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마기자 포토월 어워즈

kakaotalk_20161223_150622863

01

‘세젤예’상

김민희 

‘세젤예’란 수식어는 이럴 때 쓰라고 있는 거라는 걸 온몸으로 보여준 김민희. 제대로 물오른 미모와 연기 포텐을 유감없이 발휘한 영화 <아가씨>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죠. 가녀린 어깨를 드러낸 두 벌의 드레스는 보호본능을 절로 불러 일으켰답니다. 역대급 패션과 스캔들을 동시에 남기고 사라진 그녀. 언제쯤 다시 볼 수 있을까요?

 

02

‘베스트키스신’상

조세핀 스크라이버 & 알렉산더 델리온 

벌써 천 일째 연애 중인 장수 커플의 위엄! 파리에서 열린 빅토리아 시크릿 쇼를 앞두고 모델 조세핀 스크라이버와 밴드 ‘The CAB’과 ‘Bognes’의 보컬 알렉산더 델리온이 진한 키스신을 연출했습니다. 암요. 키스신엔 뭐니뭐니 해도 역시 한발 들기 신공이 최고죠!

 

03

‘오마주’상

레이디 가가 VS 샌디 파웰

지난 1월 10일, 18개월간의 암 투병 끝에 타계한 데이빗 보위. 평소 그의 열성 팬임을 공공연하게 밝혀온 레이디 가가는 제58회 그래미 어워드 포토월 앞에서 그를 추모하는 룩을 선보였습니다. 타투 아티스트 마크 마호니에게 의뢰해 데이빗 보위의 얼굴을 몸에 새기는 과정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죠. 영화 <캐롤>, <셰익스피어 인 러브>, <에비에이터>, <영 빅토리아> 등에 참여한 영국 의상 디자이너 샌디 파웰 역시 데이빗 보위를 연상케하는 스타일로 오스카 어워드에 등장했습니다.

 

04

‘3단콤보’상

테일러 스위프트

2016년, 테일러 스위프트의 행운의 숫자는 ‘3’이었을까요? 오렌지 크롭 탑과 핫핑크 스커트, 여기에 쨍한 레드 립까지! 완벽한 3단 콤보 룩을 완성하고 그래미 어워즈에 모습을 드러낸 테일러 스위프트는 올해의 앨범상과 베스트 팝 보컬 앨범, 베스트 뮤직 비디오 등 3관왕을 차지하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습니다.

 

05

‘맨발투혼’상

줄리아 로버츠 

영화 <머니 몬스터>로 칸 영화제에 초청받은 줄리아 로버츠가 계단에 오르기 위해 드레스를 살짝 들어올리자 관객들의 환호와 함께 엄청난 카메라 플래시가 터졌습니다. 그녀의 ‘맨발’이 드러났기 때문인데요. 줄리아 로버츠는 왜 하이힐을 벗어 버린 걸까요? 지난해 플랫 슈즈를 신은 50대 여성이 레드카펫에 서지 못하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는 깐깐한 칸 영화제의 드레스코드에 정면으로 맞선 것이라는 것이 많은 이들의 추측입니다.

 

06

‘붕어빵’상

비욘세 & 블루 아이비 카터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의 핫스타는 바로 비욘세와 그녀의 딸 블루 아이비 카터의 등장이었습니다. 비욘세보다는 제이지와 싱크로율 100% 인 블루 아이비는 천사 같은 드레스를 입고 엄마 손을 꼭 잡고 아장아장 따라 나섰네요!

 

07

‘거침없이하이킥’상

제시 그래프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에미상 포토월에 범상치않은 인물이 출연했습니다. 웬만해선 만들 수 없는 이두삼두 팔근육을 자랑한 그녀의 정체는 바로 스턴트우먼 제시 그래플. 드레스를 입은 채로 거침없는 하이킥과 입이 떡 벌어지는 백 덤블링을 선보인 그녀야말로 레드카펫 역사상 가장 대담한 포즈를 선보인 사람이 아닐까요?

 

08

‘흑진주’상

리한나

두 말 하면 입 아픈 패션 아이콘 리한나. 올해 그녀를 돋보이게 했던 수없이 많은 옷들 가운데 최고를 가리는 일은 결코 쉽지 않았어요. 많은 고심 끝에 마기자가 선정한 룩은 바로 이것. 각 분야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이고 있는 아름다운 흑인 여성들을 위한 시상식 ‘BET 블랙 걸스 록 2016’에 나타난 리한나는 그 어느 때보다 20대 소녀 같은 페이스로 미소 지었답니다.

 

09

‘신데렐라’상

블레이크 라이블리

동화 속에서 막 튀어나온 듯한 블레이크 라이블리의 신데렐라 룩. 개막작으로 선정된 우디 앨런의 <카페 소사이어티>로 칸을 찾은 그녀는 둘째 아이를 임신한 상태라는 게 믿어지지 않을 만큼 우아한 자태를 뽐냈는데요. 저기요, 혹시 구두 한 짝 잃어버리지 않았어요?

 

10

‘크레이지’상

제트 라라

그래요. 비현실적이지만 이런 옷이 있어야 포토월도 재미지죠. 다소 얌전해진 레이디 가가의 계보를 이을세라 모스키노 샹들리에 드레스를 입고 2016 빌보드 뮤직 어워드 포토월 앞에 선 싱어송라이터 제트 라라. 드레스뿐인가요. 헤어도 크레이지 그 자체! 잘못 찔렸다간 큰일나겠어요!

 

연관 검색어
,

서현진에 관한 7가지 진실

shj_cover_01
shj_01

1 대기만성형 로코퀸

1세대 걸그룹 ‘MILK’로 데뷔한지 15년. 배우로서 7~8년간의 무명 시절을 견뎌냈고, 드라마 <신들의 만찬>에서는 지금의 이미지와 달리 악역을 소화하기도 했다. <식샤를 합시다2>부터 <또 오해영> 그리고 <낭만 닥터 김사부>에 이르기까지, 긴 시간 동안 단단히 쌓아온 내공으로 생활밀착형 로코퀸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shj_02

2 소문난 흥현진

17살에 가수로 데뷔해 뮤지컬을 거쳐 배우로 자리 잡은 그녀에게는 감출 수 없는 ‘흥’이 있다. 촬영 중간 쉬는 시간이면 노래를 흥얼 거리는 모습이 익숙하고, ‘tvN 10 어워즈’에서는 드레스를 입고 어깨를 들썩이는 장면이 포착되었다. 드라마 <또 오해영> 속 실연의 아픔을 춤으로 승화시킨 막춤 실력은 평소 내재되어 있던 흥의 일부였을 뿐.

shj_03

3 직진현진을 꿈꾸다

조곤조곤 할 말은 다 하는 편이지만 연애 할 때는 소극적인 면이 있어, 연기를 하면서 “나 심심하다 진짜” 또는 “선배에게 미치면 안 되는겁니까?”와 같은 직진 화법이 내심 부러웠다고. 에릭, 유연석과 연출한 박력 넘치는 키스신은 액션 합을 맞추듯 짜여진 장면이었지만, 실제로는 그런 불 같은 연애를 꿈꾸고 있다.

shj_04

4 먹방 여신의 고충

먹는 것을 좋아하지만 ‘먹방 여신’이 되기까지는 노력이 필요했다. 평소 천천히 오래 음식을 즐기는 스타일이나 우걱우걱, 빠르게 먹어야 하는 먹방 신 촬영 이후 체한 적도 있다. 그렇지만 먹방에서 ‘목 넘김’을 중요하게 여긴 그녀의 노력이 있었기에, 우리는 서현진의 먹방을 기대하고 또 사랑하게 된 것이 아닐까?

shj_05

5 투명 피부의 비밀

의사 가운이 반사판 효과를 더해 ‘피부가 좋아 보인다’는 말을 자주 듣는 그녀. 투명 피부의 비결에 대해 망설임 없이 ‘자외선 차단제’와 ‘수분 크림’을 꼽았다. “이 두가지는 정말 매일 챙겨요. 피부과를 다니기도 하지만, 특별한 방법보다 꾸준함이 정말 중요하거든요.”

shj_06

6 #요즘 #근황 #관심사

SNS를 하지 않는 그녀의 근황이 팬들은 늘 궁금하다. 극 중 독립한 ‘오해영’처럼 자신만의 공간을 꾸미는 인테리어에 한창 관심을 가지고 있고 구혜선, 전혜빈, 또래의 친구들과 여행 계획으로 수다의 꽃을 피우기도 한다.  <낭만 닥터 김사부> 촬영을 마치면 오로라를 보러 갈 생각에 아이처럼 들 떠 있는 상태!

shj_07

7 서현진의 10년 후?

서현진이 꿈꾸는 10년 후는 평범하고 소박하다.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룬 30대의 삶도 만족스럽지만, 앞으로도 꾸준히 그리고 오래도록 연기를 하며 보통의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그녀. 우리는 그녀의 소박한 꿈을 응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

연관 검색어
, ,

음색깡패 백예린의 크리스마스 송

2016-12-20 13.56.55.mov - 00.00.04.047

2016-12-20 13.56.55.mov - 00.00.06.381

2016-12-20 13.56.55.mov - 00.00.12.147 2016-12-20 13.56.55.mov - 00.00.14.247

2016-12-20 13.56.55.mov - 00.00.17.981 2016-12-20 13.56.55.mov - 00.00.21.514 2016-12-20 13.56.55.mov - 00.00.25.114 2016-12-20 13.56.55.mov - 00.00.28.514 2016-12-20 13.56.55.mov - 00.00.31.047 2016-12-20 13.56.55.mov - 00.00.34.847 2016-12-20 13.56.55.mov - 00.00.37.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