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의 시대가 온다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혼밥족을 위한 요리책

이토록 맛깔스러운 요리라면 혼자 집밥 먹는 게 더 이상 외롭지 않을 것 같다. 나만의 특별한 식탁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요리책을 모았다.

그래놀라에 대한 모든 것

<EVERYDAY GRANOLA>

그래놀라는 아침으로 즐기는 경우가 많은데, 함께 넣는 재료에 따라 한 끼 식사로 손색없을 만큼 든든한 포만감을 준다. 각종 영양소가 균형 있게 들어 있어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한 메뉴로도 훌륭하다. <EVERYDAY GRANOLA>는 주재료인 귀리에 피칸, 코코넛, 사과, 우엉, 생강 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 완성하는 그래놀라 레시피와 홈메이드 그래놀라를 토핑으로 활용할 수 있는 베이킹 레시피를 소개한다. 오븐과 귀리만 있으면 고소한 홈메이드 그래놀라를 손쉽게 맛볼 수 있다니 바쁜 직장인이나 간편식을 즐기는 다이어터들의 아침 식탁에 꼭 어울리는 메뉴다. 주하영 | 로지

 

 

나만을 위한 식탁

<한 접시의 기쁨>

맥도날드, 파리크라상, 패션5, 비스트로 서울 등 다양한 요식 브랜드의 시그니처 메뉴를 개발한 셰프 최현정이 지은 요리책이다. 매번 혼자 밥을 먹더라도 제대로 된 요리를 만들어 즐기고 싶은 혼밥족을 위한 일품요리 레시피를 담았다. 메뉴의 특색과 재료에 따라 아침과 점심, 저녁으로 나눈 구성이 돋보이는데, 1인분 요리를 위한 재료 고르는 법, 식재료 쉽게 다듬는 법, 예쁘게 플레이팅하는 방법 등 알아두면 두루 활용할 수 있는 정보가 가득하다. 키노아 감자 샐러드, 채끝 카르파초 등 고급 레스토랑에서 나올 법한 근사한 메뉴로 나만의 특별한 식탁을 만들어봐도 좋겠다. 최현정 | 스타일북스

 

맛있는 다이어트

<매일 한 컵>

투명한 유리병에 파프리카,오이 토마토 등 갖가지 채소와 콩, 밥, 파스타 등을 층층이 쌓아 만드는 자(Jar) 샐러드의 다양한 레시피를 담은 책이다. 알록달록한 색감까지 예뻐서 더욱 기분 좋게 즐길 수 있는 유리병 샐러드는 모두 200~300kcal 정도라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다양한 식재료가 어우러져 싱그러운 맛을 내는데, 매번 다른 드레싱에 다채로운 재료를 조합할 수 있어 질리지 않는 다이어트 식단에 제격이다. 병아리콩 스프레드, 두부 해초 샐러드, 쌀국수 샐러드, 삼색비빔밥, 아사이볼 등 책에 소개된 메뉴를 취향에 따라 골라 즐기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김수연 | 포북

 

토스트의 신세계

<TOAST>

식빵을 얇게 썰어 고소하게 구운 토스트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50가지 레시피를 소개한다. 오븐, 바비큐, 토스터, 프라이팬 등 올리는 재료에 따라 달라지는 토스트 굽는 방법부터 적당한 얇기로 빵을 써는 법, 남은 빵을 촉촉하게 보관하는 법 등 토스트에 관한 정보가 상세히 담겨 있어 유용하다. 50가지 레시피는 곁들이는 제철 식재료에 맞춰 계절별로 나뉘어 있다. 그릴 스테이크 토스트, 스파이시 랍스터 토스트 등 든든한 저녁 식사로 좋은 메뉴부터 마카다미아 버터 토스트, 스위트 시림프 토스트 등 홈파티 핑거 푸드로 활용할 수 있는 메뉴까지 다채롭게 담겼다. Raquel Pelzel | 이봄

 

디자이너의 요리책

<싱글 테이블>

이 책에 담긴 레시피는 모두 복잡하거나 거창하지 않다. 시중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재료로 만드는 간단한 메뉴를 다루는데, 특히 먹다 남은 패스트푸드나 냉장고에 넣어둔 처치 곤란 식재료를 활용할 수 있는 레시피가 흥미롭다. 콩나물 쫄면이나 베이글 피자, 불고기 샌드위치, 명란 크림 파스타 등 오랜 시간을 들이지 않고 완성할 수 있는 메뉴가 주를 이루니 부엌 한편에 꽂아두고 수시로 참고하기 좋다. 공간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저자 김소현이 세계 곳곳을 여행하며 발굴한 맛집 이야기와 그녀만의 취향으로 고른 부엌 소품을 소개하는 페이지도 재미있다. 김소현 | 버튼북스

설국호텔

새하얀 겨울 나라에서 만나는 그림 같은 호텔들.

북극의 오로라가 빛나는 밤

칵슬라우타넨 리조트

황홀한 오로라를 침대에 누워서 감상할 수 있는 곳이 있다. 북극권 넘어 핀란드 사리셀카 지역에 있는 칵슬라우타넨 리조트(Kakslauttanen Artic Resort)는 새하얀 숲 속에 구슬처럼 박혀있는 투명한 이글루 모양으로 유명하다. 특수유리로 만들어진 따뜻한 이글루 안에서는 북극의 한기가 전혀 느껴지지 않지만, 풍경만은 마음껏 눈에 담을 수 있다. 울창한 나무 사이로 밤새도록 머리 위로 쏟아지는 별과 경이로운 빛깔의 오로라를 감상할 수 있는 꿈같은 공간이다. www.kakslauttanen.fi

 

알프스의 파노라마

슈겐 그랜드 호텔

스위스에서도 가장 스위스다운 마을이라 불리는 아로사의 소담하고 평화로운 풍경과 달리 해발 1,800m 고지에 자리한 슈겐 그랜드 호텔 (Tschuggen Grand Hotel)은 호화스러운 호텔로 손꼽힌다. 돛 모양의 외관은 스테인드글라스처럼 신비한 빛을 내고 있어서 알프스의 만년설에 파묻힌 유리성 같은 모습. 내부는 건축가 카를로 람파치가 화려한 색을 입혀 디자인하였는데 창밖의 하얀 설산과 대비되며 묘한 풍경을 자아낸다. www.tschuggen.ch

 

겨울 왕국의 성을 그대로

아이스 호텔

스웨덴의 작은 마을, 유카스아르비에 자리한 아이스 호텔 (Ice Hotel)은 동화 속 같은 얼음 성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곳이다. 북극에서 불과 200km 떨어진 이 겨울 왕국에 첫눈이 내렸다는 소식이 전해지면, 전 세계의 조각가들이 얼음 작품을 새기기 위해 모여든다. 덕분에 호텔의 객실은 매년 환상적인 빛을 발산하는 새로운 조각들로 채워진다. 얼음이 녹지 않는 추운 겨울에만 열었던 얼음 객실은 최근 일년 내내 만날 수 있도록 재단장했다. www.icehotel.com

 

소설 <설국>의 탄생지

호텔 후타바

관동과 관서를 잇는 터널을 지나면 펼쳐지는 니가타 현은 기와바타 야스나리의 소설 <설국>의 무대로 겨울에는 함박눈이 끊이지 않는 눈의 마을이다. 순백의 눈이 내려앉는 에치고 유자와 마을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는 곳에 호텔 후타바(Hotel Futaba)가 있다. 800년 전통의 물 좋기로 소문난 일명 ‘미인 온천’에 몸을 담그거나, 빙질 좋은 슬로프에서 겨울 레포츠를 맘껏 즐길 수도 있다. www.hotel-futab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