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요정 즉석떡볶이가 좋아!

 

 

연관 검색어
,

나의 S파트너

Young couple engaged in sexual intercourse

아무나 할 수 없는 일

그녀는 내 전 여친이었다. 우리는 2년간 만났지만 나보다 아홉 살이나 어린 데다 성격 차이도 심해 더 이상 만남을 유지할 수 없었다. 헤어지고 몇 달은 연락 없이 지냈는데 어느 날 그녀에게서 뜬금없이 전화가 왔다. 자기가 다 잘못했다며 OO모텔에서 보자는 것이다. 감정이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헤어졌기에 어쩌면 우리가 다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으로 모텔로 갔지만 다음날 우리는 모르는 사람처럼 모텔을 빠져나왔고 그녀에게선 연락이 없었다.

그 뒤로도 같은 상황이 반복됐다. 답답한 마음에 ‘우리는 섹스 파트너인 거냐’고 물었더니 자기는 헤어진 적이 없다는 이해되지 않는 대답만 돌아왔다. 몇 번 작정하고 섹스만 하고 헤어지려고 해도 돌아서면 만나기 전보다 마음이 천근만근 무거웠다. 결국 이런 식으로 만날 거면 그만 만나자고 했는데 밤마다 그녀가 전화며 문자를 해대는 통에 전화번호를 바꿨다. 다른 사람들은 같은 사람과 몇 번씩이나 섹스를 해도 감정이 생기지 않는 건가? 어떻게 그게 가능한지 모르겠다. 섹스 파트너도 아무나 두는 게 아닌 듯하다. B, 36세, 자영업자

좋은 여친 < 좋은 섹파

생각날 때마다 만남 사이트에서 섹스 파트너를 찾는다. 과정은 이렇다. 사이트에 있는 사진과 스펙을 보고 카톡 아이디를 교환한다. 카톡으로 조금 더 현실감 있는 사진을 공유한다. 만약 10명 정도와 아이디를 교환했다면 이 과정에서 6명 정도가 걸러진다. 얼마 전에 만났던 여자는 외모도 스펙도 나쁘지 않아 (사귈 것도 아닌데 스펙은 왜 따지느냐고 묻는 친구들이 있는데 그냥 취향이다.) 카페에서 만나 몇 마디 나눴는데 바로 ‘섹드립’으로 넘어가는 그녀가 나와 비슷한 종류의 사람이라고 본능적으로 확신하고 바로 본론으로 들어갔다.

섹스는 최근에 한 것 중에 제일 좋았다. 두 번째 만났을 때는 바로 모텔에서 만났다. 방 값을 지불하려는데 여자가 지금 현금이 없다고 했다. 다음에 달라고 하고 내가 전액을 지불했다. 사실 안 받을 마음도 있었다. 세 번째 만남. 여자가 이번에는 지갑을 놓고 왔다는게 아닌가. 짜증이 확 났다. 지금 나랑 연애하나? 섹스 파트너의 기본은 더치페이다. 만남은 그렇게 끝났다. 두 번째 만났을 때 내가 낸 돈도 계좌 이체로 돌려 받았다. 잘 맞는 섹스 파트너 만나는 게 좋은 여자친구 만나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것 같다. N, 34세, 디자이너

섹스 파트너로 자존감 찾는 여자

대학 동기 A가 느닷없이 섹스 파트너 이야기를 꺼냈다. 2명 정도, 만나서 섹스만 하고 헤어지는 남자가 있다는 것. 사실 심히 놀란 게 대학 4년을 포함해 지금까지 A가 연애하는 걸 본 적이 없는 데다 이런 말하기 미안하지만 A는 객관적으로 예쁘지 않다. 스무 살 무렵 만났던 남자친구 이야기만 항상 반복했는데 그럼에도 A에게 누굴 소개할 엄두가 나지 않을 정도였다. A는 그 둘을 번갈아 이틀에 한 번꼴로 만나고 그들이 시도 때도 없이 자신을 찾는 통에 귀찮고 피곤하다고 했다. 서로 애인이 생기면 암묵적으로 만나지 않는 것이 파트너 관계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비결이라고. 만날 때마다 그 두 남자 이야기를 빠뜨리지 않아 ‘애인이 없어도 즐거운 이유가 있었군’ 하고 가볍게 넘겼는데 어느 날 A가 술에 잔뜩 취해 중얼거렸다. “그래도 나를 먼저 찾아주는 건 걔들밖에 없다.” A 말대로 관계는 건강해 보였다. 적어도 남자들에게는. A, 27세, 대학원생

내 S 파트너의 비밀

남자친구와 헤어진 지 3개월이 넘었을 때였다. 앱으로 만난 섹스 파트너는 내 전 남친 가운데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한 섹스 테크닉을 보여줬다. 테크닉만이 아니다. 크기와 시간 그 어떤 것도 더할 나위 없었다. 게다가 매너도 좋았고 섹스 이후 연락하며 질척거리는 일도 없었다. 우린 원할 때만 만났고 격정적으로 필요한 것을 나눴다. 일을 치른 어느날 밤, 괜한 촉에 물음을 던졌다. 혹시 유부남이냐고. 내 예상이 맞았고 그는 4년째 섹스리스 부부로 살고 있다고 했다. 고민하다가 섹스 파트너를 찾기 시작했고 이 생활이 아주 만족스럽다는 것이었다. 그는 담담하게 말했지만 정작 당황한 건 나였다. 아무리 서로 섹스만 하고 헤어진다 해도 아내가 알게 되면 나 고소 당하는 거 아냐? 내가 아내 입장이라면? 고민 끝에 그와의 관계를 정리했다. 그보다 나은 섹스 파트너를 찾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욕정에 눈이 멀어 이성까지 마비된 동물은 아니니까. K, 31세, 출판계 종사자

연관 검색어

혼밥족을 위한 요리책

그래놀라에 대한 모든 것

<EVERYDAY GRANOLA>

그래놀라는 아침으로 즐기는 경우가 많은데, 함께 넣는 재료에 따라 한 끼 식사로 손색없을 만큼 든든한 포만감을 준다. 각종 영양소가 균형 있게 들어 있어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한 메뉴로도 훌륭하다. <EVERYDAY GRANOLA>는 주재료인 귀리에 피칸, 코코넛, 사과, 우엉, 생강 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 완성하는 그래놀라 레시피와 홈메이드 그래놀라를 토핑으로 활용할 수 있는 베이킹 레시피를 소개한다. 오븐과 귀리만 있으면 고소한 홈메이드 그래놀라를 손쉽게 맛볼 수 있다니 바쁜 직장인이나 간편식을 즐기는 다이어터들의 아침 식탁에 꼭 어울리는 메뉴다. 주하영 | 로지

 

 

나만을 위한 식탁

<한 접시의 기쁨>

맥도날드, 파리크라상, 패션5, 비스트로 서울 등 다양한 요식 브랜드의 시그니처 메뉴를 개발한 셰프 최현정이 지은 요리책이다. 매번 혼자 밥을 먹더라도 제대로 된 요리를 만들어 즐기고 싶은 혼밥족을 위한 일품요리 레시피를 담았다. 메뉴의 특색과 재료에 따라 아침과 점심, 저녁으로 나눈 구성이 돋보이는데, 1인분 요리를 위한 재료 고르는 법, 식재료 쉽게 다듬는 법, 예쁘게 플레이팅하는 방법 등 알아두면 두루 활용할 수 있는 정보가 가득하다. 키노아 감자 샐러드, 채끝 카르파초 등 고급 레스토랑에서 나올 법한 근사한 메뉴로 나만의 특별한 식탁을 만들어봐도 좋겠다. 최현정 | 스타일북스

 

맛있는 다이어트

<매일 한 컵>

투명한 유리병에 파프리카,오이 토마토 등 갖가지 채소와 콩, 밥, 파스타 등을 층층이 쌓아 만드는 자(Jar) 샐러드의 다양한 레시피를 담은 책이다. 알록달록한 색감까지 예뻐서 더욱 기분 좋게 즐길 수 있는 유리병 샐러드는 모두 200~300kcal 정도라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다양한 식재료가 어우러져 싱그러운 맛을 내는데, 매번 다른 드레싱에 다채로운 재료를 조합할 수 있어 질리지 않는 다이어트 식단에 제격이다. 병아리콩 스프레드, 두부 해초 샐러드, 쌀국수 샐러드, 삼색비빔밥, 아사이볼 등 책에 소개된 메뉴를 취향에 따라 골라 즐기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김수연 | 포북

 

토스트의 신세계

<TOAST>

식빵을 얇게 썰어 고소하게 구운 토스트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50가지 레시피를 소개한다. 오븐, 바비큐, 토스터, 프라이팬 등 올리는 재료에 따라 달라지는 토스트 굽는 방법부터 적당한 얇기로 빵을 써는 법, 남은 빵을 촉촉하게 보관하는 법 등 토스트에 관한 정보가 상세히 담겨 있어 유용하다. 50가지 레시피는 곁들이는 제철 식재료에 맞춰 계절별로 나뉘어 있다. 그릴 스테이크 토스트, 스파이시 랍스터 토스트 등 든든한 저녁 식사로 좋은 메뉴부터 마카다미아 버터 토스트, 스위트 시림프 토스트 등 홈파티 핑거 푸드로 활용할 수 있는 메뉴까지 다채롭게 담겼다. Raquel Pelzel | 이봄

 

디자이너의 요리책

<싱글 테이블>

이 책에 담긴 레시피는 모두 복잡하거나 거창하지 않다. 시중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재료로 만드는 간단한 메뉴를 다루는데, 특히 먹다 남은 패스트푸드나 냉장고에 넣어둔 처치 곤란 식재료를 활용할 수 있는 레시피가 흥미롭다. 콩나물 쫄면이나 베이글 피자, 불고기 샌드위치, 명란 크림 파스타 등 오랜 시간을 들이지 않고 완성할 수 있는 메뉴가 주를 이루니 부엌 한편에 꽂아두고 수시로 참고하기 좋다. 공간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저자 김소현이 세계 곳곳을 여행하며 발굴한 맛집 이야기와 그녀만의 취향으로 고른 부엌 소품을 소개하는 페이지도 재미있다. 김소현 | 버튼북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