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죽일 놈의 선물

Woman in large gift box, legs in air, low section

I’M LIKE T.T

대한민국 30대 남자라면 공통적으로 좋아하는 것. 우연히 마주칠수록 좋은 것. 라디오에서 우연히, 티비 채널을 돌리다 우연히 마주치면 무조건 귀가 뚫리고 눈이 커지는 것. 바로 아이돌 음악이다. 평소 출근할 때도 아이돌 음악을 들으며 저혈압을 평균치로 상승시키곤 하는 내 이런 취향을 여자친구도 물론 모르지 않았다. 참고로 여자친구는 나보다 더 신나게 트와이스의 ‘TT’ 춤까지 따라 추는 그런 여자다.

그런데 내 생일이 다가오면서 여자친구의 낌새가 아무래도 수상했다. 생일 당일. 어설픈 솜씨로 생일상을 차려준 여자친구가 잔뜩 부푼 표정으로 선물을 건넸다. 트와이스의 사인 CD였다. 여자친구네 회사 대표가 받아다 줬단다. 사실 난 그것 말고도 다른 선물이 더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생일상을 포함해 그게 다였다. ‘아이돌 음악을 즐겨 듣는 건 맞지만 생일 선물로까지 그걸 받고 싶진 않아!’라고 소리치고 싶었으나 누굴 탓하랴. 서른세 번째 생일 선물이 트와이스 사인 CD라니. 조금 울고 싶어졌다. _D, 학원 강사(33세)

 

아무리 빈티지를 좋아한다지만

여자친구와 난 1990년대의 무드를 사랑한다. 오래된 디자인의 가죽 재킷, 하이웨이스트 청바지 등을 뒤적거릴 수 있는 빈티지숍 방문을 좋아하고, 플레이리스트에는 언제 나 듀스와 김성재, 우탱클랜과 나스가 있다. 여자친구와 사귄 지 1주년이 됐을 때 우리는 공통적으로 좋아하는 90년대를 컨셉트로 잡고 친구들을 모아 1주년 기념 파티를 하기로 했다. 모두 힙합 바지, 공주 티셔츠 같은 옷을 입고 반다나 등의 소품을 착용하고 모였다. 심지어 옛날식 버터크림 케이크까지 준비한 BACK TO 90’S 파티는 완벽한 성공인 듯했다.

드디어 선물 교환식. 나는 여자친구가 최근에 꽂힌 주얼리 브랜드에서 그녀의 이니셜을 새긴 팔찌를 준비했다. 그리고 내가 받은 것은 ‘학알’이다. 학알이 뭔지 아시는지? 종이학처럼 종이로 접은 알이다. 종이학의 알, 학알. 유리병에 학알 3백7개가 들어 있었다. (3백65개에 맞추려고 했지만 실패했다고.) 최근에 학알을 선물로 받아본 사람만이 내 마음을 이해할 것이다. 학알의 신기한 능력은 그걸 어디에 두어도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웃픈 헤프닝으로 끝난 며칠 뒤 우연히 여자친구의 휴대폰을 슬쩍 넘겨 봤다. 최근 검색어에 ‘학알 접는 법’, ‘거북이 알 접는 법’이 있었다. 얘랑은 절대 헤어지지 말아야지. _K, 광고 회사 AD(31세)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친구 생일 파티였다. 3차로 클럽에 갔다가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여자를 만났다. 술기운을 빌려 용기를 내 전화번호를 받았고 이틀 동안 연락을 나누다가 주말이 되어 만나기로 했다. 클럽 밖에서 만난 그 여자는 어두운 곳에서 봤을 때보다 나이가 조금 들어 보였지만 여전히 예쁘고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었다. 저녁을 먹은 후 술을 마시기로 하고 자리를 옮겼는데 그녀가 갑자기 가방에서 책 한 권을 꺼냈다. “제가 처음 만나는 사람한테 시집 선물해주는 걸 좋아해서요.” 라면서 그녀가 건넨 시집은 도종환 시인의 <흔들리며 피는 꽃>이었다. 우리의 인연은 거기까지였다. _S, 영화 마케터(32세)

 

이러려고 저축했나 자괴감 들어

평소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카메라 욕심도 많은데 오랜만에 정말 갖고 싶은 카메라가 생겼다. 내 한 달 월급에서 10만원 정도 뺀 금액과 맞먹을 만큼 부담스러운 가격이었지만 워낙 구하기 힘든 기종이라 어떻게든 손에 넣어야겠다는 생각에 먹고 입고 타는 걸 줄여가며 나만의 ‘카메라 적금’을 시작한 지 두 달쯤 됐을 때다. 만난 지 6개월 된 여자친구가 내 스마트폰 캘린더를 뒤적이다가 ‘적금 타는 날’이라고 써놓은 걸 보더니 적금을 타서 무엇을 할 계획이냐고 물었다. 나는 신이 나서 사고 싶은 카메라 사진을 보여주며 침이 마르도록 자랑했다.

그러고 나서 한 달 뒤인 밸런타인데이. 일하는 곳으로 택배가 하나 도착했다. 열어보니 적금 타서 사려고 한 그 카메라였다. 순간 기쁘다기보다 짜증이 확 치밀었다. 먹을 것, 입을 것 참아가며 통장에 80만원을 모아둔 사실이 너무나 쓸쓸하게 느껴졌다. 이렇게 쉽게 손에 들어온 카메라가 더는 매력적으로 보이지도 않았다. 내가 좀 꼬인 걸까? 여태껏 받아본 선물 중 가장 센스 없는 선물이었다._J, 포토그래퍼 어시스턴트(28세)

 

세상에서 제일 까다로운 것

향만큼 개인의 기호와 취향을 타는 물건이 있을까? 아무리 비싼 향의 캔들이나 향수라 해도 좋아하는 향이 아니면 그것만큼 예쁜 쓰레기가 없다. 내가 여자친구에게 바란 센스는 이 정도다. 나의 향 취향을 알아달라는 게 아니라 향을 선물하는 것이 아주 어려운 일이라는 사실을 아는 정도의 센스. 하지만 내 예상은 빗나갔다. 만난 지 1백 일 기념으로 그녀가 준비한 선물은 본드넘버나인의 향수였다. 그 브랜드를 싫어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하고 많은 향 중에서 내가 가장 싫어하는 시트러스 계열의 향수를 골라 고이 포장해온 그녀는 “자기 취향이 워낙 까다로워서 고르느라 혼났어”라고 말하면서 교환의 희망을 선택지에서 없애버렸다. 심지어 만날 때마다 “내가 준 향수 왜 안 뿌렸어?”라고 묻는 통에 세 번에 한 번은 싫어하는 그 향을 뿌려야 했다. 그녀와 헤어진 지금, 윗부분만 약간 줄어든 그 향수는 아직도 현관 앞에 놓여 있다. _T, 디자이너(34세)

뜨거운 칵테일 레시피 4

0213warmona

1 프로즌 아이리시 커피

재료 제임슨 아이리시 위스키(40ml), 에스프레소(30ml), 커피 리큐어(20ml), 1:1 데메라라 설탕 시럽(20ml), 화이트 크렘 드 카카오(8ml), 소금 약간

부드러운 향을 지닌 제임슨 아이리시 위스키와 갓 추출한 뜨거운 에스프레소 그리고 나머지 재료를 10~15초간 잘 섞는다. 칵테일을 스니프터(브랜디용 술잔)에 붓고, 강판에 간 시나몬과 에스프레소 빈을 가니시로 얹는다.

 

2 클래식 핫 토디 

재료 믹터스 버번위스키(50ml), 홍차(90ml), 3:1 비율로 섞은 꿀과 시럽(20ml), 베네딕틴 D.O.M.(10ml), 페이쇼 비터스 약간

진한 믹터스 버번위스키와 27가지 허브로 빚어 독특한 향을 뿜는 베네딕틴 D.O.M.과 남은 재료 그리고 쌉쌀한 페이 쇼비터스를 몇 방울 섞어 긴 손잡이가 달린 터키시 에스프레소 주전자인 이브리크에 가열한다. 이를 따뜻하게 데운 칵테일 글라스에 붓고 신선한 계피와 레몬 껍질을 장식한다.

 

3 뮬드 와인

재료 랑게 로소(130ml), 쉽게 구할 수 있는 레드 와인(25ml)과 다양한 향신료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레드 와인에 시나몬과 계피, 정향, 팔각 등 취향에 따라 다양한 향신료를 넣고 뭉근하게 끓인다. 여기에 이탈리아 피에몬테 지역에서 나는 와인인 랑게 로소를 섞어 다시 가열한다. 이를 따뜻하게 데운 커피잔에 붓고 계피와 오렌지 껍질을 넣는다.

 

4 디저트 문

재료 불릿 버번위스키(25ml), 아르마냐크(20ml), 레몬 주스(15ml), 진저 시럽(5ml), 향신료를 더한 꿀 시럽(15ml), 2배 홍차(75ml), 민트

불릿 버번위스키와 보르도 지방의 아르마냐크에서 생산한 브랜디인 아르마냐크를 섞고 나머지 재료를 더해 이브리크에 가열한다. 향신료인 팔각과 민트 잎, 레몬 껍질을 넣은 따뜻한 컵에 끓인 칵테일을 붓는다.

 

1920s 노스탤지어, 찰스 H 바

포시즌스 호텔 서울 지하 1층에 자리 잡은 찰스 H는 전설적인 미국 작가인 찰스 H. 베이커의 이름을 따 1920년대 뉴욕 스타일의 바를 재현했다. 찰스 H. 베이커가 자신의 작품에 남긴 뉴욕, 상하이, 쿠바 등에서 경험한 칵테일을 재해석한 메뉴부터 창의적인 메뉴까지 다양한 칵테일을 선보인다.

연관 검색어
, , ,

작은 영화관

에무시네마

경희궁길에 자리한 복합문화공간 에무는 지하 1층부터 옥상까지 공연, 전시, 영화제로 빠짐없이 활용되는 알찬 공간. 인디 뮤지션들과 신진 작가들의 공연과 전시가 끊이지 않고, 상영회와 영화제들이 1년 달력을 빼곡히 채운다. 외국인들을 위해 영어 자막이 있는 한국 영화도 매달 선보이는데, 2월에는 <반칙왕>, <족구왕>을 이을 왕시리즈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을 상영할 예정. 곧 영화와 음식, 술이 함께하는 기획도 준비 중이라고 하니 배도 불리고 마음도 가득 채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대해본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경희궁1가길 7
문의 02-730-5604

 

 

필름포럼

만나기 힘든 영화, 상영 기간이 짧아 아쉬웠던 영화들을 놓치지 않고 선보이는 독립 영화관. 영화마다 GV의 기회가 많아 심도 깊고 폭넓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또한 필름포럼에서는 2만 8천 원이면 데일리 패스를 받을 수 있는데, 이 티켓으로 하루 종일 이곳의 상영작을 마음껏 볼 수 있다. 한산한 때에 방문해 데일리 패스를 끊으면 고요한 영화관에 혼자 앉아서 극장을 전세 내는 기분을 내 볼 수도 있겠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성산로 527 지하 1층
문의 02-363-2537

 

 

더숲

22년 동안 동네 주민들에게 든든한 서고였던 서점이 독립영화관과 갤러리까지 영역을 넓히며 복합문화공간으로 새로 단장했다. 다양성 영화를 만나기 위해 먼 길을 떠나야 했던 지역에 생긴 영화관이라 더욱 환영받으며 자리 잡았다. 40석 규모의 아담한 상영관의 스크린에 틀어지는 작은 영화들은 더 꽉 찬 느낌을 낸다. 세미나 룸과 콘서트 홀에서 음악과 문학, 영화 등 장르를 넘나드는 문화행사들이 끊이지 않는 고마운 공간이다.

주소 서울시 노원구 노해로 480 지하 1층
문의 02-951-0206

 

 

인디스페이스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영화관이라는 이름을 걸고 9년 넘게 자리를 지켜온 꿋꿋한 영화관 인디스페이스. 영화를 아끼는 사람들에게 후원의 기회를 열어놓으며 여전히 새로운 영화발굴에 힘쓰고 있다. ‘철원기행’, ‘우리들’, ‘연애담’ 등 지난해 주목받은 영화들을 상영하고 인디 토크를 진행하는 기획전 ‘2017 으랏차차 독립영화’를 2월 9일부터 12일까지 진행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문의 02-738-0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