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ing Points

프린지 장식 톱 제이제이에스리(J. JS LEE).
프린지 장식 톱 제이제이에스리(J. JS LEE)

Diffusion Line

이번 화보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나스 영국 본사 메이크업 아티스트 앤드루 갈리모어는 촬영이 끝난 뒤 백스테이지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입술 중앙에 짙은 컬러를 바른 다음 가장자리로 갈수록 서서히 옅어지게 연출하면 놀랄 만큼 환상적인 입술이 완성될 겁니다.” 비트 주스나 레드 와인을 마신 것처럼 보이지 않을까 하는 염려는 붙들어 매길. 입술 중앙의 짙은 컬러가 균일하게 바깥쪽으로 퍼지기 때문에 그런 오해를 살 일은 없을 테니. 그는 또 이렇게 덧붙였다. “더 간단하게 연출하고 싶으면 립 펜슬이나 틴트로 입술 중앙에 찍듯이 가볍게 바르세요. 그런 다음 모가 풍성한 아이섀도 브러시로 가볍게 스치듯이 쓸면 입술 가장자리까지 색깔이 은은하게 퍼지게끔 연출할 수 있습니다.”

 

레이스 드레스 아소스(ASOS)
레이스 드레스 아소스(ASOS)

Cherry Pick

발색이 좋지 않고 잘 지워져 립글로스를 멀리해왔다면 이번 시즌에는 립글로스를 다시 생각해보자. 메이크업 아티스트 앤드루 갈리모어는 말한다. “요즘 시중에 매트한 바이닐 립글로스가 많아요. 바이닐 립글로스만으로 얼마든지 세련되고 선명한 입술을 연출할 수 있죠. 당신이 계속 뭔가를 먹지만 않는다면 지속력도 충분하고요.” 립글로스로 도톰한 입술을 완성해보자. 그는 볼륨감 넘치는 입술을 위해 블랙 체리 컬러 립스틱과 나스의 립글로스를 레이어드했다.

 

태슬 귀고리 카테리나 마크리이아니(Katerina Makriyianni)
태슬 귀고리 카테리나 마크리이아니(Katerina Makriyianni)

Well Red

화장기 없는 민낯에 레드 립스틱만 바르고 외출하는 것은 사실 메이크업을 귀찮아하는 여자들이 강렬한 컬러 하나로 메이크업을 완성하는 고전적인 방법이다. 이번 시즌 레드 컬러는 전보다 좀 더 정교하게 신경 쓴 듯한 분위기를 낸다. 보다 완성도 있는 립 라인을 위해서는 입술의 전체적인 굴곡과 선, 레이어 등 모든 부분을 섬세하게 공들여 표현하는 것이 포인트다. 앤드루 갈리모어는 레드 립 메이크업에 대해 다음과 같이 조언한다. “먼저 립 브러시로 입술 표면을 평평하게 펴듯이 골고루 색깔을 입히세요. 그런 다음 립 라이너로 입술 모양을 섬세하게 디자인하는 것이죠.” 꼭 본래의 입술 모양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큐피드의 화살처럼 튀어나온 입술산만 컨실러로 감추면 원하는 립 라인을 얼마든지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33

Balmed and Ready

드라마틱한 컬러를 강조하고 싶을 때에는 이번 시즌 에뎀 컬렉션의 모델들처럼 컬러 립밤으로 그러데이션 없이 선명한 입술을 연출해보길. 컬러 립밤만으로 충분히 아름다운 입술을 완성할 수 있으며, 특히 청바지 차림에 컬러 립밤을 바르면 심플하면서도 한껏 멋을 낸 듯한 느낌이 만들어진다. 게다가 이 메이크업은 다른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린다. “색소 함유량이 높은 어두운 컬러의 컬러 립밤을 바르되 아주 소량만 발라야 합니다. 그래야 투명한 컬러감이 완성되거든 .” 앤드루 갈리모어의 설명이다. 그는 이 메이크업을 할 때 컬러 립밤을 입술 중앙에서 시작해 전체적으로 골고루 펴듯 발랐다. 이렇게 하면 컬러가 고르게 분산돼 부드러운 느낌을 잘 살릴 수 있다.

블러셔를 바르는 4가지 방법

1702mcmabemh06-03

Milky Pink

가녀리고 사랑스러운 러블리 룩. 안면 홍조로 오해를 사지 않으려면 선명한 컬러보다는 연한 라벤더 핑크나 딸기 우유 빛 핑크를 선택할 것. 브러시나 퍼프로 볼에 하트를 그리듯 쓸어주고 콧대에도 브러시를 살짝 스쳐 두 볼의 하트를 자연스럽게 연결한다. 펄이 과하지 않은 화이트 하이라이터로 눈 밑과 이마를 밝히면 더욱 여성스럽다.

 

 

1702mcmabemh06-02

Blusher Contouring

보는 각도에 따라 색다른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블러셔 컨투어링. 일단, 자연스럽고 우아한 음영을 살릴 수 있는 오렌지 브라운 컬러를 선택하자. 볼을 홀쭉하게 만든 상태에서 볼의 움푹 파인 곳에 바르면 되는데, 발색의 정도를 조절하기 쉽게 브러시로 얇게 여러 번 바르는 것이 좋다. 옆에서 봤을 때 어색하지 않게 턱으로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것이 핵심. 눈썹도 같은 컬러로 채우면 얼굴에 따뜻한 기운이 감돈다.

 

 

1702mcmabemh06-01

Drunken Girl

취한 듯 발그레해서 일명 숙취 메이크업. 스펀지에 촉촉한 블러셔를 묻혀 눈 아래 1mm 지점부터 광대뼈 쪽으로 물들이듯 바른다. 다크서클로 보이지 않으려면 눈머리 쪽 1/3 정도는 비우고 바깥쪽으로 그러데이션하자. 귓불 밑과 연골에 가볍게 터치하면 유행하는 ‘귀치크’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손가락에 남은 블러셔로 눈두덩 안쪽에 톡톡 바르면 더욱 사랑스러운 룩을 연출할 수 있다.

 

 

1702mcmabemh06-04

Touch Me Gently

의외의 터치가 매력적인 C존 블러셔 룩. 관자놀이에서 광대뼈로 이어지는 C존에 과감하게 블러셔를 터치해보자. 블렌더에 크림 타입 블러셔를 묻혀 살짝 두드린 후, 자칫 눈매가 답답해 보일 수 있으니 아이라인은 살짝 밖으로 빼고 실버 아이라이너로 눈꼬리를 밝힌다. 입술은 분위기 있는 마르샬라 컬러로 마무리한다.

연관 검색어

아이디어 넘치는 밸런타인 네일

1702mcmabemd02_thum

“요즘은 디테일을 덜어낸 심플한 디자인이 트렌디해요. 하지만 밸런타인데이에는 반짝이는 메탈릭 참이나 라인을 장식해 재미를 주면 어떨까요? 지나치게 복잡하거나 화려한 것 말고, 여성스러운 포인트를 주는 거죠.” _네일 아티스트 박은경(유니스텔라)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