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가오픈했어요!

#한남동 #로컬들은모여라

주말, 아러바우트

한남동 로컬들의 아지트로 떠오를, 새로운 공간들이 등장했다. ‘밤을 지새우는 사람들’이라는 그림에서 모티브를 얻은 ‘주말‘은 이름 그대로 주말에 오픈하며 평일에는 게릴라로 문을 여는 바(BAR)다. 자신이 좋아하는 맛있는 술만 보유하고 있다는 미모의 주인장에게 와인 추천을 받아보자. 한남동의 많은 카페 중 홀연히 얼굴을 드러낸 ‘아러바우트‘. 콘크리트와 나무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이 곳은 원두와 바리스타 라인업을 수시로 공지한다. 난로가 반겨주는 아러바우트의 따뜻함을 경험해보길 추천한다.

  • Jumal 한남동 684-1
  • r.about 한남동 657-143

#성수동 #공장지대의끊임없는변신

장미맨숀, 센터커피

성수동 공장지대 사이에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두 곳이 생겼다. 낡은 건물에 ‘장미 맨숀‘이라 정직하게 쓰인 간판이 눈에 띈다. 맨션 느낌을 그대로 살린 가구와 함께 카페로 재탄생한 이곳을 시간 여행을 꿈꾸는 이들이 발빠르게 찾고 있다. 성수동을 들썩이게 하는 또 다른 공간은 ‘센터 커피‘다. 흰 벽돌과 커피 머신, 앞치마와 모자로 멋을 낸 바리스타들, 넓은 창을 통해 쏟아지는 햇살 외에도 센터 커피를 매력적이게 만드는 것은 ‘배용준’의 카페라는 사실. 깔끔한 분위기, 커피 맛 그리고 욘사마 덕분에 일본 손님들의 방문이 매일 이어지고 있다고.

  • rose mansion 성수동1가 685-290
  • center coffee 성수동 1가 685-478

#송파동 #어서와이동네는처음이지

피치 그레이, 어나더 선데이

가오픈 기간을 막 끝내고 시작을 알리는 카페 피치 그레이. 음료와 수채화 트레이가 함께 제공되어, 그림을 그리며 커피를 마시는 그야말로 ‘힐링 타임’을 가질 수 있다. 색색의 큐브 아이스가 담긴 음료 이름이 아직 미정이라는 소식마저 아기자기한 공간이다. 일요일마다 들르고 싶은 ‘어나더 선데이‘는 핸드 드립을 고집하고 있다. 메뉴로 가래떡 구이, 말차 설기떡을 준비하며 동네 골목 안 정감가는 공간으로 자리 잡기를 꿈꾸고 있다.

  • peach gray 송파동 93-5
  • another sunday 송파동 8-4

#해운대 #경리단길 #특별한것에대한갈망

모루 과자점, 바오바 서울

‘가오픈’은 말그대로 준비를 어느 정도 마친 주인들이 설레는 마음으로 손님을 맞이하며, 메뉴와 시설에서 부족한 부분을 고쳐나가는 기간을 말한다. 이 가오픈 기간을 현명하게 사용 중인 두 곳이 있다. 2월 가오픈 기간을 내건 해운대의 모루 과자점과 경리단길 바오바 서울이 그러하다. 그림 같은 과자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루 과자점은, 찾아온 손님들의 여유로운 시간을 위해 당분간은 예약제로 이루어지고 포장 판매는 영업 시간 내 언제든 가능하다고 한다. 바오바 서울의 가오픈 기간 동안 ‘바오’ 안에 소담히 담긴 돼지고기, 새우, 치킨 등을 맛볼 수 있다. 새로운 맛을 찾고 있는 당신이라면 리스트에 ‘바오바 서울’을 추가해볼만 하다.

  • moru pound 해운대구 우동 518
  • baobar seoul 용산구 이태원동 455-45
연관 검색어

애플 파크 상륙 작전

애플의 신사옥이 베일을 벗었다. 공식 명칭은 ‘애플 파크(Apple Park)’다. 이곳은 고(故) 스티브 잡스가 생전에 선택한 장소로 산타 클라라 밸리 중심부에 수마일에 걸쳐 펼쳐져 있던 아스팔트 지역이 녹지로 가득한 휴식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평소 캘리포니아의 경관과 햇살, 그리고 자연의 광대함은 스티브가 사색할 때 가장 선호하던 환경이었다. 애플 파크는 그런 스티브의 정신을 가장 잘 담아낸 공간이라 할 수 있다.

 

apple-park-photo-2-theater

제품을 개발할 때와 같은 열정과 디자인 원칙으로 설계된 애플 파크는 100% 재생 에너지로 가동되며 자연 통풍이 가능해 연중 9개월은 난방이나 냉방을 필요로 하지 않는 친환경 건축물이다. 5백만 평방 피트 규모의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를 잔디밭과 가뭄에 강한 9천 그루 이상의 지역 나무로 대체해 직원들이 걷거나 달릴 수 있는 2마일의 산책로와 과수원, 풀밭, 연못 등이 펼쳐진다.

 

apple-park-photo-1-building-trees

푸른 공원과 본관이 내려다보이는 애플 파크의 가장 높은 곳엔 스티브 잡스를 기리는 1천석 규모의 강당 ‘스티브 잡스 씨어터(Steve Jobs Theater)’가 위치해있다. 그외에도 십만 평방 피트 규모의 피트니스 센터와 보안 연구 및 개발 센터 등과 함께 관광객이나 일반 방문자도 출입이 가능한 애플 스토어와 카페도 마련될 예정이다.

총 1만2천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게 될 애플 파크는 앞으로 6개월여에 걸쳐 대이동이 진행될 전망. 애플이 꿈의 직장으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공고히 하는 순간이다.

연관 검색어

제6회 마리끌레르 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