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님이라 불러도 될까요?

boss_main
boss_01
좋아하는 걸 넘어 잘하는 일로

GD & 유아인 & 제시카 & 고소영

패션에 워낙 관심이 많고 옷 잘 입기로 소문난 네 사람은, 패션에 대한 사랑을 자신의 브랜드를 직접 론칭하는 것으로 풀어냈다. GD의 ‘피스마이너스원‘은 론칭 파티부터 남달랐다. 파리로 친구들을 초대한 것. 박신혜, 설리, 가인, 수주 등이 참석해 SNS를 떠들썩하게 했다. 유아인은 자신이 속한 아티스트 그룹 ‘스튜디오 콘크리트‘ 멤버들과 함께 ‘CCRT AEROSPACE‘를 선보였다. 이제는 집게와 주황색만 봐도 두 남자가 떠오를 정도! 제시카의 ‘블랑앤에클레어‘는 얼마 전 뉴욕 소호에서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할만큼 사업가로서 승승장구 중이다. ‘원조 완판녀’ 고소영은 자신의 이름을 브랜드화시켰다. ‘KOSOYOUNG’에 그녀의 평소 스타일을 고스란히 담았으며, 레디 투 웨어와 가방 라인이 특히 두드러진다.

 

boss_02
모델 아니고 사장님

고현정 & 이영애 & 하지원

피부를 봐선 이 세 여배우의 실제 나이를 가늠하기가 어렵다. 40대가 되어도 데뷔 때 피부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그녀들은 뷰티 브랜드 모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뷰티 제품을 만들기 시작했다. 세안법이나 사용하는 크림에 대한 소문이 무성했던 고현정은 자신있게 자신의 피부 비결을 담은 크림을 출시했다. 맑고 투명한 피부의 이영애는 아이도 쓸 수 있을만큼 순한 제품을 선보였다. 헤어, 바디, 스킨, 베이비 라인을 모두 갖춘 것이 특징. 조향사이자 아로마 테라피스트인 친언니의 영향으로 건강한 원료의 화장품들만 사용해 온 하지원. 그녀는 자신의 습관을 담은 친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를 만들었다. 그 중, 일명 하지원 팩이 가장 인기를 끌었다.

 

boss_03
카페로 놀러오세요

배용준 & 윤계상 & 박재범 & 지코

서울숲에 위치한 ‘센터 커피‘가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커피 맛과 깔끔한 인테리어 그리고 배용준의 카페로 알려졌기 때문. 그는 평소 집에서도 커피 머신을 사용할 만큼 커피 마니아이며, 하와이에서 오래 카페를 운영해왔다. 윤계상은 논현동에 ‘미드나잇 인 서울‘이라는 시리얼 카페를 열었다. 낮에는 시리얼을, 밤에는 먹음직스러운 안주를 준비해 두었는데 그의 평소 취향을 엿보는 재미가 있다. 압구정에 들어서면 AOMG로 가득한 카페를 발견할 수 있다. 누가봐도 박재범의 가게다. 직접 게산하는 그의 모습을 종종 마주칠 수 있다. 지코도 홍대에 아이스크림 카페를 열었는데, 그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에 소녀 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고.

 

boss_04
내 소속사는 내가 차린다

이정재&정우성, 차태현, 에릭, 비스트

오랜 연예계 활동으로 노하우를 쌓은 그들은 기존의 소속사와 계약이 끝남과 동시에 자신의 소속사를 직접 차리게 되었다. 오랜 시간을 함께해 온 이정재와 정우성이 손을 잡았다. 이들이 세운 ‘아티스트 컴퍼니’에는 하정우와 고아라가 뜻을 같이했다. 대세 배우들의 맏형 차태현은 송중기, 박보검, 임주환이 소속되어 있는 소속사의 숨은 대표로 동생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다. <삼시세끼>에서 묵묵한 일꾼의 모습을 보여준 에릭의 별명은 ‘에대표’. 신화의 단체 활동을 이끄는 ‘신화 컴퍼니’에서 이민우와 공동 대표로 스케쥴과 재정 등 여러 관리를 담당하고 있다. 다른 멤버들은 이사직을 맡고 있다. 완전체 활동을 이어 나가기로 결정한 비스트는, ‘어라운드 어스’라는 그들만의 소속사를 세워 활동을 준비중이다. 하루 빨리 비스트를 비스트라 부를 수 있기를 바란다.
 

boss_05
사업이 쉬웠어요

소지섭 & 장수원 & 노홍철 & 승리

쉬지 않고 사업을 이어 오고 있는 네 사람. 소지섭은 본인이 소속된 기획사와 압구정에 위치한 카페의 대표이자, 한때에는 베이커리를 운영하기도 했다. ‘야미캄퐁’ 동대문점에 가면, 노랭이들 품으로 돌아온 로봇 오빠 장수원이 카운터를 지키고 있다. 그는 의류 사업에도 뛰어든지 꽤 오래되었다. 20대에는 ‘홍철투어’를 이끌던 노홍철이 해방촌의 조용한 골목에 ‘철든책방’을 오픈했다. 노홍철의 의외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 아지트 같은 공간에서 다양하게 준비된 워크샵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야망의 아이콘, 승리의 사업가 기질은 와플 카페, 라멘 가게, 포장마차, 클럽에 이어 뷰티 분야까지 확장되었다. 현재 아이돌 그룹의 멤버 중 과거 승리가 운영했던 ‘승리 아카데미’ 출신들이 속속 소속되어 있다.

리얼 웨딩 스토리 ③ 루프톱 웨딩

1702mcwelimk23c_04
뷰가 아름다웠던 루프톱 웨딩의 1부.

소월로가 한 폭의 그림처럼 펼쳐지는

김지은·이인혁 커플의 루프톱 스몰 웨딩

VENUE 예쁜 단독 공간에서 치르는 스몰 웨딩이 신부의 로망이었는데, 멋진 뷰와 연회장을 갖춘 루프탑 ‘리즈발코니’는 그런 면에서 손색이 없었다. 서울역과 인접해 고향에서 상경하는 하객들을 위해서도 나쁘지 않은 위치였다. 하루 한 커플만 진행하는 단독 웨딩이면서 루프톱과 실내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점도 마음에 쏙 들었다. 셀프 웨딩을 준비하다 보니 식사나 데커레이션까지 일일이 정하기 어려웠는데,식장 매니저의 도움으로 좋은 업체와 스태프들로 꾸릴 수 있었다.

 

뷰가 아름다웠던 루프톱 웨딩의 1부.
뷰가 아름다웠던 루프톱 웨딩의 1부.

DRESS 결혼을 한다면 미드 <프렌즈>의 모니카가 입었던 드레스를 입으리라 생각하곤 했다. 모니카가 입은 심플한 머메이드 라인에 네크라인이 과감한 드레스를 찾던 중 메리앤마리 쇼룸을 소개받았다. 유별나게 보일 수도 있지만 신부 대기실과 헬퍼가 없는 결혼식을 기획했기 때문에 움직임이 어렵거나 장식이 거추장스러운 드레스는 일단 선택에서 배제했다. 일대일 상담을 통해 원하던 머메이드 라인에 레이스 디테일이 돋보이는 모니카 오마주의 튜브톱 드레스를 찾았다.

HAIR & MAKEUP 자주 들르는 뷰티 블로그를 통해 글로우디라는 메이크업 숍을 알게 되었다. 초가을의 루프톱 웨딩인지라 메이크업의 지속력이 가장 중요했는데 그런 면에서 신부들의 리뷰가 좋았고, 1인 예약제로 운영하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당시 헤어 컬러가 밝은 갈색이었는데 어둡게 염색하라고 권유하기보다 컬러를 유지하면서 시도할 수 있는 다양한 스타일을 제안해줬다. 결과적으로 밝은 갈색 머리에 뱅 스타일, 까무잡잡한 피부에 어울리는 글로 메이크업으로 신부의 통통 튀는 매력이 한껏 발휘될 수 있었다.

 

FLOWER 결혼을 준비하면서 가장 공들인 부분이었다. 식장 매니저와 여러 번 통화하고 시안을 주고받은 기억이 생생하다. 핑크와 화이트의 흔한 컬러보다 레드, 오렌지, 그린이 고루 섞여 화려하고 눈에 띄는 분위기를 연출해달라고 요청했다. 트로피컬 느낌이 날 정도로 알록달록하게! 웨딩 아치는 사각형으로 세웠고, 버진 로드는 녹색 요소를 많이 넣어 싱그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3호선 버터플라이의 무한 스펙트럼

3호선 버터플라이
김남윤 재킷과 니트터틀넥, 팬츠 모두 김서룡 옴므(Kimseoyong Homme), 슈즈 조지 콕스(George Cox)
남상아 드레스 에스카다(Escada), 부츠 메노드모쏘(Meno de Mosso), 반지, 귀고리 모두 핫듀(Hotdew)
서현정 블레이저와 팬츠 모두 쿠메(Kume), 부츠 살롱드쥬 (Salondeju), 선글라스 이나리아이웨어(Inari Eyewear), 귀고리 핫듀(Hotdew)

1999년에 결성된 1세대 인디 밴드의 위엄을 지닌 이들이 3호선 버터플라이다. 각자 커리어가 상당한 멤버들로 구성된 만큼 음악적 기량이 남다르다. 그렇게 천천히, 하지만 끊임없이 차례로 앨범을 내왔고, 8년이라는 긴 공백을 가진만큼 엄청난 완성도를 자랑하는 4집은 이미 전설이 됐다. 그리고 또다시 4년이 지난 지금, 드물게 앨범을 내기로 유명한 그들이 생각보다 빨리 정규 5집 <Divided by Zero> 를 내놓았다.

김남윤 “이전 앨범으로 꽤 오랫동안 활동했어요. 공연과 해외 투어 일정으로 바쁘게 활동하다가, 2016년부터 는 모든 멤버가 하던 일을 접고 새 앨범에 온전히 몰두해서 작업했어요. 그렇게 1년 동안 오로지 3호선 버터플라이의 새 음악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죠.”

 

3호선 버터플라이
3호선 버터플라이 -Divided by Zero

3호선 버터플라이는 당시 많은 인디 밴드가 그랬듯이, 그리고 결코 만만치 않은 이 밴드의 특성 때문인지 구성원이 자주 바뀌었다. 이번에는 원년 멤버이자 오랫동안 3호선 버터플라이의 리더였던 성기완이 빠졌다. 팀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그가 빠지며 정체성이 흔들릴 수도 있었지만, 3명의 멤버가 고민 끝에 내놓은 답은 어떤 위태로움도 없이 견고했고 또 다른 놀라움을 선사했다.

김남윤 “사실 기완이 형이 빠지고 3명이 만드는 음악이자 새로운 시작이기도 하니 우리에게는 의미가 컸어요. 기타 멤버의 부재를 어떻게 메울지고민도 많이 해서 록에 가까웠던 이전 앨범에 비해 일렉트로닉 요소를 많이 넣었죠. 그리고 드러머 현정이 본격적으로 작곡하고 참여한 곡들이 들어가서 더욱 신선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3호선 버터플라이의 음악에 서현정이라는 새로운 피를 수혈하며 이질감 없이 녹여내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남상아 “그동안 없었던 감성인데 이걸 우리 음악으로 만드는 것이라 어려웠죠. 지금도 계속 의견을 나누고 연습하면서 점점 ‘3호선화’ 하는 과정이에요. 기존 감성과 새로운 감성을 버무리는 작업이 중요한 것 같아요. 결국 새로운 스타일이 3호선 버터플라이의 스타일이 될 수도 있는 거고요.”

 

서현정이 작곡한 타이틀곡 ‘Ex-Life’ 와 ‘Sense Trance Dance’, 남상아가 작곡한 ‘Put Your Needle on the Groove’까지 기존의 앨범에서 접할 수 없던 부류의 곡들이 버젓이 나왔다. ‘3호선 버터플라이가 이걸?’ 하는 주춤거림도 잠시, 듣다 보면 이질감보다는 3호선 버터플라이의 색깔에 자연스럽게 염색된 곡들에 감탄하게 된다.

서현정 “발라드나 그루브가 있는 댄스곡도 있고, 일렉트로닉과 신스팝이 어우러지는 곡까지 색다른 곡이 많아요. 그래서 장르를 규정하기도 힘들죠. 누군가 우리에게 3호선 버터플라이 음악의 장르를 물으면 답하기 힘들어요. 뭔가를 정해놓고 음악을 만들지 않아서 그런 것 같아요. 정해진 게 있으면 그 틀에서 벗어나지 못할 텐데 그럼 재미없잖아요.”

사실 그들은 음악적 색채가 뚜렷한 밴드 중 하나다. 특유의 멜랑콜리한 감성, 노이즈를 활용한 낯설고 생경한 사 운드로 정체성을 확고히 했다. 그 정체성에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함께해온 남상아의 유니크한 보컬도 큰 몫을 차지한다. 어느 장르에도 유려하게 어우러지며 노래 자체에 개성과 무게를 싣는다. 이 정도 베테랑이라면 매너리즘에 빠질 만도 한데 3호선 버터플라이는 현상 유지보다 변화를 택한다. 언제나 그랬다. 1집부터 지금까지 하나씩 앨범을 내면서 단계적으로 새로워졌다.

김남윤 “항상 신인처럼 초짜의 마인드를 가지고 가려고 해요. 이번 앨범의 ‘호모루덴스’는 그런 의미에서 진지함은 빼고 젊은 에너지가 넘치는 곡이죠. 있어 보이게 정교하게 작업한 것도 아니고 데모 버전을 녹음한 느낌이 좋아서 그대로 쓴 거예요. ‘노는 인간’이라는 제목도 나이브하고 날것의 느낌이 살아 있어요.”

그 때문일까, 이번 앨범은 근 20년 차가 됐는데도 끊임없이 진화하며 스펙트럼을 넓혀온 3호선 버터플라이의 매력이 확실히 보인다.

서현정 “지금껏 타이틀곡은 대부분 모던록이지만 막상 앨범 전체를 열어보면 사이키델릭하고 어두운 부분이 많아요.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대중적인 곡을 내세워 사람들을 낚는 거죠.(웃음) 낚여서 공연에 와보면 ‘어, 이 난감한 곡은 뭐지?’ 하게 될 거예요. 그러면서 점점 빠져들게 됩니다.”

끊임없이 유기적으로 바뀌면서 흘러가는 밴드. 그래서 다음을 예측할 수 없다. 생각한 대로, 계획한 대로 나오지도 않는다. 어딘가 삐뚤어지고 어긋났지만 재미있다. 특유의 위트와 시니컬함이 나란히 공존한다. 그래서 이 밴드에 빠지게 되는 건 한순간이다. 20주년을 앞둔 밴드 3호선 버터플라이가 지금까지 어떤 마음가짐으로 음악을 해왔는지 궁금했다. 멤버들은 새앨범과 공연으로 지금까지 기울인 노력의 결실을 보여주며 소통하는 지금 무척 행복하다고 했다.

남상아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하면서, 나만이 할 수 있는 오리지널리티를 가지고 접근하려 해요. 좋은 곡도 계속 들으면 질리잖아요. 우리도 늘 색다른 시도를 하고 새로운 음악을 들려주는 게 좋아요. 3호선 버터플라이의 음악은 하나로 정의할 수 없었으면 좋겠어요.”

베테랑의 묵직함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신선함을 동시에 갖추고 다양한 장르와 감성을 아우르는 모습을 보면 앞으로의 행보도 기대된다. 그리고 이번 앨범 역시 누군가의 플레이리스트에 오래 머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