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med Wedding Memories

(왼쪽) Ref. Q1252501 케이스 핑크 골드와 다이아몬드 지름 34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925/1 기능 시, 분, 초, 날짜, 문페이즈 가격 2천6백70만원 (오른쪽) Ref. Q1362520 케이스 핑크 골드 지름 39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925 기능 시, 분, 초, 날짜, 문페이즈 가격 2천90만원

마스터 울트라 씬문

여성용 케이스 지름 39mm의 남성용 모델과 달리 34mm의 상대적으로 작은 사이즈로 선보이는 여성용 모델. 베젤에 다이아몬드를 장식해 여성성을 배가했다. 날짜창과 문페이즈 기능을 갖춘 서브 다이얼의 아름다움이 드러난 전면부는 달걀 껍질 같은 질감의 에그셸 마감으로 완성했다. 케이스백을 보면 시계 내부의 기계적인 아름다움까지 감상할 수 있는데, 회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22K 골드로 만든 로터에는 1천 시간 테스트 인증 마크가 새겨져 있다. Ref. Q1252501 케이스 핑크 골드와 다이아몬드 지름 34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925/1 기능 시, 분, 초, 날짜, 문페이즈 가격 2천6백70만원

남성용 시계 애호가들이 붙인 별명을 갖고 있는 소수의 시계들이 있다. 별명이 있다는 건 그만큼 사랑받는 시계라는 사실을 의미한다. 예거 르쿨트르의 마스터 울트라 씬 문은 ‘울씬문’이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하이엔드 워치메이커가 만든 스몰 컴플리케이션 드레스 워치로서는 합리적인 가격과 아름다운 다이얼 디자인 덕택에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예거 르쿨트르가 자체 개발한 인하우스 오토매틱 칼리버 925를 탑재했으며, 스몰 컴플리케이션 기능을 탑재하고도 케이스 두께가 9.9mm에 불과하다. Ref. Q1362520 케이스 핑크 골드 지름 39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925 기능 시, 분, 초, 날짜, 문페이즈 가격 2천90만원

 

듀오미터 퀀템 루너

듀오미터는 2개의 배럴로 안정적인 동력을 공급하는 예거 르쿨트르의 컬렉션명이다. 하나의 배럴은 시간을 담당하는 동력만을 공급하며 다른 하나는 컴플리케이션 기능의 동력을 별도로 공급하기 때문에 컴플리케이션 기능 작동 시 파워 공급이 균일하지 못해 자칫 시간 기능에 오차를 유발할 수 있는 위험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듀오미터 퀀템 루너는 1/6초 측정이 가능하며, 세컨드 플라이 백과 점핑 세컨드 같은 독특한 기능을 담은 오픈워크 모델이다. Ref. Q6042422 케이스 핑크 골드 지름 42mm 무브먼트 핸드와인딩 칼리버 381 기능 시, 분, 초, 날짜, 문페이즈, 1/6초, 파워 리저브 인디케이터, 세컨드 플라이 백, 점핑 세컨드 가격 5천2백만원

마스터 울트라 씬 퍼페추얼

마스터 울트라 씬 퍼페추얼은 발표하자마자 시계 애호가들의 큰 관심을 불러 모은 모델이다. 본격 컴플리케이션으로 분류하는 퍼페추얼 캘린더 모델의 경우 일반적으로 시계 가격이 5천만원이 넘는데, 예거 르쿨트르라는 대표적인 하이엔드 워치메이커가 만들었음에도 4천3백만원대라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뛰어난 기술력으로 무브먼트를 얇게 만들어 케이스 두께가 9.2mm에 불과하다. 2100년까지 날짜 세팅을 하지 않아도 된다. Ref. Q1303520 케이스 화이트 골드 지름 39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868/1 기능 시, 분, 초, 문페이즈, 퍼페추얼 캘린더 가격 4천3백50만원

 

 

랑데부 나이트 & 데이

랑데부는 오로지 여성만을 위해 탄생한 컬렉션으로, 여성용 파인 워치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받는다. 그중에서도 대표 모델이라 할 수 있는 랑데부 나이트 & 데이는 컬렉션 내에 베리에이션이 가장 많은 시계이며, 다이얼 6시 방향에 위치한 낮밤 인디케이터가 특징이다. 특히 이 모델은 은은하게 빛나는 자개 다이얼과 베젤을 장식한 다이아몬드, 핑크 골드 소재로 고급스러움을 지향했다. 크라운에서도 다이아몬드 장식을 발견할 수 있다. Ref. Q3432490 케이스 핑크 골드와 다이아몬드 지름 36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898A 기능 시, 분, 초, 낮밤 인디케이터 가격 5천1백만원

랑데부 문

문페이즈는 여성들에게 가장 인기가 높은 스몰 컴플리케이션 기능이다. 랑데부 문은 그러한 문페이즈 기능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켰으며, 표현력 면에서도 매우 뛰어나다. 이 시계의 문페이즈는 9백72년에 단 한 번 조정하면 될 만큼 극도로 정밀하며, 기요셰 문양으로 장식한 바탕에 빛나는 자개 소재의 달은 실제처럼 영롱하다. 또 인덱스 외곽을 따라 회전하는 별 모양의 인디케이터는 특정 시간을 잊지 않도록 표시해주는 역할까지 한다. 별의 위치는 크라운을 회전시켜 조정할 수 있다. Ref. Q3533490 케이스 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지름 39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935 기능 시, 분, 문페이즈, 특정 시간 표시 가격 6천7백50만원

 

마스터 울트라 씬 문

마스터 울트라 씬 문의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 버전. 합리적인 가격대로 선보이는 덕택에 고급 드레스 워치 중 최고 인기 모델로 꼽힌다. 유려하게 각진 러그와 폴리싱 베젤, 아플리케 인덱스와 검 모양 핸즈, 블루잉 처리한 세컨드 핸드는 정통 스위스 기계식 워치의 모범을 보여주며, 케이스백을 통해 두께가 4.9mm에 불과한 오토매틱 칼리버 925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케이스 소재는 스테인리스 스틸이지만 무브먼트의 와인딩 효율을 높이기 위해 로터는 무거운 22K 골드로 제작했다. Ref. Q1368420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지름 39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925 기능 시, 분, 초, 날짜, 문페이즈 가격 1천1백10만원

마스터 울트라 씬 문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케이스 버전이지만 베젤에 다이아몬드를 장식해 골드 버전에 버금가는 고급스러움을 표현한 모델. 골드 버전에 비해 가격이 무려 1천만원가량 낮다. 무광 가공한 다이얼과 폴리싱 핸즈가 뚜렷한 대비를 이루어 동일한 컬러임에도 시인성을 유지했다. 6시 방향에 있는 문페이즈 인디케이터의 색과 동일한 블루 컬러 악어가죽 스트랩이 조화를 이루며, 아날로그 핸드 방식의 날짜창으로 고전미와 실용성을 동시에 담았다. Ref. Q1258401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과 다이아몬드 지름 34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925/1 기능 시, 분, 초, 날짜, 문페이즈 가격 1천6백90만원

문의 02-540-2297

Like a Butterfly

2222

신부를 위한

참 골드 워치

반클리프 아펠을 상징하는 알함브라 참이 케이스에 달려 있는 여성용 참 골드 워치. 25mm 케이스의 앙증맞은 사이즈지만 사용자의 움직임에 따라 참이 케이스를 360도 회전하며 존재감을 드러낸다. 쿼츠 무브먼트로 구동하며 핑크 골드 케이스에 새틴 스트랩을 적용했다. 1천1백만원대.

 

신랑을 위한

피에르 아펠 워치

설립자의 후손인 피에르 아펠은 1949년 자신이 착용할 목적으로 시계를 디자인했다. 자신을 위해 만들었지만, 많은 고객이 원하자 1971년에 정식으로 론칭했다. 사진의 시계는 지름 38mm의 핑크 골드 케이스에 핸드와인딩 무브먼트를 탑재했다. 1천7백만원대.

 

111

신부를 위한

참 워치

두꺼운 베젤의 안쪽과 바깥쪽에 다이아몬드를 장식한 케이스 지름 38mm의 참 워치. 케이스 측면에는 메종의 시그니처가 이탤릭체로 인그레이빙되어 있다. 진실한 사랑, 행운, 부유함, 건강을 상징하는 알함브라 참이 케이스를 360도 회전하며, 쿼츠 무브먼트를 적용했다. 2천4백만원대.

 

신랑을 위한

피에르 아펠 워치

지름 38mm의 화이트 골드 케이스와 약 2.77캐럿의 다이아몬드 81개로 베젤을 장식한 모델. 핸드와인딩 칼리버830P를 탑재했다. 스티치 장식을 생략한 블랙 엘리게이터 스트랩은 간결한 다이얼 디자인과 잘 어울리며 시계의 두께가 5.79mm에 불과해 우아하다. 3천9백원대.

문의 00798-852-16123

연관 검색어
, , ,

Pure Moment

(왼쪽부터) Ref. G0A39106 케이스 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지름 34mm 무브먼트 핸드와인딩 칼리버 450P 기능 시, 분, 스몰 세컨드 가격 3천만원대Ref. G0A38130 케이스 화이트 골드 지름 40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1205P 기능 시, 분, 스몰 세컨드, 날짜 가격 3천1백만원대
(왼쪽) Ref. G0A39106 케이스 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지름 34mm 무브먼트 핸드와인딩 칼리버 450P 기능 시, 분, 스몰 세컨드 가격 3천만원대 (오른쪽) Ref. G0A38130 케이스 화이트 골드 지름 40mm 무브먼트 오토매틱 칼리버 1205P 기능 시, 분, 스몰 세컨드, 날짜 가격 3천1백만원대

피아제 알티플라노 G0A39106

피아제 알티플라노는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울트라신 워치에 온전히 전력투구하는 컬렉션이다. 그래서 알티플라노는 전 모델이 울트라신 워치이며, 현재 세상에서 가장 얇은 시계 기록을 보유하고 있거나 한때 그 기록을 보유했던 극도로 얇은 무브먼트만 탑재하고 있다. Ref. G0A39106 모델은 케이스 지름 34mm의 여성용 워치로 다이얼 10시 방향에 스몰 세컨즈 서브 다이얼을 배치한 독특한 디자인을 갖고 있다. 베젤에는 0.5캐럿 상당의 다이아몬드 72개를 수놓았다.

피아제 알티플라노 G0A38130

알티플라노 컬렉션의 Ref. G0A38130 모델은 시계 두께가 6.36mm에 불과할 만큼 얇다. 이는 피아제가 직접 개발한 오토매틱 칼리버 1205P 덕분인데, 두께가 3mm에 불과한 이 무브먼트는 오토매틱 기능을 위한 로터와 스몰 세컨즈, 날짜창까지 갖추고도 이러한 두께를 유지한다. 일반적으로 스몰 세컨즈 서브 다이얼은 6시 방향에, 날짜창은 3시 방향에 위치하는 디자인에서 벗어나 스몰 세컨즈를 5시 방향에, 날짜창을 9시 방향에 배치했지만 여전히 우아하고 정돈돼 보인다.

 

피아제 알티플라노 G0A31114

피아제 알티플라노 모델 중 가장 단순한 디자인으로 선보이는 모델. 케이스 지름 38mm의 클래식한 드레스 워치 사이즈로 선보이며, 피아제의 인하우스 핸드와인딩 칼리버 430P를 탑재했다. 화이트 골드 버전으로 선보였던 1961년의 피아제 울트라신 워치  Ref. 902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한 점이 돋보인다. 미니멀한 디자인은 알티플라노의 순수한 정체성을 유감없이 표현한 것. 싱글 바통 인덱스와 더블 바통 인덱스를 교대로 적용해 디자인의 변화를 꾀했다.

피아제 알티플라노 G0A37034

지름 24mm의 여성용 모델. 케이스에는 약 0.4캐럿 상당의 다이아몬드 48개, 다이얼에는 약 0.6캐럿 상당의 다이아몬드 1백80개, 버클에는 약 0.04캐럿 상당의 다이아몬드 13개를 세팅했다. 주얼리 워치 분야에서 탁월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메이커다운 면모를 보여주는 모델로 볼 수 있다. 케이스 내부에는 피아제가 직접 개발한 최고급 스위스 쿼츠 칼리버 690P가 들어 있다. 브라운 새틴 스트랩이 핑크 골드와 매우 잘 어울리며 포멀한 인상을 남긴다.

 

피아제 알티플라노 60주년 Anniversary 43mm

1957년에 출시한 피아제의 핸드와인딩 인하우스 칼리버 9P와 1960년에 선보인 오토매틱 칼리버 12P는 알티플라노 컬렉션 탄생의 씨앗이었다. 2017년 알티플라노 60주년을 기념해 SIHH에서 공개한 사진 속 모델은 칼리버 12P의 후손인 칼리버 1200P를 탑재한 3백60점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1960년대풍의 레트로 디자인을 엿볼 수 있는 이 시계는 알티플라노 컬렉션에서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웠던 바 타입의 아플리케 인덱스를 적용했고, 로고 아래에 필기체로 ‘오토매틱’이라는 글씨를 넣었다.

피아제 알티플라노 60주년 Anniversary 38mm

케이스 지름 38mm의 여성용 모델은 피아제 인하우스 핸드와인딩 칼리버인 430P를 탑재해 ‘오토매틱’이라는 글자가 빠져 있다. 은은한 미드나이트 블루 컬러의 선레이 다이얼 중앙에는 사분면을 나누는 듯한 십자가 무늬가 있으며, 로고의 폰트도 1960년대 스타일로 바뀌었다. 알티플라노 특유의 폴리싱 베젤과 새롭게 선택한 화이트 골드 바 타입 인덱스, 극단적으로 심플한 검 모양 화이트 골드 핸즈는 경건한 느낌마저 들게 한다. 전 세계 4백60점 한정 출시 모델.

 

피아제 알티플라노 G0A40113

모던한 디자인의 3열 핑크 골드 브레이슬릿을 적용한 알티플라노. 시계의 필수 요소를 제외한 모든 부분을 생략한 디자인이다. 인덱스와 로고, 핸즈는 검은색으로 디자인해 화이트 다이얼과 뚜렷한 대비를 이뤄 시인성을 높였으며, 30m 방수가 가능하다. 브레이슬릿 모델로 가죽 스트랩이 대부분인 알티플라노 컬렉션에서 가장 캐주얼해 보이는 인상을 주며, 인체공학적 브레이슬릿 링크가 탁월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케이스 두께는 7.9mm.

피아제 알티플라노 G0A40108

케이스 지름 34mm의 여성용 모델. 베젤에는 약 0.62캐럿 상당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68개를 세팅했다. 화려한 베젤을 제외하면 Ref. G0A40113과 마찬가지로 극단의 심플함을 추구한 모습이다. 피아제가 직접 개발한 오토매틱 534P 칼리버는 원형 코트 뒤에 제네브, 베벨링, 블루 스크루, 페를라주 장식을 더해 화려한 모습을 자랑하지만, 솔리드 백으로 마감해 겉으로 드러내지 않았다. 30m 방수 기능을 갖추었으며 42시간의 파워 리저브가 가능하다.

문의 02-540-2297

연관 검색어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