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떠나요 나오시마 예술 여행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여행을떠나요 나오시마 예술 여행

이토록 볼거리 넘치는 섬이 또 있을까! 예술의 섬, 나오시마에서 꼭 봐야 할 아트 프로젝트를 꼽았다.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나오시마는 다카마쓰나 오카야마에서 페리를 타고 약 1시간 정도 바다를 건너야 도착할 수 있는 섬이다. 그럼에도 (에디터를 비롯한) 많은 이들이 이러한 수고를 무릅쓰고 나오시마를 찾는 데는 이유가 있다.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특유의 존재감을 어필하는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시리즈는 나오시마를 찾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 1994년 공공 미술로 처음 설치된 나오시마의 호박은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설치물의 시작이자, 나오시마를 예술의 메카로 거듭나게 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빨간 호박은 나오시마 미야노우라 항 페리 선착장에서 내리자 마자 만날 수 있고, 노란 호박은 섬의 남쪽 베네세하우스 입구 해변에서 우두커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워낙 사진 찍으려는 인파가 많아, 오롯이 호박만을 사진에 담고 싶다면 마음의 여유가 필요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혼무라 이에 프로젝트

‘이에(집) 프로젝트’는 오래되고 버려진 민가를 현대 미술로 재탄생 시킨 아트 프로젝트다. 이에 프로젝트가 모여 있는 혼무라 지구는 나오시마의 개성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는 매력적인 스팟! 실제로 주민들이 거주하는 민가 속에서 총 7곳의 아트 하우스를 보물찾기하듯 찾아 다니며 관람하는 재미가 쏠쏠했던 곳. 색색의 조명이 물 속에서 신비롭게 빛나는 다쓰오 미야지마의 작품 <Sea of Time>을 만날 수 있는 가도야(Kadoya), 안도 다다오와 제임스 터렐의 합작품인 미나미데라(Minamidera), 다다미 방에 흩뿌려진 동백꽃 모티프가 인상적인 요시히로 수다의 고카이소(Gokaisho), 치과로 사용하던 공간의 안팍을 다양한 재료로 트랜스폼한 신로 오타케의 하이샤(Haisha) 등이 인상적이다. 주택가 곳곳에 놓인 소소한 아트 피스들을 발견하는 즐거움도 놓치지 말 것.

입장료 각 410엔, 멀티 티켓 1030엔(6곳 입장 가능)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지추 미술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지추 미술관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땅 속에 묻혀있는 미술관이다. 이곳은 그가 오로지 세 명의 아티스트를 위해 건축한 것으로도 유명한데, 그 주인공은 바로 클로드 모네, 제임스 터렐, 월터 드 마리아다. 지하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모든 전시관이 자연 채광으로 조명을 받는데, 시간과 계절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매력적. 미술관 올라가는 길에 마주치게 되는 모네의 연못부터, 미로처럼 설계 된 안도 다다오의 건축물, 숨 막힐 정도로 압도적인 예술작품들을 바라보면 마치 다른 시공간 속에 머무는 듯한 환상적인 경험을 할 수 있다. 미술관을 둘러 본 후에는, 세토내해가 내려다 보이는 지추 카페에 들러 이곳의 특산물인 시원한 세토우치 사이다도 한 잔 마셔보길.

입장료 2060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우환 미술관

안도 다다오가 전세계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 태생 현대미술가 이우환에게 헌정한 미술관으로, 이곳에서는 197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는 이우환의 회화와 설치미술을 감상할 수 있다. 언덕과 바다로 둘러싸인 완만한 골짜기에 세워진 이우환 미술관에 들어서면, 자연과 예술 그리고 건축이 공존하는 모습을 마주하게 된다. 미술관 앞 잔디밭에 털썩 주저앉아 바다와 설치 작품이 어우러진 그림 같은 장면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그 평화로움과 고요함에 마음까지 정화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입장료 1030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베네세 하우스 미술관

1992년 문을 연 베네세 하우스 미술관은 호텔과 미술관이 어우러진 복합 시설이다. 팝 아트, 정크 아트, 개념미술 등 1980대 이후의 현대미술품을 미술관 내부는 물론, 건물의 모든 부분, 인근 숲과 해변에서 만날 수 있는 것이 특징. 특히 이 곳에 영구적으로 전시되는 작품들은 예술가들이 직접 작품의 위치를 선정하는 등 오직 베네세 하우스 미술관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작품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시간과 경제적인 여건이 허락한다면, 하룻밤 정도 호텔에 머물며 자연과 어우러진 안도 다다오의 건축과 수많은 예술품들을 천천히 산책하며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입장료 1030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홀리데이 파스타 레시피 #베지 쉬림프 파스타

사랑하는 사람과의 오붓한 연말 홈파티를 위한 홀리데이 파스타 레시피. 달큰한 새우와 아삭한 채소, 부드럽고 고소한 크림 소스가 어우러져 낭만적인 풍미를 완성한다.

베지 쉬림프 파스타 

재료

파스타, 대하, 파프리카, 새송이버섯, 양송이버섯, 브로콜리, 어린잎, 우유, 생크림, 달걀, 야채스톡, 그라노빠다노 치즈, 파프리카 시즈닝, 파슬리 가루, 다진 마늘, 소금, 후추, 올리브유

만드는 법

파스타를 끓는 물에 넣고 삶는다. 탈리아텔레, 스파게티, 링귀네 등 다양한 면을 활용해도 좋다.

파프리카는 얇게, 브로콜리는 먹기 좋은 크기로, 새송이와 양송이 버섯은 큼직하게 썰어 손질한다.

뜨겁게 달군 팬에 올리브유와 다진 마늘 한 줌을 넣고 볶는다.

다진 마늘이 노릇노릇해지면 새우 2~3마리를 넣고 함께 익힌다.

새우 양 면에 붉은 빛이 돌면 손질해둔 채소를 모두 넣는다.

소금간을 하고 야채스톡을 조금 붓는다.

우유와 생크림을 1:1 비율로 섞어 팬에 넣고 재료와 함께 졸인다.

소스의 진한 텍스처가 완성되면 파프리카 시즈닝을 뿌린 후, 면을 넣고 볶는다.

취향에 따라 함께 곁들일 달걀프라이를 만든다. 노른자를 살짝 익혀 파스타와 곁들이면 풍미가 한층 고소해진다.

10 어린잎과 달걀프라이를 올려 플레이팅한다. 그라노빠다노 치즈와 파슬리 가루를 솔솔 뿌려 요리를 완성한다.

도쿄의 가게들 ②

한적한 골목 끝자락의 커피숍부터 동네에 숨어든 미술관까지, 골목골목에 자리 잡은 도쿄의 작은 가게들.

UTRECHT

위트레흐트

위트레흐트는 네덜란드의 조용하고 한적한 도시 이름이기도 하다. 네덜란드의 디자인과 미술 서적을 비롯해 세계 각국의 예술 서적이 많다. 주인장 미야기 후토시가 뉴욕에서 공부할 때 ‘프린티드 매터’라는 독립서점에서 일한 경험을 살려 만든 곳. 그는 서점을 운영할 뿐 아니라 1년에 한 번 도쿄 아트 북 페어를 열고 의류 매장에 도서 코너를 만들거나 공공 사무실에 작은 도서관을 기획하는 등 책과 관련한 다양한 일을 시도한다. 전 세계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아티스트 북도 정기적으로 발행한다.

주소 5-36-6 Jinumae, Shibuya-ku, Tokyo
영업시간 12:00~20:00(월요일, 공휴일 다음 날 휴업)
문의 www.utrecht.jp

도쿄 서점

 

 

1612mcmalimh11b-19NOZY COFFEE

노지 커피

20대 청년 4명이 운영하는 ‘노지 커피’는 일본 각지는 물론 해외에서도 커피를 좋아하는 이들이 찾아오는 곳이다. 노지 커피의 가장 큰 특징은 싱글 오리진을 선보인다는 것. 이들이 정의하는 싱글 오리진은 원두의 생산국과 지역, 처리 방법이 명확하고 전혀 혼합되지 않은 커피콩으로 만들며 수확연도와 시기에 따라 맛과 향의 차이가 분명한 커피다. 노지 커피는 두 곳에 매장이 있는데, 산겐자야에 있는 본점은 좌석이 4개뿐이라 커피를 주로 테이크아웃해 세타가야 공원을 산책하며 마신다. 이곳에서는 커피콩의 개성을 강조하는 카페답게 커피를 섬세하게 즐기기 위한 푸드 페어링 세미나도 열린다.

주소 2-29-7 Shimouma, Setagaya-ku, Tokyo
영업시간 10:00~19:00
문의 www.nozycoffee.jp

1612mcmalimh11b-10

 

 

NATSUTSUBAKI

나쓰쓰바키

‘나쓰쓰바키’는 ‘여름’이라는 뜻의 나쓰와 ‘동백’이라는 뜻의 쓰바키를 합친 이름이다. 이름만큼이나 무척 아름다운 곳인데 세타가야 거리의 한적한 골목 안 뜻밖의 장소에 자리한다. 2009년에 문을 연 이곳은 일본 각지의 작가와 장인이 만든 생활 도구를 판매한다. 툇마루를 통해 가게로 들어서면 그릇과 접시, 수저, 천연 염색 옷, 가죽 소품 등이 가지런히 진열돼 있고 다다미방에는 한 폭의 그림처럼 그릇과 옷이 놓여 있다. 이곳의 주인장은 그런 애장품을 매일 사용하는 일상이 진정 멋진 삶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르게 변하는 시대에 맞서 지역 장인들과 함께 좋은 물건을 소개하고 싶다고 말한다. 정원을 산책하며 물건에 대한 친절한 설명을 들으면 신기하게도 복잡한 생각이 정리되는 느낌이 드는 곳이다. 다만 찾아가는 길이 만만치 않다.

주소 3-6-20 Sakura, Setagaya-ku, Tokyo
영업시간 12:00~19:00(월·화요일 휴업)
문의 www.natsutsubaki.com

도쿄숍

 

 

 

파피에 라보

PAPIER LABO

파피에 라보

이름 그대로 ‘종이 연구실’이다. 2007년 센다가야 골목에 에토 기미아케, 지쓰코 다케이, 다카다 유이 이 3명의 젊은 크리에이터가 뭉쳐 문을 연 곳으로 ‘종이의 얽힘이 있는 제품’이라는 꽤 근사한 컨셉트를 제안한다. 작고 하얀 공간에 노트와 낡은 책, 엽서, 지금은 잘 사용하지 않는 원고지, 일러스트레이터 노리타케의 디자인 제품 등을 진열해놓았으며 가고시마 장인이 만든 전 세계 하나밖에 없는 인감, 고무 도장, 스티커, 명함 등을 주문받기도 한다. 이곳은 활판인쇄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해 오프닝 파티 때는 폐업한 활판인쇄 공장에서 가져온 소형 활판인쇄기로 시연하기도 했다. 스티커 제작, 상자 디자인 등 디자인 외주와 제작까지 하는 현대 문방구.

주소 #104 3-52-5 Sendagaya, Shibuya-ku, Tokyo
영업시간 12:00~19:00(월·화요일 휴업)
문의 www.papierlabo.com

파피에 라보

 

 

도코숍FOGLINEN WORK

포그리넨 워크

‘포르리넨 워크’는 100% 리투아니아산 리넨으로 생활에 풍요로움을 전해주는 곳이다. 리넨으로 만든 테이블 매트와 코스터를 비롯해 옷,가방, 양말, 머플러 그리고 리넨을 코팅해 만든 트레이 등이 있다. 리넨과 어울리는 나무 도마,철제 용품, 바구니, 자투리 천, 테이프, 라벨, 리넨 실도 있다. 이곳의 주인장 세키네 유미코는 질 좋은 리넨을 찾아 섬유로 유명한 리투아니아까지 갔다. 막상 그곳에 가보니 리넨으로 된 생활용품이 거의 없어 현지 리넨 제조 회사와 함께 자신이 원하는 리넨 제품을 만들었다. 처음엔 일곱 가지 종류로 시작했지만 10여 년이 지난 지금은 종류가 무척 많아졌다.

주소 5-35-1 Daita Setagaya-ku, Tokyo
영업시간 12:00~18:00(토·일요일, 공휴일 휴업)
문의 www.foglinenwork.com

 

도코숍<도쿄 숍>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이시은과 가방 디자이너이자 빈티지 가구 컬렉터, 라이프스타일과 여행을 소개하는 웹진을 운영하는 서동희가 도쿄를 수십 번 오가며, 또 한 달간 머물며 마음을 다해 고른 87곳의 가게가 소개되어 있다. 87곳의 가게에는 아름다움에 대한 주인장의 취향이 담겨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