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에 관한 7가지 진실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서현진에 관한 7가지 진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사람. 보통의 아름다움을 가진, 서현진이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shj_cover_01
shj_01

1 대기만성형 로코퀸

1세대 걸그룹 ‘MILK’로 데뷔한지 15년. 배우로서 7~8년간의 무명 시절을 견뎌냈고, 드라마 <신들의 만찬>에서는 지금의 이미지와 달리 악역을 소화하기도 했다. <식샤를 합시다2>부터 <또 오해영> 그리고 <낭만 닥터 김사부>에 이르기까지, 긴 시간 동안 단단히 쌓아온 내공으로 생활밀착형 로코퀸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shj_02

2 소문난 흥현진

17살에 가수로 데뷔해 뮤지컬을 거쳐 배우로 자리 잡은 그녀에게는 감출 수 없는 ‘흥’이 있다. 촬영 중간 쉬는 시간이면 노래를 흥얼 거리는 모습이 익숙하고, ‘tvN 10 어워즈’에서는 드레스를 입고 어깨를 들썩이는 장면이 포착되었다. 드라마 <또 오해영> 속 실연의 아픔을 춤으로 승화시킨 막춤 실력은 평소 내재되어 있던 흥의 일부였을 뿐.

shj_03

3 직진현진을 꿈꾸다

조곤조곤 할 말은 다 하는 편이지만 연애 할 때는 소극적인 면이 있어, 연기를 하면서 “나 심심하다 진짜” 또는 “선배에게 미치면 안 되는겁니까?”와 같은 직진 화법이 내심 부러웠다고. 에릭, 유연석과 연출한 박력 넘치는 키스신은 액션 합을 맞추듯 짜여진 장면이었지만, 실제로는 그런 불 같은 연애를 꿈꾸고 있다.

shj_04

4 먹방 여신의 고충

먹는 것을 좋아하지만 ‘먹방 여신’이 되기까지는 노력이 필요했다. 평소 천천히 오래 음식을 즐기는 스타일이나 우걱우걱, 빠르게 먹어야 하는 먹방 신 촬영 이후 체한 적도 있다. 그렇지만 먹방에서 ‘목 넘김’을 중요하게 여긴 그녀의 노력이 있었기에, 우리는 서현진의 먹방을 기대하고 또 사랑하게 된 것이 아닐까?

shj_05

5 투명 피부의 비밀

의사 가운이 반사판 효과를 더해 ‘피부가 좋아 보인다’는 말을 자주 듣는 그녀. 투명 피부의 비결에 대해 망설임 없이 ‘자외선 차단제’와 ‘수분 크림’을 꼽았다. “이 두가지는 정말 매일 챙겨요. 피부과를 다니기도 하지만, 특별한 방법보다 꾸준함이 정말 중요하거든요.”

shj_06

6 #요즘 #근황 #관심사

SNS를 하지 않는 그녀의 근황이 팬들은 늘 궁금하다. 극 중 독립한 ‘오해영’처럼 자신만의 공간을 꾸미는 인테리어에 한창 관심을 가지고 있고 구혜선, 전혜빈, 또래의 친구들과 여행 계획으로 수다의 꽃을 피우기도 한다.  <낭만 닥터 김사부> 촬영을 마치면 오로라를 보러 갈 생각에 아이처럼 들 떠 있는 상태!

shj_07

7 서현진의 10년 후?

서현진이 꿈꾸는 10년 후는 평범하고 소박하다.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룬 30대의 삶도 만족스럽지만, 앞으로도 꾸준히 그리고 오래도록 연기를 하며 보통의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그녀. 우리는 그녀의 소박한 꿈을 응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

음색깡패 백예린의 크리스마스 송

달콤쌉싸레한 음색으로 속삭이듯 노래하는 싱어송라이터 백예린의 크리스마스 송.

2016-12-20 13.56.55.mov - 00.00.04.047 2016-12-20 13.56.55.mov - 00.00.06.381 2016-12-20 13.56.55.mov - 00.00.12.147 2016-12-20 13.56.55.mov - 00.00.14.247

2016-12-20 13.56.55.mov - 00.00.17.981 2016-12-20 13.56.55.mov - 00.00.21.514 2016-12-20 13.56.55.mov - 00.00.25.114 2016-12-20 13.56.55.mov - 00.00.28.514 2016-12-20 13.56.55.mov - 00.00.31.047 2016-12-20 13.56.55.mov - 00.00.34.847 2016-12-20 13.56.55.mov - 00.00.37.047

ROMANTIC MATCH!

당신의 연말 모임을 보다 달콤하고 보다 뜨겁게 만들어줄 초콜릿과 술의 페어링에 대하여.

 

Level 1 술 한 모금에도 얼굴이 빨개진다면?

딱 한 잔 했을 뿐인데 그 자리 술은 다 마신 듯 얼굴이 빨개지는 당신이라면, 그윽한 커피 향으로 분위기는 살리되 보드카 베이스의 알코올 도수는 가벼운 에스프레소 마티니를 주문해보자. 시나몬으로 맛을 낸 다크 초콜릿 카넬을 곁들이면 초콜릿의 단맛이 수직 상승된다.

Level 2 1일 1맥주를 즐기는, 맥주 러버 모여라!

하루의 마무리로 맥주의 시원한 목 넘김을 즐기는 ‘맥주 러버’라면 이 조합을 만나봐야 한다. 레몬 제스트와 레몬 크림으로 맛을 낸 다크 초콜릿 앤달루지와 미국의 대표 IPA 맥주 중 밸러스트 포인트 스컬핀 IPA 말이다. 보통의 맥주 보다 홉의 양과 알코올 도수를 높인 IPA 맥주 특유의 씁쓸한 맛과 레몬의 상큼함이 찰떡 궁합을 자랑한다.

Level 3 식사 후 달달한게 빠질 수 있나요?!

아무리 배가 불러도 디저트 배는 따로 있지 않은가. 달콤한 와인에 로쉐 노아를 한 입 베어 물면, 초콜릿 속 구운 아몬드를 씹는 재미와 함께 사르르 녹는 ‘혀르가즘’을 경험할 수 있다. 다른 와인 보다 알코올 도수와 당도를 높인 주정강화 와인 에글리 우리에 라타피아 상파뉴(가격 11만원 대)를 추천한다. 식사를 끝낸 후에도 흥을 이어가는데 훌륭한 역할을 한다.

Level 4 ‘풍미’란 무엇인가? 맛의 차원을 높여볼 차례

연말 모임의 분위기를 무르익게 만들어줄 아이템으로 ‘레드 와인’을 빼놓을 수 없다. 이번 모임에서는 ‘아무거나’가 아닌 테라자스 싱글빈야드 말백 2011(가격 3만원대)을 기억해두자. 아르헨티나에서 온 레드 와인으로, 머금었을 때 적당한 무게감과 풍미가 돋보인다. 다크 초콜릿 중 단맛이 덜한 퀴토와 함께하면 한 단계 성숙한 맛을 느껴볼 수 있다.

Level 5 마지막 단계까지 온 술의 고수를 위하여

위스키 한 모금에 최고의 안주가 초콜릿임을 아는 당신은 최소 고수다. 첫 맛은 쓰고 끝 맛은 깔끔한 싱글 몰트 위스키 중 대표적인 맥캘란 12년산과 익스트림 쇼콜라가 짝을 이룬다. 카카오 본연의 신맛과 쓴맛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익스트림 쇼콜라가 위스키와 만났을 때, 쓴맛이 달콤함으로 변화하는 마리아주의 고수 단계를 마주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