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떠나요 나오시마 예술 여행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여행을떠나요 나오시마 예술 여행

이토록 볼거리 넘치는 섬이 또 있을까! 예술의 섬, 나오시마에서 꼭 봐야 할 아트 프로젝트를 꼽았다.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나오시마는 다카마쓰나 오카야마에서 페리를 타고 약 1시간 정도 바다를 건너야 도착할 수 있는 섬이다. 그럼에도 (에디터를 비롯한) 많은 이들이 이러한 수고를 무릅쓰고 나오시마를 찾는 데는 이유가 있다.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특유의 존재감을 어필하는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시리즈는 나오시마를 찾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 1994년 공공 미술로 처음 설치된 나오시마의 호박은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설치물의 시작이자, 나오시마를 예술의 메카로 거듭나게 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빨간 호박은 나오시마 미야노우라 항 페리 선착장에서 내리자 마자 만날 수 있고, 노란 호박은 섬의 남쪽 베네세하우스 입구 해변에서 우두커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워낙 사진 찍으려는 인파가 많아, 오롯이 호박만을 사진에 담고 싶다면 마음의 여유가 필요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혼무라 이에 프로젝트

‘이에(집) 프로젝트’는 오래되고 버려진 민가를 현대 미술로 재탄생 시킨 아트 프로젝트다. 이에 프로젝트가 모여 있는 혼무라 지구는 나오시마의 개성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는 매력적인 스팟! 실제로 주민들이 거주하는 민가 속에서 총 7곳의 아트 하우스를 보물찾기하듯 찾아 다니며 관람하는 재미가 쏠쏠했던 곳. 색색의 조명이 물 속에서 신비롭게 빛나는 다쓰오 미야지마의 작품 <Sea of Time>을 만날 수 있는 가도야(Kadoya), 안도 다다오와 제임스 터렐의 합작품인 미나미데라(Minamidera), 다다미 방에 흩뿌려진 동백꽃 모티프가 인상적인 요시히로 수다의 고카이소(Gokaisho), 치과로 사용하던 공간의 안팍을 다양한 재료로 트랜스폼한 신로 오타케의 하이샤(Haisha) 등이 인상적이다. 주택가 곳곳에 놓인 소소한 아트 피스들을 발견하는 즐거움도 놓치지 말 것.

입장료 각 410엔, 멀티 티켓 1030엔(6곳 입장 가능)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지추 미술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지추 미술관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땅 속에 묻혀있는 미술관이다. 이곳은 그가 오로지 세 명의 아티스트를 위해 건축한 것으로도 유명한데, 그 주인공은 바로 클로드 모네, 제임스 터렐, 월터 드 마리아다. 지하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모든 전시관이 자연 채광으로 조명을 받는데, 시간과 계절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매력적. 미술관 올라가는 길에 마주치게 되는 모네의 연못부터, 미로처럼 설계 된 안도 다다오의 건축물, 숨 막힐 정도로 압도적인 예술작품들을 바라보면 마치 다른 시공간 속에 머무는 듯한 환상적인 경험을 할 수 있다. 미술관을 둘러 본 후에는, 세토내해가 내려다 보이는 지추 카페에 들러 이곳의 특산물인 시원한 세토우치 사이다도 한 잔 마셔보길.

입장료 2060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우환 미술관

안도 다다오가 전세계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 태생 현대미술가 이우환에게 헌정한 미술관으로, 이곳에서는 197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는 이우환의 회화와 설치미술을 감상할 수 있다. 언덕과 바다로 둘러싸인 완만한 골짜기에 세워진 이우환 미술관에 들어서면, 자연과 예술 그리고 건축이 공존하는 모습을 마주하게 된다. 미술관 앞 잔디밭에 털썩 주저앉아 바다와 설치 작품이 어우러진 그림 같은 장면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그 평화로움과 고요함에 마음까지 정화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입장료 1030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베네세 하우스 미술관

1992년 문을 연 베네세 하우스 미술관은 호텔과 미술관이 어우러진 복합 시설이다. 팝 아트, 정크 아트, 개념미술 등 1980대 이후의 현대미술품을 미술관 내부는 물론, 건물의 모든 부분, 인근 숲과 해변에서 만날 수 있는 것이 특징. 특히 이 곳에 영구적으로 전시되는 작품들은 예술가들이 직접 작품의 위치를 선정하는 등 오직 베네세 하우스 미술관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작품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시간과 경제적인 여건이 허락한다면, 하룻밤 정도 호텔에 머물며 자연과 어우러진 안도 다다오의 건축과 수많은 예술품들을 천천히 산책하며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입장료 1030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Love Concerto

코오롱 인더스트리 FnC 부문,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 사진작가 조남룡 그리고 마리끌레르가 손잡고 라파엘의 집을 찾았다. 중증 장애 아동들에게 따뜻하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준 사랑의 협주!

1612mcmafamr45_06
마마스코티지

토끼 모양 캔들 다운 투 더 우즈 바이 마마스코티지, 앤드(&) 라이트 마마스코티지

“옷을 입는 일은 우리에게 매일 아침 치르는 너무나 당연한 일상이다. 그러나 이 평범한 일상이 과연 누구에게나 똑같을 수 있을까?”

우리는 매일 옷을 입는다. 티셔츠에 머리를 쑥 넣은 후 양팔을 끼우고, 허리를 구부려 바지에 한 짝씩 다리를 넣어 지퍼와 단추를 잠근다. 또 겨울이면 자연스럽게 도톰한 아우터를 걸치고 외출을 한다. 옷 입는 방법을 굳이 설명 하지 않아도, 옷을 입는 일은 우리에게 매일 아침 치르는 너무나 당연한 일상이다. 그러나 이 평범한 일상이 과연 누구에게나 똑같을 수 있을까? 혼자서 몸을 가누지 못하는 것은 물론, 누군가의 도움을 받더라도 팔다리가 경직돼 움직임에 제한이 있다면 매일 옷을 입고 벗는 행위 자체가 큰 난관이다. 중증 중복 장애 아동 시설 ‘라파엘의 집’에 머물고 있는 아이들 역시 날마다 이런 불편을 겪는다. 비장애인은 미처 생각지도 못한, 삶의 기본 요소 중 하나인 ‘의(衣)’의 불편함 말이다.

 

아이들의 이러한 불편을 덜어주고자 코오롱 인더스트리 FnC 부문에서 작지만 의미 있는 선물을 마련했다. 래;코드, 시리즈, 헨리코튼 디자이너들이 재능을 기부해 중증 장애 아동을 위한 옷을 제작한 것. 봉사활동을 하며 아이들의 불편함을 몸소 체험한 후 입고 벗기 편한 기능과 디자인을 가미했다. 티셔츠 제작은 시리즈(Series;)가 맡았다. 래글런 소매의 앞부분에 양쪽으로 여닫을 수 있는 스냅 버튼을 달아 팔을 쉽게 넣을 수 있도록 했고, 아토피나 알레르기성 피부 질환을 앓는 아이들을 고려해 100% 면을 소재로 사용했다.

팬츠는 래;코드(Re;code)가 솜씨를 발휘했다. 기저귀를 착용했을 때 편안하도록 밑위길이를 길게 디자인하고, 흘러내리지 않도록 밴딩을 더해 귀여운 조거 팬츠를 완성했다. 헨리코튼(Henry Cottons)에서는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패딩 베스트를 기획했다. 어깨와 옆선을 벌릴 수 있게 디자인해 팔을 뒤로 젖히지 않아도 쉽게 입을 수 있으며, 단추가 몸에 배기지 않도록 작고 가벼운 플라스틱 스냅으로 마감했다. 또 아이들이 땀이나 침을 많이 흘리는 것을 고려해 패딩 제품에 흡습 속건 기능을 갖춘 텐셀을 충전했다.

 

노앤조 바이 아드망 베베

투톤 펠트 러그 무스크하네 바이 짐블랑 트리 프린트 쿠션 파인리틀데이 바이 에이치픽스, 핑크와 블루 컬러 쿠션 노앤조 바이 아드망 베베

 

아이들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옷을 전달하는 날, 라파엘의 집에서는 작은 파티가 열렸다.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도 힘을 보탰다. 전국 투어 콘서트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와중에도 아이들을 위해 한달음에 달려온 것. 그녀는 지난 연말에도 리처드 용재 오닐과 함께 이곳에서 작은 연주회를 열었다. 음악을 듣던 아이들의 행복한 표정을 잊을 수가 없어 라파엘의 집을 다시 찾게 되었다고 했다.

알록달록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꾸민 거실에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자 클라라 주미 강의 연주가 시작됐다. 아름다운 바이올린 선율이 울려 퍼지자 산만하던 아이들은 금세 음악에 귀를 기울였다. 박수를 치기도 했고, 노래를 부르듯 ‘아~ 아~’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아이들은 대부분 시각장애를 가졌기에 클라라 주미 강의 바이올린 연주가 주는 즐거움은 아마도 우리가 눈으로 보며 느끼는 것보다 몇 배는 더 크게 다가갔으리라. 음악과 함께한 아이들의 행복한 모습은 사진작가 조남룡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아이들을 바라보는 그의 따뜻한 시선이 사진에 그대로 묻어나는 듯하다. 촬영에 참여한 준해, 범준, 해송, 하나, 유민, 재민,시우, 진성, 이 8명의 아이들은 물론이고 라파엘의 집에 있던 모든 사람에게 힐링을 선사한 시간이었다.

 

지금 라파엘의 집에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20여 명의 아이들이 선생님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아이들을 위한 자원봉사와 후원의 문은 언제나 활짝 열려 있으니 따뜻한 마음을 보태고 싶다면 주저 없이 방문해보길. 아이들의 해맑은 웃음소리가 대문 밖까지 크게 들릴 수 있도록.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라파엘의 집

1986년 설립된 라파엘의 집은 지난 30년 동안 시각 중복 중증 장애를 가진 아이들의 보육과 재활을 돕고 있는 시설입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방문과 후원금, 후원 물품은 아이들이 살아가는 데 큰 기쁨과 희망이 될 것입니다.

후원 계좌 우리은행 007-081133-01-101
농협 053-01-233056 (예금주: 라파엘의 집)
봉사 및 후원 문의 02-739-7020

 

1612mcmafamr45_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