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꿀팁 애정운이 솟아나는 관상 성형 메이크업

패션 네일 아이디어 7

니트 네일

올해도 니트 네일 혹은 스웨터 네일이 유행할 전망. 섬세한 엠보싱은 블랙이나 네이비보다 파스텔 톤일 때 돋보인다는 점을 명심하자.

 

애니멀 네일

다소 칙칙한 겨울 패션에 활기를 불어넣을 애니멀 패턴 네일. 원하는 컬러와 화이트를 조합하면 실패 확률 제로다.

 

카펫 네일

패션계와 맞물려 네일도 ‘구찌앓이’ 중이다. 구찌의 휘황찬란한 오리엔탈 문양을 본뜬 네일에 외신들은 ‘카펫 네일’이라는 깜찍한 별명을 붙였다.

 

러플 네일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에도 러플이 강세다. 톤 다운된 핑크나 그레이로 러플을 연출하면 여성스럽고 따뜻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체크 네일

이번 시즌 런웨이에는 깅엄과 글렌, 하운드투스 등 클래식한 체크가 가득했다. 따뜻한 무드를 연출하기 위해서는 여러 색을 어지럽게 조합하기보다 비슷한 컬러 셰이드로 차분하게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

 

벨벳 네일

보송보송한 벨벳 네일은 겨울에 더욱 빛을 발한다. 한 가지 컬러로 깔끔하게 베이스를 바른 후 두세 손가락만 골라 벨벳 질감으로 연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

 

가죽 네일

광택을 머금은 가죽은 손톱에서도 시크함을 발산한다. 과하게 ‘쎈 언니’로 보이고 싶지 않다면 가죽 아우터와의 매치는 피하는 것이 좋다.

 

스팽글 네일

글리터보다 강렬한 스팽글 네일. 밋밋하고 어두운 겨울 외투나 니트웨어 차림일 때 시선을 사로잡으며 주얼리 역할을 톡톡히 할 듯

연관 검색어

새해를 여는 향기

 

올겨울 포근하고 섬세한 여성미를 강조해줄 향수

Real Feminine

끌로에 플레르 드 퍼퓸. 30ml, 9만9천원. 산딸기처럼 신선한 장미 본연의 향과 섬세한 버베나 플라워, 부드러운 아몬드 밀크 노트가 어우러진 향수. 시그니처  보틀에 크림색 리본을 장식했다.

톰 포드 뷰티 오키드 쏠레이. 30ml, 9만4천원. 로즈 골드 컬러의 보틀부터 관능적이다. 비터오렌지와 투베로즈, 바닐라 체스트넛이 조합된 따뜻하면서도 도발적인 플로럴 향수.

발맹 엑스테틱 골드 머스크. 60ml, 8만5천원. 부드럽고 기품 있는 숙녀를 떠올리게 하는 플로럴 머스키 향수. 순수한 가르데니아와 베르가모트로 시작해 샌들우드와 머스크로 따스하게 마무리된다.

보테가 베네타 오 센슈얼. 30ml, 10만9천원. 재스민과 가르데니아, 복숭아 등 지극히 여성스러운 재료에 가죽향을 더해 반전을 주었다. 복숭앗빛 글라스를 핑크 리본으로 장식해 센슈얼한 디자인의 보틀 또한 매력적.

 

 

냉철하고 지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이를 위한 향

Modern Lady

루이 비통 튜블렁스. 100ml, 35만원. 투베로즈 특유의 향이 거북했다면 이 향수에 도전해보길. 리얼한 투베로즈와 가죽, 크리미한 머스크가 어우러져 울렁거리지 않고 화사한 느낌이 강하다.

샹테카이 르 와일드 75ml, 28만5천원. 야생화로 뒤덮인 들판을 떠올리게 하는 싱그러운 향수. 가르데니아와 백합, 투베로즈, 재스민의 세련된 조합이 인상적이다.

조 말론 런던 바질 앤 네롤리. 100ml, 17만8천원. 활기차고 신선하며 재미있다. 네롤리와 바질의 상큼한 조화를 싫어할 이는 없을 듯. 남녀가 같이 쓸 새 향수를 찾고 있다면 1순위로 추천.

샤넬 N°5 로. 50ml, 14만5천원. N°5가 한층 가벼워졌다. 보틀처럼 투명하고 상쾌한 이미지의 향. 재스민과 장미, 시트러스 향으로 시작해 점점 생동감 있는 머스크로 이어진다.

 

 

소녀 같고 때로는 관능적인 분위기를 더하는 향수

Flirty Girls

마크 제이콥스 디바인 데카당스. 30ml, 8만9천원. 파이톤 가죽 핸드백이 연상되는 감각적인 디자인. 샴페인과 치자나무, 아이리스 등 여러 화이트 플라워가 유혹적인 조화를 이룬다.

에스티 로더 모던 뮤즈 르 루즈 글로스 오 드 퍼퓸. 30ml, 8만8천원. 달콤하고 섹시한 프루티 향의 향수. 레드 글로스와 만다린, 블랙 체리가 황홀한 달콤함을 선사하는 주역이다.

미우미우 오 드 퍼퓸, 100ml, 가격 미정. 생생한 재스민과 장미, 백합에 그린 노트를 가미했다. 장난기가 넘치면서도 미묘하고, 대담한 소녀의 이미지가 오버랩되는 향.

 

 

 

아무런 장식 없이 간결한 스타일에 어울리는 순수한 노트

Pure & Simple

메종 프란시스 커정 쁘띠마땅. 70ml, 23만5천원. 빛이 내리쬐는 파리의 아침을 닮은 향수. 칼라브리아 레몬, 산사나무가 앰버와 어우러져 경쾌하고 편안한 향기를 만들어낸다.

노멘클래쳐 바이 라페르바 어드렛. 100ml, 19만원. 윤리적으로 제조한 합성 머스크가 주재료로 정적이고 가볍다. ‘중력이 없는 상태의 머스크 향’을 상상해볼 것.

라보라토리오 올파티보 눈. 100ml, 17만6천원. 서양배와 연꽃이 만나 달콤한 향이 나는데, 부담스럽기보다는 오히려 정결한 느낌. 일랑일랑과 재스민이 여성미를 더한다.

오 데 러브 프런트 오브 미. 30ml, 2만3천원. 레몬과 아쿠아 향이 이어지다 바닐라가 부드러운 잔향을 남긴다. 사랑하는 이 곁에 머물고 싶은 바람을 표현한 향기.

겨울 공기를 우아하고 럭셔리하게 데워줄 스파이시 향수

Warm & Spicy

클린 리저브 벨벳 플로라 오 드 퍼퓸 100ml, 11만9천원. 신선한 베르가모트, 백합 향기 뒤에 시더우드, 파촐리의 고혹적인 매력이 숨어 있어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니콜라이 뉴욕. 100ml, 18만5천원. 시트러스와 페퍼, 파촐리의 스파이시한 향기가 나무 향과 섞여 중성적이고 독특한 감성을 자아낸다.

크리드 스파이스 앤 우드 75ml, 66만7천원. 사과와 파촐리, 시더우드가 어우러져 클래식과 모던이 공존하는 향. 보틀이 인테리어 오브제로도 손색없을 만큼 고급스럽다.

에어린 탠제르 바닐. 100ml, 20만원대. 시선을 압도하는 모로코의 풍경에서 영감을 받았다. 풍부한 바닐라, 이와 대조적인 베르가모트의 조합이 이국적이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