 트립’ 4가지향으로 구성된 종합 과일 세트 중 딸기 향 콘돔. 두께 0.03mm의 초박형 콘돔으로 페니스에 착 달라붙는다.

심플렉스 ‘초코 프래그넌스’ 껍질을 벗기면 초콜릿 향이 솔솔 풍기는 콘돔이다. 가볍게 굴곡진 형태로 정신없이 바쁜 삽입 과정에서 벗겨질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초콜릿향이 달콤하다고 맛까지 달콤하진 않으니 참고할 것.

후지라텍스 ‘와우 루미너스’ 아기자기한 패키지가 돋보이는 제품으로 젤에 야광 성분이 함유되어 은은하게 빛을 발하는 콘돔이다. 초록빛의 투명한 비닐 포장지도 꼭 사탕 껍질처럼 깜찍하다.

연관 검색어
,

스트레스에 대한 궁금증

Young woman lying in bed, clutching her pillow.1 매일 새벽 3~5시 사이에 잠에서 깨요. 한 시간쯤 깨어 있다 다시 잠들죠.

스트레스가 심하면 호르몬에 영향을 미치는데 한밤에 코르티솔 수치가 증가해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 호르몬이 떨어지면서 수면장애가 생긴다. 이 경우 멜라토닌 호르몬을 복용하는 게 도움이 된다. 그냥 방치할 경우 코르티솔과 멜라토닌 지수가 모두 떨어진다.

2 스트레스 장애를 예방할 수 있는 식습관이 있나요?

잘 먹는다는 것은 많이 먹거나 먹고 싶은 대로 먹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좋은 식습관을 가져야 하는데 일단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과 쿠키나 초콜릿, 아이스크림 같은 단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충분히 먹고 빵이나 면 요리 같은 밀가루 음식은 자주 먹지 않는 것이 좋다. 포화지방산이 많은 튀김류보다는 연어나 고등어처럼  포화지방산을 함유한 생선을 권한다. 견과류를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 음식에 포함된 영양소가 체내에서 효율적으로 사용되려면 비타민 B 영양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3 질 좋은 수면은 어떤 수면을 말하나요?

수면 시간이 길거나 일찍 자는 것만이 좋은 수면의 조건은 아니다. 수면의 질이 중요한데 오랜 시간 자고 일어나도 개운하지 않고 꿈을 많이 꾸거나 자다가 중간에 깨는 버릇이 있다면 잘 자는 것이 아니다. 수면의 질이 낮다면 생활 습관을 돌아봐야 한다. 카페인 섭취를 피하는 것은 기본이고 강한 강도의 운동도 수면을 방해하므로 자제해야 한다. 적당한 반신욕과 따뜻한 우유도 숙면에 좋다. 자기 전 휴대폰을 보지 않고 조명은 완전히 끄는 것이 좋다. 숙면에 도움이 되는 테아닌이나 트립토판을 함유한 건강 보조제를 챙기는 방법도 있다.

4 스트레스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생활 습관에 어떤 것이 있을까요?

잘 자고 잘 먹고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충분히 휴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규칙적인 운동은 우리 몸의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활성화하고 DHEA라는 호르몬 생성도 촉진하기 때문에 꼭 필요하다. 그러나 체형이 틀어진 채 본인에게 맞지 않는 운동을 강한 강도로 지속할 경우 오히려 셀룰라이트가 악화돼 섬유부종을 일으킬 수 있다. 운동을 하더라도 자신의 체형과 체력을 제대로 파악해 운동의 종류와 강도를 정해야 한다. 근육이 경직되어 만성 근육통이 있는 경우에는 마그네슘 섭취를 권하기도 하는데 그 전에 의사의 처방을 반드시 받아야 한다. 충분한 휴식도 아주 중요하다. 우리의 몸은 적당한 휴식을 취해야 자율신경계가 균형을 이룬다. 긴장 상태에서 활성화된 교감신경과 휴식과 안정을 통해 이를 억제하는 부교감신경이 조화를 이뤄야 우리 몸의 신경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돌아간다.

 

스트레스 체크 리스트

스트레스가 지나치면 자연스레 몸과 건강에 이상 신호가 온다. 지금까지 정상적으로 해오던 일들을 더이상 할 수 없고 다른 사람과 충돌이 잦거나 매사에 과민 반응을 보인다면 정신적, 육체적으로 피로도가 심한 것이다. 심하면 건강에 이상이 나타날 수 있는 스트레스 지수를 알아보려면 아래의 체크 리스트를 확인해볼 것. (출처 www.lyhnclinic.com)

□ 운동을 해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
□ 적게 먹어도 살이 찐다.
□ 잠을 잘 못 잔다.
□ 몸이 붓는다.
□ 특정 음식을 먹으면 불편하다.
□ 활동량에 비해 피로도가 높다.
□ 만성 피로감이 있다.
□ 최근 예민하거나 우울감이 느껴진다.
□ 신경이 날카롭다.
□ 살이 차갑다.
□ 단 음식을 좋아한다.
□ 얼굴빛이 좋지 않거나 어둡다.
□ 예전보다 목이 두꺼워졌다.
□ 턱 관절 부근이 두꺼워졌다.
□ 다리를 꼬지 않으면 앉기 불편하다.
□ 거북목 혹은 일자목이다.
□ 호르몬 치료로 체중이 증가했거나 몸에 변화가 생겼다.
□ 해가 갈수록 배가 더 나온다.
□ 해가 갈수록 어깨가 솟는다.
□ 점점 다리가 붓는 듯하고 발목이 두꺼워진다.
□ 걸을 때 상체가 하체를 끌고 가는 것 같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