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의 기술

1702mcmalimk12_01

하루 종일 회의만 하다 끝나는 날이 있다. 일을 하는 시간보다 회의 자리에 앉아 있는 시간이 더 긴 날도 있다. 회의를 많이 하는 회사일수록 망하기 쉽다고 투덜거려 봐도 회의를 피할 수는 없는 노릇. 그래도 시간이 아깝지 않은 회의를 만들 수는 있다. 오늘도 완생을 꿈꾸며 미생의 삶을 살고 있을 직장인을 위한 회의 꿀팁을 소개한다.

PART 1 좋은 회의를 만드는 방법

침묵은 낭비

회의는 회식이 아니다. 참석에 의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좋은 아이디어에 의미가 있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것은 물론 중요하지만 경청만 해서는 안 된다. 회의에서 자신의 의견을 주장하지 않으면 능력을 인정받지 못하는 것은 차치하더라도 업무를 분담할 때 불리하게 작용할지도 모른다. 회의에서 발표를 할 때에는 몇 가지만 기억하자. 우선순위를 정해 중요한 것부터 말하고 한 문장에 한 가지 생각만 담을 것. 듣는 사람이 잘 이해하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 역시 필요하다. 그리고 긍정적인 의견부터 얘기해야 한다. 처음부터 반대 의견이나 부정적인 의견을 말하면 다른 거부감을 줄 수 있다. 자신의 의견을 설득력 있게 표현하려면 짧은 문장으로 명확하게 설명하는 것이 좋다. 상대방이 알아서  자신의 뜻을 알아줄 거라고 기대해서는 안 된다. 하고자 하는 것, 원하는 것을 부드러우면서도 확실히 말해야 한다.

회의 분위기의 8할을 결정하는 건 장소

회의는 자신의 생각을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자리가 아니라 다른 팀원들과 대화를 나누며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자리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회의 참석자 전원이 서로 바라볼 수 있는 형태로 앉는 것이 좋은데 발표자와 회의를 이끄는 사람이 서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회의 성격에 따라 장소 세팅도 달라야 한다. 이를테면 역동적인 회의가 필요하다면사람들이 쉽게 지나다닐 수 있도록 자리를 배치하는 식이다. 상사만 바라보는 형태로 앉아 회의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회의에서는 서로 의견을 내기보다는 한 사람의 의견을 일방적으로 듣기만 하게 된다.

좋은 회의를 위한 기본 원칙

회의를 시작할 때에는 몇 가지 기본 조건이 있다. 우선 무조건 정시에 시작할 것. 시작 시간이 늦어지면 끝나는 시간도 자연스레 미뤄지고, 회의 시간이 늘어진다. 본격적으로 회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서로의 안부를 묻는 것도 중요하다. 분위기가 자연스러워야 아이디어도 잘 나오는 법. 진행자는 회의의 목적과 어젠다, 예상 시간을 먼저 밝혀야 한다. 회의 중에는 참석한 사람끼리 대화할 수 있는 시간도 있어야 한다. 진행자가 일방적으로 말을 많이 하면 집중도가 떨어지는 건 차치하더라도 좋은 의견이 나올 수 없다. 회의가 끝난 후에는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정리된 내용을 최대한 빨리 전달해야 한다. 회의 내용이 실무로 이어지지 않으면 쓸모없는 회의일 뿐이다.

다양한 의견을 유도하는 방법

모든 사람이 회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는 없다. 회의에서 말을 많이 한다고 좋은 팀원은 아니며 발표에 소극적이라고 해서 아이디어가 평범한 것도 아니다. 소극적인 팀원까지 포용할 수 있는 회의 방법 중 하나는 파킹 롯. 차를 주차하듯이 질문이나 의견을 써 붙일 수 있는 곳으로 회의실 한쪽 벽면에 회의 참석자들이 뒤늦게 생각난 아이디어나 더 설명하고 싶은 내용 등을 적어두는 것이다. 커피 한 잔만 준비해도 딱딱한 회의 분위기가 보다 편해진다.

중요한 건 회의를 마친 다음

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건 실행 목록을 정리하는 것이다. 회의가 회의로 끝나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 회의가 끝난 후에는 의견을 취합해 어떤 일을 실행할지 결정해야 한다. 해당 업무를 실행할 담당자가 결정되면 일을 마쳐야하는 기일을 정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렇게 처음과 끝이 정해지면 일을 진행하며 추가로 필요한 것을 보충해나가면 된다. 오피스 정글에서 살아남으려면 추진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회의 자체에 대한 질문

회사에는 불필요한 회의가 많다. 꼭 필요한 회의인지 팀원들 스스로 객관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 회의를 많이 한다고 해서 좋은 아이디어가 풍부해지는 것도 아니고, 일을 많이 하는 것도 아니다. 간단한 일대일 미팅이 더 효율적인 경우도 있으며 메신저로 가볍게 의견만 주고받는 게 나을 때도 있다. 회의를 위한 회의는 낭비다.

 

1702mcmalimk12_02

PART 2 잘나가는 회사의 잘되는 회의

안티 파워포인트

현대카드는 불필요한 회의를 줄이기 위해 ‘파워포인트 금지령’을 내렸다. 그 덕에 회사에서 사용하는 사무 용지가 전년 대비 40%가량 감소했다. 파워포인트를 사용하지 않는 수치와 관련한 내용은 엑셀 파일로 정리하고 그림이나 도식이 필요할 때에는 손으로 직접 그리는 것. 화려한 비주얼보다는 내용과 본질에 집중하기 위한 선택이다.

피자 두 판 규칙

아마존에도 회의와 관련한 기본 규칙이 있다. 우선 회의에 참석하는 인원은 피자 두 판을 나눠 먹을 수 있는 규모여야 한다는 것. 그래야 협조가 잘 이뤄지고 참석에만 의미를 둔 사람이 없다. 파워포인트 사용도 금지한다. 숫자와 기호로 정리한 프레젠테이션은 정리한 사람은 설명하기 쉬울지 몰라도 받아들이는 사람에게서는 깊이 와 닿지 않는다. 또 30분간 소리 없이 자료를 읽고 회의를 시작하는데 이렇게 하면 사전 정보를 잘 숙지하게 되고 자연스레 전체 회의 시간이 줄어든다.

실리콘밸리를 만든 해커톤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지금의 실리콘밸리를 만든 회사들이 주로 해커톤을 연다. 해커톤은 해커와 마라톤의 합성어. 형식을 갖춘 회의라기보다는 자신이 맡은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그동안 생각해온 아이디어에 몰두하도록 독려하는데 24시간 이상 쉬지 않고 아이디어를 짜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작한다. 원래는 페이스북의 사내 행사였는데 이제는 실리콘밸리의 여러 회사뿐 아니라 다른 나라의 IT 관련 업체에서도 널리 열리게 되었다. 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는 회의를 잘하는 CEO이기도 하다. 회의를 준비하는 그의 원칙은 명확하다. 회의 주제에 맞는 자료를 사전에 충분히 공유하고 회의를 시작해 다른 주제로 새지 않게 회의의 목표와 의도를 분명히 하는 것. 주제가 흔들리면 원래의 회의 목적을 상실한 채 시간만 버릴 뿐이다. 이건 페이스북 캠퍼스에 걸려 있는 문장과 맥을 같이한다. ‘실천이 완벽보다 낫다.’

놀이터 회의

<1박2일> <꽃보다 청춘> <삼시세끼> 등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승승장구해온 나영석 PD의 회의법. 말하자면 ‘브레인스토밍 회의’인데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고 회의하는 것이다. 적을 종이도 없고 정해진 주제도 없이 제로 베이스에서 시작하는 회의. 회의라기보다는 놀이터에서 친구끼리 얘기를 나누듯이 수다를 떠는 거다. 부담 없이 참여하기 때문에 아이디어를 뽑아내기에 오히려 좋지만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

8가지 회의의 법칙

구글에는 8가지 회의의 법칙이 있다. 첫째는 최종 의사 결정자가 참석해야 한다는 것. 회의에 책임자가 참석해야 아이디어가 회의 자리에서 끝나지 않고 실무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둘째, 회의가 끝나면 48시간 내에 회의 내용을 공유하고 뒤이어 실행할 사항을 공지해야 한다. 셋째는 모든 회의에 명확한 목적이 있어야 하고 회의 주제에 필요한 사람들만 참석하는 것. 넷째는 굳이 만날 필요가 없는 회의는 과감히 취소하거나 일정을 변경하는 유연성을 가져야 한다는 거다. 이 회의가 유용한지, 지나치게 자주 모이는 것은 아닌지, 사람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고 있는지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 다섯째는 모든 사람이 의견을 낼 수 있도록 인원을 최대 8명으로 제한하는 것. 여섯째는 아무리 중요해 보이는 회의더라도 그 회의 내에서 자신의 역할이 없으면 참석하지 말아야 한다. 일곱째는 시간 관리. 제 시간에 시작해서 칼같이 끝내야 한다. 점심시간과 퇴근시간을 배려하는 것은 물론이다. 마지막으로 회의에 참석했으면 스마트폰으로 이메일을 확인하거나 SNS 를 보는 등 딴짓을 하지 말아야 한다.

 

REFERENCE <30분 회의> (정찬우 지음, 라온북 펴냄), <회의 없는 조직> (김종남 지음, 플랜비디자인 펴냄), <가짜회의 당장 버려라> (최익성 지음, 초록물고기 펴냄)

연관 검색어
,

화산을 품은 섬, 란사로테 여행 가이드

Playas del Papagayo

스페인 라스팔마스 주의 란사로테(Lanzarote) 섬은 웅장한 화산 지대와 아름다운 해안선, 독특한 건축양식이 어우러져 생경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섬의 유명한 건물들은 세사르 만리케(César Manrique)가 지었는데, 그의 영향으로 수십 년 간 야자수보다 높은 건물은 지을 수 없었다. 그 때문에 지금까지도 평평한 지붕을 가진 4층짜리 흰색 사각형 건물이 이 섬의 주된 건축양식으로 자리하고 있다. 스페인의 여느 지역과 다른 분위기를 지닌 이곳은 이제 자연과 예술이 공존하는 곳으로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STAY

HOUSE TEGOYO I

TEGOYO I

테고요 Ⅰ

건축가 네스토르 페레스 바티스타는 이 B&B를 디자인할 때 ‘관여’라는 개념에 착안했다. 건축에서 ‘관여’라는 의미는 풍경에 개입하기 위해서는 환경과 공존할 때 가능하다는 것이다. ‘관여’가 가능하기 위해서는 주변 환경과 밀착되어 있어야 한다. 건축가는 그렇게 자연을 거스르지 않으면서 시각적으로는 자극을 줄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네스토르 페레스 바티스타는 베를린에서 활동하며 렌조 피아노와 크리스티안 콜베커, 올라퍼 엘리아손 스튜디오 등에서 일했다. 베를린을 비롯해 런던과 뉴욕 등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펼쳤는데 건축설계뿐 아니라 다양한 예술 프로젝트와 전시를 기획하기도 했다.

주소 Carretera Conil-Tegoyo 22, 35572, La Asomada
문의 +34 606 935753, grbethencourt@gmail.com
가격 1박 2인 기준 1백20유로부터

 

Finca Malvasia

핑카 말바시아

화산 지대 와이너리에 있는 작은 호텔. 10년 전 런던에서 란사로테 섬으로 이주한 영국인 부부가 이곳 주인이다. 오래전부터 서핑을 위해 란사로테 섬을 찾아 온 부부는 섬에 사는 사람들 못지않게 이곳에 대해 잘 알았다. 그래픽 디자이너와 마케터로 살던 이들은 도시를 떠나 평화롭고 느긋한 삶이 있는 섬에 새로운 삶의 터전을 만들었다. 이제는 섬에서 가장 맛있는 치즈 가게부터 한가로운 해변가, 서핑과 피크닉을 위한 최고의 장소가 어디인지 꿰고 있는 섬 사람이 되었다. 그들은 란사로테에 온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런던에서 보낸 일상은 숨 가쁠 만큼 바쁘게 돌아갔다. 혹독하게 일했지만 삶의 충만함을 느낄 수 없었고 인생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1년 내내 좋은 날씨, 서핑을 위한 다이내믹한 파도를 가진 바다, 그리고 이 섬 만이 가진 특유의 건축양식에 매료되어 그들의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다.

주소 Camino el Oratorio 14 35572 Tias Las Palmas, Lanzarote
문의 +34 692 155981 www.fincamalvasia.com
가격 1박 2인 기준 1백35유로부터

 

Finca & Bodega "El Chupadero" ; Yaiza

El Chupadero Finca & Bodega

엘 추파데로 핑카 & 보데가

보데가는 와인 바라는 뜻. 엘 추파데로 핑카 & 보데가에는 작은 게스트하우스와 와인 바가 함께 있다. 1970년대 이 섬에 와 쓰러져가는 농가를 발견한 이곳 주인장은 농가의 틀을 크게 부수지 않고 복원해 창 너머 환상적인 일몰을 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와인과 간단한 타파스가 준비되어 있는데 산뜻하고 드라이한 베르메호 화이트 와인에 렌틸콩 샐러드나 베이컨 & 대추야자를 곁들일 것을 추천한다. 오렌지 한 조각과 얼음을 띄워 나오는 달콤한 모스카텔 와인도 꼭 경험해야 할 메뉴. 저녁에는 전통 스페인 음악이나 재즈, 하우스 음악 등의 공연이 열리기도 한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소 La Geria 3 35570 Yaiza, Lanzarote
문의 +34 928 173115

 

ART

Calle de César Manrique

카사 세사르 만리케

란사로테 섬 사람들이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건축가이자 화가인 세사르 만리케의 집과 미술관인 카사 세사르 만리케. 세사르 만리케는 카나리아 제도의 화산 폭발로 죽어버린 섬의 곳곳을 다시 태어나게 한 예술가다. 잿더미로 변한 섬을 살기 위한 재개발 프로젝트를 위해 그는 과감한 시도를 마다하지 않았고 용암 동굴을 그대로 살려 레스토랑을 만드는 등 섬이 가진 고유의 특징을 해치지 않고 여러 건축물을 지었다. 무차별적으로 개발하는 대신 전통 건축을 보존하며 자연을 거스르지 않으려는 그의 신념과 의지가 지금의 란사로테 풍광을 만드는 데 큰 힘이 되었다. 카사 세사르 만리케는 생전 그가 살았던 집으로 지금은 그의 작품을 전시한 미술관이 되었다. 울창한 야자수 숲에 위치해 안락한 느낌이 들고, 세사르 만리케의 작업실에 가면 그가 작업한 원화와 물감, 이젤, 미완성 그림 등으로 채워져 있어 마치 지금도 작업실로 쓰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주소 Calle César Manrique, 70, 35520 Haría, Las Palmas
문의 +34 928 843138

 

Bodega El Grifo

보데가 엘 그리포

스페인에서 가장 오래된 10대 와이너리 중 하나인 엘 그리포는 5대에 걸쳐 이어져 내려오는 와이너리다. 1730년대에 일어난 화산 폭발로 섬의 3분의 1이 용암으로 뒤덮이며 농사가 주요 수입원이었던 섬 사람들은 새로운 경작 방법을 찾아야했다. 그렇게 시작하게 된 것이 포도 재배. 부단한 노력 끝에 이곳만의 고유한 포도재배 방법을 개발했는데 그 방법은 독특하다. 포도나무 한 그루를 습기를 머금은 화산 잔해 구덩이에 묻고 주변에 반원형으로 돌담을 만드는 것. 그렇게 생명을 잃은 땅이라 생각했던 곳은 포도나무를 위한 비옥한 땅이 되었다. 포도나무를 둘러싼 돌담을 소코(Zoco)라 부르는데 이는 란사로테의 와인 생산 지역 전역에서 볼 수 있다. 보데가 엘 그리포는 그리포에서 생산한 와인의 역사를 볼 수 있는 박물관과 와인을 구입할 수 있는 매장이 함께 있다.

주소 LZ-30, KM 11. San Bartolomé, Lanzarote,Las Palmas
문의 +34 928 524951

 

EAT

Grillen Bar & Grill

그릴렌 바 & 그릴 

그릴렌 바 & 그릴은 서퍼들에게 사랑받는 라산타(La Santa) 바다가 한눈에 보이고 란사로테 북서 해안도로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풍광을 품고 있다. 메뉴는 제철 재료에 따라 수시로 바뀌는데 채소는 대부분 근처 농장과 레스토랑이 직접 가꾸고 재배하는 텃밭에서 수확한 것을 사용한다. 바다가 가까워 다양한 해산물 메뉴를 맛볼 수 있으며 해산물 요리에 쓰이는 재료 역시 라산타의 어촌에서 갓 잡아 싱싱한 것을 공급받는다.

주소 Avenida Lomo De Los Señores 9 35560, Tinajo
문의 +34 619 239 095, www.grillen.es

 

Naia Restaurant

나이아 레스토랑

미켈 오타에기 셰프가 이끄는 나이아 레스토랑은 멋진 자연환경에서 재료 본연의 진정한 맛을 나누고자 하는 열망에서 시작되었다. 나이아 레스토랑이 추구하는 중요한 가치관 중 하나는 현지에서 생산된 재료를 활용하는 것. 화산 폭발 이후 란사로테의 농부들은 일반 농법이 아닌 건조 농법을 도입했는데, 땅을 포기하지 않고 가꾼 덕에 여느 다른 지역 보다 양질의 채소와 과일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 신선한 재료가 주는 맛에 셰프의 창의성이 더해져 다양한 지중해 요리와 유러피언 메뉴를 맛볼 수 있다.
주소 Av. César Manrique 33, 355550 Arrecife
문의 +34 928 805797, www.restaurantenaia.es

연관 검색어
, , ,

패션, 영화에 빠지다

Jackie

재키 

역사상 가장 유명한 퍼스트레이디였던 재클린 케네디. 그녀의 생을 다룬 영화가 만들어진다고 했을 때 유독 반가워한 것이 패션업계다. 1960년대, ‘재키 룩’이라는 스타일을 탄생시킨 그녀는 지금까지도 트위드 투피스와 미니멀한 원피스,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롱 글러브, 진주 목걸이로 대표되는 패션 아이콘으로 회자된다. 재클린 케네디를 연기하는 행운을 거머쥔 나탈리 포트만은 영화가 개봉되기 전부터 오스카 여우주연상 후보로 꼽힐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는 중. 케네디 대통령이 암살당하던 날 재클린이 입었던 샤넬의 핑크 투피스를 비롯해 생전에 그녀가 입던 옷과 동일한 차림으로 등장하는 나탈리 포트만이 이 영화의 관전 포인트다. 예고편 보러가기

 

 

Nocturnal Animals

녹터널 애니멀스 

디자이너로서 천부적인 재능, 잘생긴 외모 등 이미 많은 걸 가진 톰 포드가 영화감독으로 승승장구하는 걸 보면 세상은 공평한 게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데뷔작 <싱글맨>으로 이미 예술성을 인정받은 그가 7년 만에 <녹터널 애니멀스>를 선보인다. 긴장감 넘치는 플롯으로 전작 못지않은 호평을 받았으며, 지난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했다. 흥미로운 점은 이번 영화가 자신의 브랜드를 홍보하는 수단으로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 등장인물 어느 누구에게도 톰 포드 컬렉션을 입히지 않았다는 사실(에이미 애덤스가 쓴 검정 뿔테 안경조차 셀린느의 제품이다). 하지만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제이크 질렌할이 입은 레드 체크 셔츠와 마이클 섀넌의 제복, 애런 존슨이 신은 카우보이 부츠까지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패션 아이템이 톰 포드의 치밀한 디렉팅 아래 준비된 것이니까. 예고편 보러가기

 

 

Allied

얼라이드 

브래드 피트와 마리옹 코티아르의 스캔들로 화제를 모은 <얼라이드>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활약한 첩보원으로 등장하는 두 배우의 탁월한 연기력과 1940년대 패션 스타일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영화다. 전황에 따라 변하던 여성들의 옷차림을 담아냈고, 현대적인 감성으로 당대 패션을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전쟁터에 어울리는 밀리터리 패션과 허리가 잘록한 바 재킷, 가슴과 어깨가 봉긋한 이브닝드레스 등 우아한 스타일을 자랑하는 마리옹 코티아르의 매력에 어찌 빠지지 않을 수 있을까! 웨이브 헤어와 살짝 기울여 쓴 모자, 앞코가 둥근 키튼 힐 슈즈까지 세세한 부분도 놓치지 않은 이 영화에는 1940년대 패션 바이블이란 평가가 아깝지 않다. 예고편 보러가기

 

 

Franca: Chaos and Creation

프랑카: 카오스 앤 크리에이션

누군가에게 패션은 단순히 입고 걸치는 행위일 수 있지만 <보그> 이탈리아의 편집장 프란카 소차니에게는 세상을 움직이는 힘이자 하나의 문화였다. 지난해 12월 세상을 떠난 그녀는 30여 년간 <보그> 이탈리아의 에디터와 편집장으로 활약했다. 긴 투병 끝에 생을 마감한 그녀의 일생을 다룬 다큐멘터리 <프란카: Chaos and Creation>가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녀의 아들 프란체스코 카로치니가 연출을 맡은 이 영화에는 패션 에디터이자 여자, 엄마로 살아온 그녀의 삶이 기록되어 있다. 물론 생전 그녀가 즐기던 우아한 패션 스타일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Personal Shopper

퍼스널 쇼퍼 

제목 때문에 패션을 다룬 영화라는 오해를 사지만 <퍼스널 쇼퍼>는 엄밀히 스릴러물이다. 많은 팬이 이 영화에 기대를 거는 이유는 바로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패션 감각 때문일 듯.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훌륭한 배우로 성장한 그녀는 샤넬의 뮤즈이자 영향력 있는 패션 아이콘으로 활약하고 있다. 또 <퍼스널 쇼퍼>에는 샤넬의 드레스와 크리스찬 루부탱의 구두처럼 여자들이 꿈꾸는 패션 아이템이 가득하다. 비록 칸 국제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지는 못했지만 그녀의 패션이 궁금한 이들에게는 관람할 가치가 충분하다. 흰 티셔츠에 청바지만 입어도 누구보다 스타일리시한 그녀이니 말이다. 예고편 보러가기